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낙관주의자의 빈집 : 허순행 시집

낙관주의자의 빈집 : 허순행 시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허순행
서명 / 저자사항
낙관주의자의 빈집 : 허순행 시집 / 허순행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문학의전당,   2017  
형태사항
118 p. ; 21 cm
총서사항
문학의전당 시인선 ;0254
ISBN
979115896317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8482
005 20170719102306
007 ta
008 170620s2017 ulk 000cp kor
020 ▼a 9791158963170 ▼g 03810
035 ▼a (KERIS)BIB000014527651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d 244002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허순행 낙
100 1 ▼a 허순행 ▼0 AUTH(211009)122717
245 1 0 ▼a 낙관주의자의 빈집 : ▼b 허순행 시집 / ▼d 허순행 [지음]
260 ▼a 서울 : ▼b 문학의전당, ▼c 2017
300 ▼a 118 p. ; ▼c 21 cm
440 0 0 ▼a 문학의전당 시인선 ; ▼v 0254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7 허순행 낙 등록번호 1117741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17 허순행 낙 등록번호 1212407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7 허순행 낙 등록번호 1513357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7 허순행 낙 등록번호 1117741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17 허순행 낙 등록번호 1212407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7 허순행 낙 등록번호 1513357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문학의전당 시인선 254권. 2011년 「시문학」으로 등단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허순행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외로움의 시공간을 휘저으며 비로소 '빈집'을 만든 시인의 처절한 시간이 담겨 있다. 어둠으로 어둠을 이기는 방식으로 살아온 시인의 절망은 때론, 기이할 정도로 고통을 잘 다룰 줄 아는 것이다. 그렇기에 누구보다 상처를 잘 이해하고, 어루만져줄 수 있는 시인의 이 뜨거운 흉터는 어둠을 함께 이겨가는 방식으로 빈집을 채워나가기 시작한다.

어둠으로 어둠을 이기는 법

시인은 제 손으로 상처를 벌리고 흘러내리는 피를 받아 시를 써내려 간다. 처절한 자기 확인 욕망이 추동하는 이러한 피학을 미학으로 승화시키는 시인의 고투는 그것으로 트라우마를 뛰어넘는다. 나아가 시화(詩化)된 상처를 통해 타인의 상처를 어루만진다는 점에서 이들의 상처는 때로 아름답기까지 하다.

어둠이 발짝 소리도 없이 안으로 들어선다 퀴퀴한 냉기가 숨을 죽인다 숨어 있던 소리들이 슬금슬금 기어 나오고 늙은 문지방이 몸에 쌓인 기억을 덜어낸다 구부정하게 서서 좌우를 살펴보던 서까래가 사방으로 흩어진 제 모습을 들여다본다
-「빈집」부분

「빈집」에서는 “어둠이 발짝 소리도 없이 안으로 들어”서자 “숨어 있던 소리들이 슬금슬금 기어 나오고 늙은 문지방이 몸에 쌓인 기억을 덜어낸다”. 인용한 이 시는 ‘어둠’이 ‘몸/집’속에 있는 ‘비밀/숨어 있던 소리’를 밖으로 이끌어내는 존재라는 걸 말해준다. 그렇다면 저 어둠에 의해 다시 시인의 눈앞에 환영처럼 펼쳐지는 광경은 무엇일까.

눈이 내린 아침이면 텅 빈 적막을 데리고 빈 의자에 앉는 것
하얗게 얼어붙은 적막을 꺼내 적막으로 다스려 보는 것

물처럼 가라앉은 어둠이 제 숨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

그리하여
강물 우는 소리가 깊게 들리는 것
-「혼자 남겨진다는 것은」부분

다양한 감각적 이미지를 활용한 표현들이 담담한 어조 속에서 뭉클한 아름다움을 자아내는 이 시는 어둠만이 들락날락할 뿐인 빈집에 혼자 남겨진 시인의 생활을 그린다. “혼자라는 말 속에 숨어서/하루 종일 어둠을 견디는” 시인은 “강물이 우는 소리”와 “몸속 깊숙한 곳”의 “마른 가랑잎 소리”와 “죽은 할머니의 할머니의 할머니의/한숨 소리”를 듣기도 하고, “눈이 내린 아침이면 텅 빈 적막을 데리고 빈 의자에 앉”아 “하얗게 얼어붙은 적막을 꺼내 적막으로 다스려 보”기도 한다. 시인은 어둠에 맞서 싸우기보다는 차라리 그것에 잠식되어버림으로써 스스로 어둠이 되는 길을 택하는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허순행(지은이)

충북 음성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11년 《시문학》으로 등단하였으며 시집으로 『꽃잎만 붉다』가 있다. E-mail: moon1080@hanmail.net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11월 13 
지킬 박사의 어떤 여름밤 14 
반역 16 
고정관념 18 
쭈니의 혼잣말 19 
순록을 위하여 20 
우물에 관한 우울한 23 
호모사피엔스의 바늘귀 24 
하이퍼 리얼리티 26 
회암사지에서 28 
내 동생은 30 
목숨은 목숨에 기대서야 제 얼굴을 알아본다 33 
여름의 끝 34 
폭설 35 
불면 36 
문호리 이야기 38 
느티나무가 제 그림자를 키우는 동안 40 

제2부 
이름 43 
소금이 너에게 44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46 
심장이식 48 
불통에 관한 50 
밥 또는 법 51 
사진첩에서 52 
수색역을 위한 꼴라쥬 54 
욕망에 관한 55 
빈집 56 
제승당에서 57 
일주일의 드로잉 58 
신인류 61 
낙타풀 62 
3월 64 
열정과 냉정 사이 66 
이면 68 

제3부 
어둡고 맑고 깊은 71 
혼자 남겨진다는 것은 72 
11월에 내리는 비 74 
지독한 사랑 76 
극성스럽다 77 
길 위에서 78 
핑크 카펫 80 
낙관주의자의 빈집 82 
따뜻함에 대한 가벼운 사유 83 
방정식으로 풀기 84 
갱년기 86 
망우역에서 87 
편견 88 
출근길 90 
여름이 오기 전에 91 
사랑 92 
쇠똥구리관 93 
맹인가족 94 
시 95 
축복 96 
해설 | 어둠으로 어둠을 이기는 법 97 
이현호(시인)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