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정조 책문(正祖策問), 새로운 국가를 묻다 : 개혁군주 정조의 78가지 질문 (Loan 10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조 正祖, 조선 22대왕, 1752-1800 신창호, 역
Title Statement
정조 책문(正祖策問), 새로운 국가를 묻다 : 개혁군주 정조의 78가지 질문 / 정조 지음 ; 신창호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판미동,   2017  
Physical Medium
438 p. ; 22 cm
Varied Title
弘齋全書. 제48권-제52권, 策問
ISBN
9791158882709
General Note
정조의 이름은 '이산'임  
이 책은 정조의 『홍재전서(弘齋全書)』(全5冊, 1986, 太學社 影印本)을 저본으로 하되, 『홍재전서』제48권~52권에 실려 있는 『책문(策問)』을 현대적 시각으로 풀어 쓴 것임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437-43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8401
005 20170620105514
007 ta
008 170620s2017 ulk b 000c kor
020 ▼a 9791158882709 ▼g 03910
035 ▼a (KERIS)BIB000014517459
040 ▼a 241008 ▼c 241008 ▼d 211009
041 1 ▼a kor ▼h chi
082 0 4 ▼a 951.902 ▼2 23
085 ▼a 953.05 ▼2 DDCK
090 ▼a 953.05 ▼b 2017z5
100 0 ▼a 정조 ▼g 正祖, ▼c 조선 22대왕, ▼d 1752-1800 ▼0 AUTH(211009)88617
245 1 0 ▼a 정조 책문(正祖策問), 새로운 국가를 묻다 : ▼b 개혁군주 정조의 78가지 질문 / ▼d 정조 지음 ; ▼e 신창호 옮김
246 1 9 ▼a 弘齋全書. ▼n 제48권-제52권, ▼p 策問
246 3 ▼a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
260 ▼a 서울 : ▼b 판미동, ▼c 2017
300 ▼a 438 p. ; ▼c 22 cm
500 ▼a 정조의 이름은 '이산'임
500 ▼a 이 책은 정조의 『홍재전서(弘齋全書)』(全5冊, 1986, 太學社 影印本)을 저본으로 하되, 『홍재전서』제48권~52권에 실려 있는 『책문(策問)』을 현대적 시각으로 풀어 쓴 것임
504 ▼a 참고문헌: p. 437-438
700 1 ▼a 신창호, ▼e▼0 AUTH(211009)116970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5 2017z5 Accession No. 11177465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조선의 대표적인 개혁군주 정조가 신하와 유생들에게 나라의 정책 등에 관해 질문한 <책문(策問)>을 지금의 시대적 상황에 맞게 풀이한 책이다. <책문>은 왕이 신하와 유생들에게 나라의 정책과 나아갈 방향에 관해 연구와 대책을 주문한 사료로, 이 책은 정조의 문집인 <홍재전서> 제48권∼제52권에 실려 있는 78가지 책문 전체를 현대적 관점으로 풀어 쓴 것이다.

시대적 차이와 왕실의 문체라는 벽에 의해 쉽게 읽을 수 없었던 기존의 <홍재전서>와 달리,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는 인문 고전의 대중화를 위해 힘써 온 신창호 교수가 정조의 <책문>을 쉬운 우리말로 완역한 최초의 단행본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한 나라의 지도자가 앞으로 함께 정치를 펼쳐 나갈 인사들과 함께 인재등용, 문예부흥, 민생과 복지, 균형발전 등 모든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자 했던 기록으로서, 정조가 꿈꾸던 이상적인 국가의 모습과 최고지도자로서의 마음가짐을 담고 있다. 대책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지도자의 관점과 생각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해박한 지식과 열정을 바탕으로 항상 신하들에게 적극적인 정치 참여를 독려했던 최고지도자로서의 정조를 재발견하도록 한다.

시대를 앞서간 개혁군주 정조는
어떻게 분열된 나라를 통합했는가?

변화의 시대에 필요한 안정된 지도자
정조의 78가지 정책 질문


조선의 대표적인 개혁군주 정조가 신하와 유생들에게 나라의 정책 등에 관해 질문한 <책문(策問)>을 지금의 시대적 상황에 맞게 풀이한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가 판미동에서 출간되었다. <책문>은 왕이 신하와 유생들에게 나라의 정책과 나아갈 방향에 관해 연구와 대책을 주문한 사료(使料)로, 이 책은 정조의 문집인 『홍재전서』 제48권∼제52권에 실려 있는 78가지 책문 전체를 현대적 관점으로 풀어 쓴 것이다. 시대적 차이와 왕실의 문체라는 벽에 의해 쉽게 읽을 수 없었던 기존의 『홍재전서』와 달리,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는 인문 고전의 대중화를 위해 힘써 온 신창호 교수가 정조의 <책문>을 쉬운 우리말로 완역한 최초의 단행본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한 나라의 지도자가 앞으로 함께 정치를 펼쳐 나갈 인사들과 함께 인재등용, 문예부흥, 민생과 복지, 균형발전 등 모든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자 했던 기록으로서, 정조가 꿈꾸던 이상적인 국가의 모습과 최고지도자로서의 마음가짐을 담고 있다. 대책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지도자의 관점과 생각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해박한 지식과 열정을 바탕으로 항상 신하들에게 적극적인 정치 참여를 독려했던 최고지도자로서의 정조를 재발견하도록 한다. 이 책에 드러난 정조의 진지한 성찰과 민생을 향한 치열한 태도, 인간의 올바른 길을 추구하면서 함께 힘써 나라를 바르게 운용하려는 모습은 혼란스러운 오늘날 우리 사회에도 충분한 울림을 준다.

대탕평, 사회 통합을 위한 지도자의 마음가짐
분열된 나라를 이끌어야 했던 정조는 어떤 고민을 했을까?


‘인사가 만사’라는 말처럼 훌륭한 인재를 선발하여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국가 운영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조선 사회는 양반만이 과거를 통해 중앙관직에 진출할 수 있고, 노론과 소론의 당파에 따른 당쟁이 극심한 시기였다. 하지만 정조는 시대에 꼭 필요한 인재를 갈망하여 적극적인 탕평책을 실시하였고, 당파에 구애받지 않고 인물과 실력 중심의 관리를 등용하는 대통합정책을 펼쳐 조선 후기의 르네상스라 불리는 경제적? 사회문화적 부흥기를 이끌었다.
사회 안정과 균형 발전에 많은 관심을 가졌던 정조는 모두가 맡은 바 직분을 다하여 찬란한 봄과 같은 활력이 넘치는 나라를 바랐다. 각 책문은 환곡의 병폐와 관리의 폭정을 막고 나라의 균형발전을 꾀하던 정조의 애민정신은 물론이고, 국가의 자원이 낭비되고 있지는 않은지, 노인을 공경하고 절기를 따르는 풍습이 바른지 등에 대해서도 살피던 지도자의 세심한 마음을 생생하게 보여 준다. 멀리 떨어진 함경도와 제주도 등지의 지방 특성에 맞춘 정책에 관해 자문을 요청하고, 문화와 함께 군사? 안보적으로도 긴장을 늦추지 않는 대목은 먼 미래를 내다보는 지도자의 안목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또한 경전 공부와 시와 음악 등의 예술, 문체의 사용과 천문 등의 과학에 관한 책문에선 깊이 있는 지식과 통찰력을 갖춘 학자군주로서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는 모두가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민심을 화합하고 혁신을 선도한 지도자 정조의 모습을 통해, 이상적인 인본주의적 지도자상을 되새기게 한다.

소통과 신뢰가 가능한 참다운 나라
역사로부터 오늘날의 혼란을 풀 해법을 찾다


인문 정신의 활성화와 고전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는 고려대학교 신창호 교수는 지금의 시대정신과 한글문화에 맞게 고전을 현대적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이런 문제의식의 발로로 「한글 사서」시리즈를 펴냈던 그는 한 사회의 어른, 민주사회에 맞는 민주시민, 지도자의 올바른 마음가짐 등 지금의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지침을 준다고 확신하며 정조의 <책문>을 우리말로 옮겼다. 언어와 시대가 다를 뿐만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예술에 이르기까지 전 영역에서 정조의 박학다식함이 묻어나는 <책문>을 일상적인 우리말로 풀어쓰기가 쉽지 않아, 대중적인 저서로는 최초의 번역이라 할 수 있다.
정조의 리더십을 오늘날 우리가 다시 보아야 하는 이유는 단순히 사회 통합과 경제 발전을 이루었다는 성과 때문만은 아니다. 시대를 뛰어넘는 혜안과 통찰로 모든 사안의 본질을 보고 올바른 질문을 통해 거듭 고민하여 국정과제를 풀어 나갔던 지도자로서 정조에게 공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이 민주주의 사회는 아니었으나, 백성을 정치의 근본으로 인식한 민본(民本)에 기초하여 더 나은 나라를 추구하는 사회라는 점은 같았다. 때문에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에서 보이는 정조의 열정 어린 리더십과 사람을 향한 마음은 많은 정치? 사회적 혼란을 수습해야 할 오늘날의 사회 현실에도 충분히 대입할 수 있다. 이 책은 시대를 초월하여 지도자의 올바른 정치철학,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할 국가의 모습에 대해 고민하는 이들에게 귀중한 지침이 되어 줄 것이다.

“정치政治에서 ‘백성을 다스린다.’는 의미의 ‘정政’은 ‘올바르게 다루거나 바르게 만든다.’는 ‘정正’으로 인식된다. 따라서 정치는 단순하게 막강한 권력을 소유한 지배자가 힘없는 백성을 상대로 군림하는 양식이라기보다는, 세상의 ‘부정不正’을 바로 잡으려는 인간의 행위로 귀결된다. 유교를 삶의 핵심으로 받아들인 조선시대도 마찬가지였다. 정조의 경우, 조선 후기 국가 최고지도자로서 제왕의 위치에 있었지만, 지배자로서 피지배자인 백성 위에 군림하려는 생각을 내세우기보다 백성의 삶을 올바르게 이끌어 가려는 통치자로서 리더십 확보를 위해 진지하게 고민했다.” - 「올바른 정치를 향한 소망」 (p.15)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조(지은이)

조선 제22대 왕으로 1776년부터 1800년까지 재위했다. 대표적인 개혁군주로 규장각을 설치하여 학문을 장려하고, 사회 안정과 경제 발전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탕평책을 실시하여 당색에 구애받지 않고 인물과 실력 중심의 관리를 등용하는 등 대통합정책을 펼쳤다. 이런 사회적인 분위기는 문화를 크게 꽃피웠고, 조선 후기의 황금시대로 이어질 수 있었다. 『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는 정조가 신하와 유생들에게 국가의 정책과 나아갈 방향에 관한 연구와 대책을 주문한 시대의 기록으로, 그의 문집인 『홍재전서』에 실려 있다.

신창호(옮긴이)

현) 고려대학교 교육학과 교수 고려대학교 학사(B.A, 교육학/철학) 한국학중앙연구원 문학석사(M.A, 철학) 고려대학교 교육학박사(Ph. D, 동양교육철학) 고려대 교육문제연구소 소장 / 평생교육원장 한국교육철학학회 회장 / 한중철학회 회장 유교의 교육학 체계 외 200여편의 논저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부 올바른 정치를 향한 소망 

정치적 안정과 혼란은 어디에서 오는가? 17 
마음 씀씀이가 열쇠다 23 
정치의 관건은 신뢰다 29 
서로 소통하며 정책을 실천하라 33 
국가를 다스리기 위한 본보기를 설정하라 41 
정치의 원리원칙을 확인하라 46 
삶과 정치에 봄의 활력을 불어넣어라 50 
백성을 편안히 오래 살게 하라 53 
일상에서 조심하라 56 
지혜로 사리를 분별하라 59 
잠언으로 삶을 경계하라 66 
사치스런 사회 분위기를 경계하라 69 
정치는 무엇을 지향하는가? 사회 정의인가, 개인 이익인가? 73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정책 대안을 확실하게 제시하라 79 
문무를 항상 겸비하라 81 
문무를 겸비한 진법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 85 

2부 지도자의 열정과 그에 걸맞은 인재등용 

자신의 재능을 펼칠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라 91 
의미 있는 전통 풍습을 적절히 활용하라 95 
사람을 정확히 알아보고 등용하라 98 
어떤 사람이건 그 사람의 재능을 사랑하라 102 
학자를 제대로 대접하라 107 
사람을 소중하게 여기는 날을 기억하라 114 
다양한 방법으로 현명한 인재를 등용하라 117 
현실에 맞는 인재등용 제도를 고안하라 122 
경전 연구는 어떤 방식이 좋은가? 127 
현실을 당당하게 개척하라 131 
진정으로 공직자다운 태도는 무엇인가? 136 
모든 공직자가 이름과 직분에 걸맞게 근무하라 140 
관리들의 근무평정에 엄격하라 142 
나쁜 버릇은 반드시 고쳐라 147 
말과 침묵의 이중주를 펼쳐라 154 

3부 문예부흥으로 빛나는 문명국가 건설 

문화를 꽃피울 기반은 어떻게 마련하는가? 161 
마음을 한결같이 거둬들여라 165 
역사는 어떻게 기술해야 하는가? 172 
시대정신을 정확하게 파악하라 178 
우주자연의 이치에 맞게 백성과 교감하라 186 
학문을 부흥할 방안은 무엇인가? 189 
자연의 이치와 인간의 도리는 어떻게 통하는가? 195 
천문의 운행을 정치에 응용하라 201 
정학인 유학 정통을 회복하라 208 
거짓을 넘어 진실한 학문에 힘쓰라 213 
세상의 이치를 파악하려면 문자에 해박하라 218 
정통 있는 문체에 시대정신을 담아라 224 
훌륭한 문장으로 정책을 펼쳐라 228 
정치에 필요한 좋은 문장을 존중하라 233 
어려운 문체와 쉬운 문체를 상황에 맞게 구사하라 238 
자신의 목소리를 실천할 수 있도록 글을 써라 242 

4부 정치지침서를 통한 리더십 함양 

정통 있는 학문으로 세상을 경영하라 249 
십삼경을 연구하여 학문의 근본을 탐색하라 256 
『주례』를 통해 문화제도의 모범을 설정하라 262 
『예기』를 파악하여 세상을 분별하라 267 
『악경』을 이해하여 세상을 조화하라 272 
『시경』을 통해 세상을 화합으로 경영하라 277 
최고의 고전인 『서경』을 복원하라 284 
『춘추』를 통해 역사를 알고 바른 정치를 고민하라 286 
세상을 다스리는 지혜의 헌장 『대학』을 풀이하라 292 
정치의 핵심을 담은 『대학』 해설서를 성찰하라 297 
세상을 다스리는 지혜의 결집체, 『논어』를 검토하라 301 
『맹자』를 통해 정책을 입안하라 307 
학문의 근본이 되는 『중용』을 탐색하라 311 
『통서』를 통해 조선유학의 도통을 확인하라 318 
『황극내편』을 보고 정치의 근원을 탐구하라 323 

5부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노력 

아무리 작은 사물일지라도 그 이치를 보라 331 
굶주리고 헐벗은 백성을 어떻게 구휼할 것인가? 333 
봄기운이 꿈틀대듯 백성의 삶을 활기차게 하라 337 
본업에 충실하여 잘사는 법을 고민하라 341 
본업과 함께 다른 여러 사업으로 민생을 보완하라 348 
노인을 잘 모시고 농부를 격려하는 복지 정책을 고려하라 353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 주는 정치가 필요하다 360 
국가의 자원을 제대로 등록하라 365 
민생을 챙기는 정책을 재건하라 368 
국가의 지리 파악이 정치의 기초다 394 
지상에서 중요한 운송수단을 강구하라 400 
해상 운송 대책을 강구하라 404 
동쪽에 치우쳐 있는 강원도의 민심을 살펴라 407 
멀리 떨어진 제주도를 잘 챙겨라 412 
남쪽에 치우친 전라도에 필요한 정책을 고민하라 418 
북쪽 외진 곳에 있는 함경도에 필요한 정책을 제시하라 431 

참고문헌 437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