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공무원 33년의 이야기 : 한 전직 공무원이 일선 행정과 삶에 대해 쓴 유장한 이야기

공무원 33년의 이야기 : 한 전직 공무원이 일선 행정과 삶에 대해 쓴 유장한 이야기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구본수, 1956-
Title Statement
공무원 33년의 이야기 : 한 전직 공무원이 일선 행정과 삶에 대해 쓴 유장한 이야기 / 구본수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행복한에너지,   2017  
Physical Medium
339 p. : 삽화 ; 23 cm
ISBN
9791186673829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6987
005 20170601164241
007 ta
008 170601s2017 ulka 000c dkor
020 ▼a 9791186673829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52.63092 ▼2 23
085 ▼a 352.63092 ▼2 DDCK
090 ▼a 352.63092 ▼b 2017
100 1 ▼a 구본수, ▼d 1956-
245 1 0 ▼a 공무원 33년의 이야기 : ▼b 한 전직 공무원이 일선 행정과 삶에 대해 쓴 유장한 이야기 / ▼d 구본수 지음
246 3 ▼a 공무원 삼십삼년의 이야기
260 ▼a 서울 : ▼b 행복한에너지, ▼c 2017
300 ▼a 339 p. : ▼b 삽화 ; ▼c 23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352.63092 2017 Accession No. 12124056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한 세대, 즉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공무원이라는 길을 걸어 온 한 전직 공무원의 삶과 일선 행정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저 평범한 일상으로, 또는 늘 되풀이되는 하루하루라고 쉽게 넘겨버릴 수도 있었던 일들을 활자화함으로써 삶에 숨과 생기를 불어넣고 의미를 부여하고자 했다. 공무원의 삶이 얼마나 뜨겁고 치열한지 여러 일화를 들어 말하고 있다.

“세월 속에 있었던 모든 것은 사랑이었다”
한길을 묵묵히 걸어 온 한 공직자의 유장한 이야기!


한 세대(世代)라고 하면 보통 30년의 시간을 의미한다. 한 대(代)가 다음 대로 바뀌기까지의 시간이 30년 정도 걸린다고 본 것이다. 사전적 의미에 따르면 어린아이가 부모의 일을 계승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30년 정도로 보고, 이것을 ‘세대’라고 칭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렇기에 30년이라는 시간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 이런 의미에서 하나의 길을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묵묵히 걸어왔다는 것은 절로 고개가 끄덕여질 정도로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책 『공무원 33년의 이야기』는 한 세대, 즉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공무원이라는 길을 걸어 온 한 전직 공무원의 삶과 일선 행정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저 평범한 일상으로, 또는 늘 되풀이되는 하루하루라고 쉽게 넘겨버릴 수도 있었던 일들을 활자화함으로써 삶에 숨과 생기를 불어넣고 의미를 부여하고자 했다. 33년이라는 시간을 공직자로 살아 온 저자의 생생한 이야기는 공무원을 준비하는 이들뿐만 아니라 이처럼 사회 일원으로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다. 안정적이라는 이유 때문에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업 1위로 공무원이 뽑히는 이 시대에, 공무원의 삶이 얼마나 뜨겁고 치열한지 여러 일화를 들어 말하고 있다.

1984년 서울시 아현동에서 공무원으로서의 첫발을 내딛은 저자는 마포구에서 동과 구청을 오고가며 공무원 생활을 했다. 지방공무원으로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고 부딪치고 또 삶과 일을 사랑하며 살아왔다. 그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눈물도 있었고 기쁨도 있었다. 이 모든 것을 과하게 부풀리기보다는 진솔하게 풀어내면서 독자들로 하여금 진정성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또한 개인사만을 자랑하듯 풀어놓지 않고, 함께 그 길을 걸어온 동료들과 그 길을 걷게 해 준 일터, 지역을 이야기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숨 가쁘게 달려 온 시간 속에서 후배들에게 못다 한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했다는 저자의 말에서, 그가 세월 속에 있었던 모든 것을 사랑하며 걸어왔음을 느낄 수 있다.

변화무쌍한 시대 흐름 속에서 하나의 길을 꾸준하게 걷는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걷는 이 길이 곧 개개인의 삶이 되고, 이 시대의 역사가 된다. 이 책이 그저 평범하다는 이유로 나의 삶과 주변을 사랑하지 않았던 시간을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게 하고, 앞으로 힘찬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라 본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구본수(지은이)

1956년 서울 마포에서 태어났다. 마포나루 풍경을 마지막으로 본 세대다. 마포에 있는 숭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생업전선에 뛰어들었다. 잡다한 직업을 전전하며 젊은 시절을 보냈다. 1984년 공무원 세계에 막차를 타듯 올라타, 마포구에서 일선 동과 구청을 오가며 33년을 근무했다. 뒤늦게 직장에서 개설한 사내대학(한경대학교)의 문을 두드려 만학도의 길을 걷기도 했다. 공직 기간 동안 다양한 일을 했으며 동장, 구청의 과장을 거쳐 복지교육국장을 역임했다. 어떤 길을 걸었는지 알고 싶어 정년을 맞아 공직생활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땅의 보통 공무원들과 다를 바 없고 내세울 것 없지만, 주민들과 부대끼며 생활하는 지방공무원이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공무원이 공무원다운 세상, 공무원이란 말이 신뢰, 희망이란 말과 동의어가 되는 세상을 꿈꿔왔으며, 언젠가 그 꿈이 실현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E-mail: gubonsu99@gmail.com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책을 내면서 004 
들어가면서 012 

PART1 
공무원 생활의 시작 

01 2016년 10월, 낙엽 떨어지는 길목에서 020 
02 1984년 1월, 아현동에서 첫발을 내딛다 025 
나는 서울시 공무원입니다 027 
쾌적한 사무실을 조성하다 032 
1987년 그해, 봄에서 여름 사이 035 
나는 거리의 인간 마네킹이었다 038 
망원동 수해와 고지대 수해 041 
세금 납부 독려 대신 야동을 045 
나는 17번 가로등 담당이었다 047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다 그런다 048 
17통 윤기현 통장님 050 
초임지에서 만난 은혜로운 사람들 051 
03 둥지를 박차고 오르다 055 
부동산중개업 담당이 되어 056 
주민등록 전산화 작업 060 
신기한 워드프로세스 061 
비가 새는 동 청사 063 
04 한 직장인의 보고서(1992년) 065 
한 직장인의 보고서 069 
대흥동 사회복지사 김경숙 씨에게 보내는 감사와 위로의 글 088 
05 중앙공무원교육원에 서다 096 

PART2 
앞으로 나아가다 

06 뜻밖의 특진 106 
07 뼈아픈 징계 111 
08 선거는 예술이고, 투표는 마술이다 126 
09 서울시공무원교육원 교재를 질타하다 134 
10 숨기지 못하는 그날 밤의 진실 139 
11 또 하나의 역사, 친절추진반 시절 145 
개그맨 김형곤을 기억하며 151 

PART3 
공무원의 비망록 

12 문화를 끌어안고 문화세상을 꿈꾸다 156 
마포나룻배 타고 대동강까지! - 황포돛배와 
드라마 ‘소설 목민심서’ 세트 159 
홍대 앞 문화예술인들 및 서울프린지페스티벌 163 
13 잊힌 행사, 길거리 응원 등 166 
한강변 록페스티벌 167 
황포돛배 탑승행사 168 
16강에 진출하면 전광판 무료 사용 170 
14 한여름 밤의 강변축제(2000년~2002년) 173 
2001년 한여름 밤의 강변축제 176 
2002년 한여름 밤의 강변축제 178 
15 성산2동, 행복했던 1년 183 
16 이것이 일선행정이다 196 

PART4 
파란만장했던 날들 

17 청장님, 이러시면 아니 되옵니다 220 
18 2차 동 통폐합의 회오리 속에서 229 
19 음식점의 4가지 기본 지키기 운동 236 
20 그 무엇이 나를 염리동으로 이끌 것인가 249 
21 2010년 제3회 마포나루새우젓축제 260 
22 파노라마, 혹은 파란만장했던 265 
아이들의 행복한 밥상을 위하여 267 
인재육성장학재단 설립 269 
마포중앙도서관 및 청소년교육지원센터 건립 관련 277 
구의원은 2인 3각의 동반자 292 
하늘도서관은 이렇게 만들어졌다 295 
몸에 금이 가다 302 

PART5 
공무원 생활을 마무리하며 

23 이 또한 지나가리라 308 
생각하고, 연구하고, 실천하고, 창조하라 309 
이 또한 지나가리라 312 
24 동행하는 자로 함께하고 싶었다 315 
당신을 닮아가겠습니다 325 
25 33년 세월은 사랑이었다 326 
공직자의 기도 328 

▣ 인터뷰 - S가 묻고 내가 답하다 331 
출간후기 338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강훈구 (2021)
노무현 (2021)
하상군 (2021)
박천오 (2020)
연세대학교. 미래정부연구센터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