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공기 도미노 : 최영건 장편소설 (2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영건, 1990-
서명 / 저자사항
공기 도미노 : 최영건 장편소설 / 최영건
발행사항
서울 :   민음사,   2017  
형태사항
195 p. ; 20 cm
총서사항
오늘의 젊은 작가 ;15
ISBN
9788937473159 9788937473005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6882
005 20170530092957
007 ta
008 170529s2017 ulk 000cf kor
020 ▼a 9788937473159 ▼g 04810
020 1 ▼a 9788937473005 (세트)
035 ▼a (KERIS)BIB000014496344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최영건 공
100 1 ▼a 최영건, ▼d 1990- ▼0 AUTH(211009)24483
245 1 0 ▼a 공기 도미노 : ▼b 최영건 장편소설 / ▼d 최영건
260 ▼a 서울 : ▼b 민음사, ▼c 2017
300 ▼a 195 p. ; ▼c 20 cm
440 0 0 ▼a 오늘의 젊은 작가 ; ▼v 15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최영건 공 등록번호 1117735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37 최영건 공 등록번호 1212408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최영건 공 등록번호 1117735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37 최영건 공 등록번호 1212408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줄거리

매사에 유약하고 소심한 성격의 연주는 30대 초반의 여성이다. 운영하는 카페뿐 아니라 그녀의 인생마저도 할머니에게 귀속되어 있다는 것만 빼면 평범해 보이는 인생이다. 할머니와 재혼할 예정인 할아버지를 할머니의 집으로 데리고 오기 위해 방문한 집에서 연주는 서로를 깊이 반목하는 가정을 목격한다. 불화는 소설의 동심원을 그리듯 퍼져 나간다. 연주와 할머니의 불화, 연주와 애인의 불화, 연주와 아르바이트생의 불화…… 갈등은 폭발적으로 증폭하다 연주의 체념으로 힘없이 봉합된다. 번번이 체념을 거듭하는 연주는 점차 스스로가 세계로부터 소외되고 있음을, 타인의 감정 사이에서 소진되고 있음을 느낀다. 한편 그녀와 한발 떨어진 관계에 있는 사람들 역시 각자의 자리에서 타인과 충돌하며 상처받고 상처 주기를 계속한다. 이 비극의 연쇄에 끝이 있을까? 도미노가 쓰러지듯 인물과 인물로 연결되는 이야기는 예기치 못한 불행 앞에서 불현 듯 멈춰 선다.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2014년, 한국 소설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등장한 괴물 신인이 있다. 도시의 껍데기를 벗겨내는 악착같은 문장을 들고 혜성같이 나타난 작가의 이름은 바로 최영건. 당시 스물넷 대학생이던 최영건 작가가 문예지 「문학의 오늘」에 발표한 소설은 '싱크홀'이라는 단편으로, 젊은 남녀의 육체적 관계에 대한 즉물적 묘사로 쓸쓸하고 파괴적인 현대성을 드러냈다.

빈틈없는 객관적 문체와 사건을 바라보는 절제되고 집요한 시선이 만들어 내는 냉소적 리얼리즘의 발견에 심사위원들은 환호했다. "도시적 육체성의 의미를 집요하고 냉정한 시선으로 객관화했다"는 평가는 최영건을 부르는 첫 번째 호명이었다.

최영건 작가가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를 통해 선보이는 장편소설 <공기 도미노>는 서로 다른 세대, 서로 다른 계층, 서로 다른 성별을 지닌 사람들 사이에 발생하는 불화와 반목을 세밀화처럼 근접한 시선으로 관찰하는 작품이다. 누군가는 타인을 지배하려 들고 누군가는 그 지배에 기꺼이 종속되고자 하며 누군가는 그 속에 편입되지 않기 위해 있는 힘껏 발악한다. 모두가 저마다의 방식으로 발악하는 이 '충돌의 문학'은 외면하고 싶은 현실인 동시에 우리가 기다려 온 '현대성'의 얼굴이다.

혐오와 수치심의 시대에 등장한 새로운 감수성
괴물 신인 최영건의 놀라운 데뷔작!

현대적 삶의 밑바닥에 감추어진 불안과 부조리의 공기
그 어둡고 부서진 세계 위로 쓰러지는 권태와 불행의 도미노


2014년, 한국 소설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등장한 괴물 신인이 있다. 도시의 껍데기를 벗겨내는 악착같은 문장을 들고 혜성같이 나타난 작가의 이름은 바로 최영건! 당시 스물넷 대학생이던 최영건 작가가 문예지 《문학의 오늘》에 발표한 소설은 「싱크홀」이라는 단편으로, 젊은 남녀의 육체적 관계에 대한 즉물적 묘사로 쓸쓸하고 파괴적인 현대성을 드러냈다. 빈틈없는 객관적 문체와 사건을 바라보는 절제되고 집요한 시선이 만들어 내는 냉소적 리얼리즘의 발견에 심사위원들은 환호했다. “도시적 육체성의 의미를 집요하고 냉정한 시선으로 객관화했다”는 평가는 최영건을 부르는 첫 번째 호명이었다.

최영건 작가가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를 통해 선보이는 장편소설 『공기 도미노』는 서로 다른 세대, 서로 다른 계층, 서로 다른 성별을 지닌 사람들 사이에 발생하는 불화와 반목을 세밀화처럼 근접한 시선으로 관찰하는 작품이다. 누군가는 타인을 지배하려 들고 누군가는 그 지배에 기꺼이 종속되고자 하며 누군가는 그 속에 편입되지 않기 위해 있는 힘껏 발악한다. 모두가 저마다의 방식으로 발악하는 이 ‘충돌의 문학’은 외면하고 싶은 현실인 동시에 우리가 그토록 기다려 온 ‘현대성’의 얼굴이다.

■혐오의 안쪽
혐오는 오늘날 한국 사회를 읽어 내는 키워드이자 가장 문제적이고 논쟁적인 정서다. 『공기 도미노』는 세대, 계층, 젠더에 따른 갈등 상황에서 발생하는 타자 혐오와 자기혐오 등 혐오의 감수성이 촉발되는 현장을 여섯 개의 장을 통해 그린다. 6장으로 구성된 소설은 각 장마다 초점 인물과 갈등의 주체가 바뀐다. 인물들은 극렬하게 대립하거나 미묘하게 갈등한다. 여느 작품들과 달리 갈등은 개인의 내면에 기미나 흔적으로 머무르지 않고 밖으로 표출되고 분출된다. 갈등과 불화, 반목과 적대가 무한히 반복되며 만들어 내는 인간 혐오 지도! 이들의 연쇄적 비극을 촉발한 충격은 무엇일까? 비극의 도미노가 보여주는 파편화된 개인의 비극은 여섯 개의 색깔로 서서히 드러난다.

■자아의 바깥
『공기 도미노』는 여러 명의 등장인물이 여러 개의 중심을 만드는 소설이다. 한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 의해 비춰지며 드러난다. 타자의 시선에 비춰지는 거울화된 개인이야말로 이 소설의 내적 구조다. 연주는 할머니에 의해, 할머니의 애인에 의해, 할머니의 애인의 며느리에 의해 평가된다. 그녀가 고용한 아르바이트생도, 그녀의 남자친구도, 남자친구의 친구도 연주를 평가한다. 타자의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한 한 축의 인물이 공유하는 비관적인 세계관은 타자의 시선에 개의치 않는 다른 축의 인물들과 뚜렷하게 대비된다. 어떤 성격은 사라지고 어떤 성격은 남는다. 어떤 마음은 부수어지고 어떤 마음은 부순다. 타인과 자아가 부딪치는 타자의 최초, 자아의 최후, 그 연약하고 예민한 바깥은 『공기 도미노』가 발견한 비극의 장소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영건(지은이)

2014년 《문학의 오늘》 신인문학상에 단편소설 〈싱크홀〉이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수초 수조》, 장편소설 《공기 도미노》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작가의 말 
작품 해설_도미노 세우기 / 허희정(소설가)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