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파이낸셜뉴스
서명 / 저자사항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 / 파이낸셜뉴스 지음
발행사항
부천 :   북스토리,   2016-  
형태사항
책 : 천연색삽화 ; 23 cm
ISBN
9791155641309 (v.1) 9791155641293 (세트)
일반주기
1. 347 p.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6104
005 20170522143027
007 ta
008 170519m20169999ggka 000c kor
020 ▼a 9791155641309 (v.1) ▼g 04810
020 1 ▼a 9791155641293 (세트)
035 ▼a (KERIS)BIB000014199426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352.63 ▼2 23
085 ▼a 352.63 ▼2 DDCK
090 ▼a 352.63 ▼b 2016z2
110 ▼a 파이낸셜뉴스
245 2 0 ▼a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 / ▼d 파이낸셜뉴스 지음
260 ▼a 부천 : ▼b 북스토리, ▼c 2016-
300 ▼a 책 : ▼b 천연색삽화 ; ▼c 23 cm
500 ▼a 1. 347 p.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52.63 2016z2 1 등록번호 11177300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우리 주위엔 낮고 어두운 곳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하는 공무원들도 사회 곳곳에 존재한다. 자신이나 가족을 앞세우기보다 국가와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다소 억울한 상황에 부딪치더라도 조용히 감내하며 국민에 대한 엄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진 이들로, 우리는 그들을 '공복(公僕)'이라는 이름으로 부른다.

국민들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불철주야 온몸을 던지면서 일하는 '공복'들이 많음에도 이 같은 사실이 사회에 잘 알려지지 않는 것 또한 사실이다. 파이낸셜뉴스는 그들의 존재를 세상에 보다 널리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공복 시리즈'를 기획했다. 이 책은 세상이 잊고 산 공복들과의 2년 3개월간의 기록으로, 우리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어 전국 각지에서 헌신하는 100여 명 공직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2014년 1월 2일, 중국 동포 밀집지역으로 치안 수요가 많은 서울 영등포경찰서 대림파출소 경찰관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오른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은 그동안 외딴 섬부터 깊은 산속까지 음지에서 고생하며 묵묵히 헌신하는 공복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갔다. 총 90개 이상 팀과 70개가 넘는 기관의 땀과 노력이 담긴 이야기들이 책에 들어 있다.

모두 '우리가 낸 세금이 전혀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 만큼 고생하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다. 국민들에게 비교적으로 익숙한 경찰관, 소방관, 사회복지사 등을 비롯해 유해발굴감식단, 특허심사관, 국가지진센터, 항만청소선, 한우연구실 등 익숙하지 않은 공복들도 만날 수 있다.

세상이 잊고 산 공복들과의 2년 3개월간의 기록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우리 시대 공복들의 이야기!

우리나라에서 공무원은 ‘철밥통’으로 불린다. 공무원법에 따라 신분 보장이 철저히 이뤄지고, 시간이 흐르면 호봉에 따라 봉급이 차곡차곡 올라가니 ‘만년 직장’ ‘만년 직업’이라는 조롱을 받고, 공기업이나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이들에게는 ‘신의 직장’이라는 부러움 섞인 조소가 따른다. 게다가 정부가 ‘개혁’을 부르짖을 때마다 첫손가락에 꼽히는 이들이기도 하다. 그동안 공무원들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대체로 부정적이었던 게 사실이다. 특히 세월호 사고 이후 이런 양상은 더 심화됐다.
그러나 우리 주위엔 낮고 어두운 곳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하는 공무원들도 사회 곳곳에 존재한다. 자신이나 가족을 앞세우기보다 국가와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다소 억울한 상황에 부딪치더라도 조용히 감내하며 국민에 대한 엄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진 이들로, 우리는 그들을 ‘공복(公僕)’이라는 이름으로 부른다. 국민들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불철주야 온몸을 던지면서 일하는 ‘공복’들이 많음에도 이 같은 사실이 사회에 잘 알려지지 않는 것 또한 사실이다. 파이낸셜뉴스는 그들의 존재를 세상에 보다 널리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공복 시리즈〉를 기획했다. 이 책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은 세상이 잊고 산 공복들과의 2년 3개월간의 기록으로, 우리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어 전국 각지에서 헌신하는 100여 명 공직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2014년 1월 2일, 중국 동포 밀집지역으로 치안 수요가 많은 서울 영등포경찰서 대림파출소 경찰관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오른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은 그동안 외딴 섬부터 깊은 산속까지 음지에서 고생하며 묵묵히 헌신하는 공복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갔다. 총 90개 이상 팀과 70개가 넘는 기관의 땀과 노력이 담긴 이야기들이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에 들어 있다. 모두 ‘우리가 낸 세금이 전혀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 만큼 고생하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다. 국민들에게 비교적으로 익숙한 경찰관, 소방관, 사회복지사 등을 비롯해 유해발굴감식단, 특허심사관, 국가지진센터, 항만청소선, 한우연구실 등 익숙하지 않은 공복들도 만날 수 있다.

뜨거운 헌신으로 대한민국을 밝혀온 그들이 있어
오늘도 세상은 희망을 품는다!

지난 2013년 여름, 원전 비리와 사고가 잇따라 터지면서 전력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그때 파이낸셜뉴스는 서울 당인리 발전소를 찾아 찜통더위 속에서 전력위기 극복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발전소 직원들을 취재.보도했다. 그 일이 있은 뒤 우리 사회를 위해 묵묵히 일하는 그들의 존재를 세상에 보다 널리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된 것이 이 기획의 시작이다.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은 전 시리즈에 걸쳐 공복들이 일하는 현장에 기자들이 직접 나가 함께 체험하며 발로 쓴 기록이기에 더욱 생생하다. 전문성을 요구하는 업무를 제외하고는 함께 쓰레기를 치우고, 때론 죄도 없이 교도소에서 하루를 보내고, 위험한 단속 현장도 함께했다.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의 이야기가 뜨거운 것은 자료나 인터뷰를 통해 전해 듣기보다는 현장에서 직접 보고 썼기 때문이다.
또 평소 국민들이 잘 알지 못했던 공복들까지 상세히 소개했다. 공무원이라면 으레 경찰관, 소방관, 주민센터 직원 등을 떠올리기 쉽지만 실제로는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낮은 곳에서도 묵묵히 헌신하는 공복들이 많다. 서해 작은 섬에서 나 홀로 밤을 지새우며 일하는 항로표지관리원(등대지기), 지하 1000m 막장으로 내려가 탄부들의 안전을 챙기는 강원도 태백의 광산보안관, 조국을 지키다 전사한 영웅들의 뼈 한 조각을 찾으려 지뢰밭을 헤매는 국방부 유해감식단, 일명 ‘바다 청소부’로 불리며 하루 평균 10톤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해양환경관리공단 소속 항만청소선, 우수한 한우 품질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한우연구실의 연구직 공무원 등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하는 공무원들을 소개해 다.
2년 이상 진행되며 사회 곳곳에서 소리 소문 없이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켜주는 공무원을 발굴, 그 활약상을 소개한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에 함께했던 공복들은 하나같이 어렵고 힘든 환경이지만 오로지 일에 대한 자부심과 보람으로 자신들의 자리를 지켜내고 있었다. 일부 공무원들의 부정 · 부패 등으로 공직사회 전체가 매도당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때로는 가슴 묵직하게, 때로는 희망을 씨앗을 뿌리는 우리 시대 공복들의 이야기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은 공직사회를 지켜나가는 이들에게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국민들이 공직사회를 좀 더 따뜻하고 새롭게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파이낸셜 뉴스(지은이)

지난 2000년 창간 이래 살아 있는 고급 경제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다양한 국제행사로 시대 흐름을 선도해왔다. 아시아 최고의 포럼으로 자리매김한 서울국제금융포럼을 비롯해 서울국제파생상품컨퍼런스, 모바일코리아포럼 등은 해당 분야 최고의 석학과 전문가들을 만날 수 있는 유익한 행사로 주목받고 있다. 모나지 않은 정론, 기업과 함께 성장, 기독교 사랑 구현을 사시로 삼아 원칙으로 지켜나가며, 창간과 더불어 시작한 ‘잃어버린 가족찾기’ 캠페인도 계속 지속해나가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비록 빛이 나지는 않더라도 
영등포경찰서 대림파출소, 영등포구 대림동 ‘차이나타운’ 24시 
동작소방서 119구조대, 24시간 화재와 싸운다 
교도관 K씨, 죄 없이 철창에 갇힌 감시자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도와준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가족이니까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 KTX의 안전을 든든하게 책임지는 사람들 
인천해양경찰서 특수기동대, 21세기 장보고들 
화성서부경찰서&평택해양경찰서, 제2의 염전 노예 막는다 
서울시 38세금징수과, 얌체 체납자 쫓는 정의의 추격자 
사회복무요원, 사회의 어둠을 밝히는 군복 없는 군인 
북한산 119산악구조대, 하루에도 몇 번을 오르고 또 오른다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 디지털 증거를 통해 범죄의 진실을 찾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꼼짝 마, 국제 범죄!” 
서울시 120 다산콜센터, 시민 위한 24시간 종합 민원전화 
관세청 밀수감시 공무원, 대한민국 경제의 최전선을 지키는 파수꾼 
경찰청 182 실종아동찾기센터, 26년 만의 상봉을 만든다 

2장 그래도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 
인천공항 출입국관리사무소 심사관, 국경 최일선을 지키는 수문장 
국민권익위원회 고충민원 특별조사팀, “국민의 恨 풀어드립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호국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찾는다 
인천공항세관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특송화물 안전지킴이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공정선거지원단, 공정선거를 위해 뛴다 
경북지방경찰청 독도경비대, 독도 지키는 대한의 아들들 
항공교통센터 항공교통관제사, 하늘길 안전 지키는 교통경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연구원, 종자독립국의 씨앗을 뿌린다 
국선전담변호사, 법률 소외지대 밝히는 헌법 수호자 
서울시어린이병원 간호사, 43병동을 돌보는 처녀 엄마들 
특허청 특허심사관, 1인 3역으로 연간 228건 처리 
영등포구청 청소과 환경미화원, 새벽을 깨끗하게 밝힌다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갈등 조정자 
강원 영월우체국 집배원, 빨간 오토바이가 배달하는 것은 ‘情’ 
인천 팔미도 등대 항로표지관리원, 외로운 등대를 지킨다 

3장 자부심과 보람으로 삽니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불공정거래를 사전에 차단한다 
기상청 국가지진센터, 10초가 생명을 살린다 
서울스마일센터, 상처 입은 사람들이 다시 웃을 수 있게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정지궤도복합위성 체계팀, 우주개발의 희망을 쏜다 
국민의 비상벨 112, 울리면 반드시 출동한다 
서울시설공단 도로관리처, 서울시의 원활한 흐름을 관리한다 
U-영등포통합관제센터, 시민 안전을 지키는 눈이 되다 
충남 병원선 501호, 매년 20만 명의 환자를 돌보다 
동부광산보안사무소 광산보안관, 땅속 막장에 ‘보안관’이 떴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 닥터헬기, ‘골든타임 5분’을 향해 날다 
강원도 인제 신월분교 선생님, 산골 오지에서 ‘동심’을 키운다 
충청북도 축산위생연구소 방역관, 최전선에서 구제역과의 전쟁을 치른다 
국립소록도병원 사람들, 소록도의 슬픔을 위로한다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수입 식품 검사관, ‘안심 먹거리’ 파수꾼 
해양환경관리공단 항만청소선 승무원, 깨끗한 바다 만드는 환경 지킴이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피해자 긴급보호센터, 가정폭력 피해자들을 지켜낸다

관련분야 신착자료

日本放送協会. スペシャル取材班 (2020)
阎步克 (2021)
한국. 국회예산정책처. 추계세제분석실. 추계세제총괄과 (2021)
한국. 국회예산정책처. 추계세제분석실. 행정비용추계과 (2021)
강훈구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