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토록 황홀한 블랙 : 세속과 신성의 두 얼굴, 검은색에 대하여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Harvey, J. R. (John Robert) 윤영삼, 역
서명 / 저자사항
이토록 황홀한 블랙 : 세속과 신성의 두 얼굴, 검은색에 대하여 / 존 하비 지음 ; 윤영삼 옮김
발행사항
고양 :   위즈덤하우스,   2017  
형태사항
577 p. : 삽화(일부천연색) ; 21 cm
원표제
The story of black
ISBN
9788960863316
서지주기
참고문헌(p. 568-571)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Black Color --Psychological aspects --History Color --Social aspects --History Symbolism of colors --History Black in art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3799
005 20170425145823
007 ta
008 170424s2017 ggka b 001c kor
020 ▼a 9788960863316 ▼g 039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5.9/1145 ▼2 23
085 ▼a 155.91145 ▼2 DDCK
090 ▼a 155.91145 ▼b 2017
100 1 ▼a Harvey, J. R. ▼q (John Robert) ▼0 AUTH(211009)12261
245 1 0 ▼a 이토록 황홀한 블랙 : ▼b 세속과 신성의 두 얼굴, 검은색에 대하여 / ▼d 존 하비 지음 ; ▼e 윤영삼 옮김
246 1 9 ▼a The story of black
246 3 9 ▼a Story of black
260 ▼a 고양 : ▼b 위즈덤하우스, ▼c 2017
300 ▼a 577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1 cm
504 ▼a 참고문헌(p. 568-571)과 색인수록
650 0 ▼a Black
650 0 ▼a Color ▼x Psychological aspects ▼x History
650 0 ▼a Color ▼x Social aspects ▼x History
650 0 ▼a Symbolism of colors ▼x History
650 0 ▼a Black in art
700 1 ▼a 윤영삼, ▼e▼0 AUTH(211009)17633
900 1 0 ▼a 하비, 존,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91145 2017 등록번호 11177141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케임브리지 석학 존 하비의 통찰을 통해 역사상 가장 매혹적인 문화사를 만날 수 있다. 분열된 상징이자 매혹의 색, ‘블랙’의 탄생과 변주를 집대성한 책이다. 15세기 부르고뉴 궁정의 검은색은 왕권을 상징했고 20세기 샤넬의 리틀블랙드레스에 사용된 검은색은 세련미의 극치로 해석되었다.

책은 패션, 종교, 인류학, 예술 등 다양한 맥락 속에서 변주되는 블랙의 모습을 추적해나간다. 또한 검은색이 인종을 묘사하는 말로 사용된 관습을 되짚어보면서 유럽의 백인들이 아프리카의 흑인들을 노예로 전락시키는 과정에서 어떻게 검은색의 부정적 연상을 활용했는지 추적하고, 카라바조, 터너, 라인하트, 로스코 등 수많은 화가와 디자이너들이 검은색을 자신의 작품 속에서 어떤 상징으로 활용했는지 안내한다.

케임브리지의 종신석학교수이자 이 책의 저자인 존 하비는 1981년 19세기 문화사에 끼치는 검은색의 영향에 관한 강좌 이후로 검은색 연구에 천착해왔다. <이토록 황홀한 블랙>은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서술방식으로 “주제의 범위와 밀도, 독창적인 관점과 정보의 양 측면에서 결코 놓칠 수 없는 역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것은 빛이자 어둠이고 생명이자 죽음이다!”
인류사를 관통하는 가장 우아하고 지적인 코드, 블랙
케임브리지 석학 존 하비의 통찰을 통해 역사상 가장 매혹적인 문화사를 만나다

검은색을 볼 때 우리는 무엇을 떠올리는가? 슬픔과 상실로 가득한 장례식장의 상복, 최신 전자기기를 감싸고 있는 모던함의 상징. “검은색은 색이 아니다”라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정의처럼, 모든 빛을 흡수하는 검은색은 빛의 파장으로 분류되는 색깔 스펙트럼에 안착할 수 없다. 따라서 아무리 새카만 물체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완벽한 검은색이라 할 수 없다. 완전한 색으로 정의될 수 없는 검은색의 모호한 특성은 시대와 문화의 맥락 속에서 다양한 도구이자 상징으로 활용되어 왔다. 《이토록 황홀한 블랙》(위즈덤하우스刊)은 분열된 상징이자 매혹의 색, ‘블랙’의 탄생과 변주를 집대성한 책이다. 15세기 부르고뉴 궁정의 검은색은 왕권을 상징했고 20세기 샤넬의 리틀블랙드레스에 사용된 검은색은 세련미의 극치로 해석되었다. 책은 패션, 종교, 인류학, 예술 등 다양한 맥락 속에서 변주되는 블랙의 모습을 추적해나간다. 또한 검은색이 인종을 묘사하는 말로 사용된 관습을 되짚어보면서 유럽의 백인들이 아프리카의 흑인들을 노예로 전락시키는 과정에서 어떻게 검은색의 부정적 연상을 활용했는지 추적하고, 카라바조, 터너, 라인하트, 로스코 등 수많은 화가와 디자이너들이 검은색을 자신의 작품 속에서 어떤 상징으로 활용했는지 안내한다.
케임브리지의 종신석학교수이자 이 책의 저자인 존 하비는 1981년 19세기 문화사에 끼치는 검은색의 영향에 관한 강좌 이후로 검은색 연구에 천착해왔다. 《이토록 황홀한 블랙》은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서술방식으로 “주제의 범위와 밀도, 독창적인 관점과 정보의 양 측면에서 결코 놓칠 수 없는 역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신화, 의학, 문학, 과학 전반을 뒤덮고 있는 검은 기호와 상징들
“블랙에 대한 이해는 우리 인식의 더께를 걷어내게 한다”

검은색의 역사를 훑어보는 것은 그 자체로 인류의 역사와 문화를 꿰뚫어보는 힘이 된다. 어둠에 대한 공포에서 시작된 ‘검은색’은 한동안 인간의 힘을 압도하는 존재를 상징하는 색이었다. 힌두교 경전에서 검은색은 다양한 의미로 해석되었다. 죽음과 붕괴의 색이자 모든 색을 초월하는 신성한 기운을 지닌 색은 사람의 잘린 머리를 들고 다니는 창조와 파괴의 신 칼리, 검은 몸을 한 애욕의 신 카마 등 ‘검은 신’의 모습으로 현현한다.
인간 내면에 존재하는 검은색에 대한 관심은 그리스어로 ‘검은melan 담즙choly’, 즉 멜랑콜리의 발견으로 이어졌다. 히포크라테스를 비롯하여 지난 2,000년 동안 많은 의사와 과학자들은 인체에 흑담즙이 흐른다고 생각했다. 이 단어는 슬픔과 광기의 기질로 여겨졌으며 현재까지도 ‘우울’, ‘우울증’이라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책은 성서의 ‘검은 동물’에서부터 고대 그리스의 극작가 호메로스의 《일리아스》 속 ‘그리스인의 검은 배’, 조지 엘리엇의 《미들마치》 속 ‘검은 보석’, 뉴턴의 《광학》 속 실험 장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록을 인용하여 인류의 역사를 관통하는 검은색의 흐름을 살펴본다. 이 과정에서 발견하게 되는 신화, 의학, 문학 등 시대의 흐름 곳곳에 존재하는 검은색의 흔적은, 이것이 하나의 색에 대한 기록이 아니라, 인간 역사 전반에 관한 기록임을 알려준다.

카라바조, 터너, 달리…106점에 이르는 풍부한 도판으로 완성된 비주얼 문화사
★초판 3,000부 한정, 귀스타브 도레의 《실낙원》 삽화가 수록된 포스터 표지 증정★

검은색은 수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으로 작용하며 미술, 영화, 건축 등 문화예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작품 속에서 다시 태어났다. 책은 카지미르 말레비치의 〈검은 사각형〉, 앙리 마티스의 〈베고니아를 담은 바구니〉, 톨킨의 《반지의 제왕》, 워쇼스키 자매의〈매트릭스〉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작품 속 검은색의 역할을 해설한다. 또한 카라바조, 렘브란트, 달리 등 시대를 초월하여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들의 명화를 비롯해 각 문화권의 사진 및 잡지 등 106점에 이르는 아름다운 도판을 수록하여 독자들이 책을 훑어보는 것만으로도 검은색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이토록 황홀한 블랙》의 출간을 기념하여 초판 3,000부 한정으로 19세기 프랑스를 대표하는 판화가 귀스타브 도레의 《실낙원》 삽화가 수록된 포스터 형식의 커버가 증정된다. 반 고흐가 “최고의 민중화가”라 칭송했던 그는 단테, 바이런, 발자크, 밀턴 등 수많은 문학가들의 작품을 특유의 풍부한 상상력으로 시각화하며 명성을 얻었다. 무수한 상징으로 변주를 거듭하며 인간 역사의 한 축을 담당한 블랙의 여정을 담은 이 책은, 인간 역사에 대한 통찰은 물론 시대를 대표하는 명화를 곁에 두고 보는 즐거움까지 선사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존 하비(지은이)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최고문학박사. 소설가이자 비평가이며 케임브리지 대학 엠마누엘칼리지 종신석학교수이다. 1981년 브리스톨에서 있었던 19세기 검은색에 관한 강좌를 시작으로 ‘검은색 연구’에 천착해 왔다. 해당 강좌는 우리가 입는 옷에 관련된 검은색의 역사를 정리한 《블랙패션의 문화사》로 출간되었다. 더 완벽한 검은색의 역사를 서술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집필된 《이토록 황홀한 블랙》은 색깔, 패션, 종교, 인류학, 예술을 넘나드는 서술방식으로 ‘주제의 범위와 밀도, 독창적인 관점과 정보의 양 측면에서 결코 놓칠 수 없는 역작’이라는 평을 얻었다. 국내 출간된 저서로는 《블랙패션의 문화사》가 있다. 비평집 《시각의 시학The Poetics of Sight》(2015)과 소설 《초상화의 주제The Subject of a Portrait》(2014) 등을 발표했다.

윤영삼(옮긴이)

영국 버밍엄대학 대학원에서 번역학을 공부했다. 기획, 번역, 편집, 저술, 강의 등 출판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린치핀》, 《이토록 황홀한 블랙》, 《스타일레슨》,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 《그곳은 소, 와인, 바다가 모두 빨갛다》 등 50여 권을 번역했으며 2015년 《갈등하는 번역》을 썼다.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토요번역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감사의 말 
머리말: 블랙, 인간의 역사가 투영된 가장 광활한 색 

1장 태초의 검은 어둠 
2장 죽음과 공포의 색 
3장 성과 속, 불투명과 영원의 경계 
4장 세속적인 검은색 
5장 어둠을 그린 카라바조와 렘브란트 
6장 멜랑콜리: 죄로 물든 색 
7장 흑색 피부에 대한 짙은 경멸 
8장 이면의 색, 의미의 전복 
9장 영국의 검은 시대: 격렬한 불안의 색 
10장 여전히 반복되는 블랙의 역사 

맺음말: 흑과 백, 가장 완전한 결합 
미주 
참고문헌 
색인

관련분야 신착자료

Steinke, Darcey (2021)
Berk, Laura E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