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 : 존엄한 죽음을 위한 안내서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Kessler, David, 1959- 유은실, 역
서명 / 저자사항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 : 존엄한 죽음을 위한 안내서 / 데이비드 케슬러 지음 ; 유은실 옮김
발행사항
파주 :   21세기북스,   2017  
형태사항
354 p. ; 21 cm
총서사항
KI신서 ;6234
원표제
The needs of the dying : a guide for bringing hope, comfort, and love to life's final chapter
ISBN
9788950961817
일반주제명
Death --Psychological aspects Terminally ill --Psychology Terminally ill --Family relationships Death --Psychological aspects --Case studies Terminally ill --Psychology --Case studies Terminally ill --Family relationships --Case studie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2970
005 20170418145344
007 ta
008 170417s2017 ggk 000c kor
020 ▼a 9788950961817 ▼g 03840
035 ▼a (KERIS)BIB000014483167
040 ▼a 241002 ▼c 241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5.9/37 ▼2 23
085 ▼a 155.937 ▼2 DDCK
090 ▼a 155.937 ▼b 2017
100 1 ▼a Kessler, David, ▼d 1959- ▼0 AUTH(211009)116218
245 1 0 ▼a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 : ▼b 존엄한 죽음을 위한 안내서 / ▼d 데이비드 케슬러 지음 ; ▼e 유은실 옮김
246 1 9 ▼a The needs of the dying : ▼b a guide for bringing hope, comfort, and love to life's final chapter
246 3 9 ▼a Needs of the dying : ▼b guide for bringing hope, comfort, and love to life's final chapter
260 ▼a 파주 : ▼b 21세기북스, ▼c 2017
300 ▼a 354 p. ; ▼c 21 cm
440 0 0 ▼a KI신서 ; ▼v 6234
650 0 ▼a Death ▼x Psychological aspects
650 0 ▼a Terminally ill ▼x Psychology
650 0 ▼a Terminally ill ▼x Family relationships
650 0 ▼a Death ▼x Psychological aspects ▼v Case studies
650 0 ▼a Terminally ill ▼x Psychology ▼v Case studies
650 0 ▼a Terminally ill ▼x Family relationships ▼v Case studies
700 1 ▼a 유은실, ▼e▼0 AUTH(211009)86913
900 1 0 ▼a 케슬러, 데이비드,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937 2017 등록번호 11177068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5.937 2017 등록번호 1513346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937 2017 등록번호 11177068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5.937 2017 등록번호 1513346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빈자의 어머니' 테레사 수녀가 극찬한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책. <인생 수업>, <상실 수업>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가 삶의 마지막 여정인 죽음을 앞둔 이들과 이별을 준비하는 가족에게 꼭 필요한 이야기를 부드럽고 자애로운 말들로 전한다.

호스피스 운동의 선구자로 꼽히는 정신의학자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의 제자인 저자가 호스피스 전문가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엮어낸 이 책은 1997년 초판 당시 제목은 <죽음을 맞는 사람들의 권리(The Rights of the Dying)>로 테레사 수녀의 극찬을 받으며 전 세계 10개국 이상 번역 출판되었다. 이후 2007년에 출간 10주년을 맞아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The Needs of the Dying)>로 제목을 바꿔 독자들에게 다시 찾아왔다.

저자 데이비드 케슬러는 그가 만난 수백 명의 사람들로부터 얻은 위안과 감동을 주는 이야기를 통해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어가는 것이 자연의 이치지만, 생이 끝나갈 때 가질 수밖에 없는 공포와 두려움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용기를 준다. 또한 우리 삶을 끝맺는 중요한 순간에 사랑하는 사람이 필요로 하는 것에 부응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알려준다. 저자는 마지막 여정이자 또 다른 시작인 죽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인간으로서 자신의 삶을 축복할 수 있는 자세를 지녀야 한다고 조언한다.

미국 호스피스 분야 베스트셀러,
10주년 기념판 마침내 한국 출간!

인도주의 죽음학자 데이비드 케슬러가 전하는
생의 마지막에 이른 사람과 그 곁을 지키는 사람 모두를 위한 위로의 메시지


저자 데이비드 케슬러는 엘리자베스 호스피스 운동의 선구자로 꼽히는 퀴블러 로스 박사의 제자로서 『인생 수업』을 함께 썼을 뿐 아니라, 이후 퀴블러 로스 박사 말년에 투병부터 임종까지 곁을 지켰다. 그리고 그때 『상실 수업』을 함께 출간했다. 그는 30여 년간 호스피스 전문가로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는데, 엘리자베스 테일러, 제이미 리 커티스, 마리안느 윌리엄슨과 같은 유명인이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이 생명을 위협받는 질병으로 고생할 때 함께해주었다. 또한 배우 앤서니 퍼킨스, 마이클 랜던, 기업가 아먼드 해머가 죽음을 맞을 때 환자와 가족들에게 도움을 주었다. 적십자 재난구조팀의 자원봉사 회원이면서 LA경찰국의 특별예비경찰관으로 자원봉사를 하고 있으며, 9․11 테러 공격이나 생화학 테러처럼 가장 위험하고 비극적이며 공포스러운 상황에 대비해 가장 먼저 출동하는 구조인력 훈련을 받기도 했다.
단순히 전문가로서의 자격을 둘째치더라도, 그가 ‘존엄한 죽음’을 평생의 화두로 삼게 된 것은 필연과도 같았다. 12살 때 신장병으로 오래 투병하던 어머니를 잃으며 처음으로 ‘죽음’과 ‘영원한 이별’에 대해 진지하게 인식했고, 이후 테레사 수녀가 캘커타에 세운 ‘죽음을 맞는 사람을 위한 집’에서 봉사하며 호스피스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었다. 그리고 또다시 사랑하는 아버지의 죽음을 겪었다. 그는 자신의 가족과 도움을 요청한 사람들 모두에게 ‘가장 최후까지 남아 지켜주는’ 역할을 해온 셈이다. 저자는 전문가로서 그리고 친구로서 죽음을 앞둔 사람들과 보호자들을 만나 대화하고 위로했다. 그 수많은 인터뷰를 통해 알게 된 바를 엮은 것이 바로 이 책이다. 그래서일까. 책에는 수백수천 명의 마지막을 지켜본 자만이 말할 수 있는 죽음과 작별에 관한 가식 없는 위로와 깨우침이 있다.
이 책은 1997년 초판 출간 당시 『죽음을 맞는 사람들의 권리(The Rights of the Dying)』라는 제목으로 전 세계 10개국 이상 번역 출판되었다. 이후 2007년에 출간 10주년을 맞아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The Needs of the Dying)』로 제목을 바꿔 독자들에게 다시 선보였고 이번에 드디어 한국에도 출간되었다. 책이 처음 출간된 지 20년이 지났지만, 그가 전하는 이야기들은 놀랍게도 지금의 우리에게도 깊은 감동과 울림을 준다. 그리하여 친구와 가족,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꼭 기억해야 했지만, 너무 쉽게 잊고 살았던 가치들을 되살려준다.

찬란한 생과 존엄한 죽음 사이에서 누구나 할 수 있는 일들,
죽음을 앞둔 사람이 알아야 할 16가지


“살아 있는 사람과 죽음을 앞둔 사람이 필요로 하는 것은 다를 게 없다.”
-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누구나 죽음의 순간이 올 때까지 살아 있는 인간으로서 대우받을 권리가 있다!”
- 데이비드 케슬러

저자 데이비드 케슬러는 우리 삶의 중요한 순간에 사랑하는 사람이 필요로 하는 것에 부응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알려준다. 그 방법들은 매우 세세하면서도 현실적이다. 살아있는 사람으로서 대우받으며, 희망을 가지고, 감정을 표현하며, 돌봄에 동참하고, 진실과 영성을 찾는 법 그리고 육체적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 필요한 것들로, 의료 전문가뿐만 아니라 환자와 보호자까지 모두가 염두에 둘 만한 원칙들이다.
책에서 그는 죽음을 앞둔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16가지로 정리해 알려준다.

•살아 있는 존재로 대우받아야 한다.
•희망의 대상은 바뀌어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
•언제나 희망을 잃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의 보살핌을 받아야 한다.
•죽음에 대한 느낌과 감정을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어떤 식의 보살핌을 받을지 결정하는 데 참여해야 한다.
•지식이 충분하고 자상하며 배려심 있는 사람이 돌봐줘야 한다.
•‘완치’에서 ‘편안함’으로 목적은 바뀌더라도 계속 의학적 처치를 받아야 한다.
•어떤 질문을 해도 정직하고 충실한 답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영성을 추구할 수 있어야 한다.
•신체적 통증을 느끼지 않도록 해줘야 한다.
•통증에 관한 느낌과 감정을 각자 자기만의 방식대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아이들도 가족의 죽음을 마주할 수 있도록 참여시켜야 한다.
•죽음의 과정을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평화롭고 위엄 있게 죽을 수 있어야 한다.
•홀로 외롭게 죽지 않도록 해줘야 한다.
•사후에 주검의 존엄성을 존중하리라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

“두려워하지 마세요. 죽음을 앞둔 사람에게는 부드러운 사랑, 그것만이 필요할 뿐이에요.”
- 테레사 수녀


저자 데이비드 케슬러는 생이 끝나가는 사람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면 인생에서 가장 혼란스럽고 어려운 이 시기에 좀 더 수월하게 다른 사람과 소통할 수 있게 될 것이며, 더불어 당신이 하려는 이야기를 분명하게 전달하고 이해시키고 기본적인 실행 원칙을 깨닫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그는 떠나는 사람과 보내는 사람들이 제대로 작별 인사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랑하는 사람이 죽음을 앞둔 때는 상실에 대한 두려움과 슬픔보다는, 떠나는 사람의 인생을 온전히 이해하며 있는 그대로 사랑할 시간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작별 후에는 스스로를 용서하고 치유하는 시간을 가지라고 한다. 그럼으로써 생이 끝나도 삶은 계속된다고 강조한다. 사람이란 기억에서 기억으로 옮겨가며 살아가는 존재니까 말이다.

현재의 나는 ‘최후의 나’에게
어떤 마지막을 선물할 것인가?


불치병, 노화, 갑작스러운 사고, 혹은 다른 이유들로 인간인 우리는 언젠가 사랑하는 사람의 곁을 떠난다. 그것은 인간으로 태어난 이상 피할 수 없는 절댓값이다. 그리고 안타깝게도 우리 자신이 ‘그때’를 정할 수는 없다. 죽음이란 익숙하던 세상에서 혼자만 영원히 탈락되는 다분히 개인적인 사건이다. 하지만 그로 인해 생기는 여파는 절대 개인적일 수가 없다. 떠나가는 사람도, 떠나보내는 사람도 그 순간의 고통과 상실은 힘겹기만 하다. 그런데 이는 역설적으로 우리 자신이 ‘삶’에 대해 얼마나 충실히 대해왔는지 되돌아보게도 한다. 모든 인간은 유한한 시간을 부여 받았기에 곁에 있는 사람의 소중함을 깨닫고, 자신의 인생을 사랑할 시간이 남아 있음을 기억하는 것이 헛되지 않다. 그렇게 보면 죽음에 대해 생각하고 준비하는 시간은 앞으로 남은 삶을 위한 통과의례일 수 있다.
그러한 관점에서 이 책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어가는 것이 자연의 이치지만, 생이 끝나갈 때 가질 수밖에 없는 공포와 두려움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용기를 준다. 또한 인생의 마지막 여정이자 또 다른 시작인 죽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인간으로서 자신의 삶을 축복할 수 있는 자세를 일깨워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데이비드 케슬러(지은이)

슬픔과 애도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와 함께 《인생 수업》 《상실 수업》을 집필하며 삶의 마지막에 직면한 이들에게 인생의 진실과 교훈을 전했다. 죽음을 눈앞에 둔 수천 명의 사람과 함께해오면서 행복의 비밀을 깨달은 그는 평생을 슬픔과 트라우마를 겪은 이들을 상담하고 치유하는 데 쏟았다. 9·11 테러 이후에는 미국 적십자에서 자원봉사를 했으며, 지금까지 의사, 간호사, 상담사, 경찰, 응급 구조대원 등을 대상으로 강연과 교육을 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인생 수업》 《상실 수업》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 등이 있다.

유은실(옮긴이)

현재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병리학과 명예교수이다. 의사이자 번역가로 《우아한 노년》 《천재들의 뇌》 《진화의학의 이해》 《삶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 등의 도서를 번역하였고, 2015년 《의사들, 죽음을 말하다》를 김건열 교수, 정현채 교수와 공동 집필하였다. 2005년부터는 도서출판 허원미디어를 운영하면서 〈북성재〉에서 죽음을 주제로 한 강의를 해오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이 책에 바치는 찬사 
출간 10주년 기념 서문 
작가의 말 
들어가며 
프롤로그 : 죽음을 앞둔 사람에게 필요한 것들 

PART 1 여전히 살아 있는 사람들 
PART 2 감정을 표현하기에 좋은 순간 
PART 3 결정에 동참할 권리 
PART 4 통증, 생의 말기에 등장하는 동반자 
PART 5 통증과 감정 
PART 6 영성의 필요성 
PART 7 죽음을 대하는 어린아이들의 자세 
PART 8 죽음의 모습 
PART 9 태풍의 눈 속에서 마주하는 죽음 
PART 10 홀로 마주하지 않는 죽음 
PART 11 죽은 이의 몸 

에필로그 : 생이 끝나가는 사람에게 보내는 편지 & 남겨진 사람에게 보내는 편지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출간 10주년 기념 특별 부록] 
ㆍ저자와의 인터뷰 
ㆍ특별 칼럼 1 : 환상, 여행 그리고 꽉 찬 방 
ㆍ특별 칼럼 2 :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의 죽음

관련분야 신착자료

Steinke, Darcey (2021)
Berk, Laura E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