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엄마, 오늘도 사랑해 (Loan 17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구경선
Title Statement
엄마, 오늘도 사랑해 / 구작가 글ㆍ그림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고양 :   예담 :   위즈덤하우스,   2017  
Physical Medium
211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
9788959134991
General Note
저자의 본명은 '구경선'임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2392
005 20170407170117
007 ta
008 170406s2017 ggka 000c kor
020 ▼a 9788959134991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구경선 엄
100 1 ▼a 구경선 ▼0 AUTH(211009)27613
245 1 0 ▼a 엄마, 오늘도 사랑해 / ▼d 구작가 글ㆍ그림
260 ▼a 고양 : ▼b 예담 : ▼b 위즈덤하우스, ▼c 2017
300 ▼a 211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500 ▼a 저자의 본명은 '구경선'임
900 0 0 ▼a 구작가, ▼e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구경선 엄 Accession No. 11177038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구경선 엄 Accession No. 15133515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구경선 엄 Accession No. 11177038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구경선 엄 Accession No. 15133515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소리를 잃고 이제는 빛까지 희미해지지만, 귀여운 캐릭터 '베니'를 만들고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작가로까지 사랑받고 있는 구작가.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도 밝은 모습으로 지내기까지, 그 뒤에는 엄마가 계셨다. 항상 함께했고 응원하며 믿어줬던 단 한 사람, 엄마… 두 글자만으로도 가슴 벅찬 이야기가 따스한 그림과 함께 펼쳐진다.

'엄마'라고 부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찡해진다는 구작가. 그녀는 엄마가 안 계셨으면 본인도 없었을 것이라 고백한다. 이 책에서는 엄마와의 첫 만남에서부터 두 살 되던 해 '청각 장애' 판정의 충격, 엄마 말을 알아들을 수 없었기에 더더욱 고집불통으로 떼를 썼던 일, 돈을 놓고 왔는데도 과자를 훔친 걸로 오해받았지만 나만을 믿어준 엄마에 대한 기억, 한 단어를 몇 백 번이나 반복해서 말해준 엄마에게 드디어 '엄마'라고 부르던 날의 기쁨 등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망막색소변성증' 판정으로 이제는 빛까지 잃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너무 무서워서 그때가 오면 함께 하늘나라로 가야겠다고 생각했지만, 덤덤하게 용기 내는 너의 모습에 나도 힘내기로 했다"던 엄마의 고백, "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스스로 자신의 길을 찾아갔구나. 고맙다"는 내용을 담은 엄마의 편지는 마음을 울린다.

소리를 잃고 이제는 빛까지 희미해지지만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작가가 되기까지
항상 함께했고 응원하며 믿어줬던 단 한 사람, 엄마.

구작가와 엄마의 조금 특별한 그림과 이야기


들리지 않는 자신을 대신해 좋은 소리를 많이 들으라고 귀가 큰 토끼 ‘베니’를 그리고, 『그래도 괜찮은 하루』와 『베니의 컬러링 일기』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작가로까지 사랑받고 있는 구작가.
소리를 잃고 이제는 빛까지 희미해지지만,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도 밝은 모습으로 지내기까지 그 뒤에는 엄마가 계셨다. 항상 함께했고 응원하며 믿어줬던 단 한 사람, 엄마.
엄마… 두 글자만으로도 가슴 벅찬 이야기가 따스한 그림과 함께 펼쳐진다.

엄마와 함께여서 행복해

‘엄마’라고 부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찡해진다는 구작가. 그녀는 엄마가 안 계셨으면 본인도 없었을 것이라 고백한다.
이 책에서는 엄마와의 첫 만남에서부터 두 살 되던 해 ‘청각 장애’ 판정의 충격, 엄마 말을 알아들을 수 없었기에 더더욱 고집불통으로 떼를 썼던 일, 돈을 놓고 왔는데도 과자를 훔친 걸로 오해받았지만 나만을 믿어준 엄마에 대한 기억, 한 단어를 몇 백 번이나 반복해서 말해준 엄마에게 드디어 ‘엄마’라고 부르던 날의 기쁨, 고민 끝에 일반 학교로 옮겼지만 들을 수 없었기에 혼자 다른 행동을 하고 오해도 많이 받았던 나날들 속에서 그때마다 미안해하던 엄마의 모습 등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망막색소변성증’ 판정으로 이제는 빛까지 잃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너무 무서워서 그때가 오면 함께 하늘나라로 가야겠다고 생각했지만, 덤덤하게 용기 내는 너의 모습에 나도 힘내기로 했다”던 엄마의 고백, “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스스로 자신의 길을 찾아갔구나. 고맙다”는 내용을 담은 엄마의 편지는 마음을 울린다.
엄마의 큰 사랑을 흉내 낼 수도 없지만 조금은 알게 된 지금, 엄마가 내 엄마라서 너무 좋고 매일매일 오늘도 사랑한다고 구작가는 온 마음을 다해 그림과 글로 표현하고 있다.

다음엔 내가 엄마의 엄마로 태어날게

말을 늦게 시작하는 줄로만 알았던 딸이 청각장애 판정을 받던 날,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나를 부둥켜안고 엉엉 울었던 엄마. 한 시간이 넘는 농아학교까지 매일 나를 업고 다녔던 엄마. 다른 사람과 다르다는 이유로 의심받을 때마다 나만을 믿어주었던 엄마.
하지만 마음에 희망이 조금씩 생겨서 힘들지 않았다고 말하는 엄마. 강요하지 않고, 언제까지고 기다려준 엄마.
내 엄마여서 고마워. 이젠 내가 안아줄게. 엄마, 사랑해!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구작가(지은이)

들리지 않는 자신을 대신해 좋은 소리를 많이 들으라고 귀가 큰 토끼 베니를 그리고 있다. 하나님과의 친밀한 교제 덕분에 인생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잘 보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하나님 말씀을 바로 아는 것이 하나님을 바로 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을 써야겠다고 생각했다. '사랑을 쓰다'는 하나님이 누구신지, 하나님이 말씀하신 사랑이 무엇인지, 사랑이 우리의 삶을 얼마나 풍성하게 하는지 삶의 질문을 가지고 사는 이들에게 말씀으로 그 대답을 찾게 하기 위해 만들었다. 저서로는 《하나님, 듣고 계시죠》(두란노), 《그래도 괜찮은 하루》, 《엄마, z오늘도 사랑해》, 《거기에 가면 좋은 일이 생길 거예요》(이상 위즈덤하우스), 《베니의 컬러링 일기》(예담)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장 
엄 마 를 
만 나 다 

엄마와의 첫 만남 
드디어 
우리 집 
한 살, 두 살, 세 살… 
설마 
충격 
고집불통 
나를 믿어준 엄마 
아직도 참 생생한 공포 
학교에 가자2 
엄마와 함께 희망을 키우다 
‘엄마’라는 말을 하다 
일반 학교로 
엄마, 힘내 
넘어져요! 

2장 
딸 , 
세 상 을 
만 나 다 

나 혼자 
마이크 수업과 복습예습 
쟤가 물건을 훔쳤어요! 
농아학교에 보내시는 게 어떨까요? 
엄마의 요리, 엄마의 마음 
언제까지고 기다려준 단 한 사람 
쓸데없는 잔머리 
엄마, 미안해 
엄마와 나의 상장 
졸업식 
사춘기 
애니메이션고등학교 
다 싫어! 
검정고시 
기도 
꿈을 향해 한 걸음 
엄마의 고백 
꿈을 이루다 
엄마의 편지 

3장 
엄 마 의 
엄 마 로 
태 어 날 게 

어렸을 때처럼 엄마 손 잡고 
흉내 낼 수 없는 엄마의 마음 
엄마의 소원 
엄마는 방패 
엄마, 사랑해 
앞으로도 잘 부탁해 
시간이 흐른 지금은 
엄마의 이야기, 엄마의 손 
생일선물 
천사의 선물 
그림에서 엄마의 마음이 느껴져 
엄마의 환갑 
따뜻한 엄마의 손 
엄마…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