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꼰대 김철수 : 사람을 찾습니다 (Loan 10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철 이소정, 그림
Title Statement
꼰대 김철수 : 사람을 찾습니다 / 정철 지음 ; [이소정 일러스트]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허밍버드 :   백도씨,   2017  
Physical Medium
295 p. : 삽화 ; 20 cm
ISBN
978896833125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1330
005 20170330094617
007 ta
008 170329s2017 ulka 000c kor
020 ▼a 9788968331251 ▼g 03810
035 ▼a (KERIS)BIB000014454960
040 ▼a 223009 ▼c 223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정철a 꼰
100 1 ▼a 정철
245 1 0 ▼a 꼰대 김철수 : ▼b 사람을 찾습니다 / ▼d 정철 지음 ; ▼e [이소정 일러스트]
260 ▼a 서울 : ▼b 허밍버드 : ▼b 백도씨, ▼c 2017
300 ▼a 295 p. : ▼b 삽화 ; ▼c 20 cm
700 1 ▼a 이소정, ▼e 그림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정철a 꼰 Accession No. 12123972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카피라이터 정철의 '아프지만 유쾌한 꼰대 꼬집기'. 꼰대, 더 이상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꼰대에는 나이도 성별도 따로 없다. 수직적 서열 문화가 깊게 뿌리내린 이 사회에 어느새 적응한 우리는 누구든 방심하면 꼰대 김철수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자칭 '가끔 꼰대, 아니 자주 꼰대'라는 카피라이터 정철이 바로 그분, 꼰대 김철수를 말하기로 했다.

꼰대 김철수 씨는 우리 모두의 자화상인 만큼, 저자는 날카롭고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를 이야기한다. 1부 '아니오는 부정이 아니라 새로운 인생의 시동입니다'에서는 우리 철수들의 머릿속에 눌어붙은 통념을 향해 No를 외치며 생각 전환의 문을 열고, 2부 '두 가지 생각을 저울 하나에 올려놓고'에서는 A와 B 형태로 두 단어를 동시에 살피면서 새로운 가치와 의미를 발견한다.

3부 '꼰대 시선은 늘 내가 아니라 남을 향하고 있지요'에서는 나와 타인을 둘러싼 생각들에 균열을 내는 글들을 통해 남을 손가락질하는 철수들의 손에 나를 들여다볼 거울을 쥐여 준다. 이어서 우리 머릿속에서 지워야 할 꼰대어와 관련 표현들을, 4부 '꼰대어 사전'에서 소개한다.

마지막 5부 '마음이 따뜻한 꼰대라면 그래도 괜찮지 않을까요'에서는 꼰대라 불리는 이들, 꼰대를 지적하는 이들 모두를 끌어안으며 보다 나은 미래를 기약한다. 총 135편의 짧은 글, 여기에 왠지 '남'이라 우기고 싶지만 솔직히 '나' 같은 철수 씨 캐릭터가 일러스트로 함께했다.

나이 무관, 성별 무관!
당신도 혹시 '꼰대 김철수'인가요?


국어사전에서는 '꼰대'를 이렇게 정의하고 있다.
1. 은어로, '늙은이'를 이르는 말
2. 학생들의 은어로, '선생님'을 이르는 말
뜻풀이만으로도 고루함 물씬 풍기는 이 단어가 어찌된 일인지 요즘 여기저기서 눈에 띈다. 실생활에서 그 의미는 보다 확장되었다. 자신의 경험 또는 생각을 일반화하여 아랫사람에게 강요하는 어른을 비꼬아 '꼰대'라고 일컫는다.
최근 들어서는 '젊은 꼰대' 논란까지 일고 있다. 신입생들의 옷차림을 단속하고 말투까지 훈계하는 20대 초반의 대학 선배, 사회생활 조금 먼저 시작했다는 걸 '벼슬'로 알고 신입들에게 텃세 부리는 고작 한두 기수 위의 사원 등. '젊꼰'이라 불리는 이들을 찾기는 어렵지 않다.

이처럼 꼰대는 더 이상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꼰대에는 나이도 성별도 따로 없다. 수직적 서열 문화가 깊게 뿌리내린 이 사회에 어느새 적응한 우리는 방심하면 누구든 꼰대 김철수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무럭무럭 자라서 사회의 중요한 일꾼이 되고 진정한 어른이 될 줄 알았더니 웬걸, 어릴 적 그토록 싫어했던 저들과 똑같은 꼰대가 되고 말았다면 그야말로 안타깝고 서글픈 일. 자칭 '가끔 꼰대, 아니 자주 꼰대'라는 카피라이터 정철이 바로 그분, 꼰대 김철수를 말하기로 했다. 용기를 내어 내 옆의 꼰대, 그리고 내 안의 꼰대를 여과 없이 들여다보자.

"내 이야기입니다. 내 몸부림 이야기입니다. (……)
책에 실린 글은 내가 나에게 내리는 처방전입니다."
_서문 중에서

아프지만 유쾌한 꼰대 꼬집기!
이 땅의 '철수'들에게
'가끔 꼰대, 아니 자주 꼰대' 정철이 보내는 일침과 포옹


꼰대 김철수 씨는 우리 모두의 자화상인 만큼, 저자는 날카롭고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를 이야기한다. [1부 '아니오'는 부정이 아니라 새로운 인생의 시동입니다]에서는 우리 철수들의 머릿속에 눌어붙은 통념을 향해 'No'를 외치며 생각 전환의 문을 열고, [2부 두 가지 생각을 저울 하나에 올려놓고]에서는 'A와 B' 형태로 두 단어를 동시에 살피면서 새로운 가치와 의미를 발견한다.
[3부 꼰대 시선은 늘 내가 아니라 남을 향하고 있지요]에서는 나와 타인을 둘러싼 생각들에 균열을 내는 글들을 통해 '남'을 손가락질하는 철수들의 손에 '나'를 들여다볼 거울을 쥐여 준다. 이어서 우리 머릿속에서 지워야 할 '꼰대어'와 관련 표현들을 [4부 꼰대어 사전]에서 소개하고, [5부 마음이 따뜻한 꼰대라면 그래도 괜찮지 않을까요]에서는 꼰대라 불리는 이들, 꼰대를 지적하는 이들 모두를 끌어안으며 보다 나은 미래를 기약한다. 총 135편의 짧은 글, 여기에 왠지 '남'이라 우기고 싶지만 솔직히 '나' 같은 철수 씨 캐릭터가 일러스트로 함께했다.

이 책은 주 5일, 아니 주 7일, 365일 꼰대 짓 하는 상사나 선배를 모신 가련한 '피해자'들에게는 부대끼는 속을 개운하게 풀어 줄 것이며, 반대로 "내가 뭐 어때서" 하며 당당함 뽐내는 유력 '용의자'들에게는 자꾸 뒤통수 따갑고 귀 간지럽던 원인 불명 질환의 이유를 밝혀 주는 것은 물론, 이제 그만 외톨이에서 벗어나는 법을 알려 줄 것이다.
누구나 나이가 든다.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덜 나이 들어 보이려고, 어떻게든 노화의 속도를 늦추려고 애를 쓴다.
마찬가지다. 세상살이에 익숙해지다 보면 결국 누구나 꼰대가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덜 꼰대가 될 수는, 꼰대가 되는 속도를 늦출 수는 있지 않을까?
여기, 꼰대를 향한 유쾌한 몸부림에 동참해 보자.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철(지은이)

《카피책》을 썼다. 5년이 지났다. 《누구나 카피라이터》를 내놓는다. 카피라이터 명함 들고 쓰는 두 번째 책이다. 세 번째 책도 있을까. 모르겠다. 있다면 다시 5년 후쯤에. 《사람사전》, 《내 머리 사용법》, 《한 글자》 같은 책도 썼다.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지금은 정철카피 대표,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초빙교수로 있다.

이소정(그림)

찰나를 담아내는 일러스트레이터. 점점 가속도가 붙는 시간 속에서 빠르게 지나가는 순간들을 기록한다. 현재의 반짝이는 무언가와, 관계와, 마음을 그리는 일을 좋아한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그린다. www.yisojung.com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내 몸부림 이야기입니다 = 4
1부 ''''아니오''''는 부정이 아니라 새로운 인생의 시동입니다 
 어른들 말씀은 늘 옳다 = 12
 누구나 꿈 하나는 있어야 한다 = 14
 두리번거리는 개가 길을 잃는다 = 16
 늙으면 죽는다 = 18
 콜라는 음료다 = 20
 충고는 짧을수록 좋다 = 22
 아는 것이 힘이다 = 24
 어른 이름 함부로 부르면 안 된다 = 26
 호수는 잔잔하다 = 28
 텔레비전은 바보상자다 = 30
 인간은 생각하는 동물이다 = 32
 노래 잘하면 가수 해야 한다 = 34
 아이디어는 새로워야 한다 = 36
 시디플레이어가 없으면 시디에 담긴 노래를 듣지 못한다 = 38
 남자는 주저앉으면 안 된다 = 40
 별똥별도 별이다 = 43
 꽃은 향기롭다 = 44
 이름은 고유명사다 = 46
 길이 아니면 가지를 마라 = 47
 인생은 숫자다 = 50
 1분 1초도 낭비하지 마라 = 52
 공짜 점심은 없다 = 54
 포기는 배추 셀 때만 사용하는 말이다 = 56
 배에겐 바퀴가 필요 없다 = 58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 60
 사랑한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상대에게 귀 기울이는 일이다 = 62
 사랑은 시작하기보다 끝내기가 더 어렵다 = 64
 물은 위에서 아래로 흐른다 = 66
 결혼은 딱 한 번 해야 한다 = 68
 토끼띠는 돼지띠보다 잘 뛴다 = 70
2부 두 가지 생각을 저울 하나에 올려놓고 
 철수와 영희 = 74
 가격과 가치 = 76
 당황과 황당 = 78
 밀착과 간격 = 80
 가끔과 자주 = 82
 토끼와 거북 = 84
 자신감과 자만심 = 86
 공격과 수비 = 88
 재주와 재미 = 90
 버스와 택시 = 92
 듣기 싫은 말과 듣고 싶은 말 = 94
 경고와 퇴장 = 96
 소금과 조금 = 98
 여자와 남자 = 100
 실수와 실패 = 102
 가르침과 배움 = 104
 어린이와 어른 = 106
 질서와 무질서 = 108
 바뀜과 바꿈 = 110
 힘과 짐 = 112
 눈과 귀 = 114
 가을과 가을 = 116
 습관과 관습 = 118
 우루사와 게보린 = 120
 비움과 채움 = 122
 당근과 채찍 = 124
 질문과 대답 = 126
 진보와 보수 = 128
 의사와 환자 = 130
 다르다와 틀리다 = 132
3부 꼰대 시선은 늘 내가 아니라 남을 향하고 있지요 
 나를 들여다보는 연습 = 136
 꼰대의 종류 = 138
 책 속엔 길이 없다 = 140
 윷놀이가 김철수에게 = 142
 5-3=2 = 144
 귀지의 성분 = 146
 걸핏하면 욕하는 김철수에게 = 147
 명함을 내밀 때 = 148
 영희하다 = 150
 정치인 욕하는 법 = 152
 새벽차 타고 달려가는 김철수에게 = 154
 콩나물국밥과 계란 = 156
 누구나 = 158
 지우개의 역할 = 160
 전편의 마지막 장면 = 162
 몇 시까지가 아침인가 = 164
 개 조심 = 166
 기상 캐스터처럼 = 168
 신의 마지막 배려 = 170
 33층 = 172
 오빠 = 174
 무서운 이야기 = 176
 이상한 운동회 = 178
 동물의 왕국 꼰대는 누구일까 = 180
 총체적 난국 = 182
 만화 주인공 김복동 이야기 = 184
 사람 1.5 = 186
 애국심이 아니라 = 188
 지는 법 = 190
 무책임을 권하며 = 192
4부 꼰대어 사전 
 [왕년] = 196
 [오지랖] = 198
 [통일] = 200
 [나이] = 202
 [버르장머리] = 205
 [과장] = 208
 [반말] = 210
 [단정] = 212
 [권위] = 214
 [흑백] = 217
 [우리] = 220
 [성공] = 222
 [갑질] = 224
 [돈] = 227
 [불안] = 230
5부 마음이 따뜻한 꼰대라면 그래도 괜찮지 않을까요 
 아빠라는 말의 유래 = 234
 커피의 성분 = 236
 아주 쉬운 국어 문제 = 238
 아빠의 욕심 = 239
 엄마의 극성 = 242
 사랑하기 좋은 날 = 245
 탁구공 만들기 = 246
 모순 = 248
 진짜 친구 = 250
 오늘 하루 감사할 일 하나 없었던 당신에게 = 252
 나이가 들수록 = 254
 김철수의 변명 = 255
 검지 1cm 옆에 = 258
 당신의 자리 = 260
 환영, 꼰대 = 262
 노숙자의 이불 = 264
 인생 1 = 266
 인생 2 = 268
 저녁 일곱 시 = 270
 당선작 없음 = 272
 묘비명 = 274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276
 처음과 다음 = 278
 내 꼰대 이야기 = 280
 돌잡이 = 284
 자화상 = 286
 여기와 거기 = 288
 아름다운 동작 = 290
 당신의 지갑 속에 = 292
 12월 31일 = 294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이정환 (2020)
김재홍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