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1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미경, 1971-
서명 / 저자사항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 이미경 글ㆍ그림
발행사항
통영 :   남해의봄날,   2017  
형태사항
205 p. : 천연색삽화 ; 21 cm
총서사항
남해의봄날 로컬북스 ;11
ISBN
979118582313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0452
005 20170323135303
007 ta
008 170323s2017 gnka 000c kor
020 ▼a 9791185823133 ▼g 03810
035 ▼a (KERIS)BIB000014390982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미경 동
100 1 ▼a 이미경, ▼d 1971- ▼0 AUTH(211009)40949
245 1 0 ▼a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 ▼d 이미경 글ㆍ그림
260 ▼a 통영 : ▼b 남해의봄날, ▼c 2017
300 ▼a 205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440 0 0 ▼a 남해의봄날 로컬북스 ; ▼v 11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이미경 동 등록번호 1117693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동전 하나 손에 쥐면 마음이 한껏 부풀었던 날들, 한달음에 달려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결정을 하듯 군것질거리를 고르던 시간, 해가 져도 가로등이 환해 아이들 목소리가 잦아들지 않던 구멍가게. 언제부터인가 사라져가는 구멍가게를 이미경 작가가 골목골목 발로 뛰며 찾아내어 화폭에 담았다. 20여년 동안 그려낸 200여 점의 구멍가게 작품 중 80여 점을 엄선해 작가가 직접 쓴 글과 함께 엮어 보기만 해도 따스한 추억과 삶의 위로, 그리고 깊은 감동을 전한다.

20년 동안 구멍가게를 화폭에 담아 온 이미경 작가가
따뜻한 시선으로 섬세하게 풀어낸 그림과 글

20년 동안 전국의 구멍가게를 따뜻하고 서정적인 감성으로 포착해 온 이미경 작가는 사라져가는 소중한 것들에 대한 애정과 안타까움으로 봄 여름 가을 겨울, 전국 구석구석 작고 낡은 구멍가게를 찾아 길을 나선다. 그리고 운명처럼 길에서 만난 숨은 보석 같은 구멍가게의 모습과 이야기를 화가이면서 기록자의 마음으로 정성껏 펜화로 화폭에 담아냈다. 세상을 향한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그의 구멍가게 그림은 여러 갤러리와 미술관, 아트페어에 초청 전시되어 많은 이들에게 감동과 위로를 전하며 사랑 받고 있다. 이미경 작가가 구멍가게 작업 20년을 기념하여 그동안 그린 수백 점의 구멍가게 작품 중 80여 점을 엄선하여 구멍가게에 얽힌 작가의 이야기와 함께 소장 가치가 높은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수 놓듯 한 땀 한 땀 정성으로 그린 세밀한 펜화와
솔직하고 담백하게 풀어낸 구멍가게 이야기가 건네는 깊은 울림

이미경 작가는 아이를 임신하고 유화 물감 냄새가 배 속 아이에게 좋지 않을까 봐 펜화를 그리기 시작, 펜화의 매력에 빠져 20년째 섬세한 펜화로 구멍가게를 그려내고 있다. 가는 펜 선이 이어지고 겹쳐지며 만들어내는 선과 면, 그리고 오묘한 색과 명암은 자세히 들여다볼수록 감탄을 자아낸다. 오랜 시간 한자리를 지키며 무수한 사람들의 이야기와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낡고 작은 구멍가게의 온화한 표정이 작가의 펜 선 속에 생생하게 살아난다.
작가의 어린 시절, 구멍가게 취재와 작업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낸 솔직하고 담백한 글은 그림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깊은 울림을 전한다. 소소하지만 가치 있는 것들을 향한 그의 시선은 단순히 지나간 시간에 대한 그리움이 아니라 오늘, 우리 가까이 있는 것들 돌아보게 하는 힘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미경(지은이)

20년 넘는 시간 동안 구멍가게 그림을 그렸습니다. 전국 곳곳 골목을 누비며 문 연 가게를 찾고, 평상에서 가게 주인과 마주앉아 살아온 이야기를 나눕니다. 작업실에 돌아오면 구멍가게와 그 주인의 시간을 응원하며 수놓듯 한 땀 한 땀 가는 펜 선을 쌓아 가장 빛나던 순간의 모습을 그림에 담아 냅니다. 영국의 BBC, 크리에이티브 붐, 중국의 판다TV 등에서 작품을 소개했고, 첫 책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 가게의 날들>은 프랑스, 대만, 일본 등에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www.leemk.com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기억 속 구멍가게로 가는 길 

즐거운 기억이 
구멍가게에 숨어 있다 

자라는 이야기 
등불 아래 밤이 좋아 
오토바이에 솥 하나 걸면 가족 나들이 준비 끝! 
달고나가 그리 좋나? 
외할머니의 유산 
세상에서 제일 부러운 슈퍼집 딸 은정이 
마당 있는 집 
사랑방 이야기 
이름 
퇴촌 관음리 구멍가게 

구멍가게에 이끌려 
길을 나섰다 

1월의 구멍가게 
옥기상회 
충남상회 
도당상회 
평상의 계절 
와흘상회 앞에서 
태백, 정선을 거닐며 
감나무가게 
해남에서 
만경강 상류에서 

작업은 생활이고 
일상의 한 부분이다 

작업실에 쌓인 시간 
사계 
경춘 
오래된 인연 
화가의 시선 
유심수퍼 
수평과 수직 
잘못된 선택 
석치상회 
버팀목 
청파동을 서성이다 
떠나기 직전 또 열어 보네 
지붕 이야기 
작업의 여정 

오래된 길 위에서 

해남 두륜산에서 
만세상회 
해룡상회 
하팔상회 
청송수퍼 
손글씨 간판 
대곡상회 앞에서 
장자상회 
곡성교통죽정정유소 

에필로그: 한자리를 지키고 있는 존재에게 배운 것들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