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파도의 새로운 양상 : 김미령 시집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미령, 1975-
Title Statement
파도의 새로운 양상 : 김미령 시집 / 김미령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민음사,   2017  
Physical Medium
169 p. ; 22 cm
Series Statement
민음의 시 ;231
ISBN
9788937408519 9788937408021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9897
005 20170320131028
007 ta
008 170317s2017 ulk 000cp kor
020 ▼a 9788937408519 ▼g 04810
020 1 ▼a 9788937408021 (세트)
035 ▼a (KERIS)BIB000014443845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김미령 파
100 1 ▼a 김미령, ▼d 1975- ▼0 AUTH(211009)76961
245 1 0 ▼a 파도의 새로운 양상 : ▼b 김미령 시집 / ▼d 김미령
260 ▼a 서울 : ▼b 민음사, ▼c 2017
300 ▼a 169 p. ; ▼c 22 cm
440 0 0 ▼a 민음의 시 ; ▼v 231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7 김미령 파 Accession No. 11176911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민음의 시 231권. 김미령 시집. 오랜 준비 끝에 시집으로 묶인 김미령의 시편들은 긴 시간 응축되어 온 하나의 세계이자 시간의 풍화에 마모되지 않은 예리한 사태이다.

그의 시는 일상을 뒤트는 정도가 아닌, 그야말로 찢는 수준의 블랙코미디를 보여 준다. 그가 찢는 일상은 부조리하고 천박하며 우스꽝스럽고 심지어 혐오스럽기도 한 삶의 저층부이다. 불쑥 웃음이 찾아들지만 그 웃음이 바깥으로 터지지 못하는 사태를 초래한다.

그는 이 간극을 비트는 블랙코미디를 통해 자학으로까지 나아간다. 우리는 우리가 우리의 치졸함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음을, 김미령이 선사하는 우스꽝스러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의 시적 파도에는 내적인 파토스가 기거한다. 억압과 관습에 저항하는 자아가 돌올하고, 그것의 성별은 여성에 가깝다. 앞서 그가 찢은 일상에서 보인 여러 상처와 고통은 여성의 지난한 고투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시의 화자는 자주 “무용”을 하듯 아크로바틱한 몸짓으로 머뭇거린다. 노란색으로 표명되는 여성의 윤리는 언젠가 무너질 정확한 자세처럼 혹은 “일조량을 극복하라던 자세로 잇몸만 남은 꽃들”처럼 비록 실패할지언정 그 윤리를 포기하지 않는다. 스스로 일상을 찢고 나온 화자는, 새로운 파도의 양상 위에서 가까스로 하나의 자세를 취한다. 그것은 어리석은 일이며, 어리석은 만큼의 용기가 필요한 일이고 그리하여 가장 근사한 일이기도 하다.

스스로 우스꽝스러워짐으로써
가까스로 근사해지는
시의 파도타기

2005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김미령 시인의 첫 시집 『파도의 새로운 양상』이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오랜 준비 끝에 시집으로 묶인 김미령의 시편들은 긴 시간 응축되어 온 하나의 세계이자 시간의 풍화에 마모되지 않은 예리한 사태이다. 등단 후 12년, 오랜 준비 끝에 드디어 시의 파도가 발생한다. 그 새로운 물결이 우리의 감각을 깨운다.


스스로 우스꽝스러워지는

그럴 땐 파를 썰겠습니다
기네스북에 오를 만큼 높이
-「시위자」에서

김미령의 시는 일상을 뒤트는 정도가 아닌, 그야말로 찢는 수준의 블랙코미디를 보여 준다. 김미령이 찢는 일상은 우리가 지켜 내야 할 평화로운 일상이 아니다. 그것은 부조리하고 천박하며 우스꽝스럽고 심지어 혐오스럽기도 한 삶의 저층부이다. 김미령의 시는 “말 타는 자세로 고백”을 하며 “양말만 신고 버둥거리는 식탁 위 두 사람”이 “견디는 모습”인지 “즐거운 모습”인지 묻는다. 이렇듯 『파도의 새로운 양상』은 불쑥 웃음이 찾아들지만 그 웃음이 바깥으로 터지지 못하는 사태를 초래한다. “앞니에 묻은 립스틱처럼” 이 사태의 정체를 드러내기 쉽지 않다. 김미령은 이 간극을 비트는 블랙코미디를 통해 자학으로까지 나아간다. 우리는 우리가 우리의 치졸함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음을, 김미령이 선사하는 우스꽝스러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것을 알아채 버린 우리에게, 일상은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한다. 이제, 비로소 우리가 스스로의 일상을 지배할 차례다. 김미령의 유머는 그것을 가능하게 한다.


가까스로 근사해지는

노랑의 배후, 저 너머를 어린 고양이처럼 바라본다. 벽 아래 엎질러진 나의 어리석은 용기 위에서.
-「노랑의 윤리」에서

성공한 유머는 거개 근원적 슬픔을 지니고 있다. 김미령의 시적 파도 또한 내적인 파토스가 그 물결에 기거한다. 김미령의 시는 억압과 관습에 저항하는 자아가 돌올하고, 그것의 성별은 여성에 가깝다. 앞서 김미령이 찢은 일상에서 보인 여러 상처와 고통은 여성의 지난한 고투를 연상시킨다. 『파도의 새로운 양상』은 이를 그대로 받아쓰지 않는다. 원래 그 자리에 있던 양상에 올라타 안정적인 서핑을 즐기는 것이 아닌, 양상을 완전히 뒤집어 내는 새로운 자세를 취하는 것이다. 김미령 시의 화자는 자주 “무용”을 하듯 아크로바틱한 몸짓으로 머뭇거린다. 그들은 “불편한 자세가 가장 정확”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불편한 자세는 불편한 생각, 즉 윤리의 차원으로 나아간다. 노란색으로 표명되는 여성의 윤리는 언젠가 무너질 정확한 자세처럼 혹은 “일조량을 극복하라던 자세로 잇몸만 남은 꽃들”처럼 비록 실패할지언정 그 윤리를 포기하지 않는다. 그것은 어리석은 일이며, 어리석은 만큼의 용기가 필요한 일이고 그리하여 가장 근사한 일이기도 하다. 김미령의 첫 시집 『파도의 새로운 양상』은 이렇게 스스로 일상을 찢고 나와, 새로운 파도의 양상 위에서 가까스로 하나의 자세를 취한다. 이토록 불안정하며 동시에 근사한 파도타기에, 눈 밝은 독자의 동참을 요청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미령(지은이)

2005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파도의 새로운 양상』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부 
캉캉 13 
섬유 15 
건너가는 목소리 16 
양말이 듣는 것 18 
그곳으로부터 20 
스푼 레이스 22 
중첩 24 
시위자 26 
우스꽝스러운 뒷모습 28 
친밀감 30 
레깅스 32 
웨이브 34 
앞니에 묻은 립스틱처럼 36 
테트리스가 끝난 벽 38 
부조리극 40 
공이 흐르는 방향 42 
범위 44 
벽의 저쪽 46 
근교 48 

2부 
오메가들이 운집한 이상한 거리의 겨울 51 
기린 무늬 속으로 52 
무대 54 
회전체 56 
무용 58 
근접한 빗방울 61 
밀리터리 룩 62 
손이 떠 있는 높이 64 
환기 66 
점프 68 
흉내 내기 70 
9를 극복하고 72 
영양 좋은 양질의 양송이 74 
간격 놀이 76 
우리의 교양이 시작되려 할 때 78 
다가오는 사람 80 
엄습 82 
봅슬레이를 타요 84 
프랙탈 86 
박수의 진화 88 

3부 
젤리국자와 돌스프 91 
식물 일기 92 
통굽의 억양 94 
계란 까기 96 
과도기 98 
파도의 새로운 양상 100 
서 있는 사람 102 
용어들 104 
곤경의 빛 106 
선영이가 가르쳐 준 스파게티 108 
전면적으로 110 
착지자세 112 
애완 망치와 외로운 병따개의 밤 114 
전이 116 
입장권 118 
측량사 120 
드라이플라워 122 
노랑의 윤리 124 

작품 해설?조재룡 127 
산출된 파도, 내파되는 일상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