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라멘의 사회생활 : 일본과 함께 진화한 라멘 100년사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速水健朗 김현욱, 역 박현아, 역
서명 / 저자사항
라멘의 사회생활 : 일본과 함께 진화한 라멘 100년사 / 하야미즈 겐로 지음 ; 김현욱, 박현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따비,   2017  
형태사항
304 p. : 삽화, 연표 ; 21 cm
총서사항
따비음식學 ;002
원표제
ラ-メンと愛国
ISBN
9788998439330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96-29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9736
005 20170317151301
007 ta
008 170315s2017 ulkaj b 000c kor
020 ▼a 9788998439330 ▼g 03900
035 ▼a (KERIS)BIB000014464076
040 ▼a 223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641.8220952 ▼2 23
085 ▼a 641.8220952 ▼2 DDCK
090 ▼a 641.8220952 ▼b 2017
100 1 ▼a 速水健朗 ▼0 AUTH(211009)135110
245 1 0 ▼a 라멘의 사회생활 : ▼b 일본과 함께 진화한 라멘 100년사 / ▼d 하야미즈 겐로 지음 ; ▼e 김현욱, ▼e 박현아 옮김
246 1 9 ▼a ラ-メンと愛国
246 3 ▼a 일본과 함께 진화한 라멘 백년사
246 3 ▼a Rāmen to aikoku
260 ▼a 서울 : ▼b 따비, ▼c 2017
300 ▼a 304 p. : ▼b 삽화, 연표 ; ▼c 21 cm
440 0 0 ▼a 따비음식學 ; ▼v 002
504 ▼a 참고문헌: p. 296-298
700 1 ▼a 김현욱, ▼e▼0 AUTH(211009)95823
700 1 ▼a 박현아, ▼e▼0 AUTH(211009)47117
900 1 0 ▼a 하야미즈 겐로, ▼e
900 1 0 ▼a Hayamizu, Kenrō,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8220952 2017 등록번호 1117689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일본 현대사로 육수를 내고, 일본인의 집단 기억과 거짓 전통을 고명으로 얹은 라멘 이야기. 중국에 뿌리를 둔 라멘이 패전, 국토 개발, 거품경제 붕괴 같은 일본 사회의 변화를 함께 겪으며 일본인의 국민 음식이 된 과정을 추적하고 있다.

총 5장으로 구성되었다. 제1장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의 식생활 변화를 다룬다. 전후 쌀을 주식으로 했던 일본에 들어온 밀가루와 그 배경을 좇는다. 주제는 '음식 문화 제국주의와 라멘'이다. 제2장은 이전까지는 일본에서 볼 수 없었던 대량 생산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뿌리내린 과정을, 식품 분야에서 대량 생산 방식을 최초로 도입한 치킨 라멘 이야기와 함께 다룬다. 주제는 '일본의 제조업'이다.

제3장은 일본 현대사의 중요한 해인 1958년을 중심으로 라멘이 일본인의 기억에 뿌리내리는 과정을 좇아, 라멘이 '국민 음식'이 된 이유를 고찰한다. 주제는 '일본인의 기억 속 라멘'이다.

제4장은 1970년대 이후를 중심으로 한 국토 개발을 지역 특색 라멘의 보급과 함께 고찰한다. 주제는 '다나카 가쿠에이와 라멘'이다. 제5장은 1990년대 사회의 변화와 언론의 변화를 다루며 텔레비전 리얼리티 쇼와 라멘의 관계, 그리고 내셔널리즘과의 관계를 고찰한다. 주제는 '왜 라멘은 라멘도가 되었는가'다.

패전 후 가난한 일본인의 위를 달래던 라멘이
국토 개발과 지역 관광의 첨병이 되고,
명퇴자가 자본 없이 차리는 프랜차이즈 라멘집에서
사무에를 입고 라멘의 도를 외치는 면옥이 되기까지,

일본 현대사로 육수를 내고,
일본인의 집단 기억과 거짓 전통을 고명으로 얹은
라멘 이야기!


젊은 요리사들은 머릿수건을 쓰고 단칼에 적을 베는 사무라이처럼 놀라운 집중력으로 라멘을 만든다. 단 한 방울의 국물도 남기지 말라는 카리스마 주방장이 면을 말고 육수를 부어낸다. 라멘은 이제 일본인의 일상이고, 그들의 혈관에는 라멘의 육수가 흐른다. 라멘에 새겨진 내셔널리즘의 구두점을 찾아낸 건 바로 이 책의 저자다.
― 박찬일 몽로 주방장, 칼럼니스트

예전에 한국인에게 일본을 대표하는 음식이 사시미(회), 스시(초밥), 소바(메밀국수)였다면, 지금 일본을 여행하는 이들이 꼭 먹어야 하는 음식은 단연 ‘라멘’이다. 1인당 (인스턴트) 라면 소비로 단연 세계 1위인 한국인이 굳이 일본에서 먹어야 하는 음식으로 꼽는 라멘은, 일본인 스스로도 ‘소울 푸드’라고 말하는 음식이기도 하다. 도서출판 따비의 신간 《라멘의 사회생활 ― 일본과 함께 진화한 라멘 100년사》는 중국에 뿌리를 둔 라멘이 패전, 국토 개발, 거품경제 붕괴 같은 일본 사회의 변화를 함께 겪으며 일본인의 국민 음식이 된 과정을 추적하고 있다.

라멘, 패전 후 가난에 시달리던 일본인의 위를 달래다
일본의 국민 음식이라고는 하지만, 일본에서 라멘은 중국음식점에서 팔리는 음식이고 일본인은 아직 라멘을 중국 음식이라고 생각한다. “라멘은 메이지 시대(1868~1912) 중기에 요코하마나 나가사키에 있는 차이나타운의 길거리 음식 ‘난킹南京 소바’로 일본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일본의 근대화가 시작되고 일본이 바깥 세계에 문호를 개방한 시기, 바로 세계화의 입구에서 난킹 소바가 일본에 도래한 것이다.”(30쪽)
그런 라멘은 패전 후 가난과 굶주림에 시달리던 일본인에게 구원의 음식이었다. 가난한 시절의 한국에 ‘꿀꿀이죽 신화’가 있다면, 일본에는 가난한 이들이 노점에서 ‘지나 소바’를 팔고 역시 가난한 이들이 그것을 사 먹던 추억이 있고, 인스턴트 라멘을 발명한 안도 모모후쿠安藤百福는 1948년에 오사카 암시장에서 줄을 서서 라멘을 사 먹던 사람들을 보고 인스턴트 라멘을 만들어 팔기로 결심했다.
이를 뒷받침한 것은 미국의 원조 밀가루였는데, 과잉 생산된 밀을 처리하기 위해 고심하던 미국 정부는 1954년 PL480법(잉여 농산물 처리법)에 의거, 일본, 한국, 타이완 등에 원조라는 이름으로 밀을 팔아치웠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이렇게 대량 유입된 밀가루를 소비하기 위해 분식 장려 운동을 대대적으로 벌였다. 밀가루를 재료를 하지만 일본인의 전통적인 식생활과 좀 더 밀접했던 라멘이 빵을 이기고 일본인의 국민 음식으로 자리 잡게 되는 배경인 것이다.

라멘과 노스탤지어, 그렇게 국민 음식이 된다
일본에서 20년 동안 브라운관을 지켰던 가족 드라마 〈세상살이 원수 천지渡る世間は鬼ばかり〉(2011년 종영)에는 라멘집이 중요한 배경으로 등장한다. 그런데 이 라멘집은 다른 업종으로 대체될 수 있는 흔한 자영업이 아니라 전후 일본을 경제 발전과 세대 갈등을 상징하는 곳이다. 전후 노점에서부터 시작해 점포를 얻기까지, 라멘을 통해 패전과 가난을 극복해온 할아버지 할머니 세대, 풍요로워진 일본에서 태어나 라멘집이 그저 비즈니스일 뿐인 아버지 어머니 세대, 그리고 가난을 상징하는 촌스러운 라멘집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자식 세대.
이처럼 라멘(가게에서 만들어 파는 라멘이든 인스턴트 라멘이든)은 세대별로 어떤 방식으로든 일본인의 집단 기억과 얽혀 있다. 잘 알려진 《은하철도 999》에서 주인공 호시노 데쓰로(철이)는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라멘을 먹는데, 그 만화를 그린 마쓰모토 레이지松本零士는 1956~61년에 규슈에서 도쿄로 상경해 실제로 라멘으로 끼니를 때우는 하숙 생활을 한 바 있다. 또한 1948년을 전후해 태어난 베이비부머인 단카이?塊 세대는 1960년대 중반 수험생이 되었을 때 심야 라디오 방송을 들으며 입시 공부를 하면서 인스턴트 라멘을 간식으로 먹었다. 한편 1971년 9월에 발매된 컵라면은 이듬해 2월에 발생한 아사마 산장 사건으로 인해 단숨에 전국적인 지명도를 확보하는데, 연합적군파와 대치하고 있던 경찰들이 영하 15도의 강추위에서 컵라면에 끓는 물을 부어 먹는 장면이 막 보급된 컬러텔레비전을 통해 전국으로 생중계되었기 때문이다.

국토 개발과 라멘, 만들어진 신화
일본에는 유명 라멘집을 찾아다니며 라멘을 맛보고, 라멘 맛을 비교?평가하는 라멘 마니아, 평론가라 자처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활동이 가능한 이유는 지역에 따라, 가게에 따라 각양각색의 라멘 맛을 볼 수 있기 때문. 하카타(후쿠오카)의 돈코쓰 라멘, 삿포로의 미소 라멘을 비롯해, 일본에는 열도 라멘 지도마저 있을 정도로 지역 특색 라멘이 많다. 신요코하마에 있는 라멘 박물관은 향토 라멘 지도와 라멘의 역사에 대한 자료를 전시하면서, 라멘이 “지역의 기후, 풍토, 지혜와 섞여 그 지역에 뿌리내렸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이 책의 저자 하야미즈 겐로速水健朗는 그것이 ‘날조된 역사’라고 주장한다.
지역의 이름을 붙인 라멘의 대표 주자는 삿포로 미소 라멘이다. 그러나 삿포로에서 처음부터 미소 된장을 이용해 육수를 낸 라멘을 선보인 것은 아니고, 1961년 한 라멘집에서 미소 라멘이 등장하고 유명세를 탄 후 다른 가게에서도 이 메뉴를 따라하게 되면서 삿포로 라멘은 미소 라멘으로 굳어졌다. 1950년대 중반 이후 일본의 경제 호황에 따라 일어난 관광 붐에서 미소 라멘이 삿포로로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데 큰 몫을 하게 되자, 다른 지역에서도 관광 자원의 일환으로 저마다의 지역 특색 라멘을 개발하게 된 것이다.
이런 현상의 배경이 되는 것은 일본의 총리(재임 1972~74)를 지낸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가 1952년부터 추진한 국토 개발 정책이다. 대도시에 집중된 인구와 산업을 지방으로 분산하고자 한 국토 개발 정책의 핵심은 도로 건설이었는데, 때마침 일어난 관광 레저 붐이 지역 특색 라멘 개발의 기폭제가 되었고, 또한 그렇게 정비된 국도변에는 프랜차이즈 라멘 체인점이 들어섰다. 1960년대 후반부터 국도를 따라 점포를 내며 성장한 라멘 프랜차이즈는, 이후 수많은 명퇴자들이 뛰어드는 분야가 되기도 한다.

사무에作務衣와 라멘도ラ?メン道, 라멘 내셔널리즘
일본에서 라멘은 점점 더 거창한 음식이 되고 있다. 라멘집 인테리어는 점점 일본식으로 바뀌고 있고, 라멘집의 종업원은 요리사복과 앞치마 대신 사무에(일본 공예 장인이나 승려들이 입는 작업복)를 입는다. 라멘집에 벽에는 설교조의 손글씨 격언이 붙어 있고, 라멘 조리법을 배우는 것은 수련이다. 이런 경향의 바탕에 ‘힐링 내셔널리즘’이 깔려 있다고 저자는 말하는데, “아무 생각 없이” 일본 지상주의를 내세우는 세대(2002년 당시의 20대)가 라멘집을 창업해 이런 경향을 이끌고 있다 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런 경향을 마냥 차갑게 보지만은 않는다. 라멘을 통한 내셔널리즘은 문화나 취미 공동체로서의 내셔널리즘, 배타성이 없는 내셔널리즘으로, “역사의 흐름이 일단 단절된 현대에는 라멘이 다시 매력 있는 일본의 역사와 전통을 각성시키려는 의식의 매개가 되고 있”(284쪽)다는 것이다.
저자의 의견에 동의하든 동의하지 않든, 라멘 속에 일본이 담겨 있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또 일본의 라멘 이야기를 읽으며 자꾸만 한국의 상황을 대입하게 되는 것도 어쩔 수 없을 듯하다.

라멘 한 그릇이 만들어지기까지의 여정은 일본 근대 음식이 걸어온 길이자 일본의 근현대사 자체다. ‘라멘’을 고갱이 삼아 식민지 침탈과 패전, 전후 복구와 초고속의 경제성장, 그 이후 지루하게 이어지는 불경기의 그늘까지 일본의 어제와 오늘을 보여준다. 그런데 참 이상타.
일본 사람이 쓴 일본 라멘 이야기가 왜 이리 친숙한가.
― 정은정 《대한민국 치킨展 》 저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하야미즈 겐로(지은이)

컴퓨터 잡지 편집자를 거쳐 현재 프리랜서 작가로 미디어론, 도시론, 쇼핑몰 연구 등에 관한 글을 쓰고 있다. 주요 저서로 《멈출 수 없는 자아 찾기》, 《모바일 소설》, 《도시와 소비와 디즈니랜드의 꿈》 등이 있으며, 한국에는 《음식 좌파 음식 우파》 (오월의봄, 2015)가 번역되었다.

김현욱(옮긴이)

2012년 도시샤 대학 영문과를 졸업했다. 2008년 와세다 대학, 2010~11년 캘리포니아 대학 어바인에 각각 1년간 교환 유학을 했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정치외교학과에 다니고 있으며, <원자력으로 본 일본>(私たちはこうして原?大?を選んだ) 번역 출판을 준비 중이다.

박현아(옮긴이)

집에서 일하는 프리랜서 번역가 겸 작가. 산업 번역과 출판 번역을 병행하며 종종 글도 쓴다. 과일과 커피, 맛있는 음식을 좋아한다. 관심을 받고 싶어하지만 과하게 주목받는 건 부담스러워하는 타입. 『한 달의 교토』 『초보 프리랜서 번역가 일기』 등을 썼으며 재택 프리랜서로 계속 살아가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으니 원고 문의를 메일로 보내면 좋아할지도 모른다. 블로그 blog.naver.com/godivaesther 이메일 godivaesther@naver.com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옮긴이의 글 / ‘라멘’과 ‘라면’ 사이 
머리말 / 애국하는 라멘 
제1장. 라멘과 미국의 밀가루 전략 
제2장. T형 포드와 치킨 라멘 
제3장. 라멘과 일본인의 노스탤지어 
제4장. 국토 개발과 지역 특색 라멘 
제5장. 라멘과 내셔널리즘 
후기 / 라멘을 둘러싼 국제적 상황 
라멘사 연표

관련분야 신착자료

ぱんとたまねぎ (2021)
Child, Julia (2021)
이어령 (2021)
장, 데이비드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