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의외로 간단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의외로 간단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예지
서명 / 저자사항
의외로 간단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 최예지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쿵,   2016  
형태사항
365 p. : 삽화 ; 19 cm
ISBN
979119594951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6543
005 20170317151209
007 ta
008 170227s2016 ulka 000c kor
020 ▼a 9791195949519 ▼g 03800
035 ▼a (KERIS)BIB000014401570
040 ▼d 249002 ▼a 249002 ▼c 249002 ▼d 244002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최예지 의a
100 1 ▼a 최예지
245 1 0 ▼a 의외로 간단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 ▼d 최예지 지음
260 ▼a 서울 : ▼b 쿵, ▼c 2016
300 ▼a 365 p. : ▼b 삽화 ; ▼c 19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최예지 의a 등록번호 1513339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취업을 하루 앞두고 문득 산티아고로 목적 없는 순례길에 오른 26살의 취업 준비생이 있다. 두 달이 채 되지 않는 순례길을 마치자마자 제주도로 향한 그녀는 이전에 만날 수 없을 법한 수많은 질문들을 마주치고 스스로 답해가며 하루에 한 가지씩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된다. <의외로 간단한>의 저자 최예지가 이번엔 그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다이어리북을 펴냈다.

365일 동안 하루에 한 가지씩, 작가가 곰곰 생각했던 고민들을 질문으로 풀어내면서 독자에게도 작가가 겪었던 터닝포인트의 순간을 상상할 수 있게 구성되었다. 총 4개의 부로 구성된 이 책에는 1부 노란 화살표를 따라가는 길(산티아고), 2부 지금을 차곡차곡 모으는 순간의 기록들(제주), 3부 내 삶에 '우리'가 없었더라면(관계), 4부 그 모든 질문의 끝에 서 있는 단 한 사람(내면)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진짜 이야기가 담긴
특별한 물음표들을 만나다


취업을 하루 앞두고 문득 산티아고로 목적 없는 순례길에 오른 26살의 취업 준비생이 있다. 두 달이 채 되지 않는 순례길을 마치자마자 제주도로 향한 그녀는 이전에 만날 수 없을 법한 수많은 질문들을 마주치고 스스로 답해가며 하루에 한 가지씩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된다. 『의외로 간단한 :)』(2014, 프로젝트A)의 저자 최예지가 이번엔 그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다이어리북『의외로 간단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2016, 도서출판 쿵)을 펴냈다.
365일 동안 하루에 한 가지씩, 작가가 곰곰 생각했던 고민들을 질문으로 풀어내면서 독자에게도 작가가 겪었던 터닝포인트의 순간을 상상할 수 있게 구성되었다. 총 4개의 부로 구성된 이 책에는 1부 노란 화살표를 따라가는 길(산티아고), 2부 지금을 차곡차곡 모으는 순간의 기록들(제주), 3부 내 삶에 ‘우리’가 없었더라면(관계), 4부 그 모든 질문의 끝에 서 있는 단 한 사람(내면)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하루에 20km를 걸었던 순례길에서 얼음이 들어간 콜라 한 모금이 그렇게 행복할 수 없었습니다.”
“카미노 위에서 “밝게 웃으며 인사해주어 행복했다”며 제게 art-ye라는 특별한 이름을 주었던 캐롤이 생각납니다. 누군가에게 행복이 되었다는 말은 저를 단단하게 합니다.”
“작은 낭만 몇 가지를 지키고 있는데요. 가령, 노란 조명을 선호한다거나 비행기를 탈 때는 꼭 창가 자리에 앉는 것입니다.”
_ 본문 중에서

실제 경험을 질문으로 엮은『의외로 간단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은 한 사람의 인생 여정을 나란히 따라가며 자기 삶의 순간들을 되돌아볼 수 있게 만든 책으로, 잊고 있던 나, 미처 몰랐던 나의 면면을 발견할 수 있는 마음의 지도가 되어줄 것이다.

좋은 질문이
좋은 삶은 만드는 계기가 된다


엄마, 청소년, 여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독자를 대상으로 “Q&A”라는 이름을 단 책들이 속속 출간되었다. 이렇게도 많은 ‘질문 책’이 쏟아져 나오고, 또 열광적인 반응을 얻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에게는 왜 이리도 수많은 질문들이 필요한 것일까? 그것은 아마도 낯선 질문들이 우리 마음에 신선한 자극이 되고 다양한 시각을 선사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은 아닐까? 일상이라는 이름하에 매일 비슷한 생활을 하다 보면 자연스레 따라오는 나른함과 권태에서 벗어나 새로운 자극을 얻음으로써 내 삶의 주도권을 바깥에서 나 자신으로 되돌리고 싶기 때문은 아닌지.
누구에게나 내 삶의 형태를 조금 더 나의 본질에 가깝게 재구성하고자 하는 욕구가 내면 깊은 곳에 자리 잡고 있을 것이다. 좋은 질문이 그 자체로 좋은 삶을 만들어주지는 않는다. 다만 좋은 삶이 어떤 것인지 생각케 하고, 나는 어떤 삶을 살고자 하는가를 고민케 하여 내가 바라는 삶을 꾸리는 ‘계기’는 되어줄 수 있다.
저자는 말한다. 삶은 순간의 집합이라고. “오늘 하루 얼마나 의미 있게 보냈는가, 내 인생이라고 할 만한 하루를 과연 보냈나?” 이 책이 읽는 이에게 하루에 한 번, 내가 보낸 시간을 되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고, 삶의 순간순간들을 모아 내 인생을 새롭게 꾸리는 가치 있는 출발선이 되기를 바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예지(지은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사진을 찍는 일상예술가. 수시를 지원한 열세 개의 학교에 모두 다 다른 과를 쓸 정도로 하고 싶은 것도 좋아하는 것도 없었다. 어쩔 수 없는 환경을 이유로 열 살 때 이후로 그림을 그리지 않았지만, 결국 돌고 돌아 15년이 지나서야 다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art-ye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기로 마음먹었다. 세상에는 정답이 없다는 말을 좋아한다. 가능한 한 모든 경우의 수를 만나보고 싶지만, 왠지 아프고 슬픈 것은 피하고 싶은 나약한 마음도 있다. 나를 위한 글쓰기가 곧 남을 위한 글쓰기라는 말을 믿어 보고 싶다. 당분간은 하루살이처럼 살아가기로 했다. 제주의 사계절을 사는 게 꿈이었다. 벌써 다섯 번의 사계절을 보냈으니, 꿈이 이뤄진 셈이다. 인스타그램 artye11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최명표 (2021)
정병경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