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세컨드 마더 [비디오녹화자료]

세컨드 마더 [비디오녹화자료]

Material type
멀티미디어
Personal Author
Muylaert, Anna, 1964-, 감독 Casé, Regina, 1954-, 배우 Márdila, Camila, 1988-, 배우 Teles, Karine, 배우 Mutarelli, Lourenço, 1964-, 배우 Joelsas, Michel, 배우 Albergaria, Helena, 배우
Title Statement
세컨드 마더 [비디오녹화자료] = (The) second mother / 안나 무이라에르트 [감독]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비디오여행 [제작·판매] :   블룸즈베리리소시스리미티드 [제공],   2016  
Physical Medium
비디오디스크 1매 (111분) : 유성, 천연색 ; 12 cm
Varied Title
Que horas ela volta?
요약
부유한 가정에서 일하며 그 집 아들을 애지중지 키워 왔지만 정작 자신의 딸인 제시카와는 13년 째 떨어져 지내고 있는 '특별한 엄마'이자 완벽한 하우스메이드, '발'. 대학 입시를 위해 엄마가 일하는 곳으로 와 13년 만에 함께 살게 된 당차고 자유분방한 딸 '제시카'는 꽉 막힌 엄마와 시종일관 부딪히는데...
General Note
레이블 표제임  
2015년 영화제작  
000 00000cg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3062
005 20170224165927
007 vd cvaizq
008 170116p20162015ulk111 c cm por
024 1 ▼a 8809270747088
035 ▼a (KERIS)BIB000014135488
040 ▼a 211046 ▼c 211046 ▼d 244002
041 1 ▼a por ▼b kor ▼h por
082 0 4 ▼a 791.4372 ▼2 23
085 ▼a 791.4372 ▼2 DDCK
090 ▼a 791.4372 ▼b Q37
245 0 0 ▼a 세컨드 마더 ▼h [비디오녹화자료] = ▼x (The) second mother / ▼d 안나 무이라에르트 [감독]
246 1 9 ▼a Que horas ela volta?
260 ▼a [서울] : ▼b 비디오여행 [제작·판매] : ▼b 블룸즈베리리소시스리미티드 [제공], ▼c 2016
300 ▼a 비디오디스크 1매 (111분) : ▼b 유성, 천연색 ; ▼c 12 cm
500 ▼a 레이블 표제임
500 ▼a 2015년 영화제작
508 ▼a 제작진: 제작, Caio Gullane, Fabiano Gullane, Debora Ivanov, Gabriel Lacerda, Anna Muylaert ; 각본, Anna Muylaert ; 촬영, Barbara Alvarez ; 편집, Karen Harley ; 음악, Vitor Araujo, Fabio Trummer
511 1 ▼a Regina Case(발 역), Michel Joelsas(파빙요 역), Camila Mardila(제시카 역), Karine Teles(바바라 역), Lourenço Mutarelli(카를로스 역), Michel Joelsas(파빙요 역), Helena Albergaria(에드나 역)
520 ▼a 부유한 가정에서 일하며 그 집 아들을 애지중지 키워 왔지만 정작 자신의 딸인 제시카와는 13년 째 떨어져 지내고 있는 '특별한 엄마'이자 완벽한 하우스메이드, '발'. 대학 입시를 위해 엄마가 일하는 곳으로 와 13년 만에 함께 살게 된 당차고 자유분방한 딸 '제시카'는 꽉 막힌 엄마와 시종일관 부딪히는데...
521 ▼a 12세이상관람가
538 ▼a DVD ; Dolby Digital 5.1 ; Single Layer ; 16:9 Anamorphic Widescreen ; 지역코드 3 ; NTSC
546 ▼a 사운드트랙: 포르투갈어 ; 자막: 한국어
700 1 ▼a Muylaert, Anna, ▼d 1964-, ▼e 감독
700 1 ▼a Casé, Regina, ▼d 1954-, ▼e 배우
700 1 ▼a Márdila, Camila, ▼d 1988-, ▼e 배우
700 1 ▼a Teles, Karine, ▼e 배우
700 1 ▼a Mutarelli, Lourenço, ▼d 1964-, ▼e 배우
700 1 ▼a Joelsas, Michel, ▼e 배우
700 1 ▼a Albergaria, Helena, ▼e 배우
900 1 0 ▼a 무이라에르트, 안나, ▼e 감독
900 1 0 ▼a 카제, 헤지나, ▼e 배우
900 1 0 ▼a 마르질라, 카밀라, ▼e 배우
900 1 0 ▼a 텔레스, 카리니, ▼e 배우
900 1 0 ▼a 무타렐리, 로우렌소, ▼e 배우
900 1 0 ▼a 조엘사스, 미셸, ▼e 배우
900 1 0 ▼a 알버가리아, 헬레나, ▼e 배우
953 ▼a 영화, ▼x 드라마, ▼z 기타지역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Reference/ Call Number AVD 791.4372 Q37 Accession No. 154013405 Availability Loan can not(reference room)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줄거리

엄마와 딸, 가슴 한 켠에 담아둔 이야기

부유한 가정에서 일하며 그 집 아들'파빙요'를 애지중지 키워 왔지만 정작 자신의 딸인 '제시카'와는 13년 째 떨어져 지내고 있는 '특별한 엄마'이자 완벽한 하우스메이드, '발'(헤지나 카제).
당차고 자유분방한딸제시카(카밀라 마르질라)는대학 입시를 위해 엄마, 발이 일하는 곳에서 13년 만에 함께 살게 되지만 꽉 막힌 엄마와 시종일관 부딪힌다.
서로를 이해할 수 없는 모녀의 갈등은 시간이 지날수록 쌓여만 가는데…

남의 아들보다 더 낯선 친딸!
그동안발이 지켜왔던 평온한 삶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Book Introduction

선댄스가 반하고 베를린이 극찬한 단 하나의 작품!
★★★★★

이 영화는 진정한 승리다!
아름다운 각본과 나무랄 데 없는 배우들의 연기
- Hollywood Reporter -

완벽한 시나리오와 최고의 연기
명료하고 영리하며 재미있다!
- Huffington Post -

올해 선댄스영화제에서 가장 성공적이며 작품성이 뛰어난 작품
- IndieWire -

빛나는, 숨겨진 보물 같은 영화!
- The Playlist -

모든 면에서 최고!
- Wall Street Journal -

브라질 사회문제에 대한 신선하고 동시대적인 해석
연대와 가족에 관한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 Sundance Film Festival -

즐거움을 선사하는 훌륭하고 아름다운 코미디. 흠잡을 데 없는 완벽한 캐릭터
- Cinevue -

미세한 균형의 각본이 돋보이는 영화
- Variety -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을 생명력 넘치는 코미디
- Screen Daily -

올 해 가장 훌륭한 연기
- New York Post -

마음 저리게 매력적이다! 가족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깊고 감동적인 성찰
- USA Today -

이 영화의 가장 위대한 점은 브라질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선사한다는 것이다
- The Upcoming -



INTRO

'세컨드 마더' 란?
주인공 '발'은 부잣집 아들 '파빙요'와 친딸 '제시카'에게 서로 다른 의미의 '세컨드 마더'로 존재한다. '발'이 하우스메이드로 일하며 애지중지 돌봐온 파빙요에게는 친엄마 외에 항상 곁에 있어준 '제 2의 엄마'라는 의미로, 제시카에게는 자신을 길러준 엄마 같은 보모 다음으로 '친엄마지만 낯선 2번째 엄마'라는 의미로 존재하는 것. 이렇듯 우리 시대의 '세컨드 마더'를 대변하고 있는 주인공 '발'은 파빙요와 제시카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모습을 통해 진정으로 자신이 헌신해야 하는 곳은 어디인가에 대하여 고찰하게 된다.

'발'의 이러한 고민은 비단 영화 속 인물들의 이야기만이 아니다. 늘어나는 맞벌이 가정과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엄마들, 그리고 부모가 아닌 다른 사람의 손에 자라는 아이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 우리들의 현재 상황. '세컨드 마더'라는 단어는 우리 시대의 아이들이 엄마에 대하여 어떤 감정을 갖고 있는지 잘 표현해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여성의 활발한 경제활동과 사회진출이 요구되는 동시에 육아에 대한 전적인 부담도 함께 짊어져야 하는 우리 사회의 워킹맘들의 혼란스러움과 고민에 대해서도 함께 생각하게 한다.



■ 선댄스가 반하고 베를린이 극찬한 바로 그 영화!
대중과 평단을 매혹시킨 2015년 최고의 웰메이드 화제작!

영화 <세컨드 마더>는 2015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연기상과 2015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부문 관객상을 거머쥔 작품으로 일찍이 그 작품성을 인정받은 <세컨드 마더>는각종 영화제의 러브콜과 해외 언론의 호평릴레이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15 월드시네마 암스테르담영화제 관객상, 리버풀국제영화제 최우수각본상까지 휩쓴 것뿐만 아니라,사라예보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얻기도 했다. 또한 2015 샌프란시스코국제영화제, 시애틀국제영화제, 시드니국제영화제, 예루살렘영화제, 멜버른국제영화제, 뉴질랜드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도 초청되며 대중과 평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5선댄스영화제는<세컨드 마더>에게 심사위원특별상 연기상을 안겨주며 "브라질 사회 문제에 대한 신선하고 동시대적인 해석이 담긴 이 영화는 연대와 가족에 관한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고 호평했다. 해외 언론 또한 "현 브라질이 직면한 문제들을 과감히 보여주는 동시에 사람들의 희망차고 따뜻한 인간애를 보여준다."(Eye For Film), "이 영화는 가족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깊고 감동적인 성찰을 다루고 있다."(USA Today), "이 영화의 가장 위대한 점은 브라질의 사회적 가치를 다뤘다는 점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이들이 공감할 수 있다는 점이다."(The Upcoming), "이 영화는 진정한 승리다!"(Hollywood Reporter), "올해 선댄스에서 가장 성공적인 작품"(Indiewire), "모든 면에서 최고!"(Wall Street Journal) 등의 호평을 이어가며 극찬했다.

한편, 지난 2015 서울국제여성영화제를 통해 <세컨드 마더>를 보다 일찍 만난 국내 관객들 또한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 관객들은 "기발하고 유쾌한 발상. 여성의 가정 노동에 대해 생각해 볼 지점을 짚어준 영화.", "당연하다고 생각하던 것을 새로 깨달았을 때의 그 마음…감동적이다"등의 리뷰를 남기며 탄탄한 스토리부터 공감과 높은 몰입도를 이끌어내는 훌륭한 연기까지,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은 <세컨드 마더>에 열띤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렇듯 국내에도 공개되며 관객들을 사로잡은<세컨드 마더>는 특유의 유쾌함과 따뜻함으로 해외에 이어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 전 세계 소통 가능한 단 하나의 단어, '어머니'
아주 특별한 엄마와 딸을 통해 전하는 유쾌함과 따뜻한 감동!

시대를 초월해 전 세계 누구와도 소통가능한 단 하나의 단어가 있다면 바로 '어머니'일 것이다. 만국 공통의 영원한 테마 '어머니'를 소재로 한 많은 작품 속에서 엄마는 다양한 모습으로 존재해왔다. 가족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헌신적인 모습부터 자신의 인생을 적극적으로 찾아 나가는 독립적인 모습까지 각기 다른 성격으로 등장한 엄마 캐릭터를 따라서 엄마와 자식들의 관계 또한 다양하게 그려져왔다. 삶을 관조하는 작품을 만든다는 극찬을 받는 이탈리아의 거장 난니 모레티 감독의 <나의 어머니>. 8월에 개봉한 <나의 어머니>는 여성 감독 '마르게리타'가 주인공으로, 사람의 심리를 짚어내는 능력있는 영화 감독이지만 정작 자신의 엄마의 마음에는 귀기울이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천재 감독의 탄생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자비에 돌란은 지난 해 12월 개봉한 <마미>를 통해 남들과는 다른 아들과 자신의 삶 사이에서 방황하며 돌파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를 그리며 모자의 관계를 감각적으로 담아냈다. 이렇듯 세계가 주목하는 감독들이 선택한 '어머니' 소재는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깊은 여운을 선사하는 영원한 테마로 사랑받아오고 있다.

영화 <세컨드 마더>는 엄마 '발'과 딸 '제시카'의 관계를 그리지만, 기존 가족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설정에 차별성을 둔다. 주인공 '발'은 부유한 가정집에서 일하는 하우스메이드로, 그 집 아들을 애지중지 보살펴 왔지만 정작 자신의 딸인 '제시카'와는 13년 째 떨어져 지낸 '특별한' 엄마. 이 둘의 재회 또한 매우 흥미롭게 그려지는데, 반가움도 잠시 엄마의 입장을 전혀 배려해주지 않는 거침없는 딸과 친딸보다 고용주 가족을 더 챙기는 엄마의 모습은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안타까움을 느끼게 한다. 특히, 엄마와 딸의 삶이 흔들릴 정도의 큰 사건이나 폭발하는 감정없이 모녀의 일상 속 소소한 사건들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고찰하게 하는 점이야말로 <세컨드 마더>가 갖고 있는 가장 큰 차별점이자 매력이다. 탄탄한 이야기 구성과 전 세계 모든 엄마와 딸의 모습을 담아 낸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는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뿐만 아니라 진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시티 오브 갓><모터사이클 다이어리>의
계보를 이을 최고의 남미 영화 탄생!

영화 <세컨드 마더>는 오랜만에 만나는 남미 영화로 눈길을 끄는 가운데, 국내에서 2000년대 초반개봉해 어느덧 10년이 훌쩍 넘긴 현재에도 명작이라 회자되는 남미 영화들이 있다. 쿠바 음악인들의 열정을 담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이바나의 고급사교장인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전성기 시절 멤버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로, 환상적인 쿠바재즈의 세계를 선사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마약과 총기 폭력의 굴레에서 고통받는 브라질의 현실을 생생히 담아내며 2002년 개봉 당시 "다시는 보지 못할 최고의 걸작"이란 극찬을 받은 <시티 오브 갓>과 2004년 첫 국내개봉해 올해 7월에 재개봉한 작품으로, 쿠바의 영웅이자 가장 현명한 지도자로 추앙받은 '체 게바라'의 젊은 시절 특별한 모터사이클 여행기를 담은 <모터사이클 다이어리>까지, 남미 영화는 국내 관객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걸작을 쏟아 낸 남미 영화의 계보를 이을 작품 <세컨드 마더>는 단순히 엄마와 딸의 이야기를 담아낸 것이 아니라, 현재 브라질이 직면한 사회 문제들을 정확히 꿰뚫어 유쾌하고 담담하게 그려내 10년 만에 탄생한 남미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세컨드 마더>는 대부분 보모를 고용해 자식을 키우는 브라질의 현실과, 남성의 사회활동에 비해 여성의 육아 및 가사활동이 평가절하되는 현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세컨드 마더>는 오는 2016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브라질 대표작으로 출품돼 '인디와이어(IndieWire)' 등 각종 유수 매체에서 유력한 최종 후보로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15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연기상을 수상한 데 이어 2016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 부문에도 유력한 최종 후보로 점쳐지고 있어 더욱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세컨드 마더>는 해외는 물론 국내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남미 영화의매력 속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 시나리오부터 영화 완성까지 무려 20여 년에 걸쳐 탄생!
엄마가 된 감독의 고민과 성찰이 담긴 영화 <세컨드 마더>

완벽한 하우스메이드 엄마 '발'과 당차고 자유분방한 딸 '제시카'가 13년 만에 만나 소소한 사건들을 겪으면서 가족의 의미를 깨달아가는 과정을 담은 영화 <세컨드 마더>의 감독 안나 무이라에르트가 남다른 기획의도를 공개했다. 20년 전 첫 아이를 가지면서 시나리오 작업을 시작한 안나는 아이를 낳고 기른다는 것이 얼마나 숭고한 일인가를 깨닫는 동시에 육아에 대한 브라질 사회의 잘못된 인식에 의문을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자신의 아이를 직접 키우는 것보다 보모 고용을 선호하는 브라질 사회와 보모들의 자식들도 또 다른 보모에게 맡겨질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부터 <세컨드 마더>는 시작되었다. '애정 없이 양육이 가능한 것일까?', '돈으로 양육을 살 수 있는 것인가?' 등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들에 대한 해답을 20여 년 동안 찾아 가는 과정이 바로 영화 <세컨드 마더>의 제작 과정이었던 것.

<세컨드 마더>의 첫 시나리오는 <주방 문>(The Kitchen Door)이라는 연극을 위해 쓰여졌고 고용주와 보모 간의 갈등문제에 집중했다.이후 영화화를 결정하면서 안나 감독은 실제로 그녀가 어릴 적 부모님 집에서 30년간 지내며 자기를 키워줬던 보모를 생각하면서, 부모님이 고용했던 보모의 딸이 또 다시 보모 일자리를 찾는 모습을 보며 시나리오에 변화를 주게 된다. 브라질 여성들의 꿈에 현실적 한계가 있다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그녀의 작품 속 등장인물들을 통해 '희망'을 불어넣겠다고 결심한 것. 뿐만 아니라, 브라질의 사회 상황도 변수로 작용했다. 브라질에 새로운 대통령이 당선, 노동법이 개선되며 하우스메이드가 점차 사라지게 되자,안나는 하우스메이드의 딸을 불운하고 복종적인 타입으로 그려내는 클리셰에서 벗어나 당찬 캐릭터의 '제시카'를 만들어낸다. 다른 사람의 집에서 살면서 일을 하는 엄마와는 달리, '제시카'를 호기심과 떳떳한 태도로 자신의 권리를 요구하는 당당한 여성으로 그리며, 젊은 세대를 대변하는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안나 감독이 20여년간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완성한 영화 <세컨드 마더>는 줄곧 브라질 사회에 팽배해 있는 사회적 규범에 돌을 던지며 파장을 불러일으킨 작품이자, 엄마가 된 감독의 고민과 성찰이 담긴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CHARACTER & CAST

"네 양육비를 낸 건 나야!"
깔끔완벽한 하우스메이드 엄마, 발
부유한 가정에서 하우스메이드로 일하고 있는 '발'은 부잣집 아들 '파빙요'를 진심을 다해 보살피고 자신만의 철칙에 따라 빈틈없이 집안일을 해결한다. 깔끔완벽한 발에게도 아픈 손가락이 있는데 바로 13년 째 떨어져 지내고 있는 친딸 '제시카'이다. 가끔씩 이뤄지는 통화로 그리움을 대신하던 어느 날, 제시카가 대입시험을 위해 상파울로로 건너와자신과 함께 살게 되자 반가움도 잠시, 그녀로 인해 유지되고 있던 집안의 균형이 무너지기 시작한다. 제시카와 다투는 일이 많아지면서 그녀는 이제 자신이 진정으로 헌신해야 할 곳이 어디인가에 대하여 고민한다.

"헤지나 카제는 브라질의 '오프라 윈프리'같은 존재이다." - 안나 무이라에르트 감독

헤지나 카제
40년이 넘는 연기 경험을 가진 배우 헤지나 카제는 연극, 영화 및 TV를 넘나들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어 현재 브라질에서 가장 중요한 배우로 꼽힌다. 연극 로 평론가들이 열화와 같은 지지를 얻으며 데뷔한 그녀는 이후 TV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인지도를 넓히며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이 외에도 칸 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된 바 있는 <너 나 그들>과 최근 작품인 <사랑해, 리우>,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브라질 최고 여배우로서 우뚝 섰다. 최근에는 TV시리즈 제작에도 참여하면서 다양한 브라질 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제작자로서의 재능도 선보이고 있다. 현재는 라는 주말 버라이어티쇼 호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런 곳에서 어떻게 버틸 수 있어?"
당차고 자유분방한 딸, 제시카
13년 째 친엄마와 떨어져 지내고 있는 '제시카'는 대학입시를 치르기 위해 엄마가 일하는 곳에서 함께 살게 된다. 언제나 그리워하던 엄마지만, 자신보다 파빙요 가족들의 편의를 먼저 생각하는 엄마의 융통성 없이 꽉 막힌 모습에 그녀는 실망스럽고 섭섭하기만 하다. 자신을 친절하게 맞아준 파빙요 가족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과 엄마를 하찮게 대하는 것 같고 자신보다 엄마와 더 친밀한 부잣집 아들 '파빙요'에게도 질투를 느낀 제시카는 급기야 대학 시험 전 날 집을 급히 떠나고 만다.

카밀라 마르질라
<세컨드 마더>에서 당차고 거침없는 딸을 연기한 배우 카밀라 마르질라는 브라질 영화 와 <32 Mastilgadas: 16N 3 165>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세컨드 마더>를 통해 선배 배우 헤지나 카제와 함께 2015 선댄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 연기상을 공동수상하는 쾌거를 이룬 그녀는 "이 상을 브라질의 모든 하우스메이드 여성에게 바치고 싶다. '발'과 '제시카' 캐릭터가 사람들의 마음 속 깊이 다가가길 바란다."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특히, 평소 안나 무이라에르트 감독의 열렬한 팬이었던 그녀는 자신을 안나 감독에게 소개해준 캐스팅 디렉터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등 그녀가 이번 작품에서 얼마나 많은 노력과 열정을 담아 임했는지 알게 한다.


"발은 날 인정해줘."
'발'에게 키워진 부잣집 아들, 파빙요 | 미셰우 조에우사스
부잣집 아들 '파빙요'는 사회적으로 인정받으며 잘 나가는 커리어우먼 엄마 덕분에 풍요롭게 살고 있지만 어릴 때부터 자신의 곁에 없었던 엄마를 찾으며 하우스메이드 '발'에게 의존해왔다. 친엄마보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주고 인정해주는 '발'이 더 좋은 파빙요는 아들의 관심을 필요로 하는 엄마를 애써 모른 척하며 외면한다.


"발 아줌마는 안아주고 난 왜 안돼?"
파빙요의 커리어우먼 워킹맘, 바바라 | 카리니 텔레스
잘 나가는 워킹맘으로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바바라'는 일 때문에 하우스메이드에게 맡길 수 밖에 없었던 친아들 '파빙요'에 대한 미안함과 섭섭함을 갖고 있다. 밖에서는 완벽주의 커리어우먼이지만 속으로는 아들의 행동 하나하나에 상처받는 엄마다.


"하고 싶은 말을 안 하는 게 이상한 것 아닐까?"
바바라의 소심한 남편, 카를로스 | 로우렌소 무타렐리
잘 나가는 완벽한 바바라의 남편 '카를로스'는 어느샌가 가정 내에서 자신의 설 자리가 점점 약해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렇게 하루하루 무의미한 일상을 보내던 중, 갑작스럽게 나타난 제시카는 그에게 설명할 수 없는 자극을 주게 된다.



FILMMAKER

"<세컨드 마더>는 가족을 다루고 있지만,
우리 사회에 줄곧 팽배해 있고 사람들의 마음 깊숙이 들어있는 사회적 규범에 관한 영화이다."
감독 | 안나 무이라에르트
1964년 출생의 안나 무이라에르트 감독은 단편영화 연출을 시작으로 브라질 유명 신문사와 잡지에서 영화 평론가로 활동했으며 어린이용 TV시리즈 및 기타 프로그램 개발과 연출을 맡았다. 그 후, 그녀의 입봉작인 영화 <두르발 디스코>로 브라질 현지 최대의 영화제인 2002 그라마도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한 7개 부분의 상을 휩쓸며 화려하게 장편 영화감독으로 데뷔한 것. 이어서 2009년에는 그녀의 두 번째 작품 <금연>으로 브라질리아영화제 최우수작품상과 브라질 아카데미 대상 및 30개가 넘는 상을 수상하는 저력을 보였다.

자신이 직접 부모가 되어 의문을 갖게 된 일하는 여성과 육아에 대한 브라질의 잘못된 인식을 토대로 <세컨드 마더>의 시나리오를 작성하기 시작해 무려 20여 년만에 영화로 탄생시킨 안나 감독. 그녀는 <세컨드 마더>를 통해 우리 사회에 팽배해 있는 여성과 육아에 대한 사회적 규범을 이야기하고 젊은 세대들에게 이상적인 여성상을 제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감독이 관객들에게 쓴 편지]

<세컨드 마더>는 내 배 안에서 자라 내 심장으로 키워져
드디어 내 의식 속으로 들어온 영화다

저는 TV방송국 PD로서 항상 일이 많았습니다. 그러다 첫 아이를 임신하자 '내 아기와 함께 집에서 지내고 싶다'는 욕구가 들었고 전업주부는 2달도 못 견딜 것이라는 우려의 소리를 들으며 일을 그만두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내 아들은 반드시 내 손으로 키워야 한다고 생각했고 한 아이의 엄마가 됨으로써 제 자신이 더 나은 사람이 되는 것 같았죠. 하지만 제 주위 많은 이들이 보모를 고용한다는 것을 깨달았고, "어떻게 남의 손에서 자기 자식을 키울 수 있을까?", "보모들 또한 남의 아이를 키우기 위해 친자식은 또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왔겠지?" 등의 의문을 갖게 되었습니다.
보모를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들자고 결심하자 육아, 교육, 사회계층 등 브라질의 문제에 대해 참 할 말이 많았습니다. '두 명'의 엄마들에게 자란 상류층 아이들은 집안 일은 절대 하지 않아 결국엔 약하고 게으른 성인으로 성장하고 말죠. 저 또한 그렇게 컸고 독립할 나이가 되자 스스로 무엇을 해야 할지 혼란스럽기만 했습니다. 저는 이런 잘못된 관습을 제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았고 언젠가는 독립해버릴 아들과 최대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었습니다. 이번에 <세컨드 마더>가 2015 선댄스영화제에 초청이 됐을 때, 아들은 제게 한 편지를 주었고, 다음과 같이 쓰여 있었습니다. "내 '첫 번째'엄마가 되어줘서 고맙습니다."
<세컨드 마더>의 시나리오를 쓰면서 복종적인 보모의 딸처럼 클리셰 가득한 캐릭터 설정과 우겨넣은 듯한 해피엔딩을 넣고 싶진 않았어요. 좀 더 현실적인 접근에 대해서 밤낮으로 고민하다가 떠오른 것이 '교육'이었고, 건축을 공부하고 싶어하는 보모의 딸을 등장시켰어요. 그리고 주인집 건물의 구조로 사회적 계층의 간극을 보여주기로 했습니다. '애정'에 대한 많은 이야기도 하고 싶었는데, 영화 속 등장인물에게 '첫 번째' 진짜 엄마를 주면서 그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싶었습니다. 이 영화는 우리 모두가 살고 싶어하는 나라의 자화상 같은 '내일'에 대한 유토피아를 그린 영화인거죠.
상영시간 - 111분
자막 - 한국어
화면비율 - 16:9 ANAMORPHIC WIDESCREEN
오디오 - 포르투갈어 Dolby Digital 5.1
지역코드 - 3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이동규 (2021)
Tarkovskiĭ, Andreĭ Arsenʹevich (2021)
Wilson, Jeffrey 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