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그때 못한 말 (Loan 16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요비
Title Statement
그때 못한 말 / 김요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Seedpaper,   2016   (2017 6쇄)  
Physical Medium
277 p. : 천연색삽화 ; 18 cm
ISBN
978896794084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2870
005 20170926103956
007 ta
008 170116s2016 ulka 000c kor
020 ▼a 9788967940843 ▼g 03810
035 ▼a (KERIS)BIB000014256592
040 ▼a 223009 ▼c 223009 ▼d 244002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김요비 그
100 1 ▼a 김요비
245 1 0 ▼a 그때 못한 말 / ▼d 김요비 지음
260 ▼a 서울 : ▼b Seedpaper, ▼c 2016 ▼g (2017 6쇄)
300 ▼a 277 p. : ▼b 천연색삽화 ; ▼c 18 c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요비 그 Accession No. 12124172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요비 그 Accession No. 1513332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요비 그 Accession No. 12124172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요비 그 Accession No. 1513332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김요비의 첫번째 책. 삶이 주는 사소한 상처들을 달달하게, 때론 쓰리게 어루만지는 스타작가 못말. 마치 바로 귓전에 속삭이는 듯한 그의 정제된 시는 업데이트되는 족족 수많은 공감과 공유를 낳는다. 특히 20대 여성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그의 '글스타그램'은 새벽마다 뒤척이는 젊은 영혼들의 아지트가 된 지 오래다.

누군가에겐 세상의 귀한 것들을 모두 가져다줄 것만 같은 다정한 애인이, 또 어떤 이에겐 조건 없는 응원을 보내는 든든한 내 편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끔은 냉정한 어조로 누구나 가지고 있는 감정의 이면들을 정면으로 응시하게 만들기도 한다.

SNS 상에서 "제 감정과 너무 똑같아요!", "읽다가 울어버렸어요" 등의 댓글이 쏟아질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게시글과 미공개 습작 시까지 한데 모아 엮었다. 철저히 혼자인 것만 같아 외로운 사람에게, 아무리 노력해도 좁혀지지 않는 사람 사이의 거리로 괴로운 이에게, 사랑 때문에 울고 웃는 수많은 젊음에게 전하는 공감과 위로의 연서이기도 하다.

“당신에게도 있겠죠,
한 마디면 무너질 아흔아홉 마디의 새벽…”

애틋한 연인처럼, 오랜 친구처럼, 낯선 이방인처럼
가만가만 말 거는 인스타그램 시인 못말


삶이 주는 사소한 상처들을 달달하게, 때론 쓰리게 어루만지는 스타작가 못말. 마치 바로 귓전에 속삭이는 듯한 그의 정제된 시는 업데이트되는 족족 수많은 공감과 공유를 낳는다. 특히 20대 여성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그의 ‘글스타그램’은 새벽마다 뒤척이는 젊은 영혼들의 아지트가 된 지 오래다. 누군가에겐 세상의 귀한 것들을 모두 가져다줄 것만 같은 다정한 애인이, 또 어떤 이에겐 조건 없는 응원을 보내는 든든한 내 편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끔은 냉정한 어조로 누구나 가지고 있는 감정의 이면들을 정면으로 응시하게 만들기도 한다. 가슴 뛰는 시작의 설렘과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외사랑, 식어가는 관계의 온도와 사람이 지나간 빈자리까지. 그의 언어가 지나간 자리엔 뭉근한 손자국이 남는다. 진심을 들킬까 봐, 상처주기 싫어서,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아서, 그 순간에 미처 전하지 못했던, 혀끝에서 맴도는 말들. 마치 그 순간에 내 마음속에 들어와 있었던 것처럼 작가는 솔직하고 담담한 언어로 감정을 재현해낸다.
작가의 첫 책《그때 못한 말》은 과연 ‘새벽 감성’의 정수라 칭할 만하다. SNS 상에서 “제 감정과 너무 똑같아요!”, “읽다가 울어버렸어요” 등의 댓글이 쏟아질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게시글과 미공개 습작 시까지 한데 모아 엮었다. 철저히 혼자인 것만 같아 외로운 사람에게, 아무리 노력해도 좁혀지지 않는 사람 사이의 거리로 괴로운 이에게, 사랑 때문에 울고 웃는 수많은 젊음에게 전하는 공감과 위로의 연서이기도 하다.

[추천의 글]
jyn6** 미친 공감!
daydreamer_s** 너무 마음에 들어서 소리 지를 뻔 했어요.
bitbic** 작가님 글은, 가만히 있는 사람을 건드려요.
sysy_s2** 어떻게 매일 매일 이런 주옥같은 글귀가 나오죠?
yeolm**_0 매번 맘을 꼭꼭 누르네요.
erica.charmi** 항상 사랑에 빠지고 싶게 만드는 글이에요.
l_kin_** 제 감정이랑 너무 같아요. 퍼가도 될까요?
leslil**_정말 좋아요. 가슴을 푹 찌르는 글이네요.
xxii** 진짜 표현도 말도 전부 너무 예뻐요. 항상 위로받고 갑니다.
bbom_yo** 이런 글 처음 봅니다. 내 생각을 읽은 듯한. 이렇게 공감되는 글은 정말 최고!
yylmy** 매일 밤 못말 님의 글들을 읽고 잠드는 게 일상이 되었습니다. 저의 밤을 채워주셔서 감사해요.
iam_play** 제 마음을 어디서 보고 계신 것처럼, 그래요. 그래서 오늘 분해서 울어버렸어요.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못말 김요비(지은이)

헌책방에 내가 쓴 책을 팔았던 그날 밤에는 죽고 싶었다. 며칠 뒤, 다시 그곳을 찾아갔을 때 내 책이 팔리고 없다는 것을 알았다. 살고 싶었다. 살아서 만나고 싶었다. 내게도 값을 매겨준 사람들, 겨우 나와 같은 세상들. 못말 김요비. 책 『그때 못한 말』 『안녕 보고 싶은 밤이야』 『그런 사랑을 해요』를 썼고, 아이콘 『사랑을 했다』 박혜원 『시든 꽃에 물을 주듯』 원티드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 갓세븐 『PIOSON』 등 가사를 썼다. 필명 ‘못말mot_mal’은 ‘moment of truth’에서 따온 것으로 ‘진실의 순간에 못한 말’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mot_mal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다음 계절에서도, 당신을 기다립니다.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