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오목한 양지 : 박정수 시집

오목한 양지 : 박정수 시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정수
서명 / 저자사항
오목한 양지 : 박정수 시집 / 박정수 지음
발행사항
안산 :   몽트,   2016  
형태사항
106 p. ; 20 cm
총서사항
몽트시선 ;001
ISBN
978896989023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2843
005 20170201140003
007 ta
008 170116s2016 ggk 000cp kor
020 ▼a 9788969890238 ▼g 04810
040 ▼a 211009 ▼c 211009 ▼d 244002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박정수 오
100 1 ▼a 박정수
245 1 0 ▼a 오목한 양지 : ▼b 박정수 시집 / ▼d 박정수 지음
260 ▼a 안산 : ▼b 몽트, ▼c 2016
300 ▼a 106 p. ; ▼c 20 cm
440 0 0 ▼a 몽트시선 ; ▼v 001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7 박정수 오 등록번호 1513332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몽트시선 1권. 2008년 계간 「시작」으로 등단한 박정수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시인은 201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 수혜를 받아 <봄의 절반>이라는 시집을 출간한 바 있다.

<오목한 양지> 시편들은 첫 번째 시집 이후 체질변경된 성향을 보이고 있다. 두 번째 시집에서 특히 주목되는 소재는 십 원이다. 물론 이 십 원이라는 소재는 첫 번째 시집에서도 이미 강한 이미지를 드러낸 바 있지만, 두 번째 시집을 통해서 그 이미지가 더 극명하게 드러난다. 또 따뜻한 작가의 시선이 물기 촉촉한 봄을 지향한다는 점이다.

2008년 계간『시작』 으로 등단한 박정수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시인은 201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 수혜를 받아『봄의 절반』이라는 시집을 출간한 바 있다.
『오목한 양지』 시편들은 첫 번째 시집이후 체질변경된 성향을 보이고 있다. 두 번째 시집에서 특히 주목되는 소재는 십 원이다. 물론 이 십 원이라는 소재는 첫 번째 시집에서도 이미 강한 이미지를 드러낸 바 있지만, 두 번째 시집을 통해서 그 이미지가 더 극명하게 드러난다. 또 따뜻한 작가의 시선이 물기 촉촉한 봄을 지향한다는 점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정수(지은이)

경북 칠곡 출생. 2007년 제2회 최치원 신인문학상을 수상하고 2008년 계간『시작』에 「봄의 절반」외 4편이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201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 수혜, 첫 시집『봄의 절반』을 출간하였다. 한국방송통신대학 국어국문학과에 재학 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뻐근하다 
자화상 
과수원 집 무덤 
얼음 연가 
눈은 비처럼 내리고 사람들은 꽃잎처럼 흩어지고 
부석사 낙조 
오목한 양지 
단잠 
어떤 삽화 
달달한 위로 
밀양댁 
직선의 그리움 
장미의 고백 
척수(隻手) 

제2부 
소포 
꽃보다 당신 
秋억 
토닥이며 눈물흐른다1 
토닥이며 눈물흐른다2 
다시, 유월 
서풍 불던 날 
언년 씨 
석류꽃 
다보탑 
초락도 
얼룩 
촉매(觸媒) 
돈을 낳는 기계 
모정 

제3부 
성우이용원 
소각장 김씨 
코바늘 순환선 
타원형 액자 
이숙자 역리원 
그, 꽃 
엄마 
당당한 조끼 
함지박 
도토리묵을 쑤다 
소나기 
여자 
하다. 
춤추는 여자 

제4부 
자두 
봄이다 1 
봄이다 2 
봄이다 3 
봄이다 4 
봄이다 5 
봄이다 6 
봄이다 7 
봄이다 8 
꽃밥 
향일암 
바람이 불잖아요 
눈으로 듣는 소리 
터만 남은 외가 집 
빈집 
교대근무 증후군 
단단한 등 

발문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