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 : 스머프할배의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상 일기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성기
서명 / 저자사항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 : 스머프할배의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상 일기 / 정성기 지음
발행사항
성남 :   헤이북스,   2016  
형태사항
333 p. : 삽화 ; 20 cm
ISBN
979119571466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90289
005 20161212150705
007 ta
008 161212s2016 ggka 000c kor
020 ▼a 9791195714667 ▼g 03810
035 ▼a (KERIS)BIB000014255965
040 ▼a 241026 ▼c 241026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정성기 나
100 1 ▼a 정성기
245 ▼a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 : ▼b 스머프할배의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상 일기 / ▼d 정성기 지음
260 ▼a 성남 : ▼b 헤이북스, ▼c 2016
300 ▼a 333 p. : ▼b 삽화 ; ▼c 20 cm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7 정성기 나 등록번호 1212383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정성기 나 등록번호 1513332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7 정성기 나 등록번호 1212383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정성기 나 등록번호 1513332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할배가 된 아들이 치매 중기의 노모를 봉양하며, 매일 최후의 만찬이 될지 모를 엄마의 밥상을 직접 차리며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인생의 깨달음을 솔직하게 적어간 에세이다. 치매 중기인데다가 여러 합병증으로 힘들어 하는 어머니를 두고 ‘길어야 1년’이라는 의사가 말에 그렇다면 요양원이 아닌 ‘내가 직접’ 마지막 가시는 날까지 모시겠다며 시작된 스머프할배와 징글맘의 따뜻한 밥상 일기가 담겨 있다.

요리와 무관한 삶을 살았지만, 스머프할배가 가장 정성을 들인 것은 ‘엄마가 젊었을 때 나와 내 가족에게 그랬던 것처럼 매일 삼시 세끼 밥상을 차려 엄마와 함께 밥을 먹는 일’이었다. 노인에게 도움이 되는 요리를 만들기 위해 온갖 요리 블로그들을 찾아서 얻은 레시피를 따라 요리를 익히며 딱 100가지 요리를 해드리겠다고 다짐했는데, 칼에 베이고 끓는 물에 데는 동안 9년의 세월이 흘러 징글맘께 해드린 요리의 가짓수가 벌써 500가지가 넘는다.

때론 힘들고 때론 괴로운 시간들이었지만 간병과 요리를 통해 티격태격 싸우고 화해하면서 모자간의 사랑과 진심을 확인한 스머프할배와 징글맘은 이제 유쾌한 인생의 동반자이자 친구이고 또 애인이 되었다. ‘징글맘’은 스머프할배가 간병의 시간이 징글징글하면서도 왜소해진 엄마가 흥얼거리며 노래를 부를 때면 작고 예쁜 방울같이 보여 붙인 애칭이다. 눈물과 웃음, 그리고 애증이 담긴 스머프할배표 영혼의 밥상은 징글맘을 살아가게 만드는 원천이다.

예순다섯 아들, 아흔둘 노모를 위해 매일 요리를 하다
눈물 한 방울, 웃음 한 큰 술 그리고 애증 1/2개가 만드는 영혼의 레시피

할배가 된 아들이 치매 중기의 노모를 봉양하며, 매일 최후의 만찬이 될지 모를 엄마의 밥상을 직접 차리며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인생의 깨달음을 솔직하게 적어간 에세이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가 출간되었다. 이 책에는 치매 중기인데다가 여러 합병증으로 힘들어 하는 어머니를 두고 ‘길어야 1년’이라는 의사가 말에 그렇다면 요양원이 아닌 ‘내가 직접’ 마지막 가시는 날까지 모시겠다며 시작된 스머프할배와 징글맘의 따뜻한 밥상 일기가 담겨 있다.
요리와 무관한 삶을 살았지만, 스머프할배가 가장 정성을 들인 것은 ‘엄마가 젊었을 때 나와 내 가족에게 그랬던 것처럼 매일 삼시 세끼 밥상을 차려 엄마와 함께 밥을 먹는 일’이었다. 노인에게 도움이 되는 요리를 만들기 위해 온갖 요리 블로그들을 찾아서 얻은 레시피를 따라 요리를 익히며 딱 100가지 요리를 해드리겠다고 다짐했는데, 칼에 베이고 끓는 물에 데는 동안 9년의 세월이 흘러 징글맘께 해드린 요리의 가짓수가 벌써 500가지가 넘는다.
때론 힘들고 때론 괴로운 시간들이었지만 간병과 요리를 통해 티격태격 싸우고 화해하면서 모자간의 사랑과 진심을 확인한 스머프할배와 징글맘은 이제 유쾌한 인생의 동반자이자 친구이고 또 애인이 되었다. ‘징글맘’은 스머프할배가 간병의 시간이 징글징글하면서도 왜소해진 엄마가 흥얼거리며 노래를 부를 때면 작고 예쁜 방울같이 보여 붙인 애칭이다. 눈물과 웃음, 그리고 애증이 담긴 스머프할배표 영혼의 밥상은 징글맘을 살아가게 만드는 원천이다.

새벽마다 난리굿을 벌이는 징글맘, 밥상 앞에서는 웃음꽃을 피운다
치매 중기의 어머니를 위해 9년 동안 직접 요리하며 깨달은 인생의 맛

얼마 전 일본에서 치매 환자의 가족이 환자를 살해하고 동반 자살하는 일이 벌어졌다. 치매 환자의 가족들이 얼마나 큰 고통 속에 살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 이른바 간병에 지친 가족이 환자를 살해하는 ‘간병 살인’은 비단 일본만의 사회 문제가 아니다. 특히 간병 살인 사건 중 절반 이상이 가해자가 불면증으로 심신이 지친 끝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스머프할배가 징글맘이라 부를 정도로 노모의 치매 증상이 심하다. 한 시간이 멀다 하고 밥을 달라는 것은 약과다. 용변을 본 변기 속을 아들 칫솔로 휘젓기, 두루마리 휴지를 모두 풀어 뜯기, 알아듣지 못할 말로 괴성 지르기, 같은 말 반복하여 말하기, 새벽에 한 시간 간격으로 일어나 곡소리 하기, 손톱으로 방바닥 긁기, 효자손으로 이것저것 마구 때리기, 속옷에 용변을 보고도 뭉개기, 입에 담지 못할 욕하기, 시도 때도 없이 밥 달라고 하기 등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머릿속에 바늘 100개가 꽂혀 있는 듯 신경이 날카로워져 고통스러웠던 스머프할배가 한때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었다.
하지만 세상 누구보다 강했던 엄마에서 이제는 자신의 보호 없이는 한순간도 생존하지 못할 것 같은 치매 환자가 된 노모를 천륜이 아니더라도 손을 놓고 싶지 않았다. 그것은 바로 엄마를, 자신을 그리고 가족을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인생의 길은 혼자서 가는 것이 아니고, 어렵고 힘든 길이라도 함께 걸어갈 때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치매 환자의 광기와도 같은 발작과 한없이 사랑하고 존경하는 엄마의 모습을 번갈아 보이는 징글맘을 향한 스머프할배의 고뇌와 애증이 독자로 하여금 부모와 자식, 가족 간의 관계에 대해 되돌아보게 한다.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를 통해 스머프할배는 치매 환자에 대한 사회 인식과 복지 정책이 현실성 있게 변화되길 바라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사랑하고 소중한 가족이 함께 밥상에 둘러앉아 따뜻한 밥을 나눠 먹는 것이야 말로 진짜 달콤하고 행복한 인생의 감칠맛이라고 말한다.

따뜻한 가족 에세이이자 맛있는 요리 에세이
노모를 위한 건강식 46품의 레시피 수록

‘유식(侑食)하다’라는 말은 임금과 함께 음식을 먹으면서 임금에게 음식을 권하는 일을 뜻한다. 스머프할배 역시 징글맘께 차리는 밥상을 임금에게 진상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이름하여 ‘스머프할배의 유식한 식탁’에는 어떤 요리들이 올랐을까. 치아가 부실하고 편식이 심한 노모를 위해서 스머프할배는 영양과 맛뿐 아니라 징글맘의 저작(咀嚼) 여부도 고려하여 레시피를 만들었다. 스머프할배는 징글맘과의 추억을 기억하기 위해 직접 만든 요리의 레시피를 빠지없이 모두 기록했다. 그중에 이 책에 수록한 건강식 레시피의 가짓수는 46품으로 다음과 같다.
- 주식(Rice): 생명의 죽, 타락죽, 종합 영양죽, 녹두죽, 일본식 쇠고기덮밥, 오므라이스, 카레라이스, 생청국장비빔밥, 새우볶음밥, 도토리묵밥
- 면(Noodles): 황제 라면, 짜장면, 콜라보 냉면, 김치말이국수, 한국식 스파게티
- 국(Soup): 쌀가루크림수프, 우유야채수프, 야채햄스튜, 단호박비프스튜, 표고버섯쇠고기영양탕, 콩비지찌개, 고등어김치찌개, 곰국, 오이미역된장냉국, 동탯국
-일품요리(Main Dish): 고등어스테이크, 등심스테이크, 함박스테이크, 사천식 마파두부, 메밀묵, 명태회무침, 콜라보 완자, 고추장더덕삼겹살구이, 돼지껍데기볶음
- 반찬(Side dish): 물김치, 쇠고기달걀찜, 어묵볶음, 두부카레볶음, 꽈리고추쇠고기장조림, 도루묵조림, 양미리조림, 밴댕이조림
- 디저트(Dessert): 생과일주스, 간장떡볶이, 고구마샐러드, 감자샐러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성기(지은이)

치매 중기의 노모를 위해 매일 삼시 세끼를 요리하는 예순다섯의 할배다. 당연하게도 어렸을 때는 엄마가 차려준 밥상을 받았고, 결혼 후에는 아내가 차려준 밥상을 받았다. ‘길어야 1년’이라는 의사의 말 한마디에 요양원을 마다하고 난생 처음으로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부엌으로 들어가 ‘엄마를 위한 밥상’을 차리기 시작했다. 요리와 무관하게 대학에서 신학을 공부했고 광고와 잡지 일을 하며 청춘을 보냈다. 가난으로 인해 중학교 3학년 때부터 대학 때까지 입주 가정교사를 하느라 가족의 품을 떠나 있었고, 군 제대 후 결혼하고서야 부모와 함께 십여 년을 모시고 살았던 탓에 엄마와의 애틋한 추억이 별로 없었다. 치매에 걸려 요양원에서 세상을 떠나신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던 불효를 씻고자 치매 판정을 받은 어머니를 마지막까지 직접 모시겠다며 작은 집을 구해 곁을 지키고 있다. 요리 블로거들의 레시피를 따라 해보며 9년여 동안 밥상에 올린 요리의 가짓수가 벌써 500여 가지가 넘는데, 그 수만큼 삼시 세끼를 함께하는 요즘에서야 엄마의 사랑을 뒤늦게 느끼며 추억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어여 그 강을 건너가세요.’라며 토로할 정도로 노모의 치매 증상이 심각해질수록 간병하는 스머프할배 역시 정신적 스트레스뿐만 아니라 육체적 고통도 악화되고 있다. 위궤양으로 수술까지 받았지만 그는 ‘피투성이라도 살라’는 하느님의 말씀을 동아줄처럼 붙잡고 매일 기도하며 마음을 추스른다. 늙은 아들이 만들어준 요리를 맛있게 드시는 노모가 ‘영춘화가 야들야들 핀 봄날’에 그리운 남편을 만나러 가실 때까지 삼시 세끼를 요리해 드리는 것이 결국은 노모와 자신을 그리고 가족을 함께 살아가게 만든다는 믿음으로 오늘도 밥상을 차리고 있다. 2008년부터 경북 영주에 있는 노인요양원 이당원의 자문위원으로 있다.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adcsk 네이버 지식iN http://kin.naver.com/profile/adcsk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 머리에_밥상을 차리며 

[단맛] 요리는 진실한 사랑을 담았네 
밥상 변천사 | 후회하고 싶지 않아 | 징글맘이라 부르는 이유 | 일일 다큐멘터리 ‘삼시 세끼’ | 요리 삼매경 | 한 사람을 위한 요리 | 최후의 만찬 | ‘뚝딱 요리’ 전문가 | 요리는 진행 중 

[쓴맛] 스스로 지는 짐은 무겁지 않아 
세월이 흘러 | 폭풍우가 치는 밤 | 단 하룻밤이라도 | 보내든지, 떠나든지 | 홀가분한 이별 | 걱정 말아요 | 피투성이라도 살라 | 곁에 있어 줘 | 인생은 채워지는 것 

[신맛] 모든 행복은 서로 닮은 데가 있다 
꿈꾸지 못하는 그날에도 | 인연 | 똥깡이, 쑥맥이, 쨈뱅이 | 억척 또순이 아지매 | 사랑방을 찾는 까마귀 | 고향의 맛 | 생존 전략 | 징글맘의 ‘천일야화’ 

[짠맛] 정말로 눈물은 왜 짠가? 
가을 소리 | I’m your man | 식구라는 이름의 무게 | 내리사랑과 치사랑 | 담북장과 낫토 그 사이 | 말이 마음이다 | 간장처럼 짠 날도 있지 | 단 하나의 친구 | 진인사대천명 

[감칠맛] 함께 밥을 먹는다는 것 
요리하는 슈퍼맨 | 마음 다스리기 |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 두 바퀴의 힘 | 추억은 생생한데 | 자물쇠와 열쇠 | 멈출 수 없는 길 | 아주 작은 일 | 사랑할 수 있으므로 

징글맘께 드리는 편지 
감사의 글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