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南塘 朴東贊 遺稿錄 : 上下卷

南塘 朴東贊 遺稿錄 : 上下卷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동찬 朴東贊, 1885-1955 박용배, 편
서명 / 저자사항
南塘 朴東贊 遺稿錄 : 上下卷 / 박동찬 저 ; [박용배 편]
발행사항
서울 :   평민사,   2016  
형태사항
8, 165, 116 p., 도판 [4]장 : 삽화 ; 26 cm
ISBN
9788971156261
일반주기
洋裝本  
이 책은 '1988년 石印本으로 간행된 『南塘遺稿(上·下)』'를 咸陽 朴氏 문중의 후손인 박용배가 합본한 것임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8566
005 20161207133226
007 ta
008 161122r20161988ulkaf 000c chi
020 ▼a 9788971156261 ▼g 03800
035 ▼a (KERIS)BIB000014254439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82 0 4 ▼a 895.783 ▼2 23
085 ▼a 897.85 ▼2 DDCK
090 ▼a 897.85 ▼b 박동찬 남
100 1 ▼a 박동찬 ▼g 朴東贊, ▼d 1885-1955
245 1 0 ▼a 南塘 朴東贊 遺稿錄 : ▼b 上下卷 / ▼d 박동찬 저 ; ▼e [박용배 편]
260 ▼a 서울 : ▼b 평민사, ▼c 2016
300 ▼a 8, 165, 116 p., 도판 [4]장 : ▼b 삽화 ; ▼c 26 cm
500 ▼a 洋裝本
500 ▼a 이 책은 '1988년 石印本으로 간행된 『南塘遺稿(上·下)』'를 咸陽 朴氏 문중의 후손인 박용배가 합본한 것임
534 ▼p 원본: ▼t 南塘遺稿. ▼c 檀紀4321[1988], ▼b 石印本
700 1 ▼a 박용배,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5 박동찬 남 등록번호 11176388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1988년 석인본으로 간행되었던 <남당유고(상.하)>를 함양 박씨 문중의 후손 박용배가 상하를 합본해서 다시 발행한 책이다.

1988년 石印本으로 간행되었던 <南塘遺稿(上.下)>를 咸陽 朴氏 문중의 후손인 박용배 님께서 上下를 합본해서 46倍版洋裝本 <南塘 朴東贊 遺稿錄>으로 다시 발행한 책이다.
일제강점기의 어려운 시대를 살아온 南塘 朴東贊 公은 한마디로 그 시대에 걸맞은 투철한 민족주의 사상과 용기를 갖춘 훌륭한 선비로서 또한 학자로써 뿐만 아니라 일생동안 忠孝의 德目까지 철저히 실천한 애국자였다.
우선 선비와 학자로서 그는 詩는 물론 序, 記, 跋, 銘, 上樑文, 祭文, 碑, 行狀, 遺事 등 다양한 분야의 문집을 남겼다. 더욱이 그의 저서 대부분의 주제가 그가 태어난 주변의 정겨운 모습과 가까운 지역인물에 대한 소박한 내용이었다.
한편, 그는 당시 학식이 높고 명망 있는 분들을 직접 찾아가서 스승으로 모시고 그의 학문증진에 盡力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위성계(衛聖契)라는 조직을 만들어 당시로서는 매우 어려운 여러 가지 교육 사업을 몸소 실천하기도 했다. 또한 풍영계(風詠契)라는 기구까지 구성하여 鄕土와 나라 사랑을 先導했다.
南塘 朴東贊 선생은 당시 亂世의 세상이 그의 의지와 전혀 맞지 않으니 오직 진정한 선비로서 평생을 山林에 處하면서 후손과 주변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모범을 내린 가히 보기 드문 君子라 할 수 있다.
오늘날처럼 인간 사이에 필수적인 기본 도리나 의리가 전무한 세상에는 오로지 南塘 선생의 이렇게 순수한 민족주의적 선비정신과 忠孝思想이 절실히 요구됨에, 현대를 어렵게 살아가는 많은 후학들에게 南塘 선생의 그 훌륭한 처세와 사상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학습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싶다.
- 서문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동찬(지은이)

을유년(1885년)에 태어나서 을미년(1955년)에 돌아가심. 13세에 향시에 나아가 장원을 해서 모두를 놀라게 한 후로 육봉선생 문하에 들어가 오서, 오경, 단운, 병승, 송극재 병관 제공 사이에 주유하여 견문한 바가 넓어 끝이 없었다. 공이 일부러 가르치려고 하지도 않았는데 주위에서 많은 학자가 모여들어 학업을 청하여 공을 바르게 본받아 공의 문하에서 文과 行이 다 아름다운 선비가 나왔다. 공은 선대 묘에 의물이 갖추어 있지 않음을 알고 의식을 존절히 하여 비를 세우고 제전을 두었다. 또 기미 인산(고종의 장례) 때 발을 싸매고 부경하여 통곡을 다했고 병인 대상(순종의 상)에도 또한 같이 했다. 평생에 저술한 것이 그 높이가 무릎도 넘을 정도였으나 그 중, 정요한 것만 가려 몇 권 만들어 상자 속에 간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남당유고 원본 상 
2. 남당유고 원본 하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