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주노동자, 그들은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왔나 : 일제 강점기 중국인 노동자와 한국인

이주노동자, 그들은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왔나 : 일제 강점기 중국인 노동자와 한국인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태웅
서명 / 저자사항
이주노동자, 그들은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왔나 : 일제 강점기 중국인 노동자와 한국인 / 김태웅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아카넷,   2016  
형태사항
222 p. : 삽화 ; 20 cm
총서사항
대우휴먼사이언스 ;011
ISBN
9788957335017 9788957334522 (세트)
서지주기
참고문헌(p. 212-217)과 색인수록 주석: p. 191-21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7565
005 20161115174142
007 ta
008 161111s2016 ggka b 001c kor
020 ▼a 9788957335017 ▼g 94100
020 1 ▼a 9788957334522 (세트)
035 ▼a (KERIS)BIB000014192829
040 ▼a 211015 ▼c 244002 ▼d 244002
082 0 4 ▼a 331.544 ▼2 23
085 ▼a 331.544 ▼2 DDCK
090 ▼a 331.544 ▼b 2016
100 1 ▼a 김태웅
245 1 0 ▼a 이주노동자, 그들은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왔나 : ▼b 일제 강점기 중국인 노동자와 한국인 / ▼d 김태웅 지음
260 ▼a 파주 : ▼b 아카넷, ▼c 2016
300 ▼a 222 p. : ▼b 삽화 ; ▼c 20 cm
440 0 0 ▼a 대우휴먼사이언스 ; ▼v 011
504 ▼a 참고문헌(p. 212-217)과 색인수록
504 ▼a 주석: p. 191-211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1.544 2016 등록번호 1513316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대우휴먼사이언스 시리즈 11권. 언제부터인가 우리 주변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흔히 보게 되었다. 피부색과 언어가 다른 이들이 우리와 마찬가지로 이 땅에서 일하고 거리를 오가는 모습을 보며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그들을 걱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도 있지만, 괜한 반감과 두려움을 느끼거나 나아가 혐오의 감정을 표출하는 경우도 있다.

약 100년 전에도 비슷한 풍경이 펼쳐졌다. 한반도에 들어온 최초의 이주노동자 집단인 중국인 노동자와 한국인 사이에 크고 작은 대립과 갈등이 있었다. 심지어 참혹한 살육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책 『이주노동자, 그들은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왔나』는 역사학자의 시각에서 일제 강점기 중국인 노동자와 한국인의 관계를 사료를 통해 세밀하게 들여다봄으로써 오늘날 이주노동자 문제를 풀어갈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하는 문제작이다.

외국인 노동자 100만 명 시대에
되새겨 보아야 할 우리의 역사


일제 강점기 조선에 들어온 중국인 노동자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중국인 노동자들은 1882년 조청상민수륙무역장정이 체결되면서 한반도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1910년 일제가 대한제국을 강점한 이후 중국인 노동자 수는 점점 늘어났으며, 1920년대 후반부터 조선총독부 관영사업이 증가하면서 저렴한 임금의 중국인 고력(비숙련 노동자)들이 대거 들어왔다.
당시 노동자 임금은 일본인, 한국인, 중국인 순으로 중국인 노동자들의 임금 수준이 가장 낮았지만 이들은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 별 재료 없이 춘장에 수타면을 쓱쓱 비빈 짜장면이 가장 저렴한 식사였고 때로는 생파를 간장에 찍어 반찬으로 먹을 정도였다. 하루 일해 1원을 받으면서도 생활비를 아끼고 아껴 매달 12원 54전을 본국에 송금하기도 했다.
이런 중국인 노동자들을 바라보는 한국인의 시선은 결코 곱지 않았다. 일본인 자본가들이 값싼 중국인 노동력을 선호해 그들의 근면성실함과 인내심을 칭찬하는 한편 언제든 한국인 노동자들을 갈아치울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한국인 입장에서 중국인 노동자들은 값싼 임금을 미끼로 일자리를 빼앗는 얄미운 존재였다. 국내에서 번 돈을 거의 쓰지 않고 중국에 보낸다는 점도 한국인들의 불만을 가중시켰다.

1931년 만보산사건과 화교배척폭동의 실체는 무엇일까?
‘완바오산’이라고 부르는 중국 길림성의 만보산 지역은 평소 관개수로를 두고 중국인과 한국인 사이에 갈등이 빈번하게 일어났던 곳이다. 국내에서도 중국인과 한국인 사이에 몸싸움이 종종 일어나던 때였다. 1931년 7월 2일, 만보산에서 중국인 800명이 조선 농민을 습격해 많은 동포가 죽었다는《조선일보》호외 기사를 접한 한국인들은 불같은 반응을 보였다. 신문이 배달된 지 한 시간 만에 인천의 중화요리점이 한국인들에게 공격당했다. 결국 전국적으로 번진 화교배척폭동으로 인해 화교 142명이 살해되고 546명이 부상했다고 한다. (그 기사는 일제의 조작으로 인한 오보였다는 것이 나중에 판명되었다.)
이 책의 저자는 중국인 노동자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평안도 평양에서 화교의 피해가 가장 컸으며 특히 노동자들이 화교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이를 통해 당시 사건들이 우발적 감정이나 군중심리에 따른 것이라기보다 일자리를 둘러싼 한중 노동자의 갈등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추론해낸다.
나아가 저자는 중국인 노동자에 대한 한국인 각계각층의 다양한 시선을 구명하였다. 즉 호떡집에 돌을 던진 노동자 이삼복, 민족주의 계열 좌파인 《조선일보》 사장 안재홍, 민족주의 계열 우파인 《동아일보》 사장 송진우, 자본가들의 노동윤리관을 내면화한 윤치호와 이선근, 소설가 김동인 등의 의식이 서로 어떻게 달랐는지를 면밀히 살펴보았다. 한중 노동자의 갈등은 양쪽 노동자 사이의 경제적 이해관계에 국한되지 않고 황색 언론의 보도 형태 및 다양한 사회문화적 요인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음을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이주노동자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까?
대중가요 〈눈물 젖은 두만강〉으로 유명한 가수 김정구의 최고 히트작은 〈왕서방연서〉였다고 한다. 1938년에 발표된 이 만요(우스개 노래)는 명월이한테 반한 비단 장사 왕서방을 조롱하는 내용이다. 김동인의 소설 「감자」나 이효석의 「분녀」에도 등장하는 왕서방이나 ‘아편쟁이’ 이미지, ‘짱꼴라’ ‘떼놈’ 같은 비속어는 화교 혹은 중국인을 향한 한국인의 부정적 감정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어쩌면 한국인과 화교의 갈등은 한국 상인과 화교 상인의 상권 다툼 또는 한국 문화와 중국 문화의 충돌에 앞서 한국인 노동자와 중국인 노동자의 일자리 다툼에서 그 원인을 찾아야 하지 않나”라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이제 우리 곁에는 중국인뿐 아니라 다양한 민족ㆍ국가의 노동자들이 이주노동자라는 이름으로 와 있다. 이들이 국내에서 겪는 어려움이나 한국인들과의 갈등을 해결하는 일도 필요하지만 이주노동자의 증가를 초래하고 열악한 노동 여건을 재생산하는 경제적ㆍ사회적ㆍ정치적 요인을 따져보고 역사적ㆍ구조적인 문제로 파악하려는 노력이 더욱 중요하다. 저자가 결론에서 말한 것처럼 “역사는 죽어 있는 과거가 아니라 오늘날에도 되살아나 우리가 무엇인가를 깨닫기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태웅(지은이)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 교수.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 국사학과에서 문학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은 책으로 『한국근대 지방재정 연구』(2013년 두계학술상 수상), 『뿌리 깊은 한국사 샘이 깊은 이야기 6-근대』, 『국사교육의 편제와 한국근대사 탐구』, 『이주노동자, 그들은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왔나』, 『우리 학생들이 나아가누나』, 『규장각』(공저), 『우리 역사, 어떻게 읽고 생각할까』(공저), 『신식 소학교의 탄생과 학생의 삶』, 『어윤중과 그의 시대』 등이 있으며 그 외 다수의 논저를 저술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일제 강점기 중국인 노동자를 되돌아본다 

1장 중국인 노동자가 이 땅에 들어오다 
1. 화교 상인을 따라 들어온 중국인 노동자 1882~1910 
2. 중국인 노동자의 증가 1911~1919 
3. 중국인 노동자의 대거 입국 1920~1931년 화교배척사건 직전 

2장 중국인 노동자는 이 땅에서 어떻게 살았을까? 
1. 중국인 노동자 가족의 구성 변화· 
2. 중국인 노동자의 연망 
고력방 
향방과 기타 연망 
3. 종사 직종과 노동조건 

3장 한중 노동자가 충돌하다 
1. 만주사변 이전 한중 노동자의 갈등 양상 
2. 1931년 화교배척사건과 일제 당국 및 한국인 식자층의 동향 

4장 일제의 대륙 침략 후 중국인 노동자의 선택 
1. 일제의 대륙 침략과 중국인 노동자의 집산 
2. 중국인 노동자의 정체성 혼란과 삶의 끝자락 

뒷이야기 떠나가는 화교, 남아 있는 화교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