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빠르게 명확하게) 전달하는 힘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지영
서명 / 저자사항
(빠르게 명확하게) 전달하는 힘 = Communication / 김지영 지음
발행사항
고양 :   위즈덤하우스,   2016  
형태사항
191 p. ; 22 cm
ISBN
978896086991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6808
005 20161108093650
007 ta
008 161107s2016 ggk 000c kor
020 ▼a 9788960869912 ▼g 03320
035 ▼a (KERIS)BIB000014231850
040 ▼a 211061 ▼c 211009 ▼d 211009
082 0 4 ▼a 658.452 ▼2 23
085 ▼a 658.452 ▼2 DDCK
090 ▼a 658.452 ▼b 2016z6
100 1 ▼a 김지영 ▼0 AUTH(211009)135414
245 2 0 ▼a (빠르게 명확하게) 전달하는 힘 = ▼x Communication / ▼d 김지영 지음
260 ▼a 고양 : ▼b 위즈덤하우스, ▼c 2016
300 ▼a 191 p. ; ▼c 22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58.452 2016z6 등록번호 11176335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정당하게 항의하고 건강한 컴플레인을 제기하는 여자, 무조건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경우 상대를 배려하기도 하고 함께 상생하길 원하는 여자, 소비자가 구매하도록 설득하는 직업을 가진 여자. 바로 TBWA KOREA 전 국장 김지영을 소개하는 수식어들이다. 그녀는 어떻게 얼굴 붉히지 않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결정적으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었을까? 그녀에겐 전략과 테크닉으로 무장된 ‘전달력’이 있었다.

그녀는 말 잘하는 법보다 말 ‘전하는 법’을 우선 익혀야 한다고 역설하면서 전달력을 키우는 기술과 전략을 책 속에 집약했다. 먼저 유념해야 할 점은 ‘타인을 설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사실이다. 또한 진심을 전략적으로 표현하고 절묘하게 감출 줄도 알아야 한다. 우리는 흔히 진심을 보이면 상대와 통하게 되고,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진심이 통하지 않을 때가 있고, 오히려 치밀한 계산에 따른 설득력,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 순발력이 통할 때가 더 많다. 이 책에서는 커뮤니케이션 때문에 좌충우돌한 저자의 다양한 경험담을 토대로 화술의 통념을 뒤엎는 원칙들을 비롯해 상대가 원하는 것을 콕 집어서 말하는 전달력을 어떻게 갖출 것인지, 그 비법을 제시해준다.

“웬만해선 그녀의 편이 될 수밖에 없다!”
요점 살리는 테크닉만 알아도 메시지는 완벽히 통한다!
TBWA KOREA 전 국장 김지영이 전하는 똑똑한 전달의 법칙


마주 대하여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아가 서로의 생각이 통하게 하는 것은 들숨과 날숨이 맞물리는 일처럼 그렇게 조화롭지만은 않다. 예컨대 진심과 의도는 증발되고, 전혀 다른 뉘앙스만 남게 된 말들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거나 일생일대의 기회를 놓치기도 한다.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할 때 실패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말하기’에 미리부터 겁먹거나 아예 의사소통 자체를 회피해버린다. 또한 이미 진심을 담아 이야기해왔던 이들은 말 잘하기 위한 화술 이론과 사례보다는 ‘즉효성 높은’ 소통 법칙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회의와 보고, 미팅, 프레젠테이션 등 하루에도 몇 번씩 무언가를 전달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소통한다’는 것은 결국 생존적 투쟁이며, 실존적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문제가 절박하고 다급할수록 단계별로 매뉴얼화된 법칙들보다는 생존에 필수적인 테크닉이 훨씬 효과적인 법이다.

16년간 광고대행사에서 근무했고 최근 홍보대행사 HAHM SHOUT로 이직해 활약하고 있는 TBWA KOREA 전 국장 김지영은 일찌감치 이를 인지했다. 그녀는 AE로서 만난 고객들, 매체팀에서 일할 때 함께한 광고 영업사원들, 인사팀으로 옮겨와 접하는 무수한 면접 대상자들을 통해, 직장에서 어떻게 말해야 제대로 살아남을 수 있는지를 터득했다. 그리고 그간 좌충우돌하며 갈고닦은 필살의 노하우와, 말발이 부족해도 요점 살리는 테크닉만으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전달의 핵심원칙을 이 책 《빠르게 명확하게 전달하는 힘》(위즈덤하우스 刊) 속에 담아냈다.

“말, 잘하는 법보다 ‘전하는 법’부터 익혀라!”
-진심을 다해 말하지만 “그래서 요점이 뭐냐?”는 말을 듣는 당신을 위한 책!


정당하게 항의하고 건강한 컴플레인을 제기하는 여자, 무조건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경우 상대를 배려하기도 하고 함께 상생하길 원하는 여자, 소비자가 구매하도록 설득하는 직업을 가진 여자. 바로 TBWA KOREA 전 국장 김지영을 소개하는 수식어들이다. 그녀는 어떻게 얼굴 붉히지 않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결정적으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었을까? 그녀에겐 전략과 테크닉으로 무장된 ‘전달력’이 있었다.

그녀는 말 잘하는 법보다 말 ‘전하는 법’을 우선 익혀야 한다고 역설하면서 전달력을 키우는 기술과 전략을 책 속에 집약했다. 먼저 유념해야 할 점은 ‘타인을 설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사실이다. 또한 진심을 전략적으로 표현하고 절묘하게 감출 줄도 알아야 한다. 우리는 흔히 진심을 보이면 상대와 통하게 되고,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진심이 통하지 않을 때가 있고, 오히려 치밀한 계산에 따른 설득력,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 순발력이 통할 때가 더 많다. 이 책에서는 커뮤니케이션 때문에 좌충우돌한 저자의 다양한 경험담을 토대로 화술의 통념을 뒤엎는 원칙들을 비롯해 상대가 원하는 것을 콕 집어서 말하는 전달력을 어떻게 갖출 것인지, 그 비법을 제시해준다.

이 책을 통해 ‘전달의 비법’을 익히다 보면 상대가 듣고 싶어 하는 것을 전달하면서 동시에 자신이 원하는 것도 얻어내는 진기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무엇보다 대화, 설득, 협상 등에서 메시지의 요점을 살려주는 제반의 법칙들이 망라되었기에 말하기에 관한 결정적 가이드북이 되어줄 것이다. ‘나는 왜 말을 잘 못할까?’라는 의문과 자괴는 더 이상 품지 않아도 된다. 독자들은 어느새 자신의 ‘발전’된 말솜씨와 ‘진화’한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 소통 능력자로 거듭나는 필살의 전달법 **

▪ 공격할 타이밍에 칭찬을 던져라
▪ 나의 문제가 아닌 ‘우리의 문제’로 만들어라
▪ 목적에 충실할수록 말은 더 명확해진다
▪ 맞장구에도 알맹이가 있어야 한다
▪ 대명사는 피하는 게 좋다
▪ 이중 체크로 모호한 말을 가려내라
▪ 타깃을 제대로 짚으면 반응은 좋을 수밖에 없다
▪ 유쾌하고 발랄할수록 집중이 잘된다
▪ ‘적당히’를 남발하면 결국 불통이 된다
▪ 생각하는 속도와 말하는 속도를 맞춰라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지영(지은이)

광고대행사 TBWA KOREA에서 AE(Account Executive, 광고기획자)로 일하다 미디어 바이어(Media Buyer)로 직무를 옮겼다. 16년간 광고대행사에서 근무했고 최근 홍보대행사 HAHM SHOUT로 이직해 인사 담당 이사를 맡고 있다. AE, 미디어 바이어를 거쳐 인사 담당자로 업무를 전환해가면서, 끊임없이 변화해야만 직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음을 온몸으로 증명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웬만해선 그녀의 컴플레인을 막을 수 없다》가 있다. 그녀는 AE로서 만난 고객들, 매체팀에서 일할 때 함께한 광고 영업사원들, 인사팀으로 옮겨와 접하는 무수한 면접 대상자들을 통해, 직장에서 어떻게 말해야 제대로 살아남을 수 있는지를 터득했다. 그리고 그간 좌충우돌하며 갈고닦은 필살의 노하우와, 말발이 부족해도 요점 살리는 테크닉만으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전달의 핵심원칙을 이 책 《빠르게 명확하게 전달하는 힘》 속에 담아냈다. 그녀는 이 책에서 말 잘하는 법보다 제대로 말 ‘전하는 법’을 우선 익혀야 한다고 역설한다. 먼저 유념해야 할 점은 ‘타인을 설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사실이다. 또한 진심을 전략적으로 표현하고 절묘하게 감출 줄도 알아야 한다. 이 책을 통해 ‘전달의 비법’을 익히다 보면 상대가 듣고 싶어 하는 것을 전달하면서 동시에 자신이 원하는 것도 얻어내는 진기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_ 진심과 노력이 부서지지 않게, ‘전달의 힘’을 기르자! 

[PART 1] 
말, 잘하는 법보다 
‘전하는 법’부터 익혀라 
| 
01 설득은 애당초 불가능하다 
02 공격할 타이밍에 칭찬을 던져라 
03 혼자 있는 시간에 화젯거리를 쌓아라 
04 나의 문제가 아닌 ‘우리의 문제’로 만들어라 
05 목적에 충실할수록 말은 더 명확해진다 

[PART 2] 
강약 조절만 잘해도 
전달의 힘은 배가된다 
| 
06 내용이 문제지, 목소리 문제가 아니다 
07 맞장구에도 알맹이가 있어야 한다 
08 대명사는 피하는 게 좋다 
09 이중 체크로 모호한 말을 가려내라 
10 명질문에 명답이 돌아온다 
11 타깃을 제대로 짚으면 반응은 좋을 수밖에 없다 

[PART 3] 
빠르게, 명확하게, 
귀에 쏙 꽂히는 메시지 만들기 
| 
12 유쾌하고 발랄할수록 집중이 잘된다 
13 안 하느니만 못한 말 4가지를 기억하라 
14 논리가 완벽하다고 상대를 제압할 순 없다 
15 ‘적당히’를 남발하면 결국 불통이 된다 
16 생각하는 속도와 말하는 속도를 맞춰라 

[PART 4] 
능력자로 거듭나는 
필살의 전달법 
| 
17 “어떻게 되어가고 있어?”가 나오기 전에 보고하라 
18 PT에서 호응을 얻으려면 눈맞춤부터 해야 한다 
19 1안을 돋보이게 하는 2안을 준비하라 
20 누구나 무결점 PT 할 수 있다! 
21 일관성 있는 말이 설득력을 높인다 

에필로그_ 전달하는 연습만이 힘 있는 말을 만든다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나겸 (2022)
김상현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