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록 강의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加藤信朗, 1926- 장윤선, 역
서명 / 저자사항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록 강의 / 가토 신로 지음 ; 장윤선 옮김
발행사항
파주 :   교유서가 :   문학동네,   2016  
형태사항
358 p. ; 23 cm
원표제
アウグスティヌス告白錄講義
ISBN
9788954642446
주제명(개인명)
Augustine,   Saint, Bishop of Hippo.   Confessione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6444
005 20161102145909
007 ta
008 161102s2016 ggk 000c kor
020 ▼a 9788954642446 ▼g 93100
035 ▼a (KERIS)BIB000014225054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270.2092 ▼2 23
085 ▼a 270.2092 ▼2 DDCK
090 ▼a 270.2092 ▼b 2016z1
100 1 ▼a 加藤信朗, ▼d 1926-
245 1 0 ▼a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록 강의 / ▼d 가토 신로 지음 ; ▼e 장윤선 옮김
246 1 9 ▼a アウグスティヌス告白錄講義
246 3 ▼a Augusutinusu Kokuhakuroku kōgi
260 ▼a 파주 : ▼b 교유서가 : ▼b 문학동네, ▼c 2016
300 ▼a 358 p. ; ▼c 23 cm
600 0 0 ▼a Augustine, ▼c Saint, Bishop of Hippo. ▼t Confessiones
700 1 ▼a 장윤선, ▼e
900 1 0 ▼a 가토 신로, ▼e
900 1 0 ▼a Katō, Shinrō,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270.2092 2016z1 등록번호 1117631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270.2092 2016z1 등록번호 5110355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270.2092 2016z1 등록번호 51103570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고백록』은 고대 그리스도교의 신학자이자 철학자인 아우렐리우스 아우구스티누스가 자신의 회심 과정을 반추하면서 자신을 회심으로 이끈 신의 위대한 은총을 찬미하기 위해 쓴 책이다. 저자는 신앙이란 ‘진정한 이성’을 회복하는 것이어야 하며, 사회에 만연한 고통 속에서 이성적 판단을 형성해 갈 수 있어야 비로소 신앙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우구스티누스가 신이 아닌 속세로 향하던 마음에서 비롯된 이향(離向) 시기를 부끄러움으로 회상할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이러한 ‘이성’을 되찾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신에 대해 묻는 것’을 『고백록』의 출발점으로 설명하는데, 유한자로서의 인간이 절대적 존재인 신을 인식하며 신을 상대로 자신을 낮추는 것은 곧 그리스도교 신앙의 원점이기도 하다.

저자는 철학을 가리켜 ‘삶의 방식을 얻기 위한 지식 탐구’라고 규정한다. 특정 철학자의 학설을 배우는 ‘철학사’를 곧 철학으로 여기는 인식을 넘어서야 한다는 것이다. 세속적인 입신과 출세를 향한 야망을 쉽게 버리지 못했던 아우구스티누스가, ‘진정한 이성’의 회복을 통해 신에게로 ‘회심’하게 되는 『고백록』의 기록은 곧 ‘철학’ 그 자체의 기록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자기는 신을 찾는 탐구의 장소였다

『고백록』과의 60년에 걸친 대화의 결실!
서양고전 깊이 읽기, 함께 읽기의 좋은 본보기
고백과 찬미 속에서 아우구스티누스가 추구한 것은?
오늘에 대한 성찰이 『고백록』 읽기의 출발점이다


이 책은 『고백록』과의 60년에 걸친 대화의 결실이다. 『고백록』은 고대 그리스도교의 신학자이자 철학자인 아우렐리우스 아우구스티누스가 자신의 회심(回心) 과정을 반추하면서 자신을 회심으로 이끈 신의 위대한 은총을 찬미하기 위해 쓴 책이다. 고대 그리스 철학 연구자인 저자 가토 신로는 태평양전쟁 당시의 청춘기에 이 『고백록』과 플라톤의 『파이돈』을 만났는데, 이는 그에게 신앙과 철학으로 향하는 길의 단초이자 반려가 되었다. 이후 60년 넘게 이어진 『고백록』 라틴어 텍스트와의 대화는 저자 자신의 고독한 영위이자 수많은 강의와 세미나에서 만난 사람들과의 ‘공동의 탐구’이기도 했다.

이 책은 일본의 한 가톨릭교회에서 일반 신자들을 상대로 진행된 강좌의 기록이다. 저자는 신앙이란 ‘진정한 이성’을 회복하는 것이어야 하며, 사회에 만연한 고통 속에서 이성적 판단을 형성해 갈 수 있어야 비로소 신앙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우구스티누스가 신이 아닌 속세로 향하던 마음에서 비롯된 이향(離向) 시기를 부끄러움으로 회상할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이러한 ‘이성’을 되찾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신에 대해 묻는 것’을 『고백록』의 출발점으로 설명하는데, 유한자로서의 인간이 절대적 존재인 신을 인식하며 신을 상대로 자신을 낮추는 것은 곧 그리스도교 신앙의 원점이기도 하다.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은 제목 그대로 ‘고백’의 기록이다. 『고백록』은 시류에 편승하여 세속적인 야망을 추구하던 아우구스티누스가 회심의 순간 이후 자신의 과거를 회고하며, 신으로부터 멀어지려던 마음을 신에게로 되돌리게 된 과정을 담고 있다. 저자는 “세상에서 번영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고백록』의 한 대목을 인용하면서, 성공과 야망을 추구하던 로마 시대 말기의 세태가 오늘날의 우리 시대와 매우 닮아 있음을 거듭 지적한다. 우리 시대의 모습에 대한 성찰이 곧 『고백록』 읽기의 출발점인 것이다.

저자는 철학을 가리켜 ‘삶의 방식을 얻기 위한 지식 탐구’라고 규정한다. 특정 철학자의 학설을 배우는 ‘철학사’를 곧 철학으로 여기는 인식을 넘어서야 한다는 것이다. 세속적인 입신과 출세를 향한 야망을 쉽게 버리지 못했던 아우구스티누스가, ‘진정한 이성’의 회복을 통해 신에게로 ‘회심’하게 되는 『고백록』의 기록은 곧 ‘철학’ 그 자체의 기록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때의 신이란 중세 가톨릭의 맥락에 한정되기보다는, 유한한 삶을 부여받은 인간에 대비되는, 특정 종교나 시대를 초월한 무한자로서의 절대자로 이해해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가토 신로(지은이)

1926년생. 1950년 도쿄 대학 철학과 졸업. 조치上智 대학 및 도쿄도립대학 교수, 케임브리지 대학 객원연구원, 세이신(聖心) 여자대학 교수, 펜실베이니아 대학 객원교수를 거쳐 현재 슈토(首都)대학토쿄(전 도쿄도립대학) 명예교수로 재직중이다. 저서로 『철학의 길』 『초기 플라톤 철학』 『그리스 철학사』 등이 있고, 역서로 아리스토텔레스의 『분석론후서』 『니코마코스 윤리학』 등이 있다.

장윤선(옮긴이)

대학과 대학원에서 음악사를 전공하고 「근대 일본의 서양음악 수용 연구」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라디오 PD로 재직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1강 『고백록』이라는 책: 오늘날 아우구스티누스를 배우는 의의 
2강 제1권 도입부의 두 행에 대해: 『고백록』의 구성과 해석상의 문제 
3강 ‘거대한 존재’: 『고백록』 도입부(I, i, 1)의 해석 
4강 제1권 2~6장 
5강 회심의 과정(이향離向과 귀향歸向): 이향(aversio)의 과정 
6강 이향(aversio)의 요소들 
7강 귀향(conversio)의 과정과 요소들 
8강 플라톤 철학과의 만남 (7권) 
9강 회심의 성취, 정원 장면, ‘톨레 레게’ (8권) 
10강 구원의 평안함, 카시키아쿰 (9권 1) 
11강 구원의 평안함, 어머니의 죽음 (9권 2) 
12강 메모리아 안에서의 신의 장소 탐구 (10권 1) 
13강 메모리아 안에서의 신의 장소 탐구 (10권 2) 
14강 메모리아 안에서의 신의 장소 탐구 (10권 3) 
15강 메모리아 안에서의 신의 장소 탐구 (10권 4) 

보론/ 주/ 후기/ 역자 후기/ 저자 관련 문헌 일람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