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태평천하 : 채만식 장편소설

태평천하 : 채만식 장편소설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채만식, 1902-1950
서명 / 저자사항
태평천하 : 채만식 장편소설 / 채만식
발행사항
서울 :   푸른사상,   2011  
형태사항
277 p. ; 22 cm
총서사항
오늘의 한국문학 ;3
ISBN
9788956408378 9788956408347 (세트)
일반주기
"작가 연보" 수록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6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3762
005 20161013165559
007 ta
008 161004s2011 ulk b 000cf kor
020 ▼a 9788956408378 ▼g 04810
020 1 ▼a 9788956408347 (세트)
035 ▼a (KERIS)BIB000012495121
040 ▼a 247023 ▼c 247023 ▼d 211009
082 0 4 ▼a 895.733 ▼2 23
085 ▼a 897.35 ▼2 DDCK
090 ▼a 897.35 ▼b 채만식 태m1
100 1 ▼a 채만식, ▼d 1902-1950 ▼0 AUTH(211009)143202
245 1 0 ▼a 태평천하 : ▼b 채만식 장편소설 / ▼d 채만식
260 ▼a 서울 : ▼b 푸른사상, ▼c 2011
300 ▼a 277 p. ; ▼c 22 cm
440 0 0 ▼a 오늘의 한국문학 ; ▼v 3
500 ▼a "작가 연보" 수록
504 ▼a 참고문헌: p. 267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5 채만식 태m1 등록번호 1117622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오늘의 한국문학 시리즈 제3권. 채만식이 1938년 '조광'에 연재했던 장편소설로 1930년대 일제 치하의 현실을 비판적으로 그린 책이다. 제목이 가리키는 ‘태평한 세상’은 일제 식민지 시대인데, 이는 바로 주인공 윤직원의 현실인식이기도 하다.

식민지 시대를 ‘안정되고 풍요로와 걱정이 없는 시간’이라고 보는 것은 역사적 인식이 부재의 차원을 넘어 무지의 단계에 가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또한, 남두 사투리와 판소리 사설(辭說)을 닮은 문체가 동원되어 작중의 인물을 향한 작가의 시선은 비판적이고 경멸적이며 풍자적이다. 풍자의 목적이 대상의 파괴가 아닌 교정과 개선이라고 할 때, 작가가 제시한 윤씨 일가에 대한 풍자와 야유는 의미심장하다.

<오늘의 한국문학>

모든 역사가 새롭게 해석되는 현재의 관점이듯 문학 텍스트 역시 새롭게 해석되는 오늘의 의미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 전집에서 무엇보다도 새로운 작가와 텍스트들의 발굴에 주력하였으며, 아울러 본 전집이 채택한 작가 작품들의 선정과 배열방식은 과거의 우리 문학에 대한 관습적 이해와 독서방식에 대한 방성과 함께 신선한 해석적 관점들을 제공해 줄 것이다. 또한 우리는 이 전집에서 과거의 전집들에서 보게 되는 오류를 바로잡아 작품의 서지와 텍스트의 본래적 모습을 충실히 반영하는 데 주력하였다.

- 편집위원 서종택, 안남일, 윤애경, 박형서


<태평천하>는 채만식이 1938년 ≪조광≫에 연재했던 장편소설로 1930년대 일제 치하의 현실을 비판적으로 그리고 있다. 제목이 가리키는 ‘태평한 세상’은 일제 식민지 시대인데, 이는 바로 주인공 윤직원의 현실인식이기도 하다. 식민지 시대를 ‘안정되고 풍요로와 걱정이 없는 시간’이라고 보는 것은 역사적 인식이 부재의 차원을 넘어 무지의 단계에 가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남두 사투리와 판소리 사설(辭說)을 닮은 문체가 동원되어 작중의 인물을 향한 작가의 시선은 비판적이고 경멸적이며 풍자적이다. 풍자의 목적이 대상의 파괴가 아닌 교정과 개선이라고 할 때, 작가가 제시한 윤씨 일가에 대한 풍자와 야유는 의미심장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채만식(지은이)

소설가·극작가·친일반민족행위자. 호는 백릉(白菱), 채옹(采翁)이다. 1902년 전라북도 옥구에서 출생하여 임피보통학교, 중앙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다. 그 후 와세다대학 부속 제일와세다고등학원을 중퇴했다. 조선일보사·동아일보사·개벽사 등의 기자로 재직했으며, 1936년 이후로는 창작에 전념했다. 1945년 낙향하여 1950년 이리에서 폐결핵으로 사망했다. 1924년 단편「새길로」(『조선문단』)로 등단 후 290여 편에 이르는 장편·단편 소설과 희곡·평론·수필 등을 썼다. 장편 「인형의 집을 나와서」(1933)·「탁류濁流」(1937)·「천하태평춘」(1938)· 「금(金)의 정열」(1939) 등과 단편「레디메이드 인생」(1934)·「치숙」(1938)·「패배자의 무덤」(1939)·「맹순사」(1946)·「미스터 방(方)」(1946) 등이 대표작이다. 1942년 조선문인협회가 주관한 순국 영령 방문 행사와 1943∼1944년에 국민총력조선연맹이 주관하는 예술 부문 관계자 연성회, 보도특별정신대 등 친일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오늘의 한국문학>을 펴내며 
일러두기 

1. 윤직원 영감 귀택지도 
2. 무임승차 기술 
3. 서양국 명창대회 
4. 우리만 빼놓고 어서 망해라! 
5. 마음의 빈민굴 
6. 관전기 
7. 쇠가 쇠를 낳고 
8. 상평통보 서 푼과…… 
9. 절약의 도락 정신 
10. 실제록 
11. 인간체화와 동시에 품부족 문제, 기타 
12. 세계 사업 반절기 
13. 도끼자루는 썩어도…… 
14. 해 저무는 만리장성 
15. 망진자는 호야니라 

용어풀이 
작품해설 채만식 소설의 풍자유형 연구 송현호 
작가연보 
작품목록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