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인천상륙작전祕史 : 또 하나의 트로이 목마, 전쟁의 역사를 바꾸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주치호
서명 / 저자사항
인천상륙작전祕史 : 또 하나의 트로이 목마, 전쟁의 역사를 바꾸다 / 주치호 지음
발행사항
고양 :   오렌지연필,   2016  
형태사항
299 p. : 삽화 ; 23 cm
ISBN
979119585530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3736
005 20161014113450
007 ta
008 161004s2016 ggka 000c kor
020 ▼a 9791195855308 ▼g 03900
035 ▼a (KERIS)BIB000014168113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951.9042 ▼2 23
085 ▼a 953.0723 ▼2 DDCK
090 ▼a 953.0723 ▼b 2016z5
100 1 ▼a 주치호 ▼0 AUTH(211009)98078
245 1 0 ▼a 인천상륙작전祕史 : ▼b 또 하나의 트로이 목마, 전쟁의 역사를 바꾸다 / ▼d 주치호 지음
260 ▼a 고양 : ▼b 오렌지연필, ▼c 2016
300 ▼a 299 p. : ▼b 삽화 ; ▼c 23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23 2016z5 등록번호 1117622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항공모함 시실리호를 비롯해서 구축함, 수송함, 순양함 등 모두 290척이 동원되고 미국의 최정예 제1해병사단, 제7사단, 한국의 해병여단, 육군 제17연대 등 총 4만 명이 참여한, 노르망디상륙작전 이래 최대 상륙작전 '인천상륙작전'. 2016년 6.25 한국전쟁 발발 66주년을 맞아 그 비하인드스토리를 들여다본다.

성공 확률 5,000:1의 도박,
‘모루와 해머’전술로 인천을 걸다!


항공모함 시실리호를 비롯해서 구축함, 수송함, 순양함 등 모두 290척이 동원되고 미국의 최정예 제1해병사단, 제7사단, 한국의 해병여단, 육군 제17연대 등 총 4만 명이 참여한 인천상륙작전은 노르망디상륙작전 이래 최대 상륙작전이었다.
낙동강전선이 매일 위기 상황이었으므로 병력을 차출하거나 빼돌려 상륙작전을 벌이기에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4만 명을 차출하여 벌였던 인천상륙작전은 한 마디로 도박이었다. 이 도박 감행의 밑바탕에는 ‘모루와 해머’작전 개념이 있었다.
평양에서 낙동강까지 길고 먼 수송거리로 해서 북한군은 위험한 전쟁을 벌이고 있었다. 수송이 좋지 않으면 전쟁의 양상은 달라지게 마련이다. 수송로를 차단하고 북에서 남으로 공격하면 낙동강전선에 투입된 북한군은 독 안에 든 쥐가 된다. 전쟁의 승패는 보급이다. 이는 이미 오래전부터 전쟁의 불문율이었다.
‘모루 위에 올려놓고 해머 한 방으로 몰살시킨다.’
이것이 인천상륙작전의 목표였다.

또 하나의 트로이 목마, 전쟁의 역사를 바꾸다
패망의 길목에서 대한민국을 되살린 신의 한 수, 그 비하인드스토리!


6.25 한국전쟁과 9.15 인천상륙작전! 한국인도 역사의식을 가져야 한다. 인류가 벌였던 전쟁 중에서 가장 치욕적이고도 일어나지 말아야 했던 전쟁이다. 동족이 싸운 가장 참혹했던 전쟁이다. 세계 전사(戰史)의 맨 앞자리에 기록되어 있는 전쟁 기록이다.
한국전쟁은 하나의 역사적 사실만으로 인식되는 것이 아니라 세계 지도상에서 지워질 뻔했던 코리아가 살아남아야 했던 당위성을 보여주는 전쟁이었다. 이 전쟁에서 인천상륙작전이라는 순간을 잊어서는 안 된다. 풍전등화의 위기가 몰려온 순간에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트로이의 목마’에서 착상하여 단행됐던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을 기억해야 한다. 한 국가의 멸망이라는 위기에서 구한 땅, 인천을 기억하고 우리 모두는 그날을 배워야 한다.
이러한 기조 위에서, 저자는 한국의 생존이라는 의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 책을 썼다. 패망의 길목에서 대한민국을 되살린 신의 한 수, 인천상륙작전! 6.25 한국전쟁 발발 66주년을 맞아 이제 그 비하인드스토리를 들여다보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주치호(지은이)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대한석탄공사 · 율산그룹 · 동원산업 등 재계에서 재무회계 전문인으로 활동했다. 주로 기업소설을 발표하며 한국 소설가협회,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위원으로 활동했다. 1990년대 후반부터 기록, 역사, 정신세계 등으로 그 창작 장르의 폭을 다양하게 넓히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58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1980년대의 대표작 《서울은 지금 몇시인가》를 비롯하여 《소설 강증산》(전 4권), 《실록 제5공화국》(전 15권), 《재벌열전》(전 12권), 《증권삼국지》, 《재벌야망》(전 2권), 《주식작전 24시》(전 2권), 《한국 이대로 가면 망한다》, 《하얀종말》, 《뻐꾸기 둥지에도 밤은 온다》(전 3권), 《삼성공화국 성공신화》(전 3권), 《한국 실패학, 일본 실패학》(전 2권), 《소설 박정희》(전 2권), 《박근혜 신드롬》, 《모택동 비사》(전 2권), 《한권으로 읽는 정도전》 등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1. 대한민국과 인민공화국, 그리고 인천 
2.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인에게 무엇인가 
3. 인천상륙작전과 한국전쟁 
4. 인천상륙작전 전야 
5. 인천상륙작전 개시 
6. 모험의 늪 
7.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8. 속도전쟁 
9. 아, 잃어버렸던 한강을 건너서 
10. 영등포전투, 서울의 길목에서 
11. 패배하기 위한 전쟁 
12. 대한민국 서울 
13. 서울을 사랑했던 두 영웅 
14. 서울은 불타고 있는가 
15. 북한군의 서울 방어작전 
16. 인천상륙작전의 완성 
17. 인천상륙작전의 출발점 
18. 인천상륙은 실패를 위한 도박 
19. 장군의 수염 
20. 신의 손

관련분야 신착자료

허봉 (2022)
한국교통대학교. 중원학연구소 (2022)
이명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