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일본인 심리상자 : 우리가 몰랐던 일본인의 24가지 심리 코드 (Loan 28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유영수
Title Statement
일본인 심리상자 : 우리가 몰랐던 일본인의 24가지 심리 코드 / 유영수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한스미디어,   2016  
Physical Medium
370 p. : 삽화 ; 23 cm
ISBN
9791160070231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82306
005 20161025091646
007 ta
008 160920s2016 ulka b 000c kor
020 ▼a 9791160070231 ▼g 03180
035 ▼a (KERIS)BIB000014177576
040 ▼a 223009 ▼c 223009 ▼d 223009 ▼d 244002 ▼d 211009
082 0 4 ▼a 155.8952 ▼2 23
085 ▼a 155.8952 ▼2 DDCK
090 ▼a 155.8952 ▼b 2016
100 1 ▼a 유영수
245 1 0 ▼a 일본인 심리상자 : ▼b 우리가 몰랐던 일본인의 24가지 심리 코드 / ▼d 유영수 지음
260 ▼a 서울 : ▼b 한스미디어, ▼c 2016
300 ▼a 370 p. : ▼b 삽화 ; ▼c 23 cm
504 ▼a 참고문헌 수록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5.8952 2016 Accession No. 11176293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5.8952 2016 Accession No. 1513313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5.8952 2016 Accession No. 11176293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5.8952 2016 Accession No. 1513313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알 듯 말 듯 궁금한 것투성이인 일본인의 '진짜' 모습을 심리학 전공의 일본 특파원이 연애관, 보통 지향, 온가에시, 민폐, 젊은 세대의 우경화 등 24개의 심리 코드로 속 시원하게 풀어낸 책이다. 일본인들의 독특한 행동과 문화에 대해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24개의 주제를 심리학적 관점으로 접근하고 있다. 시사 프로그램 방식을 응용해 사례를 앞에 배치하고 해석과 근거를 뒤이어 제시하며 전개한 덕분에 읽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일본인, 그들은 왜?”

알 듯 말 듯 궁금한 것투성이인 일본인의 ‘진짜’ 모습,
심리학 전공의 일본 특파원이 24개의 심리 코드로 속 시원하게 풀어내다


“일본에서는 친구도 대여한다는데, 정말일까?”
“일본 사람들은 성에 개방적이겠지?”
“진짜 혈액형에 따라 유치원 반까지 나눌까?”
“겉으로 표현하는 것과 속마음은 얼마나 다른 걸까?”
“사람들이 만화 <원피스>에 그렇게까지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본의 오타쿠 문화는 우리와 어떻게 다른가?”
“일본의 넷우익과 한국의 일베는 과연 비슷한가?”

일본 드라마를 보면서 혹은 일본 사람과 대화를 나누면서 ‘어?’ 하며 고개를 갸웃해 본 적 있다면, 위와 같은 질문을 한 번이라도 해본 적 있다면, 당장 이 책 《일본인 심리 상자》를 펼쳐보자. 어느 누구도 이렇다 할 답을 주지 못해 답답했던 부분들을 시원하게 긁어줄 것이다.
《일본인 심리 상자》는 일본인들의 독특한 행동과 문화에 대해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24개의 주제를 심리학적 관점으로 접근한 교양서이다. 그동안 일본과 일본인을 다룬 책이 많이 나왔지만, 이처럼 흥미롭게 접근하고 재미있게 풀어낸 책은 없었다. 연애관, 보통 지향, 온가에시, 민폐, 젊은 세대의 우경화 등 24개의 심리 코드로 일본인을 바라보는 시각은 해석에 신선함을 제공하는 동시에 일본 문화를 더 깊이 살펴보도록 도와 유익하기까지 하다. 시사 프로그램 방식을 응용해 사례를 앞에 배치하고 해석과 근거를 뒤이어 제시하며 전개한 덕분에 읽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빠져들어 읽다 보면 어느새 ‘아, 그래서 그런 거였구나’라며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한일 갈등의 큰 원인 중 하나는
‘잘 안다고 착각해서 생기는 오해’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스로 일본을 어느 정도 알고 있다 생각한다. 특히 일본 사람에 대해서는 잘 안다고 착각한다. 하지만 일본의 문화, 일본인의 성향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사람은 사실 많지 않다. 일본인의 특성상 그들의 진짜 모습은 자세히, 오래 들여다봐야 비로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 역시 일본 특파원으로서 ‘일본인 속’에 들어가 생활해본 후에야 그들을 제대로 볼 수 있게 되었다. 직접 부딪히고 경험하면서 우리와의 차이를 피부로 ‘확’ 느꼈고, 서로 오해하고 오해받는 과정을 거치면서 ‘잘 안다고 착각해서 생기는 오해’가 한일 갈등의 큰 원인 중 하나라 생각하게 되었다. 그래서 각종 의문점과 호기심을 ‘일본인은 원래 그래’에서 멈추지 않고 ‘왜 그럴까? 진짜 그런가?’에 초점을 맞춰 그 답을 얻기 위해 몇 년간 노력했다.
22년차 기자의 눈으로 현상을 예리하게 포착하고 심리학도의 진지함과 경험, 어렵게 모은 풍부한 자료를 근거로 마침내 ‘일본인의 진짜 모습’을 심리학적으로 정리해냈다. 총 24가지의 키워드를 기준으로 그동안 우리가 잘못 알고 있었거나 모르고 있었던 많은 부분들에 대한 답을 흥미진진한 글 속에 위트 있게 담고 있다.
미워하면서도 좋아하고 얕보면서도 동경하게 되는 일본인. 그들과 끝까지 공존해야 한다면, 억지로라도 알고, 이해하면서 오해를 줄여야 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최소한 쓸데없는 오해는 사라질 것이다.

서울대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의 극찬!
“일본을 ‘대충’ 알고 있으면서 ‘많이’ 안다고 착각해 온 우리 사회에
제대로 된 ‘일본 교과서’가 등장했다!”

스테디셀러《프레임》의 저자인 최인철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이 책을 두고 “일본을 ‘대충’ 알고 있으면서 ‘많이’ 안다고 착각해온 우리 사회에 제대로 된 일본 교과서가 등장했다”며 극찬했다. 더불어 재미는 물론이고 지적 유희까지 채워준다고도 평했다. 대중교양서나 학술서 어느 한쪽으로도 치우치지 않고 잘 풀어냈다는 것이다.
김소원 SBS 아나운서는 수수께끼 같던 일본인이 조금 더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했다고 호평했다. ‘열정 가득한 기자와 늙지 않는 심리학도의 자세로 답을 구해 뛰었고 찾아 모았다’라는 평은 그야말로 책 전체의 결을 설명하고 있다. 일본인을 제대로 알고 마음으로 이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요소가 다 갖춰져 있는 셈이다.
일본에 관심은 있지만 여전히 대충 알고 있는 사람들, 일본인을 상대해야 하는 직장인, 일본 유학을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을 포함해 일본과 조금이라도 연결고리가 있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책이다. 조금 더 균형 잡힌 시각으로 일본과 일본인을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유영수(지은이)

서울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SBS 기자로 27년 동안 일하면서 경제부, 사회부, 문화부, 국제부를 두루 거쳤다. 일본 게이오대학에서 1년간 방문연구원을 지냈고, 2010년부터 3년 동안 도쿄 특파원으로 활동하며 3.11 동일본대지진과 한류 붐을 현지에서 생생하게 보도하기도 했다. 현대 일본인의 심리를 분석한 《일본인 심리 상자》를 썼으며, 삼성경제연구소 SERICEO에서 〈일본인 진짜 속마음〉 시리즈 강의를 하는 등 자타공인 ‘일본통’이다. 우리 자신을 더욱 잘 이해하기 위해 우리의 타자인 일본 바로보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Part 1. 젊은 세대의 심리 코드 
1. 프렌드 렌탈 서비스를 아시나요 [대인 관계] 
2. ‘친구 지옥’에 빠진 젊은이들 [세계관] 
3. 연애자본주의의 음모에 맞서다! [오타쿠] 
4. 일본판 [마흔 살까지 못 해 본 남자] [男 연애관] 
5. ''가베돈''은 왜 여성들의 판타지가 됐을까 [女 연애관] 
6. 한국은 성형 대국, 일본은 시술 대국? [성형과 화장] 

Part 2. 커뮤니케이션 심리 코드 
1. “왜 괴로운 표정의 이재민 인터뷰가 없지?”도쿄 특파원은 억울하다! [감정 표현] 
2. 뮤지컬 [빨래]의 日 배우들이 가장 이해하기 어려웠던 장면 [프라이버시] 
3. 일본인은 왜 CEO보다 사장님 호칭을 선호할까 [보통 지향] 
4. 국민 그룹 SMAP의 멤버들은 왜 항복 선언을 할 수밖에 없었나 [신뢰] 
5. 그들은 왜 식당에서 50엔 때문에 20분간 진땀 흘렸을까 [온가에시] 
6. 일본인이 2~3초마다 맞장구를 치는 이유 [소통법] 

Part 3. 가정과 일상의 심리 코드 
1. 일본판 ‘땅콩 회항 사건’[독박 육아] 
2. 일본 아이들은 왜 공감 능력의 발달이 늦을까 [가정교육] 
3. 지하철 내 쓰레기 방치보다 더 나쁜 ‘유모차 승차’ [민폐] 
4. 일본에서는 정말 혈액형 따라 유치원 반까지 나눌까 [혈액형 성격론] 
5. 부탄 국왕 부처의 방일은 왜 신드롬을 일으켰나 [행복] 
6. 왜 일본 야구 대표 팀의 별칭은 ''사무라이 재팬''일까 [스포츠] 

Part 4. 대지진과 불안의 심리 코드 
1.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먹은 아이돌은 정말 암에 걸렸을까 [방사능 불안] 
2. 천만 관객 영화 [해운대]는 왜 일본 흥행에 참패했나 [대지진 공포] 
3. 일본의 ‘넷우익’과 한국의 ‘일베’는 샴쌍둥이? [넷우익과 혐한] 
4. 일본의 젊은 우익은 ''원피스 보수’? [젊은 세대의 우경화] 
5. 그 많던 한류 팬들은 어디로 갔을까 [한류의 흥망성쇠] 
6. 톱스타 아무로 나미에는 왜 기미가요를 부르지 않았나 [오키나와]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Steinke, Darcey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