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의학, 인문으로 치유하다 (1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예병일
서명 / 저자사항
의학, 인문으로 치유하다 / 예병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한국문학사,   2015  
형태사항
423 p. : 삽화(일부천연색), 도표 ; 23 cm
총서사항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04
ISBN
9788987527390
일반주기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77278
005 20160726114720
007 ta
008 160725s2015 ulkad 001c kor
020 ▼a 9788987527390 ▼g 03510
035 ▼a (KERIS)BIB000013716899
040 ▼a 243001 ▼c 243001 ▼d 243001 ▼d 211009
082 0 4 ▼a 610 ▼2 23
085 ▼a 610 ▼2 DDCK
090 ▼a 610 ▼b 2015
100 1 ▼a 예병일 ▼0 AUTH(211009)49235
245 1 0 ▼a 의학, 인문으로 치유하다 / ▼d 예병일 지음
260 ▼a 서울 : ▼b 한국문학사, ▼c 2015
300 ▼a 423 p. : ▼b 삽화(일부천연색), 도표 ; ▼c 23 cm
440 0 0 ▼a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 ▼v 04
500 ▼a 색인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 2015 등록번호 11175959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4권. 다양한 분야와 관련된 의학을 소개함으로써 실험실 속에 갇혀 있는 의학이 아니라 무엇보다 인간 삶에 밀착된 의학이란 학문을 좀 더 가깝게 느끼도록 해준다.

흔히 의학은 전문가만이 다룰 수 있는 어려운 학문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학문인 만큼 의학은 거의 모든 학문이 의학 발전을 위해 기여할 정도로 광대한 분야를 섭렵한다. 환자는 의사가 과학적 근거가 분명한 처방으로 질병을 바로잡아주기를 기대하지만 그 과정에서 의사의 말투나 병원 분위기, 다른 사람과의 관계, 사회문화적 환경 등 수많은 요소가 치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것이 바로 의학을 역사, 예술, 문화와 사회, 윤리와 법, 첨단과학 등과 관련지어 융합의 눈으로 바라봐야 하는 이유다. 이에 발맞춰 오늘날 전 세계 의과대학에서도 과학적 의학 외에 인문학적 의학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에서 의학도들을 길러내고 있는 저자는 이러한 취지의 일환으로 의학이 지닌 다양한 측면을 소개하면서, 의학이란 학문을 이해하는 방법과 그것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정재승 교수의 추천사처럼, “인간을 생명이 붙어 있는 살덩어리로만 바라보지 않고 세상과 상호작용하고 내성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는 주체, 즉 의식을 가진 생명체로 바라보며 치유를 모색”하는 것이 바로 의학의 역할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경제학, 인문의 경계를 넘나들다』, 『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 『수학, 인문으로 수를 읽다』에 이어,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 04권 『의학, 인문으로 치유하다』가 출간된다. 의학의 기본 개념과 의료 현장에서 빚어지는 여러 현상,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다른 분야의 학문과 연계하여 살펴본 이 책은 미래의 ‘좋은 의사’를 꿈꾸는 중·고등학생 및 의학에 관심 가진 모든 사람을 흥미로운 의학의 세계로 인도할 것이다.


한국문학사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

인문학(人文學)이란 인간의 사상과 문화를 대상으로 하는 학문 영역을 말한다. 따라서 문학·역사·철학 외에 경제학뿐 아니라 건축학, 수학, 의학 등 이른바 이공계 학문도 그 근원에는 인문학의 요소가 깃들어 있다. 즉 인간의 삶을 위한 모든 학문에는 인문학적 바탕이 깔려 있는 것이다.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는 각 학문을 관통하는 기본 개념을 소개하는 개론서 성격을 띠면서도, 좀 더 유연한 사고의 확장을 위해 다른 학문과의 융합을 시도한다. 이로써 진로 및 학과 선택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하나의 길을 보여주는 안내서로서, 또는 학문적 교양을 추구하는 성인들을 인문사회학적 사유로 이끄는 입문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 사회 전반적으로 융합과 통섭을 강조하고, 대학에서도 문·이과 교차를 확대하고 있으며, 향후 고등학교에서도 문·이과 통합교육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있으므로 이 시대에 꼭 맞춤한 필독서라 판단된다.


과학과 인문학을 아우르는 의료인문학적 상상력의 세계

흔히 의학은 전문가만이 다룰 수 있는 어려운 학문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학문인 만큼 의학은 거의 모든 학문이 의학 발전을 위해 기여할 정도로 광대한 분야를 섭렵한다. 환자는 의사가 과학적 근거가 분명한 처방으로 질병을 바로잡아주기를 기대하지만 그 과정에서 의사의 말투나 병원 분위기, 다른 사람과의 관계, 사회문화적 환경 등 수많은 요소가 치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것이 바로 의학을 역사, 예술, 문화와 사회, 윤리와 법, 첨단과학 등과 관련지어 융합의 눈으로 바라봐야 하는 이유다. 이에 발맞춰 오늘날 전 세계 의과대학에서도 과학적 의학 외에 인문학적 의학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에서 의학도들을 길러내고 있는 저자는 이러한 취지의 일환으로 의학이 지닌 다양한 측면을 소개하면서, 의학이란 학문을 이해하는 방법과 그것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정재승 교수의 추천사처럼, “인간을 생명이 붙어 있는 살덩어리로만 바라보지 않고 세상과 상호작용하고 내성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는 주체, 즉 의식을 가진 생명체로 바라보며 치유를 모색”하는 것이 바로 의학의 역할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네 번째 책 『의학, 인문으로 치유하다』는 다양한 분야와 관련된 의학을 소개함으로써 실험실 속에 갇혀 있는 의학이 아니라 무엇보다 인간 삶에 밀착된 의학이란 학문을 좀 더 가깝게 느끼도록 해준다.

Chapter 1 의학,융합으로 학문과 세상을 아우르다
의학은 흔히 과학의 한 분야로 취급되지만 이는 사실 옳은 분류가 아니다. 의학은 과학적 연구 방법을 도입하면서 크게 발전했지만 엄연히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학문으로, 사람에 대한 이해가 동반되어야 한다. 인문학에서 탄생한 후 과학적 방법으로 성장하고 여러 학문과 세상 속을 넘나들며 인류의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는 의학과 마주함으로써 의학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리게 된다.

Chapter 2 의학, 역사의 고비에서 인류를 구하다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는 과거의 행적을 통해 현재의 결정에 도움을 받기 위해서다. 오늘날 의학은 보편타당한 근거를 가진 합리적인 학문이지만, 과거에는 한편으로 황당하게까지 느껴지는 의료 시술이 행해지기도 했다. 역사의 고비에서 의학이 인류를 구해준 일들을 되돌아보다 보면, 앞으로 의학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이 보일 것이다.

Chapter 3 미술 안에서 살아 숨쉬는 의학적 통찰
다 빈치에서부터 피카소에 이르기까지 화가들은 미술작품을 통해 그림에 등장하는 사람들과 당시의 시대적 상황을 표현했고 그 안에는 의학의 모습도 포함되어 있다. 인류의 미술활동에 담긴 의학의 모습을 들여다보며 당시 사람들이 의학과 질병을 어떻게 이해했는지 공감하는 것은 참으로 흥미진진한 일이다.

Chapter 4 의학, 영화와 드라마 속에서 길을 찾다
수시로 응급상황이 벌어지고, 생과 사를 오가는 장면이 등장하는 의학드라마는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이처럼 영화나 드라마에 표현된 의학은 사람들로 하여금 의료 현장과 의료진을 더 가깝게 느끼게 해준다. 또한 과학적 수사 기법에 이용되는 의학 지식과 최첨단 기술, 바이러스의 변종이 한 나라를 어떻게 위기에 빠뜨리는지를 그린 영화와 드라마 등은 의학에 대한 이해의 깊이를 더해주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도 한다.

Chapter 5 의학, 윤리와 법 사이에서 고민하다
의학이 발전하면서 과거에는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 즉 윤리적으로 판단이 어려운 상황에 많이 직면하게 되었다. 의학의 발전은 의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일에 관한 윤리와 법의 강화를 이끌며, 이는 의학 연구와 의료교육 현장에도 변화를 요구한다. 특히 안락사, 낙태, 유전자조작 등 여러 의료윤리 문제와 생명윤리법에 대한 고민을 통해 ‘의학에 임하는 자세’를 돌아보게 된다.

Chapter 6 의학, 문화를 읽고 사회를 보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필연적으로 그 사회에 내재된 문화의 영향을 받는다. 의학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생긴 사람이 자신이 영향을 주고받고 있는 사회에 담긴 문화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문제 해결은 어려울 수밖에 없다. 일상에서 알게 모르게 접하고 있는 문화의 영향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의학과 의료를 활용하여 얻을 수 있는 효과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Chapter 7 현대의학, 과학의 발달로 한계를 넘어서다
오늘날 특정 학문이 발전하려면 다른 학문의 도움을 받는 것이 일반화되었다. 현대에 많은 학문이 타 학문과의 융합을 통해 발전하는 것처럼 의학도 과학의 한 분야가 아닌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분야로 발전하고 있다. 특히 오늘날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는 정보기술(IT)과의 접목을 꾀한 최첨단 의학은 ‘질병으로부터의 자유’를 꿈꾸는 인류에게 새 희망을 안겨주기도 한다.


의학, 인간의 모든 것을 치유하는 학문

기원전 5~4세기 히포크라테스에 의해 학문으로 정립된 이래 의학은 발전을 거듭해왔다. 그 과정에서 의학은 종교·신앙과 관련되어 구현되거나, ‘과학(science)’이란 단어가 사용되기 전 ‘자연철학’이란 이름으로도 불렸으며, 나치의 유대인 생체실험이나 일본 제국주의의 마루타 실험과 같이 정치적으로 악용되기도 했다. 의학이 시대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모습을 바꿔왔음은 의학이란 학문이 인간의 생활 및 문화와 깊은 관련을 맺고 있다는 증거다. 가령 미(美)를 중시하는 프랑스에서는 유방암 수술률이 비교적 낮으며, 미국의 가이듀섹은 파푸아뉴기니의 포어족의 식인 문화가 치명적인 질병(쿠루병)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밝혀내기도 했다. 의료처치법이나 의료 제도의 형태 또한 나라마다 다르다. 이 책은 똑같은 병에 접근하는 방식이 나라마다 다른 이유, 의료보험제도가 다르게 시행되는 이유를 역사·문화·사회적인 근거를 들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한다.
세균이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성질을 변화시키는 것에서 보듯 인간은 아직 인체의 매커니즘을 완벽히 이해하지는 못한다. 또 모습을 바꿔온 건 학문으로 정립된 이론과 실제로 행하는 의술뿐만이 아니다. 질병의 양상 또한 달라졌다. 의학 기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대에는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으로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지만, 21세기인 지금은 당뇨나 고혈압, 암, 치매 등 만성병이 대세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이처럼 의학이 모습을 바꿀 때마다 수많은 연구자들이 새로운 발견을 이어옴으로써 인간의 생명 보호에 기여했으며, 지금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런데 과학에 바탕을 두는 현대의학의 문제점은 의학의 중심이 환자에서 질병으로 옮겨가면서 의사가 환자의 고통에 무관심해지고 오직 객관적으로 드러나는 이상 징후에만 집중해 환자를 기계 대하듯 하는 현상이 심화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떠오르고 있는 ‘맞춤의학’은 지금까지 인류 전체를 대상으로 연구된 통계학적 자료의 바탕 위에서 이루어진 기존의 의학과 달리 개인의 특성을 중요시한다. 바로 이것이 오늘날 의학에서 인문학적 측면이 강조되는 이유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예병일(지은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미국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 메디컬 센터와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에서 의학교육학 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 『의학을 이끈 결정적 질문』, 『처음 만나는 소화의 세계』, 『세상을 바꾼 전염병』, 『숨만 쉬어도 과학이네?』, 『의학, 인문으로 치유하다』 등이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 

Chapter 1 의학, 융합으로 학문과 세상을 아우르다 
의학은 원래 인문학에서 출발했다: 의학의 탄생 | 과학적 방법과 자연철학으로 성장하다: 의학의 성장 | 의학교육에서 인문학이 왜 필요할까?: 인문학 교육의 필요성 | 인문학적 관점에서 의학과 의료 바라보기: 의료인문학의 중요성 | 의학은 융합적 사고에서 발전한다: 의학의 융합성 | 동서양과 영역을 넘나드는 의학: 의학의 분야 

Chapter 2 의학, 역사의 고비에서 인류를 구하다 
의술의 신과 의학적 영웅의 공존: 의학의 여명기 | 불의의 총기 사고가 소화기전의 실체를 밝혀내다: 의사와 환자의 신뢰 | 19세기 의학계의 맞수 파스퇴르와 베르나르: 미생물학과 실험의학 | 나이팅게일이 전쟁터로 나간 까닭은?: 간호학의 발전 | 새로운 의학적 발견은 늘 도전을 받는다: 신기술 논쟁 

Chapter 3 미술 안에서 살아 숨쉬는 의학적 통찰 
베렌가리우스, 최초의 해부도를 남기다: 해부학과 해부도 | 중세에 종말을 고한 의학자와 화가: 베살리우스와 칼카르 | 그림에 나타난 의학의 현실: 의사와 의학 | 알렉산드로스가 요절한 진짜 이유는?: 의학적 사인 추정 | 피를 뽑아내는 게 치료법이라고?: 사혈 치료법 | 지구를 공포에 몰아넣은 콜레라의 대유행, 그림으로 표현되다: 콜레라 

Chapter 4 의학, 영화와 드라마 속에서 길을 찾다 
의학드라마에는 왜 외과가 주로 등장할까?: 외과와 내과 | [CSI]에서 죽은 자의 권리를 찾다: 법의학과 법과학 | DNA의 흔적을 찾아라: 중합효소연쇄반응 | 아름다운 생명력을 보여준 [안녕 헤이즐]: 암과 치료법 | 사상 최악의 바이러스의 습격, [감기]: 조류독감 | [그레이 아나토미] 속의 인공장기 수술은 실제로 가능한가?: 3D 프린팅 

Chapter 5 의학, 윤리와 법 사이에서 고뇌하다 
발전하는 의학 기술, 깊어지는 윤리 문제: 의료윤리학 | 의료윤리에서 생명윤리법으로 나아가다: 의학과 법 | 생명과 윤리의 문제에는 이론적 접근이 필요하다: 의료윤리의 4원칙 | 무한경쟁 시대에도 고객 감동의 의료가 중요하다: 환자권리장전과 의사윤리선언 | 낙태, 윤리와 법 가운데 생명을 생각하다: 낙태의 윤리성 논란 | 무엇보다 환자의 치료받을 권리가 우선이다: 환자의 권리 | 환자가 치료받기를 거부한다면?: 치료받지 않을 권리와 안락사 

Chapter 6 의학, 문화를 읽고 사회를 보다 
의학은 하나의 문화다: 의학과 문화 | 담배와 술에 담긴 문화사회학적 의미: 흡연과 술의 중독성 | 결핵과 에이즈, 어느 쪽이 더 위험한 질병인가?: 결핵과 에이즈 문제 | 환경파괴는 새로운 질병을 부른다: 환경문제와 감염병 | 더 중요한 것은 건강수명의 연장이다: 초고령 사회의 건강 | 한국의 건강보험제도는 세계의 자랑거리다?: 의료보험제도 

Chapter 7 현대의학, 과학의 발달로 한계를 넘어서다 
슈퍼박테리아와 숨가쁜 전쟁을 벌이다: 항생제 내성균주 문제 | 백신으로 암을 예방할 수 있을까?: 암과 백신 | 유전자 도핑 시대가 온다: 약물 도핑과 유전자 도핑 | 유전자를 이용해 난치병 치료를 꿈꾸다: 유전자치료법 | 개인에 맞는 치료법으로 의학의 미래를 밝히다: 맞춤의학 | 미래의 의학, 정보기술로 날개를 달다: 의학과 IT 

주석 |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철호 (2022)
대한의학회 (2021)
박윤재 (2021)
胡希恕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