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 히라마쓰 요코 에세이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平松洋子 이정원, 역
서명 / 저자사항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 히라마쓰 요코 에세이 / 히라마쓰 요코 지음 ; 이정원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씨네21북스 :   한겨레,   2016  
형태사항
215 p. : 천연색삽화 ; 19 cm
원표제
忙しい日でも, おなかは空く
ISBN
978898431967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74047
005 20160615172031
007 ta
008 160613s2016 ulka 000c kor
020 ▼a 9788984319677 ▼g 03830
035 ▼a (KERIS)BIB000014056185
040 ▼a 211062 ▼c 211062 ▼d 244002
041 1 ▼a kor ▼h jpn
082 0 4 ▼a 641.502 ▼2 23
085 ▼a 641.502 ▼2 DDCK
090 ▼a 641.502 ▼b 2016
100 1 ▼a 平松洋子
245 1 0 ▼a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 ▼b 히라마쓰 요코 에세이 / ▼d 히라마쓰 요코 지음 ; ▼e 이정원 옮김
246 1 9 ▼a 忙しい日でも, おなかは空く
260 ▼a 서울 : ▼b 씨네21북스 : ▼b 한겨레, ▼c 2016
300 ▼a 215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700 1 ▼a 이정원, ▼e
900 1 0 ▼a 히라마쓰 요코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502 2016 등록번호 1513305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식과 탐식의 시대, '맛집'을 찾아 서성이는 이들을 위로하는 집밥 처방전. 고급 요리나 수십 분을 기다려 구한 맛집 디저트는 필요 없다. 내 마음이 원하는 것, 생활의 리듬에 귀를 기울이면 소금을 뿌려 잠시 놓아둔 토마토나, 고단한 날 미리 끓여둔 된장국 한 그릇 같은 평범한 먹을거리로도 충만함을 느낄 수 있다.

도시형 슬로 라이프의 전파자이자, 자신만의 흐름을 따르는 살림의 고수. 요리 전문가는 아니지만 '맛에 대한 전문가'를 꼽으라면 많은 이들이 떠올리는 사람. 미식가들끼리 인정하는 맛집 요리 대신 오늘, 내 집에서 먹는 밥 한 그릇의 매력을 이야기하는 푸드 저널리스트, 히라마쓰 요코의 일상 음식 에세이.

TV에서는 셰프들이 듣도 보도 못한 요리를 내놓고, 사람들은 음식을 앞에 두고 강박적으로 사진을 찍어 SNS에 자랑하는 시대. 언제부터인가 '특별해야 맛있는 것'이라고 여기는 요즘 사람들에게 작가는 매일 먹는 김치, 두부, 된장국, 참깨 같은, 유별나지 않은 일상 음식의 진짜 맛을 느껴보라 권한다. 섬세하고 온화한 글을 따라가다 보면 바쁜 생활 속에 놓치고 지낸 소중한 미각과 함께 삶의 감각까지 깨어난다.

“마음을 다해 보고, 먹고, 느끼는 사람은
요리의 본질을 진심으로 이해하게 된다.
히라마쓰 씨는 이미 그걸 보고, 꿰뚫은 사람이 아닐까.”
_요시모토 바나나(소설가)

요시모토 바나나 추천작,
미식과 탐식의 시대
‘맛집’을 찾아 서성이는 이들을 위로하는 집밥 처방전

삶의 감각을 일깨우는 미각 에세이

고급 요리나 수십 분을 기다려 구한 맛집 디저트는 필요 없다. 내 마음이 원하는 것, 생활의 흐름에 귀를 기울이면 소금을 뿌려 잠시 놓아둔 토마토나, 고단한 날 미리 끓여둔 된장국 한 그릇 같은 평범한 먹을거리로도 충만함을 느낄 수 있다.
도시형 슬로 라이프의 전파자이자, 자신만의 흐름을 따르는 살림의 고수. 요리 전문가는 아니지만 ‘맛에 대한 전문가’를 꼽으라면 많은 이들이 떠올리는 사람. 미식가들끼리 인정하는 맛집 요리 대신 오늘, 내 집에서 먹는 밥 한 그릇의 매력을 이야기하는 푸드 저널리스트, 히라마쓰 요코의 일상 음식 에세이.
TV에서는 셰프들이 듣도 보도 못한 요리를 내놓고, 사람들은 음식을 앞에 두고 강박적으로 사진을 찍어 SNS에 자랑하는 시대. 언제부터인가 ‘특별해야 맛있는 것’이라고 여기는 요즘 사람들에게 작가는 매일 먹는 김치, 두부, 된장국, 참깨 같은, 유별나지 않은 일상 음식의 진짜 맛을 느껴보라 권한다. 섬세하고 온화한 글을 따라가다 보면 바쁜 생활 속에 놓치고 지낸 소중한 미각과 함께 삶의 감각까지 깨어난다.

밥의 맛, 된장국의 위로
‘먹어봤자 다 아는 맛’인 일상 음식의 반전

헐떡이며 집에 돌아와서는 막 자른 토마토에 소금을 뿌려둔다. 끓는 물에 닭가슴살 몇 조각을 넣어 맑은 국물을 우린다. 소금간만 한 밥을 꼭 쥐어 주먹밥을 만든다. 밥, 김치, 된장국, 생수……, 히라마쓰 요코의 글감은 하나같이 평범한 음식들이다. 이 ‘먹자봤자 다 아는 맛’에 대해 페이지를 넘겨가며 이야기한다.
메뉴 선정에 고민을 거듭하고, 인터넷과 맛집 프로그램의 도움까지 받지만, 우리는 요즘 진짜로 ‘잘’ ‘맛있게’ 먹고 있는 걸까? 주말에 본 영화의 강렬함, 간밤 술자리의 흥겨움, 화면 속 배우들의 화려한 아름다움까지, 넘쳐나는 감각의 홍수 속에서 일상의 흐름이 뒤엉키고, 오감은 도리어 날로 무뎌지기만 하는 것은 아닐지.
잠깐 소금을 뿌려둔 토마토의 풍미에 감동한다. 따끈한 국물은 귀한 술처럼 맛본다. 찬찬히 씹을 때마다 맛이 깊어지는 잡곡밥에 새삼 놀란다. 작가와 함께 수수한 음식들의 맛을 그려나가는 사이 무거운 짐이라도 내려놓듯,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다. 무리할 필요 없다. 자극적인 즐거움이 아니어도 생활은 충만해질 수 있다. 매일 먹는 밥 한 그릇이 주는 충족감, 고단한 날 위로가 되어 주는 된장국 한 사발의 매력이 이 책에 담겼다.

“즐기기 위해서는 힘 빼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흐름에 따른다면 먹을거리를 두고 괜히 힘주는 일은 필요 없다.” _본문 중에서

차분히 느끼고, 현명하게 움직이며, 생활을 즐기는 법에 대하여
쉬는 날에는 바람이 통하게 해두고 빈둥거린다. 그렇게 충만함이 찾아오면 묵은 앙금을 털어버리듯 쓰지 않는 살림살이를 조금쯤 정리한다. 전자레인지 대신 나무찜통을 쓰고 질냄비에 밥을 지을 때마다 오래된 도구가 끌어올리는 맛의 깊이에 감탄한다.
값진 접시를 쓰고, 놀라울 정도로 손이 많이 가는 반찬을 차려내는 것으로 남다른 살림 솜씨를 자랑하지 않는다. 대신 가족의 식사를 꾸준히 뒷받침해준 듬직한 도구들을 소중히 다루며, 조미료의 속임수 대신 재료의 힘을 끌어내는 노하우를 쌓아간다. 마음을 다해 느끼고, 만들고, 먹으면 요리의 본질을 이해하게 된다. 차분하고 현명하게 움직이며 살림살이의 고단함에 눌리는 대신 생활을 즐긴다. 히라마쓰 요코가 살림의 고수로 불리는 이유다.
일상에서 찾아낸 먹는 일이 알려준 지혜에 귀를 기울여보자. 어느새 바쁜 마음이 가라앉고 ‘오늘 저녁에는 얼른 들어가 된장국이라도 끓여볼까’ 하는 기분 좋은 의욕이 솟아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히라마쓰 요코(지은이)

맛과 사람을 잇는 작가. 식문화와 라이프스타일, 문학과 예술을 테마로 폭넓게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유명 레스토랑 음식에 별점을 매기는 일보다는 퇴근 후 서둘러 집에 돌아가 해 먹는 밥 한 끼의 매력, 도시 변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평범한 매일의 음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소소하지만 하루의 위안이 되는 먹을거리에 대한 그녀의 관심은 그 음식을 만드는 부엌과 도구로 이어진다. 좋은 물건을 찾아내는 탁월한 눈과 평범한 것에도 적절한 쓰임새를 부여하는 손길로 그녀는 평범한 물건도 가지고 싶은 아이템으로 바꿔 놓는다. 《어른의 맛》 《한밤중에 잼을 졸이다》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혼자서도 잘 먹었습니다》 《일본 맛집 산책》 등 맛에 대한 에세이를 다수 썼고 그중 《산다는 건 잘 먹는다는 것》은 소설가 야마다 에이미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제16회 분카무라 되 마고 문학상을 수상했다. 문학성 짙은 글쓰기는 탄탄한 독서 이력이 밑거름이 되었다. 독서 에세이 《야만적인 독서》로 제 28회 고단샤 에세이상을 수상했고, 소설가 오가와 요코와 공동 집필한 《요코 씨의 책장》으로 애서가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스스로를 ‘물욕 많은 사람’이라고 말하는 히라마쓰 요코는 《손때 묻은 나의 부엌》에서 욕심내어 고르고 고른 냄비, 세계 여러 도시를 헤매며 손에 넣은 그릇 그리고 그렇게 찾은 물건의 새로운 면면을 소개한다. 뿌듯하면서도 애틋한 감정이 넘치는 그 소개를 읽다 보면 물건을 길들이는 즐거움과 나에게 좋은 물건을 쓰는 행복을 느낄 수 있다.

이정원(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신문방송학과 국문학을 전공했다. 다양한 콘텐츠와 여행을 통해 일본어를 공부했다. 고바야시 사토미, 이모토 요코, 요시다 아키미 등의 작품을 우리말로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소금 토마토: 기다림이 가져오는 기쁨 
차갑게 먹는 가지절임: 선수를 치다 
레몬밥: 상쾌함과 꽉 찬 신맛 
소 힘줄 조림: 내 손으로 만드는 즐거움 
닭가슴살을 곁들인 계란국: 미각을 정돈한다 
우메보시 보리차: 한기가 느껴질 때면 
우메보시밥: 여름날의 건강식 
순무와 돼지고기 볶음: 맛있는 데는 이유가 있다 
건더기 가득한 된장국: 따스함도, 영양도 담뿍 
쑥갓과 프로슈토 샐러드: 허를 찌르는 맛 
구운 토마토 스파게티: 철 지난 채소를 먹는 법 
잡곡 주먹밥: 꼭꼭 씹어본다 
맑은장국: 기운이 바닥나기 전에 


2장 집에 있고픈 날에는 

얼음: 계절의 소리를 듣는다 
유리컵: 산뜻한 그릇으로 써보자 
잼을 곁들인 비스킷: 익숙한 맛의 숨은 매력 
가타쿠치: 긴긴 가을밤 나 홀로 
좋아하는 틴케이스: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는다 
바지락을 넣은 두부찜: 따뜻함이 진수성찬 
유자차: 일광욕의 친구 
메밀당수: 다정한 포타주 
뱅쇼: 한밤중에 즐기는 어른의 온기 
죽: 호사스러운 한 그릇 

3장 나만의 맛을 만든다 

닭튀김: 조미료는 딱 한 가지 
단무지: 써는 법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참깨밥: 맛의 깊이를 더한다 
질냄비: 본연의 맛을 살린다 
꾀꼬리 레몬 착즙기: 오래 아껴온 물건 
견과류와 당근 샐러드: 건강을 위해 매일 조금씩 
배추김치: 날마다 깊어지는 맛 
말린 과일 절임: 기다리는 즐거움 
칠그릇: 일 년 내내 아낌없이 쓴다 
마로 만든 행주: 안심을 손에 넣다 
냄비받침: 미더운 이 한 장만 있다면 
생수: 물 한 잔에 감춰진 맛 

4장 새 바람을 불어넣는 법 

고추 슈가: 매콤달콤한 맛의 충격 
어묵을 뜯다: 더 맛있게 먹는 법 
수건을 찢다: 쓰임에 맞게 끌어당긴다 
절임통: 오래 두고 써온 도구는 다르다 
올리브오일을 끼얹은 두부: 새롭게 자리잡는 미각 
말린 생선살 샐러드: 새로운 요리 재료의 발견 
오이 라이타: 새로운 맛의 발견 
안 쓰게 된 도시락통: 오늘은 그릇으로 
도기 냄비: 이렇게도 깊은 밥맛 
사기 주전자: 내게 맞춤한 딱 하나 
향신료를 뿌린 과일: 다른 세상의 맛 
스파게티: 알덴테의 비결은 물 
새 양초: 새 계절의 기쁨이 머문다 
질그릇: 천천히 시간이 깃드는 흰색

관련분야 신착자료

강태현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