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사슴 : 白石 詩集 : 1936년 초판본 오리지널 디자인

사슴 : 白石 詩集 : 1936년 초판본 오리지널 디자인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백석 백기행, 저
Title Statement
사슴 : 白石 詩集 : 1936년 초판본 오리지널 디자인 / 백석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소와다리,   2016  
Physical Medium
69 p. ; 19 cm
ISBN
9788998046699
General Note
'백석'은 '백기행'의 필명임  
1936년 100부 한정판 백석 시집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73574
005 20160613112936
007 ta
008 160610s2016 ulk 000cp kor
020 ▼a 9788998046699 ▼g 04810
035 ▼a (KERIS)BIB000014026448
040 ▼a 341054 ▼c 341054 ▼d 211017 ▼d 244002
082 0 4 ▼a 895.713 ▼2 23
085 ▼a 897.15 ▼2 DDCK
090 ▼a 897.15 ▼b 백석 사c
100 1 ▼a 백석
245 1 0 ▼a 사슴 : ▼b 白石 詩集 : ▼b 1936년 초판본 오리지널 디자인 / ▼d 백석 지음
246 3 ▼a 초판본 사슴
246 3 ▼a 백석시집
260 ▼a 서울 : ▼b 소와다리, ▼c 2016
300 ▼a 69 p. ; ▼c 19 cm
500 ▼a '백석'은 '백기행'의 필명임
500 ▼a 1936년 100부 한정판 백석 시집
700 1 ▼a 백기행,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15 백석 사c Accession No. 15133029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시인 윤동주가 필사하고 당대의 시인들이 가장 소장하고 싶어했던 시집. 한지에 인쇄, 전통 자루매기 양장제본으로 오직 100부만 발행되어 그 모습조차 보기 힘들었던 백석 시집 <사슴>을 처음 그 모습 그대로 모두의 가슴에 품을 수 있게 되었다. 원본 활자의 느낌을 고스란히 재현하여 출간된 초판본 <사슴>은 문학이 살아 숨 쉬던 시절, 시대를 노래한 시인들의 시대로 우리를 안내한다.

조선과 만주를 떠돌며 작품을 발표했던 백석의 시에는 정답고 그리운 고향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한 남북이 분단되고 시간이 지나 멀어지고 사라지고 잊힌 우리의 전통과 문화가 그때 그 시절과 같이 생생한 언어로 고스란히 남아 있다.

1936년 100부 한정 발행되어 문인들 사이에 전설이 된 시집
시인 윤동주가 필사하고 당대의 시인들이 가장 소장하고 싶어했던 시집. 한지에 인쇄, 전통 자루매기 양장제본으로 오직 100부만 발행되어 그 모습조차 보기 힘들었던 백석 시집 <사슴>을 처음 그 모습 그대로 모두의 가슴에 품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원본 활자의 느낌을 고스란히 재현하여 출간된 초판본 <사슴>은 문학이 살아 숨 쉬던 시절, 시대를 노래한 시인들의 시대로 여러분을 안내할 것입니다.

구수한 평안도 사투리로 고향의 정서를 노래한 방랑시인 백석

“명절날 나는 엄매 아배 따라 우리집 개는 나를 따라 진할머니 진할아버지 있는 큰집으로 가면...”

“이 그득히들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는 안간에들 모여서 방안에서는 새 옷의 내음새가 나고
또 인절미, 송구떡, 콩가루차떡의 내음새도 나고...”

조선과 만주를 떠돌며 작품을 발표했던 백석의 시에는 정답고 그리운 고향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또한 남북이 분단되고 시간이 지나 멀어지고 사라지고 잊힌 우리의 전통과 문화가 그때 그 시절과 같이 생생한 언어로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백석(지은이)

(白石, 1912~1996) 시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 가장 토속적인 언어를 구사하는 모더니스트로 평가받는 백석은, 1912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나 오산학교와 일본 도쿄의 아오야마 학원 영어사범과를 졸업했다. 1934년 조선일보사에 입사했고, 1935년 『조광』 창간에 참여했으며, 같은 해 8월 『조선일보』에 시 「정주성定州城」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함흥 영생고보 영어교사, 『여성』지 편집 주간, 만주국 국무원 경제부 직원, 만주 안둥 세관 직원 등으로 일하면서 시를 썼다. 1945년 해방을 맞아 고향 정주로 돌아왔고, 1947년 북조선문학예술총동맹 외국문학분과 위원이 되어 이때부터 러시아 문학 번역에 매진했다. 이 외에 조선작가동맹 기관지 『문학신문』 편집위원, 『아동문학』과 『조쏘문화』 편집위원으로 활동했다. 1957년 발표한 일련의 동시로 격렬한 비판을 받게 되면서 이후 창작과 번역 등 대부분의 문학적 활동을 중단했다. 1959년 양강도 삼수군 관평리의 국영협동조합 축산반에서 양을 치는 일을 맡으면서 청소년들에게 시 창작을 지도하고 농촌 체험을 담은 시들을 발표했으나, 1962년 북한 문화계에 복고주의에 대한 비판이 거세게 일어나면서 창작 활동을 접었다. 1996년 삼수군 관평리에서 생을 마감했다. 시집으로 『사슴』(1936)이 있으며, 대표 작품으로 「여우난골족」,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국수」, 「흰 바람벽이 있어」 등이 있다. 북한에서 나즘 히크메트의 시 외에도 푸슈킨, 레르몬토프, 이사콥스키, 니콜라이 티호노프, 드미트리 굴리아 등의 시를 옮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얼럭소새끼의영각 
가즈랑집 
여우난곬族 
고방 
모닥불 
古夜 
오리망아지토끼 

돌덜구의물 
初冬日 
夏畓 
酒幕 
寂境 
未明界 
城外 
秋日山朝 
曠原 
힌밤 

노루 
靑枾 
山비 
쓸쓸한 길 
머루밤 
女僧 
修羅 
비 
노루 

국수당넘어 
절간의소이야기 
統營 
오금덩이라는곧 
枾崎의바다 
定州城 
彰義門外 
旌門村 
여우난곬 
三防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