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언제나 당신이 옳다 : 이미 지독한, 앞으로는 더 끔찍해질 세상을 대하는 방법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Attali, Jacques, 1943- 김수진, 역
서명 / 저자사항
언제나 당신이 옳다 : 이미 지독한, 앞으로는 더 끔찍해질 세상을 대하는 방법 / 자크 아탈리 지음 ; 김수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와이즈베리 :   미래엔,   2016  
형태사항
222 p. : 천연색삽화 ; 22 cm
원표제
Devenir soi : prenez le pouvoir sur votre vie!
ISBN
9788937835896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Self-realization Self-actualization (Psychology) Self-help technique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69047
005 20160407162040
007 ta
008 160407s2016 ulka 001c kor
020 ▼a 9788937835896 ▼g 03190
035 ▼a (KERIS)BIB000014037783
040 ▼a 223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fre
082 0 4 ▼a 302.5 ▼a 158.1 ▼2 23
085 ▼a 302.5 ▼2 DDCK
090 ▼a 302.5 ▼b 2016
100 1 ▼a Attali, Jacques, ▼d 1943- ▼0 AUTH(211009)31717
245 1 0 ▼a 언제나 당신이 옳다 : ▼b 이미 지독한, 앞으로는 더 끔찍해질 세상을 대하는 방법 / ▼d 자크 아탈리 지음 ; ▼e 김수진 옮김
246 1 9 ▼a Devenir soi : ▼b prenez le pouvoir sur votre vie!
260 ▼a 서울 : ▼b 와이즈베리 : ▼b 미래엔, ▼c 2016
300 ▼a 222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Self-realization
650 0 ▼a Self-actualization (Psychology)
650 0 ▼a Self-help techniques
700 1 ▼a 김수진, ▼e▼0 AUTH(211009)102515
900 1 0 ▼a 아탈리, 자크,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5 2016 등록번호 1117545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미 끔찍하고 지독하지만 앞으로는 더욱 악화될 세상에서, 기적적인 해법을 무작정 기다릴 것이 아니라, 이제 각자가 자기 자신을 책임져야 할 때다. 자크 아탈리는 이를 '자기 자신 되기'라고 부를 것을 제안한다.

아탈리는 고대 사상, 종교, 근대 철학 속 '자기 자신 되기'의 의미와 역사를 더듬으며, 스티브 잡스, 싯다르타, 피카소, 제프 쿤스, 에드워드 스노든, 고르바초프를 비롯하여 예술가, 기업가, 정치가, 활동가 등 분야를 망라한 다양한 인물들의 발자취를 따라, 주도적으로 인생을 경영하여 성공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이 책에 소개된 사례들은 세계 최초로 커밍아웃을 한 동성애 커플부터 그룹 너바나의 자살한 천재 음악가 커트 코베인까지 이채로운 예들을 포함하고 있다.

현존하는 유럽 최고의 지성, 자크 아탈리의
각자도생 사회를 위한 시민 인문학


더 이상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는 세상!
체념한 채 비난하고 요구만 할 것인가,
자신을 믿고 내공을 쌓아 무림의 고수가 될 것인가?


세상은 이미 끔찍하고 지독하지만 앞으로는 더욱 악화될 것이다. 기적적인 해법을 무작정 기다릴 것이 아니라, 이제 각자가 자기 자신을 책임져야 할 때다. 저항하거나 탄력성을 가지라는 말이 아니다. 그 누구도 믿지 말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말고, 스스로 내공을 쌓아 무림의 고수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프랑수아 미테랑 전 프랑스 대통령의 경제고문으로 시작해서 정치·경제·국제·사회적인 이슈가 있을 때마다 전 세계의 나침반 역할을 해온 ‘유럽의 지성’ 자크 아탈리는 이를 ‘자기 자신 되기’라고 부를 것을 제안한다.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14-16세기의 르네상스가 전쟁과 역병으로 점철되고 기존 질서가 무너져 내린 불안정한 시대에 태동했음을 돌이켜 본다면, 현재의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불안한 경제, 위험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신(新)르네상스의 도래를 감지할 수 있다. 아탈리는 지금이야말로 개인에게 더 많은 기회와 가능성이 열려있는 시대라고 주장한다.
아탈리는 고대 사상, 종교, 근대 철학 속 ‘자기 자신 되기’의 의미와 역사를 더듬으며, 스티브 잡스, 싯다르타, 피카소, 제프 쿤스, 에드워드 스노든, 고르바초프를 비롯하여 예술가, 기업가, 정치가, 활동가 등 분야를 망라한 다양한 인물들의 발자취를 따라, 주도적으로 인생을 경영하여 성공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이 책에 소개된 사례들은 세계 최초로 커밍아웃을 한 동성애 커플부터 그룹 너바나의 자살한 천재 음악가 커트 코베인까지 이채로운 예들을 포함하고 있다.
아탈리는 『언제나 당신이 옳다』의 한국어판 출간을 기념하여, 특별히 국내 독자들을 위한 서문을 보내왔다. 저자는 이 글에서 만해 한용운 선생이 『조선불교유신론』에서 주장한 불교 개혁의 원칙, 즉 “자신을 믿고, 자신을 탓하고, 자존감을 가져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하며, 이는 지금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도 ‘자기 자신이 되기’ 위해 꼭 필요한 덕목이라고 역설한다.
정·재계를 종횡무진하며 60여 권의 책을 출간하고 최근에는 오케스트라 지휘까지 섭렵한, 가히 이 시대의 ‘르네상스적 인물’이라 할 수 있는 자크 아탈리는 앞선 저서들을 통해 국가와 사회 차원의 개혁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자신의 이익에만 급급한 채 게으른 태도로 일관해 온 권력자들에게 환멸을 느낀 그는 이제 독자 개개인에게 인생의 주도권을 장악하고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서 이 절망의 시대를 이겨내기를 촉구한다.

“권력자들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 것처럼 행동하라. 절대 체념하지 마라. 그저 비난하는 것으로 할 일을 다 했다고 여기지 마라. 행동할 용기를 가져라!” (서문에서)

본문에는 ‘자기 자신 되기’의 실천 사례로 소개된 인물들의 명언을 명화와 함께 수록하여 읽는 재미를 더했다.


출판사 서평

저항할 수 없는 악(惡 )의 부상,
체념하고 요구만 하는 사람들


“세상 어디를 보아도 악이 승리하는 것처럼 느껴져 개인의 성공에 대해서는 일말의 기대도 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본문19쪽)

아탈리는 이 상황이 더 나빠지면 나빠졌지 나아질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 테러, 국가의 해체, 불어나는 공공부채, 만연한 부패, 불법 복제와 밀매 등 악(惡)의 부상에 통치자들이 맞서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위기의 상황을 타개하고 세계의 경찰 역할을 수행할만한 국가도 없고, 평화와 질서를 보장해주는 국제기구도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저자는 G7이니 G20이니 하는 단체도 “기껏해야 안도감을 주는 사진”이나 찍고 “공허한 성명서를 발표하는” 것에 그친다고 조소한다.
그러나 이러한 위기의식에도 불구하고 소위 민주주의 사회의 지도자들은 눈앞의 이익과 표심에만 급급한 채, 장기적인 안목에서 고민할 줄 모르고 게으른 태도로 일을 질질 끌기만 한다. 기업 역시 당장의 생존에 필요한 문제에만 골몰하면서 돈으로 좌우되는 애사심 없는 직원들만 모아들이고, 규제가 약하고 과세가 낮은 국가로 본부를 옮겨갈 것이다. 이렇게 되면 국가의 해체가 가속화되고, ‘자기 자신 되기’의 주요 걸림돌인 실업이 증가하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처한 환경을 스스로 바꾸고 인생의 주도권을 가질 수 없다고 포기한 채 구경꾼처럼 자신의 인생을 관조하는 개인들이 많은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그들은 정치인에게 자신의 운명을 맡긴 채, 만약 어느 정당에 실망하면 다른 정당을 찾고 다시 실망하면 또 다른 정당으로 옮겨간다. 자신의 운명을 체념하고 받아들이면서 동시에 더 나은 운명을 요구하는 것이다. 그래서 현재 가동 중인 체제의 유지를 강화하고, 이 체제에 최소한의 세금을 내면서 최대한의 공공지출이 이루어지길 바라면서 건강, 국방, 고용, 임금 인상, 보조금을 요구한다. 아탈리는 이들을 ‘체념하고 요구하는 자’로 명명하며 “공공서비스의 이기주의적인 소비자들”이라고 비판한다.

“그들은 지레 체념한 채 자신의 인생을 선택하지 않고, 동시에 그들이 속박 받는 것에 대해 대가를 요구한다. 참 희한한 세상이다. 겉보기에는 개인주의가 팽배하는 사회이건만 자신의 꿈을 실현하는 사람들은 줄어들고 있으니 말이다. 많은 사람들이 풍요가 남긴 부스러기 따위를 요구하는 것에 순순히 만족하고 있다.” (본문 36쪽)

암흑 속에 움트는 신(新,)르네상스,
‘자기 자신 되기’를 실천하는 사람들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14-16세기의 르네상스가 전쟁과 역병으로 점철되고 기존 질서가 무너져 내린 불안정한 시대에 태동했음을 돌이켜 본다면, 현재의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불안한 경제, 위험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신르네상스의 도래를 감지할 수 있다. 세계의 젊은이들은 반(反)부패, 반독재, 반전, 인권 향상을 위한 운동을 벌이면서 사회를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술의 발전으로 수명이 연장되고, 인터넷의 보급으로 민주적이고 다각화된 교육의 기회가 증가하고 있다. 민주주의가 진보하고 있으며, 계획경제 대신 시장경제가 승리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투표하고, 정치적·종교적 강압에 굴복하지 않는다. 민주주의가 존재하지 않았던 필리핀, 아프리카와 중동의 여러 국가에서도 혁명을 통해 자유와 법치가 점차 회복되고 있다.
이런 고무적인 상황 속에서, ‘체념하고 요구하는 자’는 낙관적인 전망에 의존하며 그 과실을 따먹는 것에만 관심을 가지는 반면, ‘자기 자신 되기’를 실천하는 사람들은 스스로 찾아 나서지 않고 적극적으로 자유를 수호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얻을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정부와 기업에 기대어 스스로 부를 창출하지 않으면 빈곤이 자신의 운명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암흑의 시대 한가운데서 삶을 재창조했던 르네상스인들처럼 그들도 시장, 종교와 정치 지도자들, 사회적 프레임에 순종하기를 거부하고 종교, 국적, 사랑, 직업, 성별, 사회적 지위를 스스로 선택한다. 조국이나 가족을 떠나는 선택을 하는 이들도 있다.
아탈리는 『언제나 당신이 옳다』에서 자신을 둘러싼 정치적 프레임을 깨고 역사를 바꾼 고르바초프, 알코올 중독에서 벗어나는 데 성공한 소설가 스티븐 킹, 수많은 일자리 제안을 거절하고 묵묵히 연구하여 마침내 세계 최초의 백열전구를 만들고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전신인 에디슨조명회사를 설립한 토머스 에디슨을 포함한 ‘자기 자신 되기’의 최전선에 있는 정치가, 사회적 활동가, 예술가, 기업가들의 사례를 다양하게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종교적 결정론을 거스르고 직접 사랑을 선택한 인도 프로 테니스 선수 사니아 미르자와 파키스탄 크리켓 선수 쇼아이브 말리크, 커밍아웃 후 동성애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운동한 하비 밀크, 뒤늦게 성 정체성을 찾고 참모습대로 살아가기를 결심한 영화감독 라나 워쇼스키, 자살로 생을 마감한 록밴드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 등 기존의 인문·자기계발서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사례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어 이채롭다.
무려 70여 페이지에 걸친 사례는 다소 길게 느껴질 수 있으나, 저자는 모든 사례 하나하나가 자기 자신이 되기 위해 개인이 걸어갈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깊이 생각하게 만들기 때문에 그 어느것도 가볍게 넘길 수 없다고 강조한다.

<이 책에 소개된 ‘자기 자신 되기’를 실천한 사람들>

· 예술가
빌리 팁톤, 마리프랑스 가르시아, 안토니오 비발디, 블레즈 파스칼, 파블로 피카소, 어빙 벌린, 다카시 무라카미, 카라바조, 빈센트 반 고흐, 아르튀르 랭보, 앙리 마티스, 카미유 클로델, 프리다 칼로, 찰스 부코스키, 레이 찰스, 데미언 허스트, 제프 쿤스, 아이 웨이웨이 외

· 기업가
토머스 에디슨, 헨리 포드, 조지 소로스, 스티브 잡스, 인드라 누이, 마크 시몬시니, 아리아나 허핑턴, 오프라 윈프리, 키란 마줌다르 쇼, 사사키 타카오, 살만 칸, 존 홀트, 벙커 로이, 미셸 콜루슈 외

· 활동가
마티유 리카르, 모한디스 간디, 알렉산드르 이사예비치 솔제니친, 바츨라프 하벨, 류샤오보, 제프리 위건드, 첼시 매닝, 에드워드 스노든, 에이브러햄 링컨, 샤를 드골, 마거릿 대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실바, 조코 위도도 외

‘자기 자신 되기’를 위한 다섯 단계

아탈리는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인생의 주인이 되는 데 있어 오늘날 교육의 역할에 대해 회의적이다. 현대 사회는 아이들에게 자기 자신이 되라고 가르치는 대신, 기존 사회를 재생산하도록 가르친다. 부모는 자녀가 자신만의 성공 모델을 고안하는 모험을 감행하도록 허락하지 않고 부모 자신의 모델을 자녀에게 강요하며, 학교 교육 역시 개인 안에 잠자고 있는 천재성을 발견하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아탈리는 그것을 발견하려면 어떤 ‘사건’이 일어나야 한다고 말한다. 자극이 되는 충고, 극단적인 빈곤, 익숙한 환경을 떠나야 하는 경우, 숨 막히는 일상, 자신과의 만남, 또는 타인과의 만남, 이 모든 것이 하나의 사건이 될 수 있다. 그러한 사건 이후, 조용히 명상하는 ‘휴지기’의 과정을 거쳐, 다섯 단계로 이루어진 ‘길’을 밟아야 비로소 ‘자기 자신이 될’ 수 있다.

1단계: 자기 소외에 눈떠라
매 순간 삶이 모래시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모래 알갱이와 같다고 상상하라. 음식, 술, 관념, 정치 등 자신이 집착하는 것이 무엇인지 솔직하게 답해보라.
2단계: 스스로를 존중하고 존중 받아라
번영, 우아, 정직, 예의, 친절과 같은 단어에 담겨 있는 가치를 소중히 여기고 그 안에 포함되어 있는 약속을 지킴으로써 자존감을 높여라. 자존감이 있으면 거짓말을 하지 않고, 자신에게 너그러워지지 않으며, 자신에 대한 증오와 무기력감이 사라진다.
3단계: 아무것도 기대하지 마라
자신의 고독을 받아들이고, 다른 사람들, 특히 기업과 국가에 아무것도 기대하지 마라. 그들의 지원은 가장 필요한 순간에는 오지 않으며, 만약 온다 하더라도 우연히 딸려올 뿐이다. 우리는 이런 사실을 마치 알고 있는 것처럼 사는 용기가 필요하다.
4단계: 자신의 유일성을 성찰하라
자신의 삶은 타인들의 삶과 필연적으로 다르다는 점을 인식하라. 따라서 인생의 목표는 ‘체념하고 요구하는 자’가 되어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지닌 고유한 가치와 열망에 따라 정의한 ‘나만의 의미 있는 삶’을 사는 것이다.
5단계: 참된 자신을 발견하라, 스스로 선택하라
나이나 경제적 여건의 제약을 받지 않고 재능과 열정에 따라 행동하고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져라. 어릴 때부터 직업에 대해 선택하도록 교육하는 것이 좋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자크 아탈리(지은이)

정치·경제·문화·역사를 아우르는 지식과 통찰력으로 유럽 최고의 석학이라 불리는 자크 아탈리는 1943년 알제리에서 태어나 알제리 독립운동 무렵 프랑스로 건너왔다. 파리공과대학, 파리고등정치학교, 국립행정학교 등 프랑스 명문 교육기관을 졸업하고 소르본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파리공과대학과 소르본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다, 프랑수아 미테랑 전 프랑스 대통령의 특별보좌관으로 재직했다.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을 설립해 초대 총재를 지냈으며,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의 재임 당시 성장촉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았다. 현재는 컨설팅 회사 아탈리&아소시에(Attali & Associés)와 사회 취약 계층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크로 파이낸스 전문 NGO인 포지티브 플래닛(Positive Planet)의 대표로 일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기고와 강연 등 왕성한 활동으로 전 세계 정치계·경제계·학계에 인류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영감을 주고 있다. 《21세기 사전》을 포함해 《어떻게 미래를 예측할 것인가》, 《자크 아탈리의 긍정경제학》, 《인류는 어떻게 진보하는가》, 《미래의 물결》 등 50권 이상의 저서를 펴냈다. 자크 아탈리는 교수·정치인·행정 관료를 두루 거치며 독창적으로 역사를 해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미래 비전을 제시해왔다. 권력의 이동, 공산주의의 쇠락, 테러리즘의 위험 등 국제 정세에 대한 전망뿐만 아니라 기후의 변화, 금융 버블, 디지털 노마드 등 사회 변화 전반에 걸쳐 정확한 예측을 보여주었다. 분야를 넘나드는 지적 토대와 분석력으로 세계의 변화를 예리하게 전망하는 그의 이름에는 항상 ‘살아 있는 유럽 최고의 지성’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미국의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는 “자크 아탈리는 재기와 상상력, 추진력을 겸비한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지식인이다”라고 평한 바 있다.

김수진(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한 후 공공기관에서 통번역 활동을 해왔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완경기, 그게 뭐가 어때서?』, 『나만 그런 게 아니었어』, 『로맨틱, 파리』, 『언제나 당신이 옳다』, 『어떻게 미래를 예측할 것인가』, 『네오르네상스가 온다』, 『본질에 대하여』, 『세계 문화 여행: 스페인』, 『생체리듬의 과학』, 『나폴레온 힐, 부와 성공의 열쇠』, 『여전히 사랑이라고 너에게 말할 거야』, 『쉽게 믿는 자들의 민주주의』 등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한국어판 서문 
들어가는 말 

제1부 세상의 체념 
1 저항할 수 없는 악의 부상浮上 
2 전 세계의 ‘소말리아화’, 피할 수 없는 운명 
3 ‘체념하고 요구하는 자’ 

제2부 새로운 르네상스가 시작되다 
암흑 속에서 움트는 르네상스 
1 신新르네상스를 알리는 희미한 신호 
2 자기 인생의 주인이 되는 사람들 
3 자기 자신 되기의 최전선에 있는 예술가들 
4 창업에 뛰어들어 인생의 주인이 된 기업가들 
5 합리적 이타주의를 실천하는 긍정적 기업가들 
6 전투적 활동가들 

제3부 ‘자기 자신 되기’의 사상가들 
‘자기 자신 되기’의 역사 
1 종교와 철학의 입장 
2 근대 사상 속에 나타난 ‘자기 자신 되기 ’ 

제4부 ‘자기 자신 되기’의 다섯 단계 
사건, 휴지기, 길 
1 자기 소외에 눈떠라 
2 스스로를 존중하고 존중 받아라 
3 아무것도 기대하지 마라 
4 자신의 유일성을 성찰하라 
5 참된 자신을 발견하라, 스스로 선택하라 

결론 지금 당장, 인생의 주인이 되자 

감사의 글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현강 (2021)
Bronner, Gérald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