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세계 1%의) 철학수업 : 정답이 없는 문제를 해결하는 생각법 (2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福原正大, 1970- 임해성, 역
서명 / 저자사항
(세계 1%의) 철학수업 = Philosophical thinking : 정답이 없는 문제를 해결하는 생각법 / 후쿠하라 마사히로 지음 ; 임해성 옮김
발행사항
파주 :   21세기북스,   2016  
형태사항
215 p. ; 22 cm
총서사항
KI신서 ;6228
원표제
世界のエリ-トはなぜ哲学を学ぶのか? : 桁外れの結果を出す人の思考法
ISBN
978895096175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68375
005 20160328114428
007 ta
008 160325s2016 ggk 000c kor
020 ▼a 9788950961756 ▼g 03320
035 ▼a (KERIS)BIB000014000993
040 ▼a 221016 ▼c 221016 ▼d 221016 ▼d 221016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153.4 ▼2 23
085 ▼a 153.4 ▼2 DDCK
090 ▼a 153.4 ▼b 2016z1
100 1 ▼a 福原正大, ▼d 1970- ▼0 AUTH(211009)86275
245 2 0 ▼a (세계 1%의) 철학수업 = ▼x Philosophical thinking : ▼b 정답이 없는 문제를 해결하는 생각법 / ▼d 후쿠하라 마사히로 지음 ; ▼e 임해성 옮김
246 1 9 ▼a 世界のエリ-トはなぜ哲学を学ぶのか? : ▼b 桁外れの結果を出す人の思考法
246 3 ▼a Sekai no erito wa naze tetsugaku o manabu noka : ▼b ketahazure no kekka o dasu hito no shikoho
246 3 ▼a 세계 일퍼센트의 철학수업
260 ▼a 파주 : ▼b 21세기북스, ▼c 2016
300 ▼a 215 p. ; ▼c 22 cm
440 0 0 ▼a KI신서 ; ▼v 6228
700 1 ▼a 임해성, ▼e▼0 AUTH(211009)89778
900 1 0 ▼a 후쿠하라 마사히로, ▼e
900 1 0 ▼a Fukuhara, Masahiro,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16z1 등록번호 1117540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4 2016z1 등록번호 1513317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16z1 등록번호 1117540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4 2016z1 등록번호 1513317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세계 최고 인재들의 생각법' 완결편. 세상을 주도하는 세계 1% 인재들의 공통점은 그들이 철학적으로 생각한다는 데 있다. 철학적 사고는 정답이 없는 문제에 답할 수 있는 능력이다. '정답은 하나'라는 주입식 교육에 길들여진 우리가 반드시 체득해야 할 생각법이다. 철학적 사고법을 익히게 되면 보지 못했던 것을 볼 수 있고 해결 못했던 문제를 풀 수 있다.

평범한 월급쟁이 은행원으로 살아가던 저자가 일류 엘리트 코스를 거쳐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최연소 임원이 될 수 있었던 까닭은 금수저를 갖고 태어나서가 아니라 철학적으로 생각하는 방법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전작에서 인문학적 소양이라고 에둘러 표현한 것을 이번에는 딱 잘라 '철학적 사고법'이라고 못박고, 자신의 모든 노하우를 풀어낸다.

《하버드의 생각수업》저자의 최신 화제작
세계 1%가 세 살부터 배우는 것,
‘철학적으로 생각하기’


《하버드의 생각수업》을 통해 한국과 일본에서 베스트셀러 저자로 자리매김한 후쿠하라 마사히로의 ‘세계 최고 인재들의 생각법’ 완결편이다. 이 이야기를 하기 위해 앞서 두 권의 책을 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버드에서 가르치는 ‘생각법’과 세계 초일류 인재들이 공부하는 ‘이것’의 정체는 다름 아닌 ‘철학적 사고(Philosophical Thinking)’다.
세상을 주도하는 세계 1% 인재들의 공통점은 그들이 철학적으로 생각한다는 데 있다. 철학적 사고는 ‘정답이 없는 문제’에 답할 수 있는 능력이다. ‘정답은 하나’라는 주입식 교육에 길들여진 우리가 반드시 체득해야 할 생각법이다. 철학적 사고법을 익히게 되면 보지 못했던 것을 볼 수 있고 해결 못했던 문제를 풀 수 있다.
평범한 월급쟁이 은행원으로 살아가던 저자가 일류 엘리트 코스를 거쳐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최연소 임원이 될 수 있었던 까닭은 금수저를 갖고 태어나서가 아니라 ‘철학적으로 생각하는 방법’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 자신의 모든 노하우를 풀어낸다.

[출판사 리뷰]

남의 생각만 퍼 나르는 사람에게
세상은 기회를 허락하지 않는다
내 의견 없이 정해진 답만 찾아서는 살아남을 수 없는 시대
클릭 몇 번으로 얻을 수 있는 지식이 아닌 나만의 생각을 펼치는 방법
세계 최고의 인재들은 왜 철학을 공부하는가?


“학교 시험처럼 달달 외워서 풀 수 있는, ‘정답이 하나’인 문제에 답하는 능력만으로는 더 이상 살아남을 수 없습니다. 세상은 ‘자기 머리로 생각하는 힘’을 갖추지 못한 사람에게는 아무런 관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베스트셀러 《하버드의 생각수업》《세계 최고의 인재들은 무엇을 공부하는가》의 저자 후쿠하라 마사히로가 ‘생각법’ 3부작 완결편을 내놨다. 논조도 훨씬 강해졌다. 전작에서 인문학적 소양이라고 에둘러 표현한 것을 이번에는 딱 잘라 ‘철학적 사고법’이라고 못 박는다. 세계 최고 명문대 출신의 1% 인재들은 ‘철학적으로’ 생각한다는 얘기다. 생각만 하는 게 아니라 그것을 논리적으로 다른 사람에게 전달한다. 신문에서 읽은 기사, 방송에서 본 내용, SNS에 남이 올린 글이 아닌, 온전히 스스로 생각하고 체계화한 ‘나만의 논리’로 말한다는 것이다.

―인터넷에 나오는 지식은 ‘내 것’이 아니다
인터넷만 검색하면 나오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지식은 내 것이 아니다. 그것을 교양으로 발전시켜 자신만의 생각과 행동으로 연결시킬 줄 아는 사람만이 세상의 중심에 설 수 있다.
“개인과 국가 모두 전세계로 눈을 돌려 스스로 주체적으로 답을 생각하고, 이를 위해 때로는 의견 충돌도 마다하지 않을 것을 요구하는 시대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미래는 없습니다.”
이런 시대에 절실히 요구되는 것이 정답 없는 문제에 관해 생각하는 ‘철학적 사고법’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떤 문제에 맞닥뜨렸을 때 정해진 답을 찾느라고 애쓴다. 정답을 발견하지 못하면 쩔쩔맨다. 사고 회로가 멈춰서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다. 저자는 “불행히도 제도권 교육으로는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스스로 이 능력을 키울 수밖에 없으며, 가장 좋은 방법은 철학 공부”라고 강조한다.

―다 됐고, ‘당신의 생각’은 무엇인가?
소위 글로벌 명문대라 불리는 하버드나 옥스퍼드, INSEAD와 같은 학교에서는 끊임없이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당신의 관점은 무엇인가?”를 묻고 이 질문에 답하려고 애쓰면서 학생 스스로 각성하도록 이끈다. 남의 지식이 아닌 내 머리로, 스스로 생각하도록 유도한다. 이른바 산파(産婆) 역할이다. 확고한 ‘내 생각’이 있어야 온전히 ‘내 삶’을 지배할 수 있으며 나아가 이 세계를 이끌어나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스케일 자체가 다른 것이다.
그 중심에 ‘철학’이 있다. 단순히 지식 측면에서 동서양의 철학 역사를 공부하는 게 아니라, 철학자들의 논리적 사고방식 그리고 참된 지혜를 찾고자 집요하게 파고드는 그들의 생각법을 배운다.
“미래는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미래는 정답이 없습니다. 정답이 없기 때문에 나의 생각과 의지가 중요할 수밖에 없지요. 바로 이런 일환으로 하버드를 비롯한 세계 명문 대학에서 ‘당신의 생각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일상화된 것입니다.”
게다가 ‘내 생각’이 중요하다는 인식은 지식에 대한 갈증을 수반한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풍부한 지식을 쌓을 수 있게 된다. 1% 인재를 육성하는 명문대에서는 이런 방식으로 교육한다. 사유와 토론을 통해 깊은 사고력을 키우는 교육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입으로는 “글로벌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도 여전히 인문 및 교양 수업을 홀대하는 우리나라 대학과 확연히 대조되는 부분이다.

―지식에서 교양으로, ‘스스로 생각하는’ 힘
세상에는 정답이 하나만 존재하지 않는 경우가 태반이다. 수많은 답이 있거나 아예 하나도 없는 문제에 매일 직면하면서 살아가는 게 우리의 삶이다. 이런 현실에서, 있지도 않은 하나의 정답만을 진리인 양 찾아 헤매는 것은 덧없고 고달픈 일이다. 탄력적이면서도 논리적인 사고가 필요한 이유다.
남의 생각만 퍼 나르는 사람에게 세상은 기회를 허락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이 이미 주장한 의견, 이것 아니면 저것이라는 양자택일의 좁은 시야에서 벗어나 나만의 또 다른 관점을 가지려고 노력하다 보면 이전에는 미처 생각지도 못한 혁신을 일으킬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해서 내 생각을 묻고 다양한 지식을 접해 스스로의 세계관을 공고히 함으로써 교양을 쌓아야 한다.
“정답이 없는 문제를 풀려면 보다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야 하고 철저히 논리적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그렇게 ‘나의 생각’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이 ‘철학적 사고’이며, 이 사고방식이 몸에 밴 것이 바로 ‘교양’입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지식을 내 것으로 만들고 교양으로 승화시키는 방법을 알려준다. “스스로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할 수 있는 ‘생각하는 힘’을 키울 수 있다면 세계 1% 인재가 나와 상관없는 부류만은 아닐 것”이라고 역설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후쿠하라 마사히로(지은이)

게이오기주쿠대학을 졸업하였으며, 도쿄은행(현재 도쿄미쓰비시은행)에서 근무하였다. 이후 프랑스로 건너가 유럽경영대학원 인시아드(INSEAD)에서 MBA를 취득한 후 파리 공립경영대학원 그랑제콜 HEC(Grandes Ecoles HEC)를 최우수로 졸업하고 국제금융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일본으로 돌아와 쓰쿠바대학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0년에는 세계 최대의 자산운용사 바클레이즈 글로벌 인베스터스(Barclays Global Investors)에 입사하여 서른다섯 살의 나이로 최연소 임원이 되었고, 일본법인의 이사로 취임하였다. 2010년에 하버드, 옥스퍼드, 스탠퍼드 등의 명문대 유학을 돕는 IGS(Institution for a Global Society)를 설립하였다. 현재 IGS 대표이사이며, 히토쓰바시대학 대학원 특임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하버드의 생각수업』, 『세계 최고의 인재들은 무엇을 공부하는가』, 『세계 1%의 철학수업』 등이 있다.

임해성(옮긴이)

글로벌비즈니스컨설팅(Global Business Consulting, GBC) 대표이사. 인덕대학교 교수 역임, 한국능률협회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을 거쳐 25년간 일본을 비롯한 해외 우수기업의 선진 경영기법과 혁신사례를 국내에 전파하고 있다. 지금까지 《말과 칼》 《토요티즘》 《남자라면 오다 노부나가처럼》 《도요타 vs. 도요타》 《워크 스마트》 등의 책을 지어 한국의 경영혁신 활동과 인문학적 소양, 리더십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내가 하는 일, 가슴 설레는 일》 《회사의 목적은 이익이 아니다》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비즈니스》 《세상에 읽지 못할 책은 없다》 《위험한 일본 경제의 미래》 《전략의 본질》 《세계 1%의 철학 수업》 등의 책을 번역해 경영전략, 고객 만족, 직원 만족, 조직문화, 4차 산업혁명 등에 필요한 지식과 노하우를 전파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한국의 독자들에게_미래는 정해진 것이 아니다 

들어가며_세계 1%는 세 살부터 철학을 공부한다 

제1장_나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깊은 대화를 위한 “아니오”|정답이 없는 문제|누구도 손 들어 질문하지 않는 이유|엉뚱한 질문은 창피한 것인가?|인터넷 검색을 아무리 해도 알 수 없는 문제|영어보다 더 중요한 철학적 사고|글로벌 인재에게 필요한 3가지 힘 

제2장_진짜 지식은 무엇인가? 
프랑스로 전학한 아이가 0점을 맞은 까닭|“물고기는 헤엄친다”, “새는 ( )”|의심을 권함|비용 대비 최고의 효과|죽은 철학자와 나누는 대화|철학적 사고에 눈뜬 순간|뭐라 설명할 수 없는 기분|입사도 하기 전에 결정된 내 미래|“저 일본인 벙어리인가?”|눈에서 비늘이 떨어지는 체험|나의 멘토 히키다 사장 

제3장_세상 모든 지식을 의심한다 
배우는 사람의 10가지 태도|‘정답이 없는 문제’에 필요한 생각|의도한 정답만을 고르라는 교육|지식을 의심하면 교양이 된다|내 생각을 부정할 수 있는 용기 

제4장_얕은 지식에서 깊은 교양으로 
교양이란 무엇인가?|의심은 질문이다|잃어버린 20년의 밑바탕|토대가 있어야 테크닉이 산다|남게 되는 단 하나, 철학적 사고 

제5장_대화하고, 의심하고, 이해한다 
나는 아는 게 없다|믿으면서 의심한다|70명과의 대화|숫자로 표현할 수 없는 정보|‘이런 애송이가 내 상사가 되다니!’|공감과 이해는 상상력이다|사랑해야 사람을 얻는다|아무도 모르는 타인의 생각|차이를 허용한다는 것|다른 문화에 대한 관용 

제6장_질문으로 생각을 넓힌다 
섬 밖으로 나가야 산다|싫어도 해야 하는 영어|영어를 알면 압도적으로 증가하는 정보량|도구로서의 제2언어|자신의 언어로 전달하라|구조를 알면 사용할 수 있다|초코렛 플리즈|부딪치면서 배운다|머리가 아닌 몸으로 익힌다 

제7장_커뮤니티를 만든다 
힘이 없다면 힘을 모은다|커뮤니티의 3단계|커뮤니티에 공헌한다는 것|1% 인재는 스스로 커뮤니티를 만든다|스스로 주체가 된다는 생각 

제8장_다양성과 이노베이션 
내 힘만으로는 정답을 찾을 수 없다|철학으로 단련한다|다양성을 이끌어내는 수업|깊은 생각을 이끌어내는 다양성|필연적 우연, 세렌디피티|점과 점의 연결|다양성의 대전제는 ‘허용’|현재를 조합해 미래를 만든다|이노베이션을 끌어내는 비결 

나오며_당신도 세계 1%가 될 수 있다

관련분야 신착자료

Marmion, Jean-François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