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문화예술교육은 왜 중요한가

문화예술교육은 왜 중요한가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orrell, John Henley, Darren, 저 Roberts, Paul, 저 오수원, 역
서명 / 저자사항
문화예술교육은 왜 중요한가 / 존 소렐, 대런 헨리, 폴 로버츠 지음 ; 오수원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열린책들,   2015  
형태사항
158 p. : 삽화 ; 20 cm
총서사항
아르떼 라이브러리 =Arte library
원표제
(The) virtuous circle : why creativity and cultural education count
ISBN
9788932917399
일반주기
색인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65604
005 20160621104701
007 ta
008 160318s2015 ggka 001c kor
020 ▼a 9788932917399 ▼g 03600
035 ▼a (KERIS)BIB000013954934
040 ▼a 211031 ▼c 244002 ▼d 244002
041 1 ▼a kor ▼h eng
082 0 4 ▼a 700.71 ▼2 23
085 ▼a 700.71 ▼2 DDCK
090 ▼a 700.71 ▼b 2015z1
100 1 ▼a Sorrell, John
245 1 0 ▼a 문화예술교육은 왜 중요한가 / ▼d 존 소렐, ▼e 대런 헨리, ▼e 폴 로버츠 지음 ; ▼e 오수원 옮김
246 1 9 ▼a (The) virtuous circle : ▼b why creativity and cultural education count
260 ▼a 파주 : ▼b 열린책들, ▼c 2015
300 ▼a 158 p. : ▼b 삽화 ; ▼c 20 cm
440 0 0 ▼a 아르떼 라이브러리 = ▼x Arte library
500 ▼a 색인수록
700 1 ▼a Henley, Darren, ▼e
700 1 ▼a Roberts, Paul, ▼e
700 1 ▼a 오수원, ▼e
900 1 0 ▼a 소렐, 존, ▼e
900 1 0 ▼a 헨리, 대런, ▼e
900 1 0 ▼a 로버츠, 폴,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00.71 2015z1 등록번호 1513294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21세기 창의교육의 중요성과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정책 비전을 듣는다. 토니 블레어 정부부터 현재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까지 약 15년간 영국의 창의 산업과 창의교육을 성공적으로 이끈 세 거목의 기록이다. 오늘날 창의 강국 영국이라는 명성 뒤에는, 문화예술교육의 정책 방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 각계각층의 연계와 자금 확보, 유아부터 성인까지 질 높은 교육, 지역 단위의 프로그램 강화와 같은 교육 정책 분야에서의 눈부신 성과가 있었다.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정책이 추구하는 최종 목표는 <모든 아이들에게 매 시기마다 최고 수준의 예술 경험을 제공하라>는 것이다. 저자들은 정책의 우선 과제로 폭넓은 문화예술교육을 체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또한 인종, 장애, 부모의 계층 등의 이유로 양질의 교육에서 배제되는 아이들이 없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최초로 체험하는 문화 경험의 질이다. 최상의 창작물을 접하고, 분석.비판 능력, 숙련성, 창의력을 갖출 때, 비로소 아이들은 21세기가 요구하는 창의 인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고 설명한다.

지난 십여 년 동안, 영국은 정파를 초월하여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확실한 합의를 도출했고, 그것을 정책적으로 밀고 나갔다. 이제 영국의 문화예술 정책 입안자들은 제2의 <크리에이티브 브리튼>을 준비하고 있다. 이 책은 그 청사진이며, 정부와 민간, 지역 단위 모두에서 창의적 인재를 키우기 위해 다시 한 번 힘 모으자는 강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21세기 창의 세대를 위한 철학과 비전”

창의 강국 영국의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창의교육과 창의 산업의 일선에서 활약하고 있는 저자들의 자부심 섞인 목소리를 통해, 21세기 창의교육의 중요성과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정책 비전을 듣는다.

창의 강국 영국의 힘


흔히 디자인 산업이 발달한 나라로 이탈리아와 프랑스, 북유럽 국가들을 꼽는다. 하지만 디자인을 독립된 산업으로 분리하고 집중 육성하여 국가 성장 동력의 중요한 틀로 구축한 나라는 따로 있다. 산업혁명기 석탄, 철강, 면직물을 생산하던 나라, 바로 영국이다.
1997년, 당시 영국 경제는 저성장과 실업 문제에 직면해 있었다. 새롭게 정권을 잡은 노동당의 토니 블레어 총리가 자구책으로 디자인 산업 육성 방안을 마련한다. 소위 <크리에이티브 브리튼(Creative Britain)>으로 불리는 영국의 문화예술 진흥 정책은 기존 산업에다 문화적 창의성을 접목해 경제를 활성화시키려는 야심찬 목표였다. 그런 속에서 영국 정부는 문화미디어스포츠부(DCMS)를 신설하고, 디지털 콘텐츠 육성 계획 등을 마련했다.
그로부터 15년이 지난 오늘, 영국 디자인 협회(Design Council)가 발표한 「디자인 경제 보고서(The Design Economy Report)」에 따르면 영국의 디자인 산업은 2013년 현재 717억 파운드(한화 약 125조 원)에 달하는 총부가가치를 창출했다. 지난 5년간 전체 경제 성장률(18.1퍼센트)을 훨씬 웃도는 27.9퍼센트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디자인 관련 종사자는 약 160만 명에 달한다(영국 내 고용 시장 9위). 수많은 국공립 또는 사설 문화예술교육 기관이 엄청난 수준의 자금을 지원받고 있으며, 매해 전 세계로부터 수많은 유학생이 영국으로 몰려들고 있다. 19세기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20세기 세계 금융 질서를 좌우지하던 영국은, 21세기 세계 디자인 산업의 메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고 있다.

선진국과 후진국의 척도, 창의력

『문화예술교육은 왜 중요한가』는 토니 블레어 정부부터 현재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까지 약 15년간 영국의 창의 산업과 창의교육을 성공적으로 이끈 세 거목의 기록이다. 영국 문화예술교육의 철학과 비전, 방향을 담았다. 공저자인 폴 로버츠(창의문화교육회의 이사)와 대런 헨리(영국 문화예술위원회 대표)는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정책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세 편의 보고서를 작성했으며, 대표 저자인 존 소렐 경은 십여 년간 두 행정부의 교육 설계를 실질적으로 책임졌다. 오늘날 창의 강국 영국이라는 명성 뒤에는, 문화예술교육의 정책 방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 각계각층의 연계와 자금 확보, 유아부터 성인까지 질 높은 교육, 지역 단위의 프로그램 강화와 같은 교육 정책 분야에서의 눈부신 성과가 있었다. 이 책 면면에서 창의 영국의 설계자로서 최일선에서 활약했던 저자들의 포부와 자부심이 느껴지는 이유이다.

오늘날 문화예술교육이 왜 중요할까? 저자들의 역사 인식에 따르면, 산업적 측면에서 우리 시대처럼 창의력의 중요성이 부각된 시기가 없었다. 현재 창의 산업은 전 세계 GDP의 약 7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 싱가포르를 비롯해 세계 각국이 자국민의 창의력을 동력화하고자 역량을 쏟고 있다. <이제 인류를 개발 선진국과 저개발 후진국 국민으로 나누는 것은 창의력>이며, <농경과 산업 시대를 지나 바야흐로 창의력의 시대가 도래했다>는 게 저자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하지만 저자들이 문화예술교육을 열렬히 강조하는 데에는 더 근본적인 이유가 있다. 문화예술교육이 <그 자체로 삶의 질을 높인다>는 신념이다. 예술에 대한 애정을 키움으로써 한 개인은 일생을 좌우지할 가치 있는 습관을 형성할 수 있고, 삶에 활력을 얻을 수 있다. 유네스코가 얘기하는 균형 잡힌 인간, 곧 <전인(全人)>으로 성장해 나가는 데 문화예술교육의 가치는 결코 무시할 수 없다. 그럼에도 일선 교육 현장에서는 문화예술교육의 실효성에 의구심을 내보이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문화예술 활동을 병행한 학생들이 읽기.쓰기 능력, 수리력에서 향상을 보였다는 무수한 연구 사례를 들이밀어도 꿈쩍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저자들은 그런 사람들에게 강력히 호소한다. <창의력 학습은 안이한 선택지가 아니다. 지식 콘텐츠를 회피하는 교육이 아니다. 깊은 지식과 이해, 숙련된 기술이 요구되는 교육이다!>

모든 아이들에게 최고의 예술 경험을!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정책이 추구하는 최종 목표를 확인할 수 있다. 한마디로 <모든 아이들에게 매 시기마다 최고 수준의 예술 경험을 제공하라>는 것이다.
저자들이 정의하는 문화예술교육의 범위는 상당히 폭넓다. 고고학, 건축물, 건조 환경(建造環境), 기록 보관소, 공예, 춤, 디자인, 디지털 아트, 연극, 영화, 미술관, 문화유산, 도서관, 문학, 공연, 박물관, 음악, 시, 시각 미술 등을 망라한다. 저자들은 문화예술 정책의 우선 과제로 이러한 교육을 체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이 책에서는 소렐 재단의 케밥 꼬치식 접근법(kebab stick approach)을 예로 들고 있다. 어린이집 보육에서 시작되어 초, 중, 고등교육을 거쳐 3차 교육(대학 및 직업 교육과정), 직장생활 시기까지 이어지는 촘촘한 단계별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각 나이에 맞는 적절한 수준의 교육, 한 시기에서 다음 시기로 넘어가는 과정에서의 매끄러운 연계를 중시한다.
또한 인종, 장애, 부모의 계층 등의 이유로 양질의 교육에서 배제되는 아이들이 없도록 해야 한다. 이 책이 참고한 연구를 보면, 교육 수준이 최하인 부모의 아동 중 70퍼센트는 문화 활동에 보내는 시간이 일주일에 3시간 이하였고, 42퍼센트는 아예 시간을 할애하고 있지 못했다. 반면 대학 졸업 수준의 부모를 둔 아동 중 80퍼센트는 일주일에 3시간 이상을, 27퍼센트는 10시간 이상을 문화 활동에 보냈다. 이 책은 영국에서 <진정으로 긴요한 것은 문화예술 경험을 풍요롭게 누리는 사람들과 그런 경험이 존재하는지조차 모르는 사람들 사이의 격차를 좁히는 일>이라고 말한다. 훌륭한 문화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이런저런 사회적 편견이나 환경적 제약 때문에 박탈된다면 그것은 곧 제도의 실패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최초로 체험하는 문화 경험의 질이다. 소위 고전이라 불리는 최상의 예술 작품들이 그렇다. 아이들은 역사 속의 위대한 작가의 작품을 배움으로써, 그 양식의 발전 양상뿐 아니라 새로운 작품의 위상 또한 그 연장선상에서 파악할 수 있다. 그렇게 최상의 창작물(미술, 문학, 건축 등)을 접하고, 분석.비판 능력, 숙련성, 창의력을 갖출 때, 비로소 아이들은 21세기가 요구하는 창의 인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창의 강국으로의 길

지난 십여 년 동안, 영국은 정파를 초월하여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확실한 합의를 도출했고, 그것을 정책적으로 밀고 나갔다. 이제 영국의 문화예술 정책 입안자들은 제2의 <크리에이티브 브리튼>을 준비하고 있다. 이 책은 그 청사진이며, 정부와 민간, 지역 단위 모두에서 창의적 인재를 키우기 위해 다시 한 번 힘 모으자는 강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 사회 역시, 경제와 산업 부문에서 창의력에 대한 요구가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영국의 성공 사례는 문화예술 정책이 소수 정부 기관이나 지역 단위, 몇몇 개인들이 개별적으로 풀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님을 보여준다. 국가 전체가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공통의 철학과 비전을 지닐 필요가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21세기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를 고민하는 정책 입안자들, 창의 세대를 키우기 위해 애쓰는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교육자들에게 이 책이 시사하는 바는 크다. <우리 교육에 창의력을 어떻게 접목시켜야 하는가> 하는 오래된 물음을 다시 한 번 숙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대런 헨리(지은이)

영국 <클래식 FM>의 상무이사이자, 현 정부의 문화교육위원회 회장이다. 2014년부터 영국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지원 단체인 영국 예술위원회 대표를 맡고 있으며, 2013년에 <영국 음악에 대한 탁월한 공로>로 찰스 그로브스 경 상, 같은 해에 대영 제국 훈장 OBE를 받았다.

존 소렐(지은이)

창의교육과 영국 창의 산업의 저명한 주창자이다. 1976년에 유럽에서 가장 성공적인 디자인 회사 뉴엘&소렐을 공동 설립했으며, 현재 소렐 재단의 공동 회장, 런던 예술대학교 총장, 창의산업연합과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회장직을 맡고 있다. 1996년에 대영 제국 훈장 CBE를 받았고, 수많은 명예박사 학위와 펠로우십을 보유하고 있다.

폴 로버츠(지은이)

대학에서 철학과 수학을 전공하고 교사와 장학사로 교육계에서 오랫동안 일해 왔다. 현재 창의문화교육회의 이사이며, 청소년을 위한 문화 의제 개발에 관해 장관들의 자문역을 맡고 있다. 2008년에 창의교육과 창의 산업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아 대영 제국 훈장 OBE를 받았다.

오수원(옮긴이)

서강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동료 번역가들과 ‘번역인’이라는 공동체를 꾸려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면서 과학, 철학, 역사, 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문장의 일』, 『조의 아이들』, 『데이비드 흄』, 『처음 읽는 바다 세계사』, 『현대 과학 종교 논쟁』, 『세상을 바꾼 위대한 과학실험 100』, 『비』, 『잘 쉬는 기술』, 『뷰티풀 큐어』, 『우리는 이렇게 나이 들어간다』, 『면역의 힘』 등을 번역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서론 
1장 문화예술교육의 풍경 
2장 창의력은 왜 필요한가? 
3장 창의적인 문화예술교육의 사례들 
4장 창의교육은 핵심적 교육 목표이다 
5장 기대 수준을 상향 조정하는 문화예술교육의 영향 
6장 《STEM》에서 《STEAM》, 그리고 그 너머로 
7장 아동이 받아야 할 문화예술교육은 어떤 것인가? 
8장 미래: 국가적 차원의 노력과 지역의 리더십 

저자 소개 
감사의 말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