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고양이 마을로 돌아가다 : 나쁜 자본주의와 이별하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平川克美 남도현, 역
서명 / 저자사항
고양이 마을로 돌아가다 : 나쁜 자본주의와 이별하기 / 히라카와 가쓰미 지음 ; 남도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이숲,   2016  
형태사항
160 p. ; 22 cm
원표제
路地裏の資本主義
ISBN
9791186921050
서지주기
참고문헌: p. 158
일반주제명
자본 주의[資本主義]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65480
005 20160607104318
007 ta
008 160318s2016 ulk 000c kor
020 ▼a 9791186921050 ▼g 03320
035 ▼a (KERIS)BIB000013990370
040 ▼a 244002 ▼c 244002 ▼d 244002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30.122 ▼2 23
085 ▼a 330.122 ▼2 DDCK
090 ▼a 330.122 ▼b 2016z3
100 1 ▼a 平川克美
245 1 0 ▼a 고양이 마을로 돌아가다 : ▼b 나쁜 자본주의와 이별하기 / ▼d 히라카와 가쓰미 지음 ; ▼e 남도현 옮김
246 1 9 ▼a 路地裏の資本主義
260 ▼a 서울 : ▼b 이숲, ▼c 2016
300 ▼a 160 p.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158
650 8 ▼a 자본 주의[資本主義]
700 1 ▼a 남도현, ▼e
900 1 0 ▼a 히라카와 가쓰미, ▼e
900 1 0 ▼a 평천극미,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0.122 2016z3 등록번호 1513293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경제가 모든 분야를 지배하고 주식회사가 경제를 견인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경제 성장은 절체절명의 과제이지만, 상품은 넘쳐나고 시장은 포화되어 더는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 저자 히라카와 가쓰미는 자본주의와 주식회사 체계의 본질을 날카롭게 파헤치고, 경쟁과 탐욕이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도 인간성을 잃지 않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한다.

저자는 사회비평가로서 자본주의 본질을 자본과 경영이 분리된 주식회사 체계의 작동 방식에서 찾으면서, 주주의 주머니를 계속해서 불려줘야만 존속할 수 있는 주식회사의 운명이 바로 이 '불가능한 성장을 가능하게 해야만 하는' 자본주의의 모순을 잘 설명해준다고 말한다. 특히 보수 우익 정권이 집권한 현재 일본의 정치사회적 상황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우리 현실을 객관적인 시선으로 들여다볼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성장판이 막힌 자본주의 사회, 그러나 우리는 행복할 수 있다

경제가 모든 분야를 지배하고 주식회사가 경제를 견인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경제 성장은 절체절명의 과제이지만, 상품은 넘쳐나고 시장은 포화되어 더는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 촌철살인의 해설과 가슴을 울리는 문체로 많은 이의 사랑을 받는 저자는 이 책에서 자본주의와 주식회사 체계의 본질을 날카롭게 파헤치고, 경쟁과 탐욕이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도 인간성을 잃지 않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한다. 특히 보수 우익 정권이 집권한 현재 일본의 정치사회적 상황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우리 현실을 객관적인 시선으로 들여다볼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도 이 책의 큰 매력이 있다.

성장의 신화가 무너진 오늘날 자본주의 사회
프랑스의 어느 인문학자는 비극을 정의하면서 “관객은 등장인물의 행동이 종료됐음을 알고 있으나 무대 위의 등장인물은 그런 사실을 모르고 자신의 행동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한 바 있다. 21세기 자본주의 어휘 목록에서 ‘성장’이라는 말은 이제 배제할 때가 되었으나 대기업과 투자자들은 영원히 황금알을 낳아준다고 믿는 ‘성장’이라는 이름의 오리를 여전히 품에 안고 있다.
정치, 문화, 교육, 윤리 등 모든 분야가 철저하게 경제의 지배를 받는 오늘날 자본주의 사회. 영속할 줄 알았던 경제 성장의 신화가 서서히 무너지자 그 암울하고 불길한 효과가 사회 전반에 퍼지고 있다. 불경기가 계속돼도 상품은 넘치고, 시장이 포화돼도 기업은 끝없이 상품을 생산한다.
그러나 브레이크 없는 자전거가 내리막길을 달리듯 절망적으로 추구하는 성장이 대체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을까? 사회와 기업의 절대 과제가 된 생산과 성장이 잉여를 남기고, 자연환경을 훼손하는 현상은 또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을까? 심지어 화폐와 신용마저도 상품화한 금융시장이 낳은 빈부격차와 양극화는 얼마나 더 심각해질까?
저자는 사회비평가로서 자본주의 본질을 자본과 경영이 분리된 주식회사 체계의 작동 방식에서 찾으면서, 주주의 주머니를 계속해서 불려줘야만 존속할 수 있는 주식회사의 운명이 바로 이 ‘불가능한 성장을 가능하게 해야만 하는’ 자본주의의 모순을 잘 설명해준다고 말한다.

그래도 해결책은 있다
저자는 번잡하고 소란한 도쿄 중심가에 있던 현대식 사무실을 떠나 조금 후미진 동네로 이사한다. 그곳에는 작은 가게들과 골목길이 여전히 남아 있고, 주민은 서로 인사하고 왕래하며, 길고양이들이 한가롭게 돌아다닌다. 아직 대기업 연쇄점들이 골목을 장악하거나 토건 재벌들이 고층 아파트들로 하늘을 가리지 않은 그 지역에서 저자는 친구들과 함께 다방을 개업해 손님들에게 한가롭게 즐길 ‘시간’을 제공하기도 한다. 저자는 동네 상인들이 만든 음식을 사 먹고, 마을 장인들이 만든 옷을 사 입고, 지역 수공업자들이 만든 물건 사 쓰기를 선호한다. 길고양이들에게 이름을 붙여주고 그들과 대화하고, 몸이 부실한 유기견을 입양해 노심초사하며 기른다. 병든 아버지를 위해 요리를 배우고, 늙은 어머니가 아픈 다리를 끌고서라도 들러 주인들과 잡담을 하는 동네 가게들이 모두 잘되기를 바란다. 저자가 몸소 보여주는 이런 삶의 방식이 바로 불가능한 ‘성장’을 위해 모든 것을 파괴하는 ‘주식회사 자본주의’에서 벗어나 행복하게 살아가는 길이다.
특히, 저자는 이런 ‘착한 사회’의 전형을 공중목욕탕에서 찾는다. 공중목욕탕에서는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건을 소중히 하고, 욕조의 물이 넘치지 않도록 각자가 조심하고,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도록 욕조에 수건을 가지고 들어가지 않는다는 등의 규칙이 작동한다. 저자는 인간이 사물과 맺는 이런 관계가 대량 생산, 대량 소비, 대량 폐기 경제의 악순환에서 벗어나는 길이라고 말한다. 고전 경제학자들이 말한 ‘정상 상태’란 생활필수품이 충족돼 더는 경제를 발전시킬 필요가 없는 상황으로, 이런 상태가 되면 이전에 욕구 충족과 생활의 편의에 사용하던 자원을 삶의 풍요와 정신적 충족을 위해 사용하는 획기적인 전환이 이루어질 수 있는데, 지금이 바로 이런 전환이 필요한 시기임을 역설한다.

타산지석 일본 사정
저자는 아베 신조 총리가 집권한 이래 정치, 경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변화에 주목한다. 아베노믹스는 국채를 늘려 재정적자가 대폭 늘어났고 소비세를 5%나 인상했지만, 경기를 부양하지도 못했고 재정건전성을 확보하지도 못했다. 그러나 아베는 법인세를 인하하고 부자 감세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저자는 일본 사회에서 아베 집권 후 작은 버블 현상이 시작되고 사업할 기회가 찾아온 것처럼 분위기가 들떴지만, 가시적인 변화도 없고 경제정책의 효과를 확인할 수 없음을 지적한다. 또한 권위적인 아베 총리의 독선과 불통을 꼬집으면서 사회, 기업, 학교에서 경쟁을 부추기고 획일화한 효율성을 강조하는 정책의 위험성을 심각하게 경고한다. 이는 보수적인 정당과 권위적인 지도자가 집권한 한국 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히라카와 카츠미(지은이)

일본의 실업가이자 문필가. 와세다대학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우치다 타츠루와 함께 번역 회사 어반 트랜슬레이션을 설립했고, 실리콘밸리의 투자회사 비즈니스 카페 설립에 참여해 CEO를 역임했다. 그 외 주식회사 리눅스 카페를 설립해 대표이사로 취임했고, 음성 콘텐츠 다운로드 사이트 라디오 데이즈 대표이사, 토나리마치 카페 점주 등의 직함을 겸하고 있으며 릿쿄대학 특임교수와 객원교수 등으로 있었다. ‘주식회사론’과 ‘경영론’의 역사적 의미를 탐구하면서 일본 사회의 내셔널리즘에 대한 비판자로서 출판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이행기적 혼란: 경제성장신화의 종말』 『골목길에서 자본주의의 대안을 찾다』 『소비를 그만두다』 『고양이 마을로 돌아가다』 『거꾸로 생각하라』 『나를 닮은 사람』 『주식회사라는 병』 『글로벌리즘이라는 병』 등이 있다.

남도현(옮긴이)

1967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장편소설 『y를 찾아서』로 1998년 하반기 ‘작가세계 신인상’을 받았고, 성균관대학교 학부대학 겸임교수로 강의하면서 문화예술 관련 기획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 『아비시엔의 문』, 『상의원』, 『드라마, 서울을 헌팅하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 5 

1장 _ 자본주의의 환영 

자본주의란 무엇인가 
알 수 없는 자본주의 13 | 자본주의의 시작 15 | 자본주의의 핵심 19 
‘20미터의 아마포=1개의 저고리’에 대한 고찰 21 | 화폐는 노동이 투입되지 않은 상품 23 

화폐 신앙과 자연의 겸손 
겸손을 상실한 인간 24 | 만능성 덕분에 폭주하는 화폐 25 

내부에 침투한 보이지 않는 세계 
누구도 말하지 않는 속임수 도박 27 | 시장 원칙은 상품이 아닌 것도 상품화했다 29 

차라리 역행이 낫지 않을까 
화폐의 발명이 인간의 행동을 극적으로 변화시켰다 31 
인간의 생활이 생산 과잉을 따라잡지 못했다 32 

2장 _ 뒷골목 자본주의 

대출이 일상화된 자본주의 
플레이 나우 페이 레이터(Play Now, Pay Later)의 세계 37 | 신용으로 성립된 외상 40 

후안무치한 사람들 
얼굴이 말한다 42 | ‘나는 특별하다’고 말하는 사람들 45 

다방이 사라진 이유, 일하는 이유 
연쇄점과 생활양식의 변화 47 | 더 중요한 ‘시간’을 실감할 수 있는 곳 50 

편의점이 드문 마을 
사람들의 삶이 마을의 체온 51 | 편의점이 잃어버린 것들 53 

환영만 남은 유적지에서 존엄사 법안을 생각하다 
눈에 보이지 않아서 더 소중한 것들 55 | 죽음의 개인성과 법과의 거리 58 

지혜로운 관례로서의 증여 
사람은 자기보다 남을 위해 살아간다 60 | 무상으로 받은 것은 돌려줘야 할 의무가 있다 61 

얼굴 없는 소비자 
기호화, 수치화된 소비자 63 | 어머니가 불편하신 다리로 동네 가게에 가시는 이유 64 

인터넷에서 교환하는 위험한 말과 화폐의 관계 
생생한 신체감각과 결합되지 않은 익명의 말 65 
만능성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는 익명성과 화폐 67 

교육과 정의 
교육을 들쑤시는 사람들 70 | 정의와 파시즘 75 

빵과 서커스에 놀아나는 사람들 
동질성 압력이 강한 나라 일본 81 | 다양성의 장점을 잃어서는 안 된다 83 

시간에 대한 고찰 
돈과 시간에 대한 원칙적 고찰 85 | 우라시마 전설의 교훈 88 
사기꾼은 돈벌이에 무엇을 이용하나 90 | 처음 상태로 돌아오다 93 

기르던 개의 유언 
교환으로 얻은 잡종견 ‘마루’ 94 | 두려움 뒤에 얻은 것 97 

3장 _ 국민국가와 주식회사의 종언 

주식회사라는 구상 
주식회사의 기원 103 | 시작이 있는 것은 반드시 끝이 있다 109 
등가 교환과는 다른 역사적 합리성 111 | 가족의 다양성과 일본의 회사 114 
영미권의 가족 형태와 세계화 121 | 다양성과 공존의 방식 124 

4장 _ 고양이 마을에서 바라본 자본주의 

도시 속 시골 마을 129 | 고양이와 대화하기 131 
대량 생산, 대량 소비, 대량 폐기 134 | 신체가 하는 말에 귀 기울이기 137 

5장 _ 공중목욕탕은 새로운 경제의 해답인가 
공공의 생활공간 143 | 공중목욕탕이 사라지고 아파트가 들어섰다 145 
정상적인 경제의 중심에 있었던 공중목욕탕 148 | 발밑에 있는 정상적인 경제 151 

나가며 155 

참고·인용문헌 158 

해제 159

관련분야 신착자료

장선구 (2021)
Landsburg, Steven E. (2022)
Friedman, Benjamin M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