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죄라고 부르는 유익한 것들 : 호색, 탐식, 탐욕, 나태, 분노, 질투, 자만

죄라고 부르는 유익한 것들 : 호색, 탐식, 탐욕, 나태, 분노, 질투, 자만 (Loan 5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Laham, Simon M. 이은비, 역 이성하, 역
Title Statement
죄라고 부르는 유익한 것들 : 호색, 탐식, 탐욕, 나태, 분노, 질투, 자만 / 사이먼 M. 레이험 지음 ; 이은비, 이성하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글로벌콘텐츠,   2016  
Physical Medium
311 p. : 삽화 ; 21 cm
Varied Title
The science of sin : the psychology of the seven deadlies (and why they are so good for you)
ISBN
9791158520724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Pleasure Deadly sins --Psychology Vices --Psychological aspect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8654
005 20160127142131
007 ta
008 160125s2016 ulka 000c kor
020 ▼a 9791158520724 ▼g 03180
035 ▼a (KERIS)BIB000013958559
040 ▼a 241026 ▼c 241026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150 ▼2 23
085 ▼a 150 ▼2 DDCK
090 ▼a 150 ▼b 2016
100 1 ▼a Laham, Simon M. ▼0 AUTH(211009)135835
245 1 0 ▼a 죄라고 부르는 유익한 것들 : ▼b 호색, 탐식, 탐욕, 나태, 분노, 질투, 자만 / ▼d 사이먼 M. 레이험 지음 ; ▼e 이은비, ▼e 이성하 옮김
246 1 9 ▼a The science of sin : ▼b the psychology of the seven deadlies (and why they are so good for you)
246 3 9 ▼a Science of sin : ▼b psychology of the seven deadlies (and why they are so good for you)
260 ▼a 서울 : ▼b 글로벌콘텐츠, ▼c 2016
300 ▼a 311 p. : ▼b 삽화 ; ▼c 21 cm
650 0 ▼a Pleasure
650 0 ▼a Deadly sins ▼x Psychology
650 0 ▼a Vices ▼x Psychological aspects
700 1 ▼a 이은비, ▼e
700 1 ▼a 이성하, ▼e▼0 AUTH(211009)49173
900 1 0 ▼a 레이험, 사이먼 M., ▼e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0 2016 Accession No. 11174986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0 2016 Accession No. 15132903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0 2016 Accession No. 11174986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0 2016 Accession No. 15132903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중세 초기에 수도원에서는 수도사들이 말썽을 부리거나 숭고한 영적 사명을 저버릴까 봐 수도사들을 통제하려고 규정들을 만들었었는데, 대죄라는 것은 이 규정들로부터 자연스럽게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 단적으로 말해, 일곱 가지 대죄란 금욕적인 사람들이 모여 사는 단체 내에서 사회적인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실용적 지침이었던 것이다.

수도원의 지도자들은, 애당초 충분한 식량이 없는 상황에서 수도원 내에 탐식을 하는 사람들이 우글거리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또 자그마한 장애물만 만나도 금방 종교적인 생활에서의 고난을 아무 미련 없이 포기할 만큼 나태하고 교만하고 질투로 가득 찬 수도사들이 많이 생기는 것도 원하지 않았다.

‘교만, 호색, 탐식, 탐욕, 질투, 나태, 분노’
7대 대죄에 대한 실험 사회심리학자의 심리학적 접근


중세 초기에 수도원에서는 수도사들이 말썽을 부리거나 숭고한 영적 사명을 저버릴까 봐 수도사들을 통제하려고 규정들을 만들었었는데, 대죄라는 것은 이 규정들로부터 자연스럽게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 단적으로 말해, 일곱 가지 대죄란 금욕적인 사람들이 모여 사는 단체 내에서 사회적인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실용적 지침이었던 것이다. 수도원의 지도자들은, 애당초 충분한 식량이 없는 상황에서 수도원 내에 탐식을 하는 사람들이 우글거리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또 자그마한 장애물만 만나도 금방 종교적인 생활에서의 고난을 아무 미련 없이 포기할 만큼 나태하고 교만하고 질투로 가득 찬 수도사들이 많이 생기는 것도 원하지 않았다.
죄들은 원래 수도원에서 규정으로 만들어졌지만, 그 후로 서양의 문화적 의식 속에 깊이 뿌리박히게 되었다. 서양 세계에서 그레고리 교황의 목록은 당신이 거기 적힌 일을 하게 되면 그것을 그저 당신의 어떤 평상적인 잘못으로 보는 게 아니라 뭔가 엄청나게 큰 죄라고 정죄하였다. 예컨대, 당신이 분노나 질투에 빠졌을 때 그 벌로 그저 손목을 탁 치면서 그만하라고 나무람을 당하는 정도가 아니다. 이것은 당신을 지옥에 떨어뜨릴 수 있는 심각한 범죄인 것이다. 바로 이러한 것들이 그 후 지속적으로 서양 세계에서 일곱 가지 큰 죄에 대해 갖게 된 생각이다. 이 대죄들은 쵸서나 단테, 밀턴의 작품에서부터 최근 데이빗 핀처(David Fincher)의 영화에 이르기까지 수 세기에 걸쳐 우리 문화의 모든 구석구석에서, 아이나 어른이나 할 것 없이 모든 사람에게, 엄청난 공포를 불러일으킴으로써 서양인들의 상상력에 커다란 영향을 끼쳐 왔다.
그러나 심리학에서 죄와 도덕이라는 개념은 매우 다른 역사를 갖고 있다. 오랜 세월 동안 철학자들과 과학자들은 도덕성이라는 개념에서 종교적인 색채를 제거한 후에 자연의 상태에서 과연 도덕이 무엇일까를 알아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오늘날 도덕성은 진화적으로 유용한 목적을 이루게 해 주는 다양하게 진화된 장치들의 묶음으로 간주된다. 전통적으로 ‘죄’라고 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심리학에서는 교만, 호색, 탐식, 탐욕, 질투, 나태, 분노를 ‘죄’로 간주하지 않으며, 도덕적인 잘못으로 간주하지도 않는다. 또한 이 모두를 다 똑같이 나쁜 것으로 간주하지도 않는다. 그 대신, 이것들을 매우 복잡하며, 대개의 경우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심리적인 상태들로 간주하고 있다.

여러 차례 지옥에 갈 죄라니… 아직 아침 9시도 안 되었는데

고백하건대 나는 죄인이다. 나는 게으름과 성욕이 섞여 있는 상태로 거의 매일 아침을 맞이한다. 실상 하루가 끝날 때도 상태는 비슷하다. 아침 식사를 할 때쯤 되면 탐식까지 추가되어 이제 게으름과 성욕에 탐식이 어우러진 상태가 된다. 비록 뭐 대단한 탐식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말이다. 내가 이런 상태를 거치는 동안 내가 미처 깨닫지도 못하는 사이에 나는 이미 여러 차례 지옥으로 갈 죄를 지은 것이다. 여러 차례 지옥에 갈 죄라니… 아직 아침 9시도 안 되었는데 말이다. 교만, 탐욕, 나태, 탐식, 호색, 시기, 분노, 이것을 일곱 가지 대죄라고 부르는데 이것들은 매일 매일의 일상생활에서 나를 따라 다니는 동반자들이다.
간단한 사실은 우리 모두가 ‘죄를 짓는다’는 것이며, 더 나아가 죄를 계속해서 짓는다는 것이다. 우리는 거짓말을 하고, 남을 속이고, 이웃의 아내나 이웃집 침실에 이르기까지 세상 온갖 것들을 탐낸다. 그러나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일곱 가지 대죄라는 것이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당신에게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 탐식에서 탐욕까지, 그리고 질투에서 호색까지, 가장 나쁜 악덕들조차도 당신을 더 똑똑하고, 성공적이고, 행복하게 만들어 줄 수 있다. 당신이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최소한 이것만은 알게 되었으면 하는 것이 저자의 바람이다.
이제 우리 인간 모두에게 보편적으로 해당되는 일곱 가지 죄에 대해 레이험 박사가 소개하는 참신하면서도, 진지하고, 흥미로운 심리학적 분석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하는 바이다. 호색, 탐식, 탐욕, 나태, 분노, 질투, 자만에 대한 우리의 이해의 지평을 넓혀 줄 것으로 확신한다. 아무쪼록 이 책이 역자들에게 유익하였듯이 이 번역본도 독자에게 유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사이먼 M. 레이험(지은이)

사이먼 M. 레이험 박사는 실험 사회심리학자이다. 그는 현재 호주 멜번대학교 심리학부의 교수이며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멜번으로 자리를 옮기기 전 레이험 박사는 뉴사우스웨일즈대학교에서 수학하였으며 옥스포드대학교에서 근무하였다. 그는 도덕성에 관한 심리와 감정에 대하여 많은 학술논문을 출간하였다. 큰 반향을 일으킨 그의 글은 영국에서 발간되는 잡지인 '뉴 스테이츠먼(New Statesman)'에 실린 바 있다. 이 책은 레이험 박사의 첫 저서이다.

이성하(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영어교육학을 전공하고, 미국 오스틴 소재 텍사스주립대학교에서 언어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1997년부터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에서 언어학을 강의하고 있다. 언어규칙에 나타나는 인지현상, 문화와 언어의 관련성, 언어유형과 언어변화, 언어습득 및 학습 등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특히 인지작용이 문법을 생성해 내는 과정을 연구하고 있다. ● 한국외국어대학교 졸업 ●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언어학 박사 ● 2016년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 교수

이은비(옮긴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남가주대학교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노스리지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에서 심리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2014년부터 캘리포니아의 엘카미노대학 심리학과에서 심리학을 강의하고 있다. 현재 클레어몬트대학원 심리학 박사과정 수학 중이다. 특히 사회적 정체성과 자기 범주화, 청소년기의 인종비하 현상과 그 영향 등 다양한 사회심리학적 주제를 연구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역자 서문 
목차 
들어가는 말 

제1장 호색 
브래지어를 만져 보라. 선행도 많이 하고 시험성적도 올라간다 
우리는 무엇을 원하는가? / 뇌 속의 섹스 / 섹스와 나무 / 흥분된 독불장군 / 흥분된 사마리아인 / 성적 욕망, 경고 / 인간의 공작꼬리 

제2장 탐식 
먹고 마시고 즐겨라. 똑똑하고 유용한 사람이 될 것이다 
생각해 볼 일 / 좋은 음식 가이드 / 탐식의 비용 / 인생의 양념과 쓴맛 / 아… 역시 대단한 프랑스인들 

제3장 탐욕 
행복과 인내와 자족의 길이 활짝 열린다 
행복을 팝니다 / 돈을 가지려는 동기 / 돈의 두 가지 패러독스 / 패러독스1: 외재적 동기는 상승하고 내재적 동기는 감소한다 / 패러독스 2: 돈으로 못 사는 것도 있다 / 마음속에 돈을 품고 

제4장 나태 
천천히, 느긋하게, 졸면서… 그래야 이긴다 
하룻밤 자고 생각해 보라 / 몽상가 / 게으른 사람들의 머릿속 / 게으른 도덕군자님들 / 느림이라는 생각 / 느리지만 꾸준히 

제5장 분노 
부정적 감정이지만 알고 보면 긍정적인 감정이다 
접근지향적인 분노 / 화가 난 마음 / 마음은 활짝 열되 상대에게는 으르렁대라 / 의로운 분노 / 분노를 드러내기 / 협상 테이블에서의 분노 / 화가 난 부부 

제6장 질투 
남이 가진 것을 갖고 싶어 하면 왜 더 행복하고 똑똑하고 창조적인 사람이 되는가 
기분이 좋아지네! / 질투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더 똑똑하고 창조적인 사람이 될 것이라 / 누가 회계사를 부러워하랴? / 내용이 제대로 되어야 / 아가씨의 가장 좋은 친구는 실내온도 

제7장 자만 
수없이 많은 좋은 것이 뒤따라온다 
힘든 일을 하고 자부심을 갖기 / 자만심과 리더십 / 하지만 그런 사람들을 좋아하겠어요? / 이타적 자만심이란 말은 말이 안 되는 말인가? / 반사된 영광 누리기 / 나르시스 신화의 허구와 실상 / 자만심의 진정한 모습 / 모든 것은 허영이다. 풋볼도 

결론 
죄가 일곱 가지뿐인 줄 알았겠지만… 

감사의 말씀 
지은이 
옮긴이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강응섭 (2021)
Jung, C. G (2021)
Fine, Reuben (2021)
박주용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