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13억분의 1의 남자 : 황제 자리를 두고 벌인 인류 최대의 권력 투쟁

13억분의 1의 남자 : 황제 자리를 두고 벌인 인류 최대의 권력 투쟁 (Loan 19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峯村健司, 1974- 박선영, 역
Title Statement
13억분의 1의 남자 : 황제 자리를 두고 벌인 인류 최대의 권력 투쟁 / 미네무라 겐지 지음 ; 박선영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고양 :   레드스톤 :   북파크,   2015  
Physical Medium
335 p. : 삽화 ; 22 cm
Varied Title
十三億分の一の男 : 中国皇帝を巡る人類最大の権力闘争
ISBN
9791195588633
General Note
부록: '권력 투쟁'으로 풀어보는 중국 근현대사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334-335
Subject Added Entry-Geographic Name
China --Politics and government --2002-
주제명(개인명)
習近平,   195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6833
005 20160108111219
007 ta
008 160107s2015 ggka b 000c kor
020 ▼a 9791195588633 ▼g 03300
035 ▼a (KERIS)BIB000013950486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20.951 ▼2 23
085 ▼a 320.951 ▼2 DDCK
090 ▼a 320.951 ▼b 2015z5
100 1 ▼a 峯村健司, ▼d 1974-
245 1 0 ▼a 13억분의 1의 남자 : ▼b 황제 자리를 두고 벌인 인류 최대의 권력 투쟁 / ▼d 미네무라 겐지 지음 ; ▼e 박선영 옮김
246 1 9 ▼a 十三億分の一の男 : ▼b 中国皇帝を巡る人類最大の権力闘争
246 3 ▼a Jūsan'okubun no ichi no otoko : ▼b Chūgoku kōtei o meguru jinrui saidai no kenryoku tōsō
246 3 ▼a 십삼억분의 일의 남자
260 ▼a 고양 : ▼b 레드스톤 : ▼b 북파크, ▼c 2015
300 ▼a 335 p. : ▼b 삽화 ; ▼c 22 cm
500 ▼a 부록: '권력 투쟁'으로 풀어보는 중국 근현대사
504 ▼a 참고문헌: p. 334-335
600 1 4 ▼a 習近平, ▼d 1953-
651 0 ▼a China ▼x Politics and government ▼y 2002-
700 1 ▼a 박선영, ▼e
900 1 0 ▼a 미네무라 겐지, ▼e
900 1 0 ▼a Minemura, Kenji, ▼e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320.951 2015z5 Accession No. 12123525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20.951 2015z5 Accession No. 15132979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320.951 2015z5 Accession No. 12123525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20.951 2015z5 Accession No. 15132979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중국 최고위층의 권력 투쟁 과정을 밀착 취재한 르포르타주. 지금 시진핑의 정식 직위는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다. 국가주석은 대통령, 총서기는 공산당 대표에 해당한다. 1당 독재 체재인 중국에서, 당과 군의 권력까지 오롯이 한 손에 움켜쥔 남자, 13억 인구의 최정점에 홀로 선 남자. 바로 그가 시진핑이다.

저자인 미네무라 겐지는 2007년에 <아사히신문> 중국 총국 특파원으로 부임해 시진핑 체제 탄생의 시작을 목격했고, 그 내막을 알아내기 위해 자신의 기자 인생을 걸었다. 중국 당국에 구속되고 취조당하기만 열 번이 넘었다. 하지만 베이징, 상하이, 다롄, 충칭,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도쿄 등 오직 현장만을 고집하며 끝까지 물고 늘어진 끝에 미국과 중국 당국자 50명 이상의 증언에 바탕을 둔 유일무이한 국제 논픽션을 탄생시켰다.

중국이라면 판매 금지 확실!
시진핑 권력 승계의 비밀, 풀 스토리

이제껏 없던 인류 최대의 1인 권력자

사람들은 히틀러를 기억한다. 왜? 단 한 명이 저지를 수 있는 비극이 얼마나 무시무시한지 알려줬기 때문이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제국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히틀러는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는가. 정신적 문제? 권력에의 집착?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할 수 있겠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그가 1인 독재자였기 때문이다. 당시 세계 최강국 중 하나였던 독일의 대통령과 총리를 겸한 ‘총통’으로 부상하여, 히틀러라는 1인에게 권력과 힘이 완벽하게 집중되었기 때문이다.
시진핑을 이야기하기 앞서 히틀러를 말하는 것을 몽매하다 할 수 있지만, 지금 시진핑의 정식 직위는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다. 국가주석은 대통령, 총서기는 공산당 대표에 해당한다. 1당 독재 체재인 중국에서, 당과 군의 권력까지 오롯이 한 손에 움켜쥔 남자, 13억 인구의 최정점에 홀로 선 남자. 바로 그가 시진핑이다.

누구도 알지 못하는 중국 권력의 전장戰場
피비린내만 나고 실체를 본 사람은 없는 그곳을 취재하다!

제17회 당대회 폐막 다음 날인 2007년 10월 22일, 새롭게 발족한 신지도부의 인사 회견에서 정치국 상무위원 아홉 명이 당서열에 따라 무대 한쪽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시진핑이 서열 6위, 리커창이 7위……. 믿을 수 없는 역전이었다. (본문 중에서)

세계를 놀라게 한 2007년 중국의 신지도부 인사 회견. 시진핑이 리커창을 제치고 서열 6위의 자리에 서리라고 예상한 이가 있을까? 그때까지 시진핑은 외신 기자들에게도 익숙치 않은 인물이었다. 그의 존재조차 몰랐던 많은 매체들이 급하게 그의 행적과 출신을 조사했을 정도다. 25년 넘게 지방을 전전하던 관료가, 어떻게 이렇게 갑자기 최고 지도부의 자리에 오른단 말인가. 그것도 ‘황태자’라 불린 리커창을 누르고.
중국이 어떤 나라인가? 세계 2위의 경제 강국, 인구 13억의 대국, 그들의 손짓 한 번으로 전 세계를 휘청이게도 붕 뜨게도 만들 수 있는 나라다. 그런데 그곳의 최고 지도자가 될 인물에 대해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니……. 이러한 상황은 중국이라는 나라가 가진 독특함에서 기인한다. 국민의 직접 투표 없이 당 내에서 만장일치 결정을 내리고, 여전히 정부가 방송과 신문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는 아주 폐쇄적인 나라라는 독특함. 결국 5년 후 제18회 당대회에서 시진핑은 총서기에 취임했다. 우리는 도저히 알 수 없는 중국공산당 내부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13억분의 1의 남자》 저자인 미네무라 겐지도 같은 의문을 가졌다. 그는 2007년에 <아사히신문> 중국 총국 특파원으로 부임해 시진핑 체제 탄생의 시작을 목격했고, 그 내막을 알아내기 위해 자신의 기자 인생을 걸었다. 중국 당국에 구속되고 취조당하기만 열 번이 넘었다. 하지만 베이징, 상하이, 다롄, 충칭,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도쿄 등 오직 ‘현장’만을 고집하며 끝까지 물고 늘어진 끝에 미국과 중국 당국자 50명 이상의 ‘증언’에 바탕을 둔 유일무이한 국제 논픽션을 탄생시켰다.

전 세계 유일무이의 르포르타주!
중국 최고위층의 권력 투쟁 과정을 밀착 취재한 《13억분의 1의 남자》는 총 9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얼나이촌, 첩들의 마을’에서는 중국 고위급 관료들이 미국으로 빼돌린 재산과 가족 이야기를 다룬다. 해외로 튈 준비가 된 부패 관리, 뤄관. 1년 만에 한 국가의 1년 예산에 달하는 중국의 국부를 유출시킨 그들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국으로 향하는 이유와 부정 축재 방법 등을 알려준다. 2장에서는 하버드 대학교에서 찾아낸 시진핑의 딸 시밍쩌 이야기다. 중국 인민의 로망인 하버드 대학교에서 누구도 찾아내지 못했던 시밍쩌의 실물을 접하고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녀의 대학 생활뿐만 아니라 시진핑의 성정을 짐작해본다.
3장 ‘붉게 물든 성조기’에서는 2013년 시진핑이 아시아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강조하는 ‘신형대국관계’라는 단어를 기어코 미국의 입으로 뱉게 만든 과정을 소개한다. 역사적인 미중 정상회담의 뒷이야기로, 실제 오바마와 시진핑이 만난 장소를 취재하고 동행했던 관계자를 통해 두 정상이 어떤 대화를 나누었고, 그것이 이후 어떤 영향을 초래했는지 등. 중국이 공세를 퍼붓고 미국은 방어에 급급하게 된 지금의 국제 관계를 만든 바로 그 회담의 히스토리를 알려준다. 4장에서는 시진핑이 ‘시황제’가 될 수 있었던 이유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불사신이라 불린 장쩌민, 덩샤오핑의 간택을 받은 후진타오, 황태자 리커창. 그들 모두를 딛고 황좌를 차지한 남자의 이야기. 베이다이허의 ‘여름 전쟁’부터 ‘원로정치’의 종언까지, 우리가 궁금한 모든 이야기가 여기에 있다.
5장에서는 ‘일본’이라는 역사와 감정이 뒤섞인 국가를 대하는 중국의 외교 자세를 통해, 그들이 다른 나라를 대하는 논리와 방법을 엿볼 수 있다. 중국의 ‘진짜 외교부’부터 누리꾼에 휘둘리게 된 중국 정계의 변화까지, 제1 교역국이자 친하게 지낼 수만은 없는 중국의 내부를 살펴본다. 6장 ‘불사의 사나이’는 장쩌민을 파헤친다. 은퇴 후에도 군부에는 쉬차이허우를, 당에는 저우융캉을 심어놓고 후진타오 체제를 허수아비로 만든 채 상왕정치를 펼치며 25년 이상 최고 실력자로 군림한 그. 그는 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오랜 기간 권력을 손에 쥘 수 있었을까? 저자는 6장에서 이 질문에 답한다. 7장 ‘황태자의 비극’은 황제 레이스 마지막에서 선두 자리를 빼앗기고 만 리커창의 삶을 보여준다. 슈퍼 엘리트인 그가 시진핑에 밀려 고꾸라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 물밑에서 벌어진 다양한 사건들을 공개한다.
‘베이징 군사 쿠데타 발생. 다수의 전차와 장갑차 출동.’ 2012년 3월 19일, 베이징에서는 중국 군부와 무장경찰의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외부는 물론 중국 내부에도 잘 알려지지 않은 그날 밤의 비화. 8장에서는 쿠데타까지 일으키며 보시라이를 황좌에 앉히려 했던 저우융캉과 쉬차우허우의 비밀을 밝힌다. 9장에서는 시진핑 체제가 만든 ‘신중국’의 미래를 점쳐본다. ‘상왕’ 장쩌민을 바닥까지 끌어내리고, 후진타오마저 완전 은퇴시킨 시진핑. 그는 집권 2년 만에 25만 명을 숙청하고 새로운 중국을 만들고 있다. 순자의 성악설을 받아들인 그가 펼치고자 하는 ‘중궈멍’은 무엇일까, 혹시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는 오래된 말이 다시 힘을 발휘하게 될까.

《13억분의 1의 남자》 생생한 증언과 현장의 목소리로 가득차 있다. 아무도 들추지 못했던 중국공산당의 속내를 엿보고 있노라면, ‘권력’이란 얼마나 무시무시한 것인가 실감하게 된다. 권력과 사람, 욕망과 절망의 줄다리기. 마치 아득히 먼 이야기 또는 영화에서나 나올 것 같은 그런 일들이 이웃 나라 중국에서 현재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중국, 권력, 사람, 국제 관계…… 무엇을 기대하든 그보다 큰 만족감을 선사할 책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미네무라 겐지(지은이)

일본 &lt;아사히신문&gt; 국제 보도부 기동특파원. 1997년 &lt;아사히신문&gt; 입사. 2007년에 중국 총국 특파원으로 부임해 시진핑 체제 탄생의 내막을 최전선에서 취재했다. 베이징, 상하이, 다롄, 충칭,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도쿄……. 오직 ‘현장’만을 고집하며 끝까지 물고 늘어진 끝에 미국과 중국 당국자 50명 이상의 ‘증언’에 바탕을 둔 유일무이한 국제 논픽션을 탄생시켰다. 모략이 난무하는 중국공산당의 심층부에 진입해서 시진핑 국가주석의 ‘끝없는 생존 투쟁’을 취재한 저자는, 2011년 탁월한 보도로 국제 이해에 공헌한 저널리스트에게 수여되는 본·우에다 국제 기자상을 수상했다.

박선영(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책이 좋아 책 만드는 일을 하다가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대학 대학원에서 언어정보학을 공부했다. 서울디지털대학교, 메가스터디 엠베스트 등에서 교편을 잡고 있으며, 소중한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좋은 책들을 정성껏 번역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13억분의 1의 남자》, 《말해서는 안 되는 너무 잔혹한 진실》, 《미미와 리리의 철학모험》, 《향연》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장 얼나이촌, 첩들의 마을 
여차하면 해외로 튈 준비가 된 부패 관리, 뤄관. 고위급 관료들이 ‘가상 적국’인 미국으로 빼돌린 재산과 가족, 애인의 수는 쉽게 가늠하기 어렵다. ‘호랑이도 쇠파리도 한꺼번에 때려 잡겠다’는 시진핑 정권의 불호령에도, 태평양을 건너는 중국인의 파도는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2장 시진핑의 외동딸을 찾아라 
하버드 대학교. 그 이름은 모든 중국인의 로망이다. 영어를 전혀 못하고 외국에 나가본 적조차 없는 시골 농민들도 하버드라는 이름만은 알고 있다. 중국의 최고 권력자 시진핑, 바로 그 남자의 딸이 하버드에 다니고 있다. 

3장 붉게 물든 성조기 
2013년 역사적인 미중 정상회담 이후, 중국은 공세를 퍼붓고 미국은 방어하기에 급급하다. 세계 질서의 판도를 바꾼 그 회담에서, 시진핑은 아시아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강조하는 ‘신형대국관계’라는 단어를 기어코 미국의 입으로 뱉게 만들었다. 

4장 다큐멘터리 ‘신황제의 탄생’ 
불사신이라 불린 장쩌민, 덩샤오핑의 간택을 받은 후진타오, 황태자 리커창. 그들 모두를 딛고 황좌를 차지한 남자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시진핑이다. 베이다이허의 ‘여름 전쟁’부터 ‘원로정치’의 종언까지. 우리가 궁금한 모든 이야기가 여기에 있다. 

5장 반일 광란곡 
역사와 감정이 뒤섞인 이름, 일본. 역사 문제를 들추며 그들에 대한 미움을 무기로 사용한 장쩌민, 미래와 발전을 호소하며 일본을 친구로 맞이한 후진타오. 때론 역사가, 때론 미래가 중국인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러나 2012년 9월 이후, 반일 감정은 수그러들 줄 모른다. 

6장 불사의 사나이 
장쩌민은 25년 이상 최고 실력자로 군림했다. 은퇴 후에도 군부에는 쉬차이허우를, 당에는 저우융캉을 심어놓고 후진타오 체제를 허수아비로 만든 채 상왕정치를 펼쳤다. 그는 대체 어떻게 이렇게 오랜 기간 권력을 손에 쥘 수 있었을까. 

7장 황태자의 비극 
광대한 영토와 방대한 인구, 중국 역사는 분열과 내전으로 점철되었다. 역대 중국 황제의 최우선 과제는 바로 ‘단결’. 슈퍼 엘리트 리커창과 조용히 들어주는 시진핑, 둘의 캐릭터는 완전히 달랐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황제 레이스의 결론은 중국이 원하는 리더의 모습, 그것이다. 

8장 쿠데타 
‘베이징 군사 쿠데타 발생. 다수의 전차와 장갑차 출동.’ 2012년 3월 19일, 베이징에서는 중국 군부와 무장경찰의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외부는 물론 중국 내부에도 잘 알려지지 않은 그날 밤의 비화. 저우융캉은 도대체 왜, 그렇게나 보시라이를 황좌에 앉히려고 했을까. 

9장 훙얼다이 
절대 권력 장쩌민을 끌어내리고, 후진타오마저 완전 은퇴시킨 시진핑. 그는 집권 2년 만에 25만 명을 숙청하고 새로운 중국을 만들고 있다. 순자의 성악설을 받아들인 그가 펼치고자 하는 ‘중궈멍’은 무엇일까.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Rousseau, Jean-Jacques (2022)
Victor, Jennifer Nicoll (2022)
史卫民 (2021)
이동수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