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카메라, 편견을 부탁해 : 낯선 생각을 권하는 가장 따뜻한 사진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강윤중
서명 / 저자사항
카메라, 편견을 부탁해 : 낯선 생각을 권하는 가장 따뜻한 사진 / 강윤중 찍고 씀
발행사항
파주 :   서해문집,   2015  
형태사항
326 p. : 천연색삽화, 도표 ; 21 cm
ISBN
978897483752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5640
005 20160105101951
007 ta
008 151229s2015 ggkad 000c kor
020 ▼a 9788974837525 ▼g 03300
035 ▼a (KERIS)BIB000013909156
040 ▼a 223009 ▼c 223009 ▼d 211009
082 0 4 ▼a 070.49 ▼2 23
085 ▼a 070.49 ▼2 DDCK
090 ▼a 070.49 ▼b 2015z1
100 1 ▼a 강윤중 ▼0 AUTH(211009)33881
245 1 0 ▼a 카메라, 편견을 부탁해 : ▼b 낯선 생각을 권하는 가장 따뜻한 사진 / ▼d 강윤중 찍고 씀
260 ▼a 파주 : ▼b 서해문집, ▼c 2015
300 ▼a 326 p. : ▼b 천연색삽화, 도표 ; ▼c 21 cm
536 ▼a 이 책은 관훈클럽신영연구기금의 도움을 받아 저술 출판되었음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9 2015z1 등록번호 1117482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49 2015z1 등록번호 1513277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9 2015z1 등록번호 1117482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49 2015z1 등록번호 1513277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경향신문에서 오랫동안 사진기자로 일해 온 강윤중 기자가 서글프고, 화나고, 감동스럽고, 따뜻한, ‘진짜’ 우리 시대 이야기를 들려준다. 정성스럽게 풀어놓은 글은, 그러나 마냥 들려주는 방식 대신, 비록 불편해지더라도 지금 우리가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따끔한 질문과 의구심, 낯선 생각들을 제안한다. 빈곤, 양극화, 철거민과 도시개발, 독거노인, 존엄사, 한국 속 이슬람, 급증하는 난민, 이주노동자, 장애인 생존권, 동성애, 소수자 등 저자가 카메라 속에 담아온 열쇠말의 범위는 다양하면서도 깊다.

이 책은 차별과 편견의 고개를 넘느라 힘겨운 사람들, 그리고 여전히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는 현장을 돌아보는 다양한 글로 구성되어 있다. 책에 실린 열여섯 꼭지에는 오해와 선입견, 불통으로 얼룩진, 그래서 우리가 쉬이 놓쳐 버린 낯선 생각이 담겨 있다. 이 낯선 생각을 따라 무기력과 냉소에 맞서는 나만의 카메라, 나만의 프레임을 가져볼 수 있다면, 이 책의 목적은 달성된 셈이다.

과연 내 생각이 ‘생각’일까?
오해와 편견의 이어달리기를 멈출, 카메라의 말 걸기


미디어의 홍수 속에서 ‘말, 말, 말’이 그 어느 때보다 넘치는 시대, 사람들은 생각하기를 멈춘 채 쉽게 피로를 호소하고 어떤 상황이나 사건을 한 단면으로만 보려고 한다. 그리고 이것은 어느새 편견을 만들고 혐오로 교환하려는 유혹에 우리를 빠뜨린다. 냉담과 무관심, 분명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인데, 매일 숨 쉬고 부대끼며 숱한 사람과 섞여 드는 곳인데도 마치 TV 화면 속 세계처럼 세상사는 ‘우리 모두의 일’이 아닌 ‘남 일’처럼 무감각하다.
경향신문에서 오랫동안 사진기자로 일해 온 강윤중 기자의 고민도 여기에 있었다. 지난 15년간 사회의 현안을 부단히 챙겨 온 기자답게, 저자는 문제의 근원을 찾기 위해 과감히 우리 시대 가장 문제적 장소를 찾았다. 그리고 카메라와 고군분투한 시간들을 책으로 펴냈다. 신간 ≪카메라, 편견을 부탁해≫는 바로 이 서글프고, 화나고, 감동스럽고, 따뜻한, ‘진짜’ 우리 시대 이야기를 들려준다. 정성스럽게 풀어놓은 글은, 그러나 ‘마냥 들려주는 방식’ 대신, 비록 불편해지더라도 지금 우리가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따끔한 질문과 의구심, 낯선 생각들을 ‘제안’한다. 빈곤, 양극화, 철거민과 도시개발, 독거노인, 존엄사, 한국 속 이슬람, 급증하는 난민, 이주노동자, 장애인 생존권, 동성애, 소수자, 차별, 교육, 예술과 자본, 가족, 공동체 등 저자가 카메라 속에 담아온 열쇠말의 범위는 다양하면서도 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눈’을 의심하라
무기력과 냉소에 맞서는 나만의 카메라, 나만의 프레임!


이 책은 차별과 편견의 고개를 넘느라 힘겨운 사람들, 그리고 여전히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는 현장을 돌아보는 다양한 글로 구성되어 있다. 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우리가 마주할 낯선 생각들은 이렇다.
“난민을 아시나요? 한국 사람들도 한국전쟁 때 난민이었어요. 언제나 누구든 난민이 될 수 있어요.”(본문 49쪽) 난민 문제가 전 세계 이슈로 떠오른 지금, UN 설립 후 최초로 도움을 받은 난민이 바로 한국의 난민이었다는 사실은 우리를 뭉클하게 하면서도 겸연쩍게 만든다. 6.25 당시 한국을 도왔던 나라 중에는 개발도상국인 미얀마, 라이베리아, 그리고 현재 끔찍한 내전의 고통을 겪고 있는 시리아가 있었다.
“억울하지 않으세요? 비장애인의 날은 없잖아요. 장애인의 날을 정한 것 자체가 차별입니다.”(본문 215쪽) 장애는 병이 아니라 그저 남과 다른 옷을 입은 것뿐이다. 고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구분 짓는 ‘장애인의 날’은 우리 안의 편견을 그대로 보여 주는 또 다른 차별일지도 모른다.
“서구의 범죄는 기독교나 가톨릭과 연결시키지 않으면서 이슬람을 국교로 하는 중동 지역 범죄는 이슬람과 너무도 쉽게 이어 버려요.”(본문 31쪽) 테러와 같은 범죄는 이슬람의 가치에 완벽하게 반하지만, 우리는 어떤 현상을 그것의 전부라 착각하거나, 그렇게 믿고 싶어 한다. 이해와 존중의 사각지대에 있는 생소한 종교, 이슬람. 우리는 이슬람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으며 얼마나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까?
“왜 저들은 동성애자가 됐을까 묻지만 왜 나는 이성애자일까 고민하진 않잖아요.”(본문 109쪽)
차별의 범위는 신체 조건부터 사회적 신분, 출생, 혼인 상태까지 정말 다양하다. 우리는 누구나 살면서 원하든 원치 않든 ‘소수자’가 될 수 있다. 소수에게 배타적인 사회가 ‘양날의 칼’인 이유다.
책에 실린 열여섯 꼭지에는 오해와 선입견, 불통으로 얼룩진, 그래서 우리가 쉬이 놓쳐 버린 낯선 생각이 담겨 있다. 이 낯선 생각을 따라 무기력과 냉소에 맞서는 나만의 카메라, 나만의 프레임을 가져볼 수 있다면, 이 책의 목적은 달성된 셈이다.

‘발로 뛰며 쓴다’는 것은 이런 것
우리 시대 불편한 진실을 명랑하게 타파하는 사람+지식 여행


이미 짐작했겠지만 이 책에서 강조하는 것은 소외됐지만 따뜻한 이웃들의 이야기가 아니다. ‘열린 가슴으로 서로를 이해하자’는 긍정 또한 저자는 쉽게 뱉지 않는다. 그보다는 뉴스 화면, 일간지 귀퉁이에 무덤덤하게 장식되고 마는 사건, 사람들을 비로소 ‘우리 일’로 체감하게 하며, 그 과정에서 너무 쉽게 판단했던 가치들의 우선순위를 새롭게 재정리한다. 무엇보다 쉽게 볼 수 없는 생생한 현장 사진들과 그 속에 담긴 밀도 있는 이야기는 이 책을 여느 책들과 다른 지점에 놓는다.
‘막장 드라마’ ‘막장 사회’ 등 모두 참 쉽게 ‘막장’이란 말을 내뱉을 때, 저자는 태백시 철암탄광의 지하 400미터, 섭씨 30도~40도를 오르내리는 진짜 막장으로 들어가 탄광촌 사람들의 가쁜 호흡을 카메라에 담았다. 오래 전 사양산업이 됐지만 어떤 이에게는 여전히 유효한 연탄과 탄광의 문화사를 훑는 일도 빠뜨리지 않았다. 한편 대한민국에서 난민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직접 만나 우리 시대 가장 작은 사람들에게 한국은 어떤 얼굴을 하고 있는가를 묻고, 해마다 급증하는 난민 신청자들과 이들이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까지의 과정을 살핀다. 또한 낡은 것은 곧 사라져야 할 것이라는 공식이 만연한 한국 사회에서 서울의 유일한 달동네, 중계본동 백사마을에서 펼쳐지는 재개발 프로젝트를 다루며 모두가 행복한 개발은 가능한지 탐색한다. 그 밖에도 자본과 권력이 예술을 독점하고 유통하는 시대, 떠돌이 영화감독 신지승 씨를 인터뷰해 영화 권력이 몇 곳의 대기업에 집중되는 동안 선택권을 박탈당한 관객의 ‘권리’를 짚고, 호스피스 취재를 통해 존엄한 죽음을 이야기하며 이를 사회적 공론의 문제로 꺼내는 등 당대의 예민한 사회·정치적 이슈를 제시하며 일상의 재발견, 주목할 만한 인물 이야기를 망라한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려 할 때 ‘진짜’ 세계가 열린다

자본주의의 패착이 잃게 만든 게 ‘사람’이라면, 이 책은 더 나아가 ‘사람앓이’를 하자고 권한다. 사람앓이 속에서 관심과 온기, 포용과 응원의 고리를 발견할 때 오해와 편견, 그로 인한 차별과 냉대를 조금이라도 덜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나 혼자가 아닌 나, 너, 우리라는 단단한 연대를 이루는 것. 미디어가 끊임없이 날 선 말들을 쏟아내고 세상이 스펙터클하게 변해가도 나, 너, 우리를 볼 수 있다면 그 시선 끝에 희망이 자랄 수 있음을 책은 일러준다. 그러니 이제 마음먹어 보자. 보이지 않는 것을 보겠다고! 우리 모두는 서로에게 조금은 낯선 사람들이기에 낯선 생각들이, 낯선 시선들이 필요하다고 말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강윤중(지은이)

경향신문 사진기자다. 2000년에 입사했다. 용산참사, 세월호 등 크고 작은 사건·사고 현장에서 카메라를 들고 뛰어다녔다. 국회를 출입하면서 대선과 총선 등 정치현장을 취재했으며, 월드컵과 페럴림픽 등 국제적인 스포츠 행사도 경험했다. 우리 시회에서 차별 받고 소외된 이들,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힘없는 이들의 이야기를 카메라로 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사진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순진한 희망은 접었다. 그러나 부조리한 세상을 향해 카메라로 ‘멱살잡이’를 할 수 있는 결기는 잃지 않았다. 생명들이 어우러져 사는 지구 위에서 자신의 셔터소리가 음악처럼 울렸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 여러 차례 보도사진상을 수상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사진은 없다. 찍고 쓴 책으로 <카메라, 편견을 부탁해>(서해문집)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글머리에_무엇이든 그 실체를 또렷이 봐야 걷어 내는 일도 가능하다 

01 ‘막장’이란 말 함부로 하지 마세요_연탄 재발견 
02 낯설어서 오해했습니다_한국 속 작은 이슬람 
03 우리 시대 가장 작은 사람들_당신을 대한민국 난민으로 인정합니다 
04 모두에게 존엄하게 죽을 권리를_갈바리 호스피스 
05 ‘다른 개발’은 가능할까?_서울 중계본동 백사마을 
06 왜 어떤 사랑은 죄가 됐을까?_남자×남자, 여자×여자 
07 그저 그런 사장님, 나쁜 사장님, 좋은 사장님_여기 ‘사람’ 있어요 
08 ‘놀이’가 사라진 교실이 문제야_시골분교에서 보낸 36시간 
09 허물어진 건 집이 아니라 사람이었다_철거된 사람들 
10 자본 없이 일상을 예술로 만들기_떠돌이 영화감독, 신지승 
11 나도 여자입니다_여성장애인 정윤수 
12 언젠가 우리 모두에게 닥칠_혼자 늙어 간다는 것 
13 아이들의 ‘빈방’_기억한다는 것=질문하길 멈추지 않는 것 
14 소외된 마지막 한 명까지 보듬다_야학 
15 新가족의 탄생_서른여섯 살 딸, 스물여덟 살 엄마 
16 평화는 언제 오는가?_내 집 앞에 떨어진 포탄의 공포

관련분야 신착자료

허진석 (2022)
박병기 (2022)
whatrellymatters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