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황제내경과 생명과학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南怀瑾, 1918-2012 신원봉, 역
서명 / 저자사항
황제내경과 생명과학 / 남회근 지음 ; 신원봉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부키,   2015  
형태사항
323 p. ; 23 cm
총서사항
남회근 저작선 ;14
원표제
小言黃帝內經與生命科學
ISBN
9788960515062 9788960510395 (세트)
일반주기
부록: 『황제내경』과 『장자』외편 강의 수강 보고  
일반주제명
Mendicine, Chinese Self-care, Health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3228
005 20151216160835
007 ta
008 151211s2015 ulk 000c kor
020 ▼a 9788960515062 ▼g 04150
020 1 ▼a 9788960510395 (세트)
035 ▼a (KERIS)BIB000013875564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41 1 ▼a kor ▼a chi ▼h chi
082 0 4 ▼a 610/.951 ▼2 23
085 ▼a 610.99011 ▼2 DDCK
090 ▼a 610.99011 ▼b 2015
100 1 ▼a 南怀瑾, ▼d 1918-2012 ▼0 AUTH(211009)21124
245 1 0 ▼a 황제내경과 생명과학 / ▼d 남회근 지음 ; ▼e 신원봉 옮김
246 1 9 ▼a 小言黃帝內經與生命科學
246 3 ▼a Xiao yan Huang di nei jing yu sheng ming ke xue
260 ▼a 서울 : ▼b 부키, ▼c 2015
300 ▼a 323 p. ; ▼c 23 cm
440 0 0 ▼a 남회근 저작선 ; ▼v 14
500 ▼a 부록: 『황제내경』과 『장자』외편 강의 수강 보고
546 ▼a 一部 韓漢對譯
630 0 4 ▼a 黄帝内经
650 0 ▼a Mendicine, Chinese
650 0 ▼a Self-care, Health
700 1 ▼a 신원봉, ▼e▼0 AUTH(211009)81536
900 1 0 ▼a Nan, Huaijin,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9011 2015 등록번호 1117468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황제내경은 중국 최고의 의학서이자 양생법의 비조로 평가받는다. 또 의학서를 넘어 철학, 정치, 과학 등 동양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문화적 고전이다. 황제내경은 천지만물을 나누는 기호인 음양과 오행으로 자연과 인간을 유기적 관계에서 파악해 인체와 인체의 질병을 바라본다. 이를 통해 자연의 질서를 인간의 몸에 합일시키는 방식에서 양생의 이치를 찾으며, 몸에 본래부터 구비된 생명 에너지를 이끌어 내는 실천으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음을 강조한다.

저자는 동양 한의학의 뿌리인 황제내경을 읽는 어려움에 다가가기 위해 고문의 한자를 읽는 방법부터 고전의 관습적인 화법까지 시대적 조건을 어떻게 이해하고 넘어서야 하는지를 세세히 알려 준다. 또 황제내경의 의학적 이치를 현대 의학 용어로 대체해 설명하면서 시대 변화에 발맞춰 나가야 함을 강조한다.

병도 많고 번뇌도 많은 시대
몸과 마음을 살리고 세상을 구하는 이치, 황제내경!


황제내경은 중국 최고의 의학서이자 양생법의 비조로 평가받는다. 또 의학서를 넘어 철학, 정치, 과학 등 동양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문화적 고전이다. 황제내경은 천지만물을 나누는 기호인 음양과 오행으로 자연과 인간을 유기적 관계에서 파악해 인체와 인체의 질병을 바라본다. 이를 통해 자연의 질서를 인간의 몸에 합일시키는 방식에서 양생의 이치를 찾으며, 몸에 본래부터 구비된 생명 에너지를 이끌어 내는 실천으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음을 강조한다.

동양 문화는 당연한 듯한 말, 학문 영역이 세분되지 않고 뒤섞여 있는 것, 논리를 따라 단계를 밟는 것이 아니라 경계가 불분명한 일상 화법이어서 서양식 학문을 한 우리에게는 낯설고 핵심을 알아내어 응용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황제내경의 의학적 이치는 일상의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그 참뜻을 알고 실행할 수 있다면 개개인의 삶을 유지하고 건강을 지켜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출판사 리뷰]

황제내경은 중국 최초의 의학서, 양생법의 비조, 의학 철학 정치 천문 등 다방면의 지식을 아우른 최초의 백과사전, 논어보다 먼저 읽어야 할 책 등의 수식어에서 알 수 있듯 고전 중의 고전이다.
하지만 이 같은 수식어에 걸맞게 널리 읽히지는 않는다. 제대로 된 번역서조차 드물다. 이런 사정은 중국이나 우리나라나 다를 바 없어서 일반인은 물론이고 중의학(한의학)을 공부하는 전공자들도 황제내경을 발췌해서 읽고 마는 것이 현실이다. 저자가 황제내경을 강의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왜 의학도를 대상으로 황제내경을 강의했나

저자의 황제내경 강의는 중국 상해 녹곡중의약집단의 요청에 의해 열렸다. 중의약 연구에 종사하는 기관에서도 중의학의 기본 이론에 대한 소양 부족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중의학의 기초를 깊이 알지 못하고 환자의 증세만 치료하다 보니 병의 원인을 철저히 살펴 치료하지 못하고 의료 기능인으로 빠져들게 되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저자의 주안점은 황제내경 강의를 통해 중의학의 철학적 기초를 마련해 주고 어떤 식으로 황제내경을 읽고 받아들여야 하는지 시범을 보여 주는 것이었다. 또 중의학의 근원인 노장 사상, 생명의 내원을 밝힌 불학, 인도의 삼맥칠륜 수행법 등을 소개하면서 이들이 의학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몸과 마음의 문제는 어떻게 연관되는지를 폭넓게 드러낸다. 더불어 중국 문화는 심물일원을 근거로 한 수양법이 핵심이므로 몸을 닦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몸과 마음의 전화는 어떻게 일어나는지, 기맥이라는 것은 현대적 관념으로 무엇인지, 생명의 근원이자 생명 운행 법칙인 정?기?신은 무엇인지 등을 현대 과학과 접목해 설명하는 것으로 일관한다.

-황제내경은 왜 읽기 어려운가

황제내경은 읽기 어려운 책이다. 제대로 이해하기는 더더욱 어려운 책이다. 철학과 의학이 뒤섞여 있을 뿐 아니라 실제적인 증험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생명이 어디서 오고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생명 에너지는 어떻게 일으키고 운용되는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동양 한의학의 뿌리인 황제내경을 읽기 어려운 이유로 네 가지를 든다. 첫째 삼천 년도 더 되는 간결한 문체의 문장이라 어렵고 심오해 이해하기 어려운 데다 현대의 언어와 문자 논리로는 다가갈 수 없다는 것. 둘째 상고 시대의 철학이자 과학인 음양오행, 역리, 기맥을 모두 포함하고 있어 그에 대한 기초 없이는 이해할 수 없다는 것. 셋째 황제내경의 핵심인 생명의 구성과 생명 운행의 법칙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힘들다는 것. 넷째 신체 속에서 움직이며 생명을 유지하는 정.기.신에 대한 이해 부족 등이 황제내경을 읽는 어려움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이런 어려움에 다가가기 위해 고문의 한자를 읽는 방법부터 고전의 관습적인 화법까지 시대적 조건을 어떻게 이해하고 넘어서야 하는지를 세세히 알려 준다. 또 황제내경의 의학적 이치를 현대 의학 용어로 대체해 설명하면서 시대 변화에 발맞춰 나가야 함을 강조한다.

-현대 의학과 황제내경을 접목하다

황제내경을 제대로 공부하기 위해선 갖가지 자연 현상을 집약하여 분류해 놓은 기호인 음양, 오행, 역리(易理), 천간, 지지에 대한 과학적 이해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분과별로 세분화된 학문을 한 현대인은 온갖 현상을 음양오행 등으로 설명하는 고대의 과학을 미신으로 치부해 버린다. 과학적 근거가 없으니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와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저자는 상고 시대의 생활환경, 자연조건, 언어, 인간 의식에 대한 정밀하고 세심한 탐구 없이 미신이라고 경시하는 오늘날의 풍토를 오히려 과학에 대한 몰이해라고 비판한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 등 문명의 발달에 맞춰 현재의 언어로 음양의 이치 등을 설명하지 못하는 전문가의 구습을 질타하기도 한다. 전문가는 고대의 문화를 현대 과학의 언어로 전해 주지 못하고 옛것을 답습하는 문제, 일반인은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미신이라고 터부시해 버리는 것이 가장 심각한 문제라는 것이다.
저자의 이런 문제의식은 현대 의학 용어로 황제내경을 설명하는 방식에서 뚜렷이 드러난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신기(腎氣)는, 이 부분은 더욱 중요합니다만, 호르몬을 말하는 것으로 중국에서는 내분비로 번역합니다. 내분비에는 종류가 많습니다. 뇌하수체나 임파선의 내분비가 있고, 복부 상부의 청춘선이 있고 아래로 부신이 있으며, 거기서 남녀의 생식기로 이어집니다. 서양 의학에서도 내분비를 대단히 중시하는데 이는 같은 계통입니다. 내분비는 중의(中醫)에서 삼초(三焦)와 관련이 있습니다."
특히 어느 누구도 명쾌하게 말하지 못하는 기맥에 대한 저자의 해석은 융회하고 엄밀하다. "우리 현대인이 신경이라 부르기 좋아하지만 신경은 아닙니다. 불가나 도가에서는 기맥이 신경이 아니라 기(氣)가 흘러가는 길로서, 한 줄기 기의 회로라고 말합니다. 후에 중국어로 번역하면서 육(肉) 자 변의 '선(腺)'으로 번역해 사용했지만 여전히 억지스러운 데가 있습니다. 신경은 신경(神經) 계통이요, 맥은 선로(腺路) 계통입니다.(…) 이것을 도가에서는 기(氣)라 합니다. 하지만 이것을 공기의 기라 착각해서는 안 됩니다! 이것은 에너지로서 생명의 에너지입니다."
이처럼 저자는 상고 시대의 관념을 현대인의 언어와 눈높이에 맞춰 강의하면서 아직 현대 의학으로 분명하게 설명하지 못하는 부분은 후학의 지혜와 노력으로 남겨 두기도 한다.

-현대의 문자 논리로는 황제내경을 이해할 수 없다

황제내경은 병의 치료보다는 예방에 초점을 맞춘 의학서다. 또 서양에서 강조하는 소극적인 위생보다는 적극적인 양생에 집중한다. 양생의 핵심은 계절이나 외부 환경에 맞춰 신체를 조절해서 미리 병을 예방하는 것이다. 인체 외부의 세균이나 기후 변화도 몸의 상태에 따라 미치는 영향이 다르므로 몸의 방어력을 높이는 것이 가장 본질적 해법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황제내경은 얼핏 보면 평이하고 일상적인 지침으로 가득하다. 계절에 맞게 잠자고 일어나고 옷 입고 밥 먹고 마음 다스리는 내용이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생활습관이라 할 수도 있는 이런 말들은 너무나 당연해서 하나 마나 한 말처럼 들린다. 또 천지의 이치와 소우주라는 인간을 대비시키는 방식은 자연과 인간을 바라보는 고대의 관념을 알지 못하면 허황하고 공허하다는 느낌마저 든다.
이 때문에 저자는 중국 고전을 읽는 기본자세를 강조한다. "중국 고전을 읽으면서는 17세기 이후 대학에서 배운 피상적인 서양 문화의 문자적 논리로 읽어서는 안 됩니다. (…) 중국의 고전 문화는 관습적으로 원칙 없이 산만하게 말하는 일상의 대화를 위주로 하지만 그 나름의 논리는 있습니다. 하지만 먼저 전제를 세우고 난 뒤 다시 논의를 진전시키고 그러고 나서 결론을 도출하는 방식이 아닙니다."
중국 상고 문화는 천인합일 사상이 근본이다. 자연의 섭리가 인간 생명의 법칙 및 동력과 같다는 것이다. 사계절, 낮과 밤, 추위 더위 습기 건조함 열기 등 자연의 변화에 따르는 삶은 일견 평범해 보이지만 건강하고 조화로운 삶을 유지하는 양생의 기본이다.

-수양법이 핵심이다

황제내경에서 양생의 비결로 꼽는 것은 바로 정, 기, 신이다. 요즘 언어로 치면 대략 열, 힘, 빛으로 표현할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정, 기, 신은 모든 사람이 본래부터 구비하고 있는 생명 에너지로, 이것을 일으켜 갈고 닦아 전화시키는 것이 양생의 핵심이다.
중국 문화는 수양법에서 나왔으며 그 핵심이 바로 정, 기, 신을 닦는 것이다. 시작은 호흡에 있다. 호흡을 고요히 하여 몸의 생명력을 되찾는 것으로 불가와 도가, 유가가 공히 이 수양법을 양생의 비결로 삼았다.
현대 과학은 호흡을 기초로 하는 명상이 뇌에 미치는 영향을 뇌파 분석으로 입증했다. 하지만 명상이 뇌에 미치는 영향이 있음을 보여 주었을 뿐 그것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근원을 설명하지 못한다. 인도의 삼맥칠륜설, 중국 도가의 십이경락이나 임독맥 등의 기맥 이론, 불가의 호흡법 등은 심신을 닦는 방법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현대의 생리, 심리, 의학 이론으로 설명하는 데는 아직 한계가 있다.
상고 시대의 학문은 쓸데없는 공담이 아니라 인간사의 실제적 측면에서 응용하고 실험하고 경험해야 하는 것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가 아니라 실질적이고 물리적인 현상으로 경험 가능한 세계라는 사실을 알아야 현대인에게도 몸과 마음을 살리고 세상을 구하는 이치임을 증명할 수 있다.
이것이 서양 학문의 논리와 과학적 사고를 훈련받은 현대인들에게 남은 과제이자 젊은 의학도들에게 저자가 강의한 이유일 터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남회근(지은이)

1918년 절강성 온주 낙청현에서 태어난 불교학자, 교육자, 중국 고대문화 전파자, 시인, 무술가, 국학 대사이다. 어려서 사숙(私塾)에서 고전 교육을 받았고, 17세에 절강국립예술원에서 무예를 익혀 중앙군교(中央軍校) 무술 교관의 자격을 얻었다. 24세에 교관직을 사임하고 청성파 검술 고수 왕청풍(王靑風)을 만났으나 검술을 포기하고 불교 연구에 몰입하였다. 이듬해 스승 원환선(袁煥仙)을 만났고 그의 인도로 허운(虛雲) 노화상을 만나 성도 영암사(靈岩寺)에 유마정사(維摩精舍)를 세우고 참선하였다. 이어서 아미산(峨眉山)에서 3년간 폐관하였고 티베트에 가서 밀교를 공부하였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후 국민당을 따라 대만으로 이주하였으며 이후 대만의 대학, 사회단체, 기관 등에서 강의하였다. 특히 대북에 노고문화사업공사(老古文化事業公司), 시방선림(十方禪林) 및 시방총림서원(十方叢林書院)을 창립하여 중국 전통 사상을 전파하였고, 대만 정치대학과 보인대학 및 중국 문화대학의 교수를 역임하였다. 그의 강의 내용은 주로 유불도 삼가 및 『역경』의 학문과 실천 수행 공부였는데, 이는 50여 부에 달하는 그의 저서들을 통해서 잘 알 수 있다. 1985년 이후에는 대만을 떠나서 미국, 홍콩, 상해 등에 거주하며 참선 모임을 이끌고 교화 사업을 하였다. 2006년 중국 소주 오강(吳江)의 묘항(廟港) 근처에 태호대학당(太湖大學堂)이라는 사립교육기관을 설립하고 중국의 고전과 유불도 삼가의 경론을 강의하였다. 2012년 태호대학당에서 향년 95세를 일기로 별세하였다. 선생의 강의는 유불도 삼가의 회통, 중국의 고전과 역사 및 문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 깊은 수행 체험에서 우러나오는 가르침, 사람을 끌어당기는 유머를 두루 갖춘 것으로 정평이 있다.

신원봉(옮긴이)

서울대학교 조경학과를 거쳐 한국정신문화연구원 부속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중국 요녕대학교 한국학과에서 객원 교수로 근무했고 지금은 영산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부산 KBS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주역과 장자를 강의하고 있다. 저서로 『인문으로 읽는 주역』 『윷경』 『최한기의 철학과 사상』(공저)이 있고, 옮긴 책으로 남회근 저작선 다수와 『미학으로 동양 인문학을 꿰뚫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옮긴이 말|이 책을 읽기 전에|황제내경의 세 가지 요점 

첫 번째 강의 4월 15일 

첫째 시간 
강의를 시작하며|황제와 중국 문화|「상고천진론」은 무얼 말하는가|황제의 일생|천계와 오행의 수|여자는 칠 남자는 팔, 일에서 구까지|생명은 어떻게 시작되나|천문에 따른 숫자 
둘째 시간 
생명과 관련된 인도 문화|불학에서 말하는 생명과학|전신의 세포가 모두 정이다|얻기 어려운 생명|죽은 후 칠 일|유형 무형의 생명체|풍과 바람, 기와 공기|중맥, 중추 신경의 맥 
셋째 시간 
신체 속의 맥륜|후륜, 생사의 관|신체 내부를 깨끗이 하다|정륜이 통하면 지혜가 열린다|천인과 소통하는 범혈륜|『황제내경』에서 말하는 풍|생명은 업이 만들어 낸 인과|신체 안팎에 존재하는 신 

두 번째 강의 4월 22일 

첫째 시간 
삼현의 학문과 『황제내경』|어린시절 읽은 『황제내경』|몰래 무공을 연마하다|무공을 버리고 의학을 배우다|갱년기 이후의 생명|음양의 이치와 역의 원리|괘란 무엇인가|생명의 괘변|양이 처음 움직이는 자시와 자월|생명의 활자시를 장악하다 
둘째 시간 
간지와 오행의 의의|열두 개의 띠|학문은 ‘박고통금’ 해야 한다|신장과 뇌의 연관|무엇이 신기인가|우주 생명의 기원, 수 
셋째 시간 
황제가 광성자에게 도를 묻다|황제와 광성자의 대화|신선의 경계에 들어선 사람|황제의 깨달음과 도를 얻은 진인의 삶|세속에 살지만 심리적 동요가 없는 삶|낙관적이고 담박한 인생|천지 자연의 법칙을 따르면 

세 번째 강의 5월 4일 

첫째 시간 
『장자』 역시 의학을 이야기하다|마음의 병을 치료하기가 가장 어렵다|최고의 약 정?기?신|의술은 의술이요 약은 약이다|‘사기조신’의 신이란 무엇인가|봄철에는 어떻게 해야 어울릴까|간이 상하기 쉬운 봄|여름날엔 어떻게 해야 하나|병을 치료하면서 먼저 상을 본다|관상술의 기묘함 
둘째 시간 
음양 사시의 영향|이십사절기의 이치|먼저 병으로 나타나지 않은 것을 고치다|다시 활자시를 말하다|하늘로 통하는 기|천지 자연과 통해야 생명의 근본을 안다|원기와 양기|서기과 신기 
셋째 시간 
여름철엔 음기가 성하다|낮에는 양기 밤에는 음기|음양과 안팎을 분명히 알다|음양의 조화|사계절의 사기에 조심하다|오장육부와 음식의 오미 

네 번째 강의 5월 5일 

첫째 시간 
고문을 읽는 방법|문자 언어의 함의|경맥을 자연 현상과 대비하다|맥을 음양으로 나누다|음양을 알면 우주 법칙을 이해한다|삼양으로 태괘를 열다|음양을 알고 생사를 판별하다|오고 감, 동과 정, 음과 양 
둘째 시간 
생사의 이합 문제|체내로 스며드는 풍과 원기의 관계|내부 및 위의 결함|꿈에 대해 말하다|병과 꿈|꿈과 신체 내의 기생충|맥상을 살필 때는 
셋째 시간 
병몽과 신체 내부의 변화 현상|위험한 몽유증|기가 합쳐져 형체를 이루다|다섯 가지 색, 다섯 가지 맛, 다섯 가지 기운|영양을 흡수하는 심장|폐 속의 기백|정은 신장에 혼은 간장에 저장되다 

다섯 번째 강의 5월 6일 

첫째 시간 
『황제내경』을 강의한 이유|문화의 단절을 어떻게 할 것인가|세상의 변화에 대한 감탄|편안한 뒤에는|『황제내경』의 특징|신이란 무엇인가|스스로 지혜를 여는 것이 신의 작용|신이 나타나면 모든 것이 밝아진다|벽곡에 대해 말하다 
둘째 시간 
모든 학문은 생명의 근원을 탐구|성인의 처방은 필요에 따라|의약과 미신|폭죽을 터뜨리다는 이치|책 읽기의 어려움|침구와 점혈|모두를 이롭게 하는 『황제내경』|책은 펴기만 해도 유익하다|동산이 온통 선가의 약초로 그득하다|만병의 으뜸은 풍|『황제내경』을 중시하다|오행의 간지와 병의 진단 

부록 『황제내경』과 『장자』 외편 강의 수강 보고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규준 (2021)
Lee Kong Chian School of Medicin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