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충동의 배후 : 인간행동을 조종하는 좀비 뇌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ewis, David, 1942- 전대호, 역
서명 / 저자사항
충동의 배후 : 인간행동을 조종하는 좀비 뇌 / 데이비드 루이스 지음 ; 전대호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세종연구원,   2015  
형태사항
336 p. : 삽화 ; 23 cm
원표제
Impulse : why we do what we do without knowing why we do it
ISBN
9788986698855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Impulse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3218
005 20151216143802
007 ta
008 151211s2015 ulka 001c kor
020 ▼a 9788986698855 ▼g 03180
035 ▼a (KERIS)BIB000013879217
040 ▼a 223009 ▼c 223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153.4 ▼2 23
085 ▼a 153.4 ▼2 DDCK
090 ▼a 153.4 ▼b 2015z7
100 1 ▼a Lewis, David, ▼d 1942- ▼0 AUTH(211009)94459
245 1 0 ▼a 충동의 배후 : ▼b 인간행동을 조종하는 좀비 뇌 / ▼d 데이비드 루이스 지음 ; ▼e 전대호 옮김
246 1 9 ▼a Impulse : ▼b why we do what we do without knowing why we do it
260 ▼a 서울 : ▼b 세종연구원, ▼c 2015
300 ▼a 336 p. : ▼b 삽화 ; ▼c 23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Impulse
700 1 ▼a 전대호, ▼e▼0 AUTH(211009)111240
900 1 0 ▼a 루이스, 데이비드,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15z7 등록번호 11174678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인간의 선택과 결정을 좌우하는 직관과 충동의 미스터리를 밝히는 책. 인간의 정신 활동은 대부분 의식적 사고보다 더 깊은 곳에서 충동적으로 이뤄진다. 두뇌 및 인체의 감각들과 충동적 행동의 관계를 탐구하고, 충동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탐구한다. 또한 간단한 몇 가지 테스트를 통해 자신이 얼마나 충동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어떻게 해야 자제력을 높일 수 있을 지에 대한 실용적인 충고도 제공한다.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상태, 즉 무의식에서 움직이는 두뇌 작용을 '좀비 뇌'라고 부른다. 인간의 사고 체계는 숙고적 R(reflection) 시스템과 충동적 I(impulse) 시스템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직관적인 I 시스템 사고가 바로 '좀비 뇌'의 작용이다. 사실상 우리의 선택을 좌우하고 있는 이 '좀비 뇌'는 스스로도 이유를 알지 못하는 행동을 조종하고 있다.

인간의 내면에는 무의식이라는 좀비가 산다!

첫눈에 사랑에 빠지는 사랑 충동
다이어트와 폭식을 반복하는 과식 충동
소비자 10명 중 9명이 경험하는 구매 충동
유명인의 자살 보도에 자살률이 폭발적으로 상승하는 모방 충동

우리가 자유의지로 결정했다고 생각하는 행동의 절대다수는 무의식적으로 일어난다.
인간의 선택과 결정을 좌우하는 직관과 충동의 미스터리를 밝혀라!

우리가 왜 하는 줄도 모르고 하는 행동의 이유

1971년 12월 4일, 벨파스트에서 신문기자로 근무하던 루이스 박사는 폭탄 테러에서 간발의 차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인터뷰하기로 했던 맥거크 부부의 술집으로 가던 중, 그는 알 수 없는 충동에 이끌려 영화관에 들른다. 영화가 끝나고 약속 장소로 향하던 그는 바로 그 술집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만약 그가 원래 예정대로 그곳에 갔다면, 틀림없이 목숨을 잃었을 것이다. 과연 그의 생명을 구한 충동은 왜, 그리고 어떻게 일어난 것일까?
우리는 자신이 의견을 내거나 결정을 내릴 때, 대부분 합리적인 사고과정을 따라 이뤄진다고 믿는다. 하지만 정말 그럴까? ‘신경마케팅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데이비드 루이스 박사는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인간의 정신 활동은 대부분 의식적 사고보다 더 깊은 곳에서 충동적으로 이뤄진다.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상태, 즉 무의식에서 움직이는 두뇌 작용을 ‘좀비 뇌’라고 부른다. 인간의 사고 체계는 숙고적 R(reflection) 시스템과 충동적 I(impulse) 시스템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직관적인 I 시스템 사고가 바로 ‘좀비 뇌’의 작용이다. 사실상 우리의 선택을 좌우하고 있는 이 좀비 뇌는 “왜 그런 행동을 했을까?”라며 스스로도 이유를 알지 못하는 행동을 조종하고 있다.

의식은 관중일까, 선수일까?
현대 뇌과학과 신경학, 생리학의 발전으로 의식은 행동의 선동자라기보다 관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우리가 어떤 동작을 할 때, 그 동작을 하고 싶다는 욕구를 의식하기 전에 먼저 특정 동작을 촉발시키는 뇌 활동이 일어난다. 이 책에서는 두뇌 및 인체의 감각들과 충동적 행동의 관계를 탐구하고, 충동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탐구한다. 10대 청소년들은 왜 더 충동적인가, 첫 눈에 빠지는 사랑은 가능한가, 왜 우리는 마트에만 가면 자신도 모르게 물건을 사들이는가, 다이어트 결심은 왜 매번 물거품이 되며, ‘베르테르 효과’라고 불리는 모방 자살은 왜 일어나는가 등등. 또한 간단한 몇 가지 테스트를 통해 자신이 얼마나 충동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어떻게 해야 자제력을 높일 수 있을 지에 대한 실용적인 충고도 제공한다. 인간이 충동을 완전히 의식적으로 제어하기는 불가능할지 모르지만, 우리 행동의 근원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아는 것이 올바른 판단을 내리기 위한 첫 걸음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데이비드 루이스(지은이)

영국의 주요한 그림책 전문가 중의 한 사람으로 어린이가 그림책을 읽는 방식에 관심이 많으며 그림책의 역사에 특별히 관심이 많다. 그림책 텍스트의 기원과 특징에 관한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엑시터 대학The University of Exeter의 초등교육과정의 강사를 역임했다.

전대호(옮긴이)

서울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한 후 칸트의 공간론에 관한 논문으로 같은 대학에서 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어서 독일학술교류처의 장학금으로 라인 강가의 쾰른에서 주로 헤겔 철학을 공부했다. 헤겔의 논리학에 나오는 양적인 무한 개념을 주제로 박사논문을 쓰던 중 유학생활을 청산하고 귀국했다. 귀국 후 번역가로 정착했다. 영어와 독일어를 우리말로 옮기는데, 대개 과학책과 철학책을 일거리로 삼는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시를 썼으며 신춘문예로 등단해 두 권의 시집을 냈다. 시집으로 『가끔 중세를 꿈꾼다』 『성찰』이 있다. 『철학은 뿔이다』를 썼고, 『정신현상학 강독 1』을 옮기고 썼다. 『인터스텔라의 과학』 『위대한 설계』 『기억을 찾아서』 『로지코믹스』 『헤겔』(공역) 『초월적 관념론 체계』 『나는 뇌가 아니다』를 비롯한 많은 책을 번역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감사의 말·5 
출판권 관련 감사의 말·7 
들어가는 말 ·15 

제1장 생사를 가른 충동적 행동·27 
제2장 충동을 조종하는 좀비 뇌·41 
제3장 충동적인 뇌의 내부·63 
제4장 성장기의 뇌는 왜 충동적일까?·83 
제5장 충동과 감각·101 
제6장 시각의 힘·123 
제7장 위험을 감수하는 성격과 충동·145 
제8장 사랑 충동_‘한순간이면 충분해’·173 
제9장 과식 충동_입으로 제 무덤 파기·203 
제10장 구매 충동_우리는 상품을 왜 그리고 어떻게 살까·225 
제11장 모방 충동_‘죽기에 딱 좋은 장소’·243 
제12장 우리를 유혹에서 구하옵소서·265 

나오는 말·291 
주·301 
참고문헌·333

관련분야 신착자료

Marmion, Jean-François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