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고양이의 서재 : 어느 중국 책벌레의 읽는 삶, 쓰는 삶, 만드는 삶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江晓原, 1955- 이경민, 역
서명 / 저자사항
고양이의 서재 : 어느 중국 책벌레의 읽는 삶, 쓰는 삶, 만드는 삶 / 장샤오위안 지음 ; 이경민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유유,   2015  
형태사항
251 p. : 삽화 ; 19 cm
원표제
老猫的書房
ISBN
9791185152165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2013
005 20151202124654
007 ta
008 151201s2015 ggka 000c kor
020 ▼a 9791185152165 ▼g 0304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chi
082 0 4 ▼a 028 ▼2 23
085 ▼a 028 ▼2 DDCK
090 ▼a 028 ▼b 2015z9
100 1 ▼a 江晓原, ▼d 1955- ▼0 AUTH(211009)97923
245 1 0 ▼a 고양이의 서재 : ▼b 어느 중국 책벌레의 읽는 삶, 쓰는 삶, 만드는 삶 / ▼d 장샤오위안 지음 ; ▼e 이경민 옮김
246 1 9 ▼a 老猫的書房
246 3 ▼a Lao mao de shu fang
260 ▼a 파주 : ▼b 유유, ▼c 2015
300 ▼a 251 p. : ▼b 삽화 ; ▼c 19 cm
700 1 ▼a 이경민, ▼e
900 1 0 ▼a 장샤오위안, ▼e
900 1 0 ▼a Jiang, Xiaoyuan,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 2015z9 등록번호 1117456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중국 고전과 인문서를 꾸준히 읽어 착실한 인문 소양을 갖춘 중국의 과학사학자이자 천문학자인 장샤오위안 독서 편력기다.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듯 늘어놓는 그의 이야기에는 학문, 독서, 번역, 편집, 서재, 서평 등을 아우르는 책 생태계에서 살아온 그의 삶이 오롯이 담겨 있다. 굳이 장르를 고른다면 수필이나 에세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표정훈 도서평론가의 말대로 “일정한 형식이나 체계 없이 느끼거나 생각나는 대로 쓰는 글, 만필”이란 표현이 딱 어울린다.

그러나 이 책이 한가로운 소일거리로서의 독서만 말하는 것은 아니다. 과학과 인문학이라는 두 문화를 넘나들어야 하는 과학사학자 장샤오위안의 학문적 문제의식이 곳곳에 묻어날뿐더러, 한 사람이 학자로 성장하는 과정이 잔잔하게 펼쳐지기 때문이다. 그는 문화대혁명 시기였던 청소년기에 금지된 책을 탐독하며 친구들 사이에서 책을 유포시키는 허브 역할을 하기도 했고, 전기 기사로 일하면서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을 정도의 독서광이었다.

과학사를 중심으로 장샤오위안이 읽은 광범위한 책들의 내용에 더하여 중국 출판계의 속내, 중국 학술계의 풍토와 흐름과 만날 수 있다는 점은 이 책이 주는 넉넉한 덤이다.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중국의 책벌레가 털어놓는 책 이야기
이 책은 어려서부터 중국 고전과 인문서를 꾸준히 읽어 착실한 인문 소양을 갖춘 중국의 과학사학자이자 천문학자인 장샤오위안 독서 편력기다.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듯 늘어놓는 그의 이야기에는 학문, 독서, 번역, 편집, 서재, 서평 등을 아우르는 책 생태계에서 살아온 그의 삶이 오롯이 담겨 있다. 굳이 장르를 고른다면 수필이나 에세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표정훈 도서평론가의 말대로 “일정한 형식이나 체계 없이 느끼거나 생각나는 대로 쓰는 글, 만필漫筆”이란 표현이 딱 어울린다. 그러나 이 책이 한가로운 소일거리로서의 독서만 말하는 것은 아니다. 과학과 인문학이라는 두 문화를 넘나들어야 하는 과학사학자 장샤오위안의 학문적 문제의식이 곳곳에 묻어날뿐더러, 한 사람이 학자로 성장하는 과정이 잔잔하게 펼쳐지기 때문이다. 그는 문화대혁명 시기였던 청소년기에 금지된 책을 탐독하며 친구들 사이에서 책을 유포시키는 허브 역할을 하기도 했고, 전기 기사로 일하면서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을 정도의 독서광이었다. 과학사를 중심으로 장샤오위안이 읽은 광범위한 책들의 내용에 더하여 중국 출판계의 속내, 중국 학술계의 풍토와 흐름과 만날 수 있다는 점은 이 책이 주는 넉넉한 덤이다.

중국에서 책벌레가 사는 법

이 책은 그간 한국에 출간된 여러 중국 관련서에서 판에 박힌 듯 빤하게 다뤄졌던 중국 현대사의 큰 맥락이 아닌 개인의 소소한 독서사를 다룬다. 말하자면 어린 시절에 문화대혁명 시기를 보내고 개혁개방을 거쳐 지금의 중국을 살고 있는 책벌레의 이야기인 셈이다.
요즘은 중국의 문화대혁명에 대해 새로운 해석이 여럿 나오고 있지만 문혁의 존재를 아는 외국인에게 문혁은 여전히 어둡고 두려운 때다. 그러나 저자 장샤오위안의 추억은 조금 다르다. 그 힘든 시절에 그는 금지된 책을 탐독하며 친구들 사이에서 책을 공급하는 허브 역할을 하면서 독서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이어서 그는 중국과 소련의 관계에 따라 변하는 중국 내 소련 소설의 위상이라든지, 중국어권 문화계를 풍미한 니쾅의 ‘웨슬리 시리즈’와 진융의 무협 소설 이야기, 중국의 과학 소설 상황 같은 중국 독서 풍토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저자 장샤오위안은 천문학과를 나와 중국 최초로 과학사학과를 만들었을 정도로 자기 전공에서 탁월한 성취를 이룬 사람이지만 성학性學을 자기의 두 번째 전공이라고 공공연히 말하고 다니는 괴짜이며 취미 삼아 하던 과학 소설 서평과 영화평을 매체에 연재하기까지 하는 능력자다. 과학사라는 그의 전공 특성상 그는 이과와 문과의 경계선에서 살고 있다. 또한 그런 만큼 잡식성이다. 게다가 그 잡식성의 관심사를 확장하는 데도 일가견이 있다. 어릴 때는 장기에 미쳐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장기를 두기도 하고, 스스로 중국 고전 시에 빠져 격률과 평측까지 맞추어 가며 작품을 짓기도 하고, 사내만 가득한 대학원에서 비밀스럽게 오가던 성 이야기에 눈을 뜨더니 그대로 성학性學을 연구하여 책으로 펴내기도 하고, 사스를 핑계로 집 안에서 과학 영화를 보기 시작하더니 과학 소설로까지 넘어가 아예 그 분야에서 서평과 영화평을 써서 매체에 연재하는 지경에 이르고, 열심히 책을 읽더니 심지어는 신문 서평란 편집까지 한다. 말하자면 한번 호기심이 생기면 끝까지 파고들어 취미를 업으로 삼는 경지에 이른 사람이다. 이런 그는 학회 일로 오게 된 한국에서 『삼국유사』를 찾아 서울 시내를 누비기도 하고, 포르투갈의 작고 초라한 서점에서 에로티크 박물관의 도록을 발견하는 행운을 누리기도 한다.
이런 그의 바람은 고양이가 되는 것이다. 서재 가득 꽂힌 책과 디브이디 사이를 나른하게 오가며 자다가 깨다가 읽다가 보다가 상상에 빠지는 고양이. 이건 아마도 모든 책벌레의 꿈일지 모른다. 저자는 “지금도 내가 가장 좋아하는 날은 하루 종일 바쁘게 바깥을 돌아다니지 않아도 되는 날이며, 하루 종일 서재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날”이라 공공연히 말하며, “책 있으면 부자, 일 없으면 신선”, “안온한 상태를 얻기가 가장 어려운 법”이라는 말을 심상하게 읊조린다. 책벌레 장샤오위안에게 독서란 삶을 풍요롭게, 충만하게 해 주는 반려伴侶다. 독서의 진정한 가치를 추구하는 한국의 독서인들에게 이 책은 중국의 책벌레에 대한 진귀한 이야기를 제공할 것이며, 한국의 책벌레들은 저자와 처한 시공간은 다르지만 같은 독서가로서 진한 동질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장샤오위안(지은이)

과학사학자, 천문학자, 성학자性學者이자 저자, 번역가, 편집자, 서평가.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활자 중독자이자 책벌레. 난징대학교 천문학과를 나와 베이징의 중국과학원 자연과학사연구소에서 과학사를 공부하여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국과학원 상하이천문대에서 오래도록 일했고 상하이교통대학교에 중국 최초로 과학사학과를 만들었다. 어려서부터 중국 고전과 인문서에 탐닉하고 커서는 과학사를 공부한 그는 인문과 과학을 조화롭게 아우르는 중국의 융합적 교양인이다. 최근에는 SF를 읽고 보고 즐기고 있다. 자신의 묘비에 “그는 늘 자신이 즐거운 고양이이기를 바랐다.”라고 쓰겠다고 말하는 고양이 애호가이기도 하다. 『천문학의 근원』, 『운우雲雨: 성이라는 장력 아래의 중국인』 등 과학사와 성학을 다룬 50여 권의 책을 썼고, 『그림으로 보는 케임브리지 천문학사』 등의 책을 번역했으며, 중국의 과학 문화를 다루는 총서를 책임 편집했다.

이경민(옮긴이)

대학과 대학원에서 중문학을 공부하고 현재 출판 관련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맨발의 완선생』, 『고양이의 서재』, 『추리소설 읽는 법』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 
머리말 

서재 이전 
1. 눈 내리는 밤, 문을 닫고 금서를 읽다 
책 읽기를 사랑하게 되다 
소년, 『매화보』에 놀라고 매혹되다 
장칭디 선생 
대학 입시 

2. 학생 시절 
『서상기』 
과학사 
책 찾기 지도 

서재 이후 
3. 서재의 변천 
레일 책장에서 마침내 책벌레가 되다 
딸아이의 ‘어린 시절의 기억’ 
활자 중독증 

4. ‘노대’와 ‘침실’의 사이 
견습 무당 
천문학 
제2전공 

5. 나의 서평 생활 

6. 두 문화 
두 문화 
중국의 과학 문화 
과학 소설의 세 겹 경계 
연구 업적 평가 ?계획 학문 ?학술 과열 

7. 서재의 생명 
책과 사랑하다 
손님의 서재 

책과의 인연 
8. 여행길에서도 마음은 책과 함께 
서울에서 『삼국유사』를 찾아다니다 
낯선 곳에서 책과 만난 인연 

9. 그 사람, 그 책 
거거 
책벌레 L 
저우옌 

맺음말 
감사의 말 
역자 후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광복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