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조선마술사 : 이원태 김탁환 장편소설 (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원태 김탁환, 저
서명 / 저자사항
조선마술사 : 이원태 김탁환 장편소설 / 이원태, 김탁환
발행사항
서울 :   민음사,   2015  
형태사항
413 p. : 천연색삽화 ; 21 cm
총서사항
무블 = Movel ; 02
ISBN
9788937441622 9788937441608(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50672
005 20151125102403
007 ta
008 151123s2015 ulka 000cf kor
020 ▼a 9788937441622 ▼g 04810
020 1 ▼a 9788937441608(세트)
035 ▼a (KERIS)BIB000013914393
040 ▼a 245008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원태 조선
100 1 ▼a 이원태
245 1 0 ▼a 조선마술사 : ▼b 이원태 김탁환 장편소설 / ▼d 이원태, ▼e 김탁환
260 ▼a 서울 : ▼b 민음사, ▼c 2015
300 ▼a 413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440 0 0 ▼a 무블 = ▼x Movel ; ▼v 02
700 1 ▼a 김탁환,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원태 조선 등록번호 11174492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원태 조선 등록번호 15132994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원태 조선 등록번호 11174492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원태 조선 등록번호 15132994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소설가 김탁환과 기획자 이원태가 결성한 창작 집단 '원탁'의 두 번째 장편소설. <조선 누아르, 범죄의 기원>에 이은 무블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이다. 무블(movel)은 영화(movie)와 소설(novel)을 합한 조어로 영화 같은 소설, 소설 같은 영화를 모토로 이야기의 변화무쌍을 지향하는 시리즈. 출간 전에 이미 영화 제작이 확정된 것들로만 꾸려지는 영화 원작 소설 시리즈이기도 하다.

조선 시대의 마술사 이야기다. 조선 시대에 마술사가 있었다고? 있었다. 이 소설은 연암 박지원이 청나라 열하를 여행하고 쓴 기행문 <열하일기>의 '환희기'에서 시작됐다. '환희기'는 열하의 장터에서 본 요술들을 기록한 부분으로, 박지원의 <열하일기> 안에는 조선시대에도 마술사가 있었다는 작은 기록이 있다. 조선시대에 마술사는 어떤 말로 사람들의 눈길을 빼앗고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었을까?

중국 열하에서 어깨 너머 배운 마술로 조선 최고의 마술사가 된 환희. 우연한 기회에 환희의 마술쇼를 찾게 된 왕의 딸 청명은 처음 경험하는 마술쇼에 당황한 나머지 즐기기는커녕 필요 이상으로 시큰둥해하며 마술판의 흥을 깬다. 난생 처음 자신의 마술을 거부당한 환희 역시 지지 않고 기어이 청명을 무안하게 만든다. "놀기 싫으면 꺼져!"

마술판 위에서의 굴욕을 만회하고자 청명에게 재방문을 요청한 환희는 거부할 수 없는 힘에 이끌려 그녀에게 빠져들고, 청명 역시 왕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환희를 만나러 궁궐 밖을 나서는 일이 잦아진다. 그러던 어느 날 두 사람은 불시의 습격을 당해 간신히 목숨을 건지지만 환희는 옥에 갇히는 신세가 되고 만다. 한편 조선을 찾은 청나라 사신단은 청명을 청나라 세자의 후궁으로 지목하는데….

영화 「조선 마술사」 원작소설

종이책-영화-웹소설까지,
매체를 넘어 자유자재로 변형되는
스토리 기획의 힘 !!

출간 전 카카오페이지에서 7만 독자가 선택한 소설


▶“행복한 기분을 주는 소설. 한국판 아라비안나이트를 읽은 것 같다.”
▶“아름다운 이야기. 눈앞에 색채로 넘치는 화려한 그림들이 펼쳐진다.”
▶“마음이 백만 년 만에 두근두근”
-카카오페이지 댓글에서

사랑에 빠진 조선 마술사!
지금, 운명을 바꿀 진짜 마술이 시작된다

■소설가 김탁환과 기획자 이원태의 유쾌한 만남, ‘원탁’
그들의 두 번째 프로젝트―조선 마술사

소설가 김탁환과 기획자 이원태가 결성한 창작 집단 ‘원탁’의 두 번째 장편소설 『조선 마술사』가 출간되었다. 『조선 마술사』는 『조선 누아르, 범죄의 기원』에 이은 무블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이다. 무블(movel)은 영화(movie)와 소설(novel)을 합한 조어로 영화 같은 소설, 소설 같은 영화를 모토로 이야기의 변화무쌍을 지향하는 시리즈. 출간 전에 이미 영화 제작이 확정된 것들로만 꾸려지는 ‘영화 원작 소설’ 시리즈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 출간된 『조선 누아르, 범죄의 기원』과 내년 상반기 출간 예정인 『아편 전쟁』 역시 영화로 제작될 예정! 소설이 주는 묘사의 재미와 영화가 주는 몰입감을 함께 즐기고 싶은 독자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레이블이다.

■국내 최초 크로스 콘텐츠
이번에는 영화와 책에 이어 웹과 모바일까지 영역을 확대했다. 『조선 마술사』가 장르적 특성이 강한 스토리 중심의 로맨스 소설이라는 점에서 로맨스 독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플랫폼, 즉 웹소설 독자를 직접적으로 겨냥, 상대적으로 대중소설 독자층이 두텁고 모바일 독서에 최적화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페이지에 독점 연재했다. 웹소설 「조선 마술사」는 종이책과 달리 속도감 있는 진행, 간명한 문장 호흡 등 모바일에서 읽기 좋은 방식으로 편집했다. 종이책이 출간된 뒤 같은 내용을 모바일에 노출하는 기존의 방식과 달리 처음부터 웹과 모바일에 맞춘 콘텐츠를 기획한 것.

이렇듯 기획 단계부터 영화, 웹소설, 책 출간을 염두에 두고 제작된 『조선 마술사』는 국내 최초의 ‘원 스토리 멀티 유즈’ 사례다. 모바일, 종이책, 영화 등 해당 매체에 최적화된 형태로 변주할 수 있는 캐릭터와 콘셉트으로 이루어진 이야기를 만듦으로써 다매체 환경에서 저마다의 방식으로 스토리를 소비하는 사람들에게 플랫폼을 넘나들며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 것이다. 웹소설은 9월 30일부터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에서 공개되어 한 달 동안 7만 뷰를 달성하며 모바일 독자들 사이에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네트워크가 발달된 모바일의 특성상 연재 즉시 중국, 대만에서 판권 문의가 들어와 종이책 출간에만 의존하는 모델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능성도 보여 줬다. 이는 독자난에 빠져 있는 한국 문학 분야에 또 다른 가능성을 예고한다.

http://page.kakao.com/home/47850990 (웹소설 보기)

■ 마술사와 공주의 궁중 로맨스
중국 열하에서 어깨 너머 배운 마술로 조선 최고의 마술사가 된 환희. 조선의 밤은 환희의 손짓 한 번에 울었다 웃었다, 암흑이었다 빛이었다, 시름하다 웃었다…… 한마디로 환희의 세상이 된다. 우연한 기회에 환희의 마술쇼를 찾게 된 왕의 딸 청명은 처음 경험하는 마술쇼에 당황한 나머지 즐기기는커녕 필요 이상으로 시큰둥해하며 마술판의 흥을 깬다. 난생 처음 자신의 마술을 거부당한 환희 역시 지지 않고 기어이 청명을 무안하게 만든다. “놀기 싫으면 꺼져!”

마술판 위에서의 굴욕을 만회하고자 청명에게 재방문을 요청한 환희는 거부할 수 없는 힘에 이끌려 그녀에게 빠져들고, 청명 역시 왕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환희를 만나러 궁궐 밖을 나서는 일이 잦아진다. 그러던 어느 날 두 사람은 불시의 습격을 당해 간신히 목숨을 건지지만 환희는 옥에 갇히는 신세가 되고 만다. 한편 조선을 찾은 청나라 사신단은 청명을 청나라 세자의 후궁으로 지목하는데…… 운명의 도전을 받은 두 사람의 사랑과 사랑을 지키기 위한 환희의 위험한 마술 대결이 화려한 마술 극장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 조선시대에 마술사가?
『조선 마술사』는 조선 시대의 마술사 이야기다. 조선 시대에 마술사가 있었다고? 있었다. 이 소설은 연암 박지원이 청나라 열하를 여행하고 쓴 기행문 『열하일기』의 「환희기」에서 시작됐다. 「환희기」는 열하의 장터에서 본 요술들을 기록한 부분으로, 박지원의 『열하일기』 안에는 조선시대에도 마술사가 있었다는 작은 기록이 있다. ‘감사의 글’에서 소설을 구상하고 퇴고하는 5년 동안 『열하일기』를 계속 읽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 조선시대에 마술사는 어떤 말로 사람들의 눈길을 빼앗고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었을까? 목숨을 건 사랑, 운명을 건 대결로 완성된 『조선 마술사』는 책에서 발견한 한 줄의 단서에서 출발했다.

■ 영화 「조선 마술사」 12월 개봉
영화 「조선마술사」는 「번지점프를 하다」, 「혈의 누」, 「후궁: 제왕의 첩」 등 매 작품마다 아름다운 영상미와 섬세한 연출, 그 가운데 강렬한 인상을 전달해 온 김대승 감독이 연출했다. 기존의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소재를 특유의 분위기 있고 안정된 연출력으로 표현, 웰메이드 사극에 도전한다. 20대 대표 배우 유승호가 군 전역 후 선택한 첫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곽도원, 고아라, 조윤희, 이경영 등의 배우와 박철민, 손병호, 조달환 등 신구 연기파 배우들의 앙상블도 기대를 모은다. 12월 개봉 예정.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탁환(지은이)

1968년 진해에서 태어났다. 마산과 창원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니며 시를 습작하다가 서울대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했다. 박사과정을 수료할 때까지 신화와 전설과 민담 그리고 고전소설의 세계에 푹 빠져 지냈다. 진해로 돌아와 해군사관학교에서 해양문학을 가르치며, 첫 장편『열두 마리 고래의 사랑 이야기』와『불멸의 이순신』을 썼다. 대학교수로 재직하며 역사추리소설 백탑파 시리즈를 시작했고,『나, 황진이』『리심』등을 완성했다. KAIST 문화기술대학원 교수를 끝으로, 2009년 여름 대학을 떠났다. 이후 전업 작가로 사회파 소설『거짓말이다』『살아야겠다』등을 잇달아 발표하였다. 장편소설『이토록 고고한 연예』를 쓰며 판소리에 매혹되었고, 소리꾼 최용석과 ‘창작집단 싸목싸목’을 결성하였다. 지금까지 30편의 장편소설과 3권의 단편집과 3편의 장편동화를 냈다.『아름다움은 지키는 것이다』등 다수의 에세이도 출간했다.

이원태(지은이)

소설가, 영화감독.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아름다운 TV 얼굴」 등의 방송 프로그램을 연출하였으며, 영화 「조선 마술사」, 「가비」, 「오싹한 연애」 등의 기획 혹은 제작에 참여하였고, 「대장 김창수」를 감독하였다. 콘텐트기획사 ‘원탁’의 대표 작가로, 「노서아가비」, 「뱅크」, 「조선 누아르」, 「조선 마술사」, 「아편전쟁」 등의 이야기를 지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조선 마술사 
작가의 말 
감사의 글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순옥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