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365일 팝 음악사 10주년 기념 개정증보판(제2개정판)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일서, 1970-
서명 / 저자사항
365일 팝 음악사 = 365 days of pop music history / 정일서 지음
판사항
10주년 기념 개정증보판(제2개정판)
발행사항
서울 :   돋을새김,   2015  
형태사항
1014 p. : 삽화 ; 23 cm
ISBN
9788961671903
일반주기
색인수록  
한권으로 정리한 팝 음악의 역사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9077
005 20150727140744
007 ta
008 150723s2015 ulka 001c dkor
020 ▼a 9788961671903 ▼g 03670
035 ▼a (KERIS)BIB000013808345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781.6409 ▼2 23
085 ▼a 781.6409 ▼2 DDCK
090 ▼a 781.6409 ▼b 2015
100 1 ▼a 정일서, ▼d 1970- ▼0 AUTH(211009)53384
245 1 0 ▼a 365일 팝 음악사 = ▼x 365 days of pop music history / ▼d 정일서 지음
246 3 ▼a 삼백육십오일 팝 음악사
250 ▼a 10주년 기념 개정증보판(제2개정판)
260 ▼a 서울 : ▼b 돋을새김, ▼c 2015
300 ▼a 1014 p. : ▼b 삽화 ; ▼c 23 cm
500 ▼a 색인수록
500 ▼a 한권으로 정리한 팝 음악의 역사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1.6409 2015 등록번호 1117392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팝 음악계의 역사와 뉴스를 경력 20년의 ‘팝 음악 전문 PD’로 불리는 저자가 지독히도 꼼꼼하고 성실하게 기록한 책이다. 방송을 하며 모은 팝 음악 자료들을 날짜별로 정리한 이 책은 매일매일 다양하고 새롭게 소개되는 뮤지션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색다른 팝 음악의 세계와 숨겨진 비화를 만날 수 있다. 출간 10주년을 기념해 2009년 개정판 이후 추가된 팝계의 새로운 이슈와 더불어 재즈 분야를 보강했다.

433여 개의 주요 에피소드와 400여 명이 넘는 팝스타가 등장하는, 팝 음악사의 주요 장면들이 1000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분량으로 소개된다. 그 외에도 그날의 주요 사건 외에 같은 날 일어난 또다른 사건들을 나열한 ‘Another Things’ 코너를 통해 데이터 베이스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정보까지 알차게 담았다.

팝 음악 역사상 가장 엽기적인 사건으로 꼽히는 오지 오스본과 박쥐에 얽힌 사건이나 마돈나에게 사과를 해야만 했던 엘튼 존의 황당한 독설 사건, 불경스러운 그룹이 자신의 이름으로 공연하는 것을 참을 수 없다는 백작부인 때문에 이름을 바꿔 공연해야 했던 전설적인 그룹 레드 제플린의 이야기까지 팝 음악계에는 매일매일이 사건, 사고의 연속이다.

그리고 365일 쉴 새 없이 일어나는 팝 음악사의 사건들을 읽어내려가다 보면 어느새 그들의 음악이 듣고 싶고, 뮤지션의 또다른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읽으면 읽을 수록, 알면 알수록 팝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되는 이 책은 팝 음악의 세계를 알아가는 데 있어 최고의 안내서이다.

“1년 365일, 아무 페이지나 펼쳐도 열정적인 에너지가 흥건한 팝의 역사”

매일매일 새로운 스타가 탄생하고 새로운 신화의 역사가 쓰여지는 팝 음악계의 1년 365일. 《365일 팝 음악사》는 그 매일매일 이어지는 팝 음악계의 역사와 뉴스를 경력 20년의 ‘팝 음악 전문 PD’로 불리는 저자가 지독히도 꼼꼼하고 성실하게 기록한 거의 모든 팝 음악의 역사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송을 하며 모은 팝 음악 자료들을 날짜별로 정리한 이 책은 매일매일 다양하고 새롭게 소개되는 뮤지션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색다른 팝 음악의 세계와 숨겨진 비화를 만날 수 있다. 출간 10주년을 기념해 2009년 개정판 이후 추가된 팝계의 새로운 이슈와 더불어 재즈 분야를 보강했다.

― 출간 10주년의 세월로 증명하는 가치

“나온 지 채 1년이 되지 않아 흔적 없이 사라지고 마는 책들이 부지기수인 상황에서, 10주년을 맞아 풍성한 개정 증보판이 나왔다는 사실이야말로 이 책의 가치를 고스란히 일러준다.” -이동진(영화평론가)
이 책의 추천사에서 이동진 영화평론가(그는 다양한 책을 섭렵하는 독서가, 책 관련 팟캐스트 진행자로도 유명하다)가 말했듯 《365일 팝 음악사》는 2005년 초판이 출간된 이래 2009년 개정판, 2015년 10주년 기념 개정증보판에 이르기까지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생명력을 유지하며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는 책이다.
433여 개의 주요 에피소드와 400여 명이 넘는 팝스타가 등장하는, 팝 음악사의 주요 장면들이 1000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분량으로 소개된다. 그 외에도 그날의 주요 사건 외에 같은 날 일어난 또다른 사건들을 나열한 ‘Another Things’ 코너를 통해 데이터 베이스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정보까지 알차게 담았다.

2014년의 UK. 싱글 차트 1위곡을 기록한 기록지는 참으로 촘촘하다. 그해 1위를 차지한 노래의 수는 무려 39곡, 그중 33곡이 단 1주만 정상을 밟을 수 있었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했던 해였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압도적인 기록은 그해 3월 1일 시작되어 6월 14일에 끝난다. 이 기간에 무려 16주 연속으로 1위곡의 주인이 바뀐 것이다. 물론 UK. 싱글차트 역사상 최고의 기록이다. 기록을 중단시킨 것은 6월 21일과 6월 28일 2주 연속으로 〈Ghost〉를 1위에 올린 엘라 헨더슨Ella Henderson이었다. 다음은 이 UK.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기간의 1위곡을 기록한 촘촘한 기록지이다. …… (이하 생략)
- 6월 14일, ‘2014년_ 너무도 촘촘한 기록지’ 중에서

― 365일, 여전히 치명적인 매력의 팝 음악사

《365일 팝 음악사》의 치명적인 매력 중 하나는 이미 알고 있던 팝스타의 새로운 면모나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고, 미처 몰랐던 뮤지션도 흥미진진하게 알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팝 음악 역사상 가장 엽기적인 사건으로 꼽히는 오지 오스본과 박쥐에 얽힌 사건이나 마돈나에게 사과를 해야만 했던 엘튼 존의 황당한 독설 사건, 불경스러운 그룹이 자신의 이름으로 공연하는 것을 참을 수 없다는 백작부인 때문에 이름을 바꿔 공연해야 했던 전설적인 그룹 레드 제플린의 이야기까지 팝 음악계에는 매일매일이 사건, 사고의 연속이다. 그리고 365일 쉴 새 없이 일어나는 팝 음악사의 사건들을 읽어내려가다 보면 어느새 그들의 음악이 듣고 싶고, 뮤지션의 또다른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읽으면 읽을 수록, 알면 알수록 팝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되는 《365일 팝 음악사》는 팝 음악의 세계를 알아가는 데 있어 최고의 안내서이다.

오지 오스본의 무대야 항상 엽기적이었지만 그래도 그중에서도 가장 널리 알려진 충격적 사건은 1982년 1월 20일 일어났다. 이날 투어 무대에 오른 오지 오스본은 공연 도중 살아 있는 박쥐의 머리를 깨물어 먹는 끔찍한 퍼포먼스를 연출했다(어떤 기록에 의하면 관중이 던진 박쥐가 모조품인 줄 알고 씹었다가 진짜인 걸 알고는 자신도 놀라 기절했다는 설도 있지만 평소 그의 품행으로 볼 때 미리 계획된 연출이었다는 설이 우세하다). …… 물론 오지 오스본은 이 사건 외에도 무대 위에서 관중들을 향해 짐승의 피를 뿌리고 재단을 만들어 염소의 피를 바치는 사탄 숭배 의식을 거행하는 등 갖은 기행을 연출했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압권은 역시 록의 역사에서 두고두고 인구에 회자되고 있는 박쥐사건.
- 1월 20일, ‘1982년_ 오지 오스본, 박쥐를 물어뜯다’ 중에서

2012년 2월 12일,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54회 그래미 시상식은 침울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팝의 여왕으로 불리던 톱스타 휘트니 휴스턴이 전야제 참석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 한편 에이미 와인하우스Amy Winehouse는 86세의 원로가수 토니 베넷과 함께 부른 〈Body and soul〉로 최우수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했는데 그녀 역시 전해에 이미 세상을 떠난 뒤여서 그녀의 부모님이 대리 수상해 다시 한 번 장내를 숙연케 했다. …… 슬픔 속에서도 스타는 탄생했다. 주인공은 아델Adele. 그녀는 히트곡 〈Rolling in the deep〉으로 올해의 노래와 올해의 레코드를, 앨범 「21」로 올해의 앨범상을 받는 등 주요 3개 부문을 포함해 6관왕에 올랐다. 이미 〈Rolling in the deep〉, 〈Someone like you〉, 〈Set fire to the rain〉 등 세 개의 빌보드 싱글 차트 넘버원 송을 배출하고 19주 동안이나 앨범 차트 1위를 점령한 앨범 「21」의 기록적인 성공(이후 2012년 6월까지 24주 동안 1위에 오름)으로 2011년을 최고의 해로 만들었던 아델은 이로써 공인된 최고의 슈퍼스타로 떠올랐다.
- 2월 12일, ‘2012년_ 슬픔의 그래미와 아델의 스타 탄생’ 중에서

― 한국적인 시각에서 바라본 팝의 사건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히는 것 중 하나는 ‘팝 전문 PD’가 우리의 시각에서 바라본 팝 음악사의 이슈를 들려준다는 것에 있다. 물론 비틀스, 스콜피언스, 롤링 스톤스, 샘 쿡, 밥 딜런 등 화제의 뮤지션들을 향한 전 세계적인 관심과 한국적인 관심이 크게 다르지는 않다. 그러나 서양 팝 음악사에 있어서는 별일 아니지만 우리에게만큼은 특별한 의미를 갖는 사건들이 있다.
가령 1982년 당시 최고의 톱스타였던 에어 서플라이가 우리나라에서는 드물게 최전성기에 내한공연을 가졌던 일이나, 1992년 당시 최고의 인기 그룹인 뉴키즈온더블록의 내한공연 등은 현지에서는 크게 다뤄지지 않는 일이다. 그러나 뉴키즈온더블론 내한공연과 같은 사건은 우리에게는 공연장이 무너지며 큰 사고가 났던 불행한 사건으로 특별하게 기억되는 일이다. 또한 1999년 두 번째로 이루어졌던 마이클 잭슨의 내한공연을 바라보는 시각 역시 《365일 팝 음악사》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목소리다.

1999년 6월 25일,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과 친구들의 내한공연이 잠실 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렸다. …… 마이클 잭슨으로서는 1996년의 단독 내한공연 이후 두 번째 내한공연. 그러나 이날의 공연은 많은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는데 최고 30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티켓 가격이 내내 팬들의 불만거리였고 예고없이 30분 일찍 시작된 공연과 공연 당일까지 출연자가 확정되지 않는 등 진행상의 미숙함으로 인한 비판의 목소리 또한 높았다.
- 6월 25일, ‘1999년_ 최고의, 그러나 아쉬웠던 마이클 잭슨과 친구들 내한공연’ 중에서

우리의 시각에서 보다 중요한 사건들 또한 놓치지 않고 담고 있는 《365일 팝 음악사》는 더욱 특별하고 의미있는 ‘팝 역사서’라 할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일서(지은이)

휘문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성공회대 문화대학원에서 공부했으며, 1995년부터 지금까지 KBS에서 라디오 PD로 일하고 있다. 무슨 일을 하던 귀에서 헤드폰을 빼는 일이 거의 없는 방송국에서도 소문난 음악광으로, 예나 지금이나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음악 듣는데 쓴다. 오래 전부터 '365일 팝 음악사'(2015, 개정증보판, 돋을새김), '팝 음악사의 라이벌들'(2011, 돋을새김), '더 기타리스트'(2013, 어바웃어북) 등 여러 저술 활동을 통해 대중음악의 역사를 다양한 시선으로 정리해왔다. 이 책 '더 밴드'는 그 연장선으로, 195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400개가 넘는 밴드를 통해 살펴본 아카이브다. 그동안 연출한 프로그램으로는 '황정민의 FM대행진', '남궁연의 뮤직스테이션', '이금희의 가요산책', '김광한의 골든팝스', '전영혁의 음악세계', '이상은의 사랑해요 FM', '신화 이민우의 자유선언', '유희열의 라디오천국', '이소라(강수지)의 메모리즈', '장윤주(유지원, 김지원)의 옥탑방 라디오' 등이 있다. 현재는 KBS CLASSIC FM에서 '세상의 모든 음악'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위의 책 외에 '그 시절, 우리들의 팝송'(2018, 오픈하우스), 'KBS FM 월드뮤직:음악으로 떠나는 세계여행'(2005, 문학사상, 공저), '당신과 하루키와 음악'(2015, 그책, 공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의 글 5 
서문 20 

1월 

01	1966년_	‘침묵의 소리’ 정상에 서다 54 
02	1971년_	모든 것은 흘러간다, 조지 해리슨의 홀로서기 56 
03	1926년_	비틀스의 산파, 조지 마틴 출생 58 
04	1936년_	차트의 절대 강자 빌보드 차트의 첫걸음 60 
05	1978년_	섹스 피스톨즈 미국에 가다, 그리고 종막을 고하다 62 
06	1939년_	전설적인 재즈 레이블 블루 노트의 첫걸음 64 
1999년_	장애를 넘어선 거장, 미셸 페트루치아니 사망 66 
07	1948년_	사운드 트랙의 제왕, 케니 로긴스 출생 68 
08	1969년_	1990년대 최고의 히트 메이커, 알 켈리 출생 69 
09	1941년_	포크의 여왕 존 바에즈 출생 72 
1950년_	펑크록의 선구자, 뉴욕 돌스의 데이비드 요한센 출생 73 
10	1956년_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시대의 서막을 열다 75 
11	1997년_	양념 소녀들 대서양을 건너다 77 
12	2003년_	모리스 깁의 죽음과 비지스의 해산 79 
13	1969년_	진홍색의 왕, 명그룹 킹 크림슨 탄생 82 
14	1973년_	위성 생중계의 효시, 엘비스 프레슬리의 하와이 공연 84 
15	1983년_	미국을 향해 날린 호주발 카운터 펀치 〈Down under〉 86 
16	1938년_	카네기홀, 대중음악에 문을 열다 88 
17	1944년_	샹송의 요정 프랑소와즈 아르디 출생 90 
18	1975년_	팝의 격변기, 춘추전국시대는 언제? 93 
19	1943년_	가장 위대한 여성 록커, 재니스 조플린 출생 95 
20	1982년_	오지 오스본, 박쥐를 물어뜯다 98 
21	1984년_	빌보드 넘버원? Yes! 100 
22	1972년_	데이빗 보위, 충격의 게이 선언 103 
23	1978년_	시카고, 그들에게도 기타리스트가 있었다. 그날까지는… 105 
24	1967년_	아레사 프랭클린의 성공시대, 애틀랜틱 시절의 막이 오르다 108 
25	1927년_	보사노바의 아버지,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탄생 110 
26	1955년_	네덜란드가 낳은 불세출의 기타리스트, 에드워드 반 헤일런 출생 113 
27	1993년_	‘경찰을 죽여라’ 논란, 워너 브라더스 백기를 들다 115 
28	1985년_	세상에 울려 퍼진 〈We are the world〉 118 
29	1951년_	산레모 가요제의 아름다운 시작 120 
1991년_	글로리아 에스테판 사선을 넘어 돌아오다 121 
30	1969년_	비틀스의 마지막 모습, 옥상의 고별 공연 124 
31	1951년_	팝계의 팔방미인, 천재 뮤지션 필 콜린스 출생 127 
1997년_	데이빗 보위의 재미있는 거래 128 

2월 

01	1994년_	펑크의 재림을 선도한 삼인조 명랑 소년, 그린 데이 132 
2004년_	니플 게이트, 우연이라고? 아닐걸? 133 
02	1981년_	원조 얼짱 그룹 듀란 듀란 데뷔 싱글 발매 135 
03	1959년_	사라져 간 별들, 음악이 죽은 날 138 
04	1983년_	거식증으로 사망한 카렌 카펜터 140 
2008년_	우주여행 떠난 〈Across the Universe〉 142 
05	1953년_	필리핀이 낳은 아시아의 스타 프레디 아길라 출생 144 
06	1998년_	오스트리아가 낳은 세계적 팝 스타 팔코 사망 146 
07	1980년_	핑크 플로이드의 ‘The Wall’ 라이브 투어가 시작되다 148 
08	1960년_	팝 역사상 최악의 스캔들, 페이올라 청문회 151 
09	1964년_	비틀스 미국 상륙, 브리티시 인베이전의 시작 153 
10	1968년_	경음악의 전성시대 그리고 프랑스의 빌보드 정복, 〈Love is blue〉 156 
11	1972년_	데이빗 보위에서 지기 스타더스트로 158 
12	1967년_	롤링 스톤스 습격사건! 161 
2001년_	공짜는 없다, 냅스터 유죄! 162 
2012년_	슬픔의 그래미와 아델의 스타 탄생 163 
13	1950년_	실험정신의 화신, 피터 가브리엘 출생 165 
1972년_	장발단속에 걸린 레드 제플린 166 
14	1974년_	최고의 듀오 캡틴 앤 테닐, 결혼에 골인하다 168 
15	1965년_	백인들이 좋아했던 최초의 흑인 스타 냇 킹 콜 사망 170 
16	1999년_	영국 최고의 인기가수로 공인받은 로비 윌리엄스 172 
17	1992년_	최악의 사고로 얼룩진 뉴키즈온더블록 내한공연 175 
18	1969년_	모리스 깁, 루루 스타 커플 탄생 179 
19	1977년_	최초의 블록버스터 앨범, 플리트우드 맥의 「Rumours」 181 
20	1958년_	한국인이 사랑한 재즈 〈I’m a fool to want you〉 녹음 184 
21	1970년_	‘더 놉스’란 이름으로 공연한 레드 제플린 187 
1987년_	〈The final countdown〉과 챌린저호 폭발 사고, 그리고 여담 하나 187 
22	1989년_	이변의 그래미, 승자와 패자는? 190 
23	2000년_	노병은 죽지 않았다, 그래미를 접수한 노익장 커플 193 
2003년_	노라 존스, 이변 속에 위업을 달성하다 194 
24	1992년_	최강의 록커 커플 신랑 커트 코베인, 신부 코트니 러브 196 
25	1981년_	무결점 그래미 4관왕 크리스토퍼 크로스 198 
1992년_	산 자와 죽은 자의 대화 〈Unforgettable〉 199 
26	1953년_	허스키 보이스의 대명사 마이클 볼튼 출생 201 
27	1873년_	오페라의 전설 카루소 출생 204 
28	1984년_	마이클 잭슨, 팝의 황제로 우뚝 서다 206 
29	1992년_	미스터 빅, 빌보드 정상에 서다 210 

3월 

01	1966년_	공연 중 외설죄로 구속된 짐 모리슨 214 
1989년_	불타는 십자가와 섹시한 마돈나, 그리고 펩시의 선택 215 
02	1985년_	동양에서 온 천둥소리 「Thunder In The East」 217 
1991년_	샹송의 거장 혹은 더러운 늙은이, 세르주 갱스부르 사망 218 
1999년_	여성 블루 아이드 소울의 기수 더스티 스프링필드 사망 219 
03	1984년_	99개 빨간 풍선, 하늘을 높이 날다 221 
04	1966년_	비틀스는 예수보다 더 인기있다? 팝 역사상 가장 유명한 설화 사건 223 
05	1983년_	4+2=6, 마이클 잭슨의 위업 225 
06	1976년_	‘오빠 만세’, 정상의 문턱에… 228 
07	1987년_	빌보드 앨범 차트를 정복한 최초의 랩 앨범 「Licensed To Ill」 230 
08	1964년_	미국 록의 산실, 필모어 이스트 개장 232 
09	1996년_	최장기간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의 신기록이 깨진 날, 〈One sweet day〉 234 
1997년_	노토리어스 B.I.G. 투팍을 따라가다 235 
10	2003년_	광기의 시대, 되살아난 매카시즘 망령과 딕시 칙스의 수난 238 
11	1972년_	닐 영의 수확, Big 「Harvest」 240 
12	1983년_	아일랜드산 고공 정찰기 유투, 세계로 높이 날다 243 
13	1999년_	빌보드 역사에 새겨진 두 개의 이색적인 기록들 246 
14	1958년_	RIAA 판매량 인증제도 탄생 248 
1971년_	세금이 싫어 영국을 떠나겠다? 롤링 스톤스의 폭탄선언 249 
15	1964년_	케네스 고디 = 락웰 = 〈Knife〉 251 
16	1963년_	여름이면 이 노래를, 영원한 서머 송 〈Summer holiday〉 253 
17	1973년_	핑크 플로이드, 달의 어두운 저편에 15년을 머물다 255 
18	1978년_	록 페스티벌 시대의 종언, 캘리포니아 잼 Ⅱ 258 
19	1982년_	오지가 울던 날, 불세출의 젊은 기타 영웅 랜디 로즈 지다 261 
20	1991년_	눈물 속에 핀 꽃, 〈Tears in heaven〉 263 
21	1981년_	대기만성의 불자동차 REO 스피드웨건의 질주 266 
2000년_	엔싱크, 역사상 최단 기간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하다 267 
22	1948년_	뮤지컬의 제왕, 앤드류 로이드 웨버 출생 269 
23	1969년_	재미있는 한 장면, ‘품위를 위한 집회’ 개최 271 
24	1958년_	로큰롤의 황제에서 육군 사병으로, 엘비스 입영열차에 오르다 273 
2002년_	15전 16기, 랜디 뉴먼의 가시 돋친 조크가 빛난 아카데미 시상식 274 
25	1991년_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 것? 최고의 보컬 그룹 보이즈 투 맨 275 
26	2002년_	스모키 한국에 오다. 그러나… 278 
27	1979년_	잘못된 만남, 친구의 아내를 사랑한 에릭 클랩튼 281 
28	1970년_	‘험한 세상 다리되어’ 4관왕 달성 284 
29	1975년_	전설적인 그룹 레드 제플린의 전설적인 이야기 286 
30	2002년_	〈Unchained Melody〉, 네 번째 정상에 서다 288 
31	1995년_	멕시코의 마돈나 셀레나 피격 사망 291 

4월 

01	1984년_	아버지의 총탄에 스러져간 모타운의 신화 마빈 게이 296 
2003년_	아시아의 연인, 장국영 투신자살 297 
02	1994년_	아바의 재림 에이스 오브 베이스 299 
03	1990년_	여성 재즈 보컬의 거장 사라 본 사망 301 
04	1915년_	블루스의 아버지 머디 워터스 출생 303 
1964년_	비틀스의 빌보드 융단폭격 304 
05	1980년_	R.E.M.의 작지만 위대한 시작 306 
06	1974년_	스웨덴의 달러박스 아바, 유로비전을 정복하다 308 
07	1990년_	비치 보이스와 마마스 앤 파파스가 만나 윌슨 필립스로 오다 311 
08	1994년_	전설의 산화, 그런지의 영웅 커트 코베인 지다 313 
09	1997년_	사운드가든의 해산과 시애틀 그런지의 사망 선고 317 
10	1971년_	캐롤 킹의 융단이 세상을 휘감다 319 
11	1998년_	암스테르담에 문을 연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322 
12	1954년_	최초의 로큰롤 히트곡 〈Rock around the clock〉 탄생 325 
13	1967년_	롤링 스톤스, 철의 장막을 넘어 폴란드에 가다 327 
14	1945년_	하드 록 기타의 살아있는 전설, 리치 블랙모어 출생 329 
15	1972년_	로버타 플랙의 전성기 〈The first time ever I saw your face〉 331 
16	1972년_	ELO, 레딩 페스티벌에서 라이브 데뷔 무대를 장식하다 333 
17	1960년_	로큰롤 징크스, 에디 코크란을 데려가다 335 
18	1985년_	중국에 간 서방 최초의 팝 스타 왬 337 
19	1980년_	시대를 호령한 금발의 매력, 블론디의 〈Call me〉 339 
20	1992년_	God save The Queen, God save The Freddie Mercury 342 
1999년_	콜럼바인 총기 난사 사건과 마릴린 맨슨의 수난 343 
21	1984년_	‘Footloose’ 전설을 뛰어넘다 345 
22	1978년_	밥 말리의 재기무대, 자메이카를 울리다 347 
23	1936년_	팝계의 맨 인 블랙, 로이 오비슨 출생 350 
24	1942년_	20세기 최고의 여성 엔터테이너,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출생 352 
25	1994년_	브릿팝의 대명사 블러의 대표 앨범 「Parklife」 발매 354 
26	1932년_	영화 음악 최고의 거장, 프란시스 레이 출생 357 
27	1963년_	리틀 페기 마치, 여성 가수 최연소 빌보드 싱글 차트 넘버원의 주인공이 되다 360 
28	1968년_	최초의 록 뮤지컬 ‘헤어’ 브로드웨이 입성 362 
29	1899년_	재즈계의 바흐, ‘공작’ 듀크 엘링턴 출생 364 
30	1936년_	자살의 송가 〈Gloomy Sunday〉, 믿을 수 없는 이야기 366 

5월 

01	1939년_	서정주의 포크의 대명사 주디 콜린스 출생 372 
1944년_	슬픔이 어울리는 목소리, 리타 쿨리지 출생 372 
02	1998년_	일본이 울다, 히데가 떠나던 날 375 
03	1982년_	히트 서플라이, 에어 서플라이 내한공연 377 
04	1970년_	무슨 일이 일어난 거지? 미국의 충격, 켄트 주립대 사태 380 
05	1973년_	레드 제플린, 비틀스를 뛰어넘다 382 
1992년_	20세기 록계의 마지막 지존, 라디오헤드가 오다 383 
06	1994년_	다윗 대 골리앗, 펄 잼의 전쟁 386 
07	1966년_	매력 만점의 마마스 앤 파파스 388 
08	1911년_	델타 블루스의 왕, 로버트 존슨 출생 390 
1995년_	중국인의 연인 등려군, 눈물 속에 지다 391 
1999년_	라틴계 최초의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의 주인공, 리키 마틴 392 
09	1949년_	피아노 맨 빌리 조엘 출생 394 
10	1960년_	뮤지션을 넘어 운동가로 정치가로, 유투의 프런트맨 보노 출생 397 
11	1981년_	레게의 전설, 밥 말리 사망 399 
12	1928년_	20세기의 위대한 대중음악 작곡가 버트 바카락 출생 401 
13	2004년_	J-Pop의 여신 아무로 나미에 현해탄을 건너다 403 
14	1998년_	프랭크 시나트라, 〈My way〉를 마감하다 406 
15	1953년_	천재 뮤지션 마이크 올드필드 출생 409 
16	1992년_	오지 오스본의 승리, 그리고 음악의 승리 411 
17	1975년_	엘튼 존, 단 하루만에 플래티넘을 따낸 최초의 뮤지션이 되다 413 
18	1980년_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로, 죽음을 넘어선 진화 416 
19	1969년_	색소폰의 왕, 콜먼 호킨스 사망 419 
20	1971년_	1970년대를 빛낸 소울 음악 최고의 명반 「What’s Going On」 발매 421 
21	1955년_	척 베리, 로큰롤의 역사를 시작하다 423 
1998년_	유니버설 + 폴리그램, 세계 최대의 음반사 탄생 424 
22	2004년_	어셔에서 어셔로, 어셔의 독주 시대 426 
23	2000년_	엘비스 프레슬리 이후 최고의 백인 가수 마샬 매더스 429 
2013년_	샹송계의 음유시인 조르주 무스타키 사망 430 
24	1956년_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의 첫 걸음 432 
25	1990년_	한국인이 사랑한 기타리스트, 게리 무어의 「Still Got The Blues」 발매 434 
26	1969년_	1969년 5월 26일, 캐나다 몬트리올 퀸 엘리자베스 호텔 스위트룸 1742호실 436 
27	1990년_	맨체스터 무브먼트의 정점, 스톤 로지스 콘서트 438 
28	1968년_	섹시 댄싱 퀸 카일리 미노그 출생 440 
29	1997년_	제프 버클리, 아버지를 따라가다 442 
30	1972년_	가장 실험적인 음악집단, 록시 뮤직의 등장 444 
31	1996년_	마지막 히피 티모시 리어리, 죽어서 우주에 가다 447 

6월 

01	1967년_	역사상 가장 위대한 앨범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452 
1972년_	독수리들 높이 날다, 이글스의 데뷔 앨범 발매 453 
02	1979년_	도나 서머, 디스코의 여왕에 등극하다 455 
03	2002년_	여왕 즉위 50주년 기념 콘서트, 영국은 여왕을 사랑했다 457 
04	1996년_	메탈리카가 얼털리카로? 그들의 변신은 무죄! 460 
2005년_	시대는 변한다, 벨소리의 차트 점령 461 
05	1993년_	소속 음반사 사장과 결혼한 머라이어 캐리의 득실은? 462 
06	1956년_	로큰롤 명곡 〈Be bop a lula〉 발매 465 
07	1993년_	프린스가 태어나고, 프린스를 버리다 467 
08	1940년_	프랭크 시나트라 득녀, 그녀의 이름은 낸시 시나트라 470 
09	1984년_	마돈나의 라이벌, 신디 로퍼의 정상 등극 472 
1990년_	M.C. 해머, 랩의 전성기를 장식하다 474 
10	2004년_	소울의 거성 레이 찰스 사망 476 
11	1988년_	음악의 승리, 인권의 승리 만델라 콘서트 478 
12	1965년_	해프닝, 비틀스와 MBE 481 
13	1995년_	록계 최고의 여성 파워 앨라니스 모리셋, 데뷔 앨범 발표 483 
14	1980년_	한 여름밤의 꿈, 레이프 가렛 내한공연 485 
2014년_	너무도 촘촘한 기록지 486 
15	1963년_	빌보드를 호령한 아시아의 힘, 〈Sukiyaki〉 488 
16	1967년_	몬트레이, 우드스탁으로 가는 디딤돌을 놓다 491 
17	1943년_	어덜트 컨템퍼러리의 황제 배리 매닐로우 출생 493 
18	1987년_	머틀리 크루의 송사 494 
19	1982년_	아시아의 깃발을 세계에 휘날리다 496 
20	1981년_	빌보드 정상에 오른 어이없이 긴 제목의 노래 499 
21	1965년_	포크 록의 시대가 오다, 버즈의 「Mr. Tambourine Man」 발매 501 
2000년_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스콜피언스를 허락하다 502 
22	1985년_	빌보드 나라에 건설한 브라이언 아담스의 천국 504 
2010년_	마침내 한 자리에 모인 메탈 BIG 4 506 
23	1975년_	쇼크 록의 교주 앨리스 쿠퍼, 쇼킹한 부상을 입다 509 
24	2002년_	부활! 엘비스 프레슬리, 관에서 걸어나와 영국을 정복하다 511 
2004년_	두 번의 기록, 세상에서 가장 비싼 에릭 클랩튼의 기타 513 
25	1985년_	청계천 J-Pop의 전설, 안전지대의 〈悲しみにさよなら〉 발매 514 
1999년_	최고의, 그러나 아쉬웠던 마이클 잭슨과 친구들 내한공연 516 
26	1956년_	펜실베이니아의 비극 518 
27	1998년_	앗, 랩 차트에 지미 페이지의 이름이? 520 
28	1986년_	왬의 라스트 콘서트,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522 
29	1942년_	가수 출신 문화부 장관, 브라질 대중음악의 거두 질베르토 질 524 
30	1963년_	바로크 메탈의 제왕 잉베이 맘스틴 출생 527 

7월 

01	1972년_	1960∼70년대의 히트곡 제조기, 닐 다이아몬드 532 
02	1969년_	짧지만 굵은 활동 펼쳤던 밴드 마운틴 결성 534 
1988년_	5th 넘버원, 마이클 잭슨의 위업 535 
03	1971년_	신은 진정 천재를 시기하는가? 3J의 산화 537 
04	1999년_	빅토리아 아담스, 빅토리아 베컴이 되다 540 
05	1954년_	가장 드라마틱한 변신, 트럭 운전사에서 로큰롤의 황제로 542 
06	1971년_	떠벌이 재즈 할아버지 루이 암스트롱 사망 545 
07	1968년_	야드버즈, 전설 속으로 사라지다 548 
1990년_	쓰리 테너의 역사적인 첫 공연 549 
08	1972년_	대기만성 빌 위더스의 성공기, 마침내 꿈을 이루다 551 
09	1983년_	빌보드를 호령한 삼인조 경찰 553 
10	1968년_	에릭 클랩튼의 깜짝 선언 “크림은 해산할 것” 556 
11	1959년_	지구상 최고의 포크 축제, 뉴포트 포크 페스티벌의 시작 558 
12	1962년_	아직도 구르는 돌, 롤링 스톤스의 역사적인 첫 공연 560 
13	1985년_	세상을 비춘 음악의 힘, 라이브 에이드 563 
1991년_	로빈 후드의 이름으로 〈Everything I do I do it for you〉 565 
14	1912년_	포크의 아버지, 우디 거스리 출생 566 
1973년_	황금의 형제 듀오 에벌리 브라더스,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567 
15	1977년_	섹스 피스톨즈다웠다, 템스강 대소동 569 
16	1973년_	밥 딜런, 천국의 문을 두드리다 571 
17	1939년_	칸초네의 여왕 밀바 탄생 573 
18	1992년_	휘트니 휴스턴의 사랑과 선택 576 
19	1976년_	짙은 자주빛, 그 빛을 다하다 578 
20	1947년_	라틴 록의 최고봉 카를로스 산타나 출생 580 
21	1947년_	캣 스티븐스라 불렸던 유서프 이슬람 출생 583 
22	1979년_	리틀 리처드의 변절 585 
23	1920년_	파두의 여왕, 아말리아 로드리게스 출생 587 
24	1976년_	유투 이전의 아일랜드 대표선수 씬 리지의 미국 시장 공략 590 
25	1965년_	밥 딜런의 변신, 포크에서 포크 록으로 592 
26	1986년_	뉴튼 패밀리와 〈Smile again〉, 그리고 재미있는 몇 가지 얘기들 595 
27	1999년_	걸출한 기타리스트의 소박한 공연 597 
28	1979년_	영원한 직장인들의 찬가 〈I don’t like Mondays〉 599 
29	1946년_	찰리 파커, 약에 취해 최고의 명연을 선보이다 602 
30	1975년_	피터 가브리엘의 제네시스 탈퇴 605 
31	1999년_	폭우에 날아간 꿈, 아, 트라이포트여! 606 

8월 

01	1981년_	듣는 음악에서 보는 음악으로, M-TV 개국 610 
1971년_	음악을 통한 구원, 방글라데시 기아 난민 돕기 콘서트 611 
02	1986년_	솔로로서도 성공 가도를 이어간 피터 세트라 613 
03	1963년_	비틀스의 마지막 캐번 클럽 공연 615 
2002년_	37년만의 귀환, 뉴포트에 돌아온 밥 딜런 615 
04	1956년_	최초의 인기 흑인 그룹 플래터스 617 
05	1957년_	최초의 본격 음악 프로그램 아메리칸 밴드스탠드의 시작 619 
06	1928년_	재킷 일러스트레이션의 최고봉 앤디 워홀 출생 621 
07	1958년_	아이언 메이든의 개성파 보컬리스트, 브루스 디킨슨 출생 624 
08	1960년_	운율이 척척 맞는 〈Itsy bitsy∼〉 빌보드 넘버원 626 
09	1984년_	아이언 메이든, 냉전의 벽을 뛰어넘다 628 
1995년_	최후의 얼터너티브 밴드가 사라졌다 629 
10	1963년_	레코드 브레이커스, 리틀 스티비 원더 630 
11	1969년_	다이애나 로스, 잭슨 5를 소개하다 632 
12	1989년_	로큰롤은 정치보다 위대하다 모스크바 음악 평화 축제! 634 
13	1990년_	조명기에 강타당한 커티스 메이필드 636 
14	1988년_	로이 부캐넌의 비극적인 최후 638 
1995년_	뜨거웠던 여름, 브릿팝 남북전쟁의 하이라이트 639 
15	1969년_	금세기 최고의 음악 이벤트, 우드스탁의 막이 오르다 641 
1990년_	러시아의 저항 시인 빅토르 최,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 643 
16	1976년_	소련에 간 서방 최초의 팝 스타 클리프 리처드 645 
17	1958년_	고고스의 프런트 우먼 벨린다 칼라일 출생 647 
18	1956년_	36년 타이틀 홀더 엘비스 프레슬리 650 
1977년, 1983년_ 폴리스 그리고 폴리스 650 
19	1939년_	드럼의 마왕 진저 베이커 출생 652 
20	1977년_	정상에 선 이모션스의 〈Best of my love〉 654 
21	1938년_	팝 컨트리의 대가 케니 로저스 출생 656 
22	1964년_	비틀스의 시대에 맞섰던 흑인 미녀 삼총사 659 
23	1912년_	뮤지컬의 제왕 진 켈리 출생 661 
24	1945년_	유라이어 힙의 키보디스트 켄 헨슬리 출생 663 
25	1962년_	유모에서 팝 스타로, 리틀 에바의 신데렐라 스토리 665 
26	1980년_	하드 록, 헤비메탈의 괴물 탄생 그 이름은 ‘몬스터스 오브 록’ 668 
27	1967년_	비틀스의 안전판 브라이언 엡스타인 지다 670 
1988년_	조지 마이클, 혼자서도 위대함을 세상에 선포하다 671 
28	2003년_	원조 마돈나와 제2의 마돈나의 키스 스캔들 674 
29	1987년_	1987년 여름, 그리고 〈La bamba〉 676 
2009년_	빌보드에 새겨진 두 개의 재미있는 기록 677 
30	1998년_	댄스 팝의 대가 데니즈 팝 사망 680 
31	1991년_	한국인이 가장 사랑한 메탈 발라드, 스틸하트의 〈She’s gone〉 682 

9월 

01	1979년_	인엑시스의 Kick Off 686 
02	1996년_	브릿팝의 든든한 허리, 스웨이드의 대표 앨범 「Coming Up」 발매 688 
03	1966년_	브리티시 포크의 거성 도노반의 빌보드 정복 690 
04	1964년_	애니멀스의 미국 데뷔 공연 692 
1982년_	수리수리마수리, 주문을 외워라 693 
05	1998년_	하늘 대장장이 에어로스미스의 소원 성취 695 
06	1974년_	메탈의 신, 주다스 프리스트가 왔다 697 
07	1996년_	웨스트 코스트 힙합의 제왕 투팍 총격에 가다 701 
08	1897년_	컨트리의 아버지 지미 로저스 출생 703 
09	1957년_	10대 아이돌 스타의 원조 폴 앵카의 〈Diana〉 705 
10	1994년_	청출어람 청어람, 왯 왯 왯의 〈Love is all around〉 708 
11	1973년_	또 다른 9.11의 비극 〈산티아고에는 비가 내린다〉 710 
1982년_	〈Hard to say I’m sorry〉, 빌보드 넘버원 712 
12	1966년_	짝퉁 밴드 몽키스, 눈부신 성공을 거두다 714 
13	1997년_	다이애나 비의 죽음과 〈Candle in the wind〉 717 
14	1984년_	제1회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섹시한 성녀 마돈나가 오다 720 
15	1967년_	악동 키스 문, 1면을 장식하다 723 
1993년_	추락의 시작,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고소당하다 724 
16	1979년_	랩 역사상 가장 중요한 싱글 〈Rapper’s delight〉 발매 726 
17	1991년_	건즈 앤 로지스의 용기, 달콤한 열매를 얻다 729 
18	1983년_	충격! 맨 얼굴로 TV 화면에 등장한 키스 731 
19	1970년_	영국 최고의 록 페스티벌,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의 시작 733 
1973년_	로큰롤 로맨스, 조슈아 트리 유괴 사건 735 
1981년_	사이먼 앤 가펑클의 10년만의 재결합, 센트럴 파크 무료 콘서트 736 
20	1973년_	시간을 병 속에 담아둘 수 있다면… 738 
21	1985년_	지독한 아이러니, 〈Money for nothing〉의 성공담 740 
1987년_	천재 자코 파스토리우스의 너무도 허망한 최후 742 
22	1960년_	로큰롤을 사랑하는 조안 제트 출생 744 
23	1943년_	스페인이 낳은 최고의 팝 스타 훌리오 이글레시아스 출생 746 
24	1969년_	록 밴드와 오케스트라의 만남, 또 하나의 장벽을 허물다 749 
25	1980년_	존 본햄의 죽음과 레드 제플린의 퇴장 751 
26	1986년_	뜸들이기의 황제, 보스턴의 3집 앨범 「Third Stage」 발매 753 
27	1986년_	록이 랩을 만났을 때 〈Walk this way〉 756 
28	1991년_	재즈의 전설, 마일스 데이비스 잠들다 758 
29	1992년_	크랜베리스의 히트 싱글 〈Dreams〉 발매 761 
30	1947년_	글램 록의 기린아 마크 볼란 출생 763 

10월 

01	1988년_	모나의 여왕, 세자리아 에보라의 세계를 향한 첫걸음 768 
02	1995년_	오아시스, 브릿팝의 황태자로 등극 770 
03	1992년_	위선은 싫다 시네이드 오코너의 잇단 기행 773 
04	2003년_	어렵게 성사된 마릴린 맨슨의 내한공연과 찬송가 776 
2004년_	독설가 엘튼 존의 KO패! 777 
05	1962년_	거함 비틀스의 출항, 데뷔 싱글 〈Love me do〉 발매 779 
06	1996년_	최고의 컨트리 스타 커플 탄생 781 
07	1989년_	베를린 장벽 붕괴까지 무슨 일이 있었나? 783 
08	1955년_	차트 정상에 오른 최초의 영화 주제곡, 〈Love is a many splendored thing〉 786 
09	1961년_	빌보드 위로 달빛 강이 흐르다 789 
1999년_	인터넷이 세상을 바꾼다, ‘넷 에이드’ 개최 790 
10	1979년_	떠나간 스타의 추억과 새로운 스타의 탄생 792 
11	2003년_	흑인 음악, 최전성기의 방점을 찍다 794 
12	1978년_	시드는 정말 낸시를 죽였을까? 796 
13	1921년_	가을 남자 이브 몽땅 출생 799 
1963년_	샹송의 여왕 에디트 피아프, 영화처럼 살다 간 그녀 800 
14	1946년_	무디 블루스의 간판 스타 저스틴 헤이워드 출생 803 
15	1977년_	두 개의 이야기 데비 분과 캔사스 805 
16	1969년_	클리프 리처드 내한공연, 소녀 팬들 열광하다 808 
17	1989년_	짧고 굵었던 포 넌 블론즈 811 
18	1977년_	영국의 그래미, 브릿 어워즈의 시작 813 
19	1985년_	바이킹의 후예, 아하의 세계 정복 815 
20	1977년_	레너드 스키너드 날개를 접다 817 
21	1992년_	은밀한 마돈나 훔쳐보기, 마돈나 누드집 ‘Sex’ 출간 820 
22	1968년_	1990∼2000년대 최고의 레게 스타 섀기 출생 823 
23	1999년_	산타나의 영광과 또 하나의 이색적인 기록 825 
24	1962년_	내가 왜 ‘미스터 다이너마이트’인가를 확실히 보여주마 826 
25	1986년_	본 조비, LA 메탈의 전성기를 열다 829 
26	1985년_	원조 디바 휘트니 휴스턴 정상에 서다 832 
27	1949년_	에디트 피아프의 소설 같은 사랑이야기 834 
1975년_	‘타임’과 ‘뉴스위크’의 커버를 장식한 브루스 스프링스틴 835 
28	1977년_	펑크 록의 마스터 피스, 「Never Mind The Bollocks Here’s The Sex Pistols」 837 
29	1971년_	천재 기타리스트 듀언 올맨의 요절 839 
30	1947년_	이글스와 포코의 베이시스트, 티모시 B. 슈미트 출생 841 
31	1985년_	할로윈 데이와 그룹 헬로윈 844 

11월 

01	1997년_	여름은 우리가 접수한다, 〈Barbie girl〉 발매와 아쿠아 열풍 점화 848 
02	1996년_	휴식 같은 목소리, 에바 캐시디 사망 850 
03	1992년_	원조 울트라맨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 852 
04	1969년_	힙합계의 미다스의 손, 퍼프 대디 출생 855 
2012년_	마이클 잭슨을 넘어선 캘빈 해리스 856 
05	1988년_	노장의 귀환, 돌아온 비치 보이스 858 
06	1993년_	펄 잼, 얼터너티브의 전성기를 견인하다 860 
07	1987년_	빨간머리 주근깨 소녀 티파니의 성공시대 863 
08	1994년_	지옥이 얼어붙은 날, 「Hell Freezes Over」 866 
09	1967년_	최고 권위의 음악 잡지 ‘롤링스톤’ 창간 869 
1993년_	셀린 디온 시대를 연 포문, 「The Colour Of My Love」 870 
10	1928년_	한국인이 사랑한 영화 음악가 엔니오 모리코네 출생 872 
11	2000년_	영국은 내 땅이다 아일랜드 소년들의 인기 질주 875 
12	1983년_	빌보드 정상에 선 라이오넬 리치표 종합선물세트 「Can’t Slow Down」 878 
13	1980년_	글리터 록의 황제, 게리 글리터의 컴백 880 
14	1982년_	김득구 사망 사건과 Sun Kil Moon의 〈Duk Koo Kim〉 882 
1990년_	양성애자임을 고백한 피트 타운센드 884 
15	1990년_	전대미문의 립싱크 사기극, 밀리 바닐리의 최후 886 
16	1991년_	가장 켈틱적인, 그러나 가장 세계적인 엔야의 세계 정벌 889 
2003년_	한 해에 두 번의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가 열리다 890 
17	1998년_	팝의 두 여왕, 입을 맞추다 892 
18	1993년_	너바나의 유작 앨범 「Unplugged In New York」 녹음 895 
19	1957년_	로큰롤 캐롤은 안 된다? 897 
20	1970년_	레이 데이비스, 런던행 비행기에 두 번째 몸을 싣다 899 
21	1981년_	올리비아 뉴튼 존의 〈Physical〉 빌보드 정상에 서다 901 
22	1963년_	케네디의 죽음과 추모 앨범의 기록 경신 903 
23	1985년_	제퍼슨을 버리고 스타쉽으로 이름 바꿔 높이 날다 905 
24	1991년_	퀸의 카리스마 프레디 머큐리, 에이즈에 쓰러지다 908 
25	1974년_	브리티시 포크의 전설, 닉 드레이크 사망 910 
1976년_	더 밴드의 마지막 콘서트, 윈터랜드 고별 공연 911 
26	1939년_	사자머리 휘날리며, 티나 터너 출생 913 
27	1942년_	가장 위대한 기타리스트의 탄생, 그 이름 지미 헨드릭스 915 
28	1981년_	2등에게 박수를, 비운의 포리너 918 
29	1940년_	플루겔혼의 마술사, 척 맨지오니 출생 921 
2001년_	두 번째 비틀의 죽음, 영웅의 마지막 가는 길 922 
30	1934년_	스캣 보컬의 여왕, 다니엘 리카리 출생 924 

12월 

01	1946년_	다소곳한 비틀스, 길버트 오설리번 출생 928 
02	1957년_	최초의 싱글 차트 넘버원 소울, 샘 쿡의 〈You send me〉 930 
03	1971년_	호반의 화재 사고와 〈Smoke on the water〉의 탄생 933 
04	1976년_	미완의 대기, 토미 볼린의 안타까운 죽음 936 
05	2003년_	행운의 사나이, 크리스 마틴의 결혼식 938 
06	1969년_	알타몬트의 비극,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콘서트 941 
07	2003년_	추억의 그 이름 F.R. 데이비드, 한국에 오다 943 
08	1980년_	존 레넌, 총탄에 잠들다 946 
09	1970년_	밥 딜런의 아들 제이콥 딜런 출생 949 
10	1984년_	착한 음악의 승리, 〈Do they know it’s Christmas〉 발매 951 
11	1957년_	사랑 그리고 파멸, 너무나 사랑했기에… 954 
1964년_	흑인 음악의 거봉 샘 쿡, 비운의 총탄에 가다 955 
12	1938년_	마돈나 이전의 최고의 여성 팝 스타, 코니 프란시스 출생 958 
13	1986년_	사회 안전망이 쳐진 록 음악 960 
14	1963년_	모던 재즈 스타 디나 워싱턴 사망 962 
1980년_	전 세계가 떠나간 존 레넌을 기리다 963 
15	1922년_	로큰롤 배달부, 전설적인 DJ 앨런 프리드 출생 964 
16	1977년_	영화 ‘토요일 밤의 열기’ 개봉, 디스코의 승리! 966 
17	1982년_	그룹 후의 가장 확실한 작별인사, ‘Last Concert Of Our Farewell Tour’ 969 
18	1975년_	로드 스튜어트의 솔로 선언 971 
19	1941년_	어스 윈드 앤 파이어의 핵 모리스 화이트 출생 974 
20	1949년_	엔지니어 겸 프로듀서 겸 뮤지션 알란 파슨스 출생 976 
21	1989년_	닭장 댄스의 지존 런던 보이스 한국에 오다 978 
22	1962년_	영국발 폭풍, 미국을 접수하다 981 
23	1972년_	리틀 지미 오스몬드의 최연소 UK 싱글 차트 정상 정복 983 
24	1964년_	‘The Young Ones’ 개봉, 클리프 열풍 한국 점화 985 
25	1954년_	유리드믹스의 중성적 카리스마 애니 레녹스 출생 987 
26	1940년_	‘소리의 벽’의 창시자, 위대한 프로듀서 필 스펙터 출생 990 
2009년_	의미 있는 이변, RATM의 크리스마스 찬가 991 
27	1901년_	전장의 엘레지 〈Lili Marlene〉, 은막의 전설 마를레네 디트리히 출생 994 
28	1953년_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 리처드 클레이더만 출생 996 
1983년_	지독한 아이러니, 해변의 아이들 데니스 윌슨 해변에서 지다 997 
29	1947년_	파워 드럼의 일인자, 코지 파웰 출생 999 
30	1979년_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 해산 선언 1001 
31	1983년_	담배 피우는 아기 천사의 탄생, 반 헤일런의 명반 「1984」 발매 1003 
1984년_	최악의 교통사고, 외팔이 드러머의 전설을 낳다 1004 

찾아보기 1008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