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살아보니 : 감성에세이

살아보니 : 감성에세이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갑수 程甲洙
서명 / 저자사항
살아보니 : 감성에세이 / 程甲洙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지식과감성,   2015-  
형태사항
책 ; 23 cm
ISBN
9791155284223 (v.1)
일반주기
v.1. 204 p.  
나 먼저 온 대로 빈손으로 외상값 없이 웃으며 가노라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8917
005 20150723170807
007 ta
008 150723m20159999ulk 000c kor
020 ▼a 9791155284223 (v.1)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정갑수 살
100 1 ▼a 정갑수 ▼g 程甲洙 ▼0 AUTH(211009)69655
245 1 0 ▼a 살아보니 : ▼b 감성에세이 / ▼d 程甲洙 지음
260 ▼a 서울 : ▼b 지식과감성, ▼c 2015-
300 ▼a 책 ; ▼c 23 cm
500 ▼a v.1. 204 p.
500 ▼a 나 먼저 온 대로 빈손으로 외상값 없이 웃으며 가노라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정갑수 살 1 등록번호 1117390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목차

1장 아버지의 마음 009 
中心잃은 國家 / 아버지의 마음 / 아버지의 눈물 / 침묵 / 여기가 그 어딘가 / 당장 中心을 잡아야 합니다 / 트라우마(trauma)·정신적 외상(外傷)/ 산다는 것이 / 찾아가는 곳 / 서울창포원 / 歷史는 말한다/ 인과응보(因果應報) / 돈벌이 / 편안한 世上살이 / 뭘 채우나 / 우리들이 / 성공(成功)과 실패(失敗) / 명함(名銜) / 움직여라! / 등산용 배낭 메고 / 2015년! / 다 태워 재가 되리라! / 다 태워라! / 매 순간 마무리 / 웃어 버리자 / 하려면 / 내일은 꿈이다 / Perfect / 오늘까지 / 無甲질 時代로! / 희망 새해! / 다 주고 가노라 / 希望아! / 바로 가자 / 비움 & 채움 / 남의 일처럼 / 훈장(勳章, order) / 웃으면 / 건강한 죽음을 위해 / 먼저, 나를 알자 

2장 마지막 숨쉬기 053 
나부터 / 마지막 숨쉬기 / 힘 자랑하지 마오 / 이래도 / 담배 이야기 / 나 / 軍隊 이야기 / 눈 뜨니 / 正道 / 눈 뜨고 눈 감고 / 웃으며 가리라 / 이 순간을 / 왜 사느냐고 묻는다면 / 돈 따로 사람 따로 / 술(酒) / 나그네 / 바로 가자 / 하려면 / 이것이 人生인가 / 정신일도 하사불성(精神一到 何事不成) / 합니다! / 마음 따라 / 손잡고 / 웃어야 하나 / 웃으니 / 나는 나다 / 그 눈물 / 찬물 한 그릇 마시고 / ‘야! 신난다!’ / 마지막 이 시간에 / 시간은 가고 / 바른 길 / 아니! / 이 순간! / ‘그 모든 것’ / 따로 따로 / 다 열어라! / 웃으며 가자 / 반이 하나로 되니 / 물처럼 바람처럼 

3장 흙 한 줌 물 한 모금 101 
흙 한 줌 물 한 모금 / 그 約束 / 이 나이에 / 지금뿐! / 아! / 나 먼저 / 이런 사람 / 1 ± 1 / 지금까지 / 끝내기 / 서서히 / 숨 쉬는 그 날까지 / 이제는 돌아가리라 / 어쨌든 / 돌아가니 / 2015년! / 자존심(自尊心) / 救濟不能 不通 / 마음 씻기 / 살아서 / 감히! / 그냥 / 절대로 / 中心을 잃고 / 아니! / 다 버리고 가리라 / 깔끔한 마무리 이래도 / 늘 그러듯이 / 어찌, 그런 일이 / 나부터 / 마음이 편해야 / 이래도 저래도 / 부처님! / 그래, 그래 / 常識이 없으니 / 직무유기(職務遺棄) / 신(神) & 사람 / 영혼(靈魂)은 말이 없다 

4장 지금, 이 순간, 떠날 때가 되었다 147 
주객전도(主客顚倒) / 빈 깡통 人間이여! / 지금, 이 순간, 떠날 때가 되었다 / 침묵 / 잘 알리라 / 날 새는 줄 모른다 / 아! 不通이여! / 아! 할 말(言)이 없다 / 참 믿음 / 살아보니 / 아! 그 얼마나 기다렸던가 / 큰일을 하면서도 / 우리 家族의 活氣를 위해! / 죽을 만큼 / 이 순간 / 歷史는 흐른다 / 잠시 뒤 / 일도 아니다 / 이것은 정말 아니다 / 설 자리 / 하늘 한 번 쳐다보고 / 이래도 / 어쨌든, 고생 많이 했습니다 / 왜 이럴까 혹시나 / 웃을 날이 / 어느 이야기 / + ing / 깨어나라! / 기도(祈禱)하는 아버지 마음 / 지난 날 / 살아보니 / 아! 道峰山! / 그 어디로 가나 
책 속으로
산다는 것이 희로애락(喜怒哀樂) 중 選擇이 아니라, 
스스로 創出하는 藝術品과 같다. 

사람들이 한순간 스침이라 해도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 없어 당장 배가 부르지 않는데 그 다음은 끝이다. 오가며 애당초 빈손에 의한 빈손이래도 있는 동안 돈이 좀 있어야 함에 이런 저런 돈벌이 현장(現場)에서 목이 막혀 눈물 흘린다. 

- 본문 《돈벌이》 中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