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고래여, 춤추지 말라 : 해학과 풍자의 인문학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인환
서명 / 저자사항
고래여, 춤추지 말라 : 해학과 풍자의 인문학 / 이인환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도어즈,   2015  
형태사항
299 p. ; 23 cm
ISBN
9788997371150
일반주기
노자에서 슈뢰딩거까지, 인문학의 바다를 건너다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8411
005 20150715170602
007 ta
008 150715s2015 ulk 000c kor
020 ▼a 9788997371150 ▼g 03190
035 ▼a (KERIS)BIB000013773308
040 ▼a 223009 ▼c 223009 ▼d 211009
082 0 4 ▼a 001.3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15z13
100 1 ▼a 이인환 ▼0 AUTH(211009)141843
245 1 0 ▼a 고래여, 춤추지 말라 : ▼b 해학과 풍자의 인문학 / ▼d 이인환 지음
260 ▼a 서울 : ▼b 도어즈, ▼c 2015
300 ▼a 299 p. ; ▼c 23 cm
500 ▼a 노자에서 슈뢰딩거까지, 인문학의 바다를 건너다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15z13 등록번호 1117387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노자에서 슈뢰딩거까지, 한 권으로 집약해서 읽는 인문학! 이 책은 소설가 이인환이 오랜 시간 책으로 공부하고 삶에서 체득한 인문학적 지식을 담고 있다. ‘만물박사’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박학다식한 작가답게 그는 동양 사상부터 서양 사상까지, 철학부터 인문과학까지 엇질러 횡단하며 두루두루 설명한다. 덕분에 이 책 한 권이면 웬만한 인문학 지식을 집약하여 습득할 수 있다.

인문학 서적임에도 뜻밖에 쉽게 술술 잘 읽히는 것도 이 책의 큰 장점이다. 높은 가독성은 이인환 작가 특유의 문체 덕분이다. 작가는 해학적이고 풍자적인 문체를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며 평소에는 잘 인식하지 못하지만 사실은 우리 바로 곁에 머물고 있는, 지금도 분명히 그러한 인문학이라는 존재에 대하여 쉽게 설명해준다. 그러고는 어느 순간 아이러니라는 날카로운 도구를 이용해 탁, 우리 앞에 진실을 드러내 보여준다.

이런 방식으로 작가는 역설의 맛이 진하게 밴 인문학적 지식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아주 편안한 마음으로 헤실헤실 웃으며 작가의 글을 따라가다 보면 머릿속에는 인문학적 지식이, 마음속에는 깊은 감동이 남을 것이다.

노자에서 슈뢰딩거까지, 인문학의 바다를 건너다
그것도 아주 쉽게, 건너다

한없이 크고 넓은 바다를 마주하면 탄식이 절로 나오곤 한다. 탄식이라도 내뱉지 않고서는 끝도 없이 펼쳐진 광활한 바다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마도 인문학을 처음 접한 사람의 반응도 이와 비슷할 것이다. 그간 인류가 쌓아온 언어, 철학, 역사, 문학이 너무나도 방대하여 그 앞에서 앓는 소리라도 내지 않을 수 없다. 이 책은 수시로 인문학 서적를 열었다 덮었다 하며 앓는 소리를 내는 독자들을 위한 책이다.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들춰봐야 할지, 상식적인 수준의 인문학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가늠할 수 없음에도 자꾸만, 왠지, 그냥 인문학이 당기는 독자에게 이 책을 권한다. 마지막 페이지를 덮을 때 어쩌면 당신은 이렇게 말하게 될지도 모른다. “음. 인문학, 별거 아니군!”

신랄한 풍자와 유쾌한 위트,
날카로운 아이러니로 풀어낸 동서양 인문학

이 책은 인문학을 개괄적으로 쉽고 재미있게 다루고 있다. 바둑평론가이자 소설가인 저자 이인환은 바지를 걷어 올리고 드넓게 펼쳐진 인문학의 바다로 뛰어 든다. 그리고는 마구잡이로 대어를 낚아 올린다. 노자부터 시작하여 장자, 공자, 소크라테스, 데카르트, 칸트, 니체, 슈뢰딩거에 이르기까지 사상의 융복합을 가리지 않고 설명한다. 이 작업을 두고 작가는 서문을 통해 “고기로만 이루어진 바다에 망태기를 들고 뛰어드는 것”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이놈 잡고 보니 저놈이 커 보이고, 저놈 잡고 보니 요놈이 커 보여 어렵긴 해도 정신을 가다듬어 아무거나 잡은 게 이 이야기들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왜 하필 저자는 망태기를 들고 바다로 뛰어들었을까? 여기서 말하는 ‘망태기’는 책의 많은 부분을 비유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첫째, 이 책은 멋보다는 실용적인 방식으로, 높은 곳이 아닌 낮은 곳에서, 우리의 생활 속 깊숙이 자리하고 있는 인문학을 설명하고 있다. 그분들의 말씀을 전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은 우리 곁에 머물고 있었던 인문학을 발견하는 방식이다. 둘째, 바다와 망태기라니 그 조합 자체가 블랙 코미디다. 작가는 인문학을 우리 삶으로 끌어내리면서 풍자적이고도 해학적인 방식을 택한다. 신랄한 풍자와 유쾌한 위트로 독자를 웃기다가 어느 순간 아이러니를 이용해 탁, 우리 앞에 진실을 드러내 보여주는 것이다. 바로 여기서 이인환 문체의 맛, 바로 역설이 일어난다.

가벼운 인문학, 일상을 꿰뚫다
방외지사(方外之士)가 풀어놓는 역설의 맛!

이인환 특유의 문체가 가진 힘, 그것은 바로 역설이다. 따라서 이 책에는 역설의 맛이 도처에 깔려있다. 이인환의 말하기 방식은 방외(方外)를 지향한다. 변두리에서 보고 말하는 인문학이라는 것이다. 이는 그가 정통 철학자로서가 아닌, 소설가로서 바라본 사물과 현상을 풀어놓고 있기 때문이다. 지나가는 나그네, 떠도는 방랑자가 한마디 툭 던진 말이 우리 가슴에 파동을 일으키듯이, 작가가 내던진 역설적인 문장은 진실의 파편을 드러내며 오랫동안 우리의 머릿속에 맴돈다. 그렇게 툭 던져놓고 이인환은 다시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이 유유자적한 태도를 보인다. 이러한 방식으로 해학과 풍자의 시선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에 역사학자 김기협은 추천사를 통해 이인환을 ‘방외지사(方外之士)’라 표현하며 “혼자만의 틀을 가졌기에 역설이 일어난다”고 해석하고 있다.
이 책은 딱딱한 인문학이라고 하기에는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고, 에세이라고 하기에는 안에 담겨 있는 인문학적 지식이 꽤 무겁다. 아주 편안한 마음으로 해학과 풍자의 글을 따라 읽다 보면 머릿속에는 인문학적 지식이, 마음속에는 깊은 감동이 남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인환(지은이)

경상남도 마산의 무학산 기슭에서 태어나 유년 시절을 보냈다. 중.고등학교 재학 시절 문학에 빠져 당시로서는 유일했던 서라벌예대 문예창작학과에 진학했으나 1년 반 만에 중퇴하였다. 이후 <월간 바둑>의 편집 기자를 지내며 바둑 평론가로서 먼저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대표기사 걸작선-이창호>, <꼼수퇴치법> 등의 바둑 해설서를 펴냈으며 주로 바둑 입문용 책을 많이 썼다. 어린이를 위해 쓴 <바둑 첫걸음>은 <誰にでも碁は打てる>라는 제목으로 일본에 번역 출판되기도 했다. 평소 지인들 사이에서 ‘만물박사’로 불릴 정도로 아는 것이 많다 보니 <별>, <우주 과학교실> 등의 천문학 관련 책도 여럿 펴냈다. 철학, 인문학, 천문학 등 평소 책으로 익히고 몸으로 체득한 것들을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아무거나 쓴 덕분에 잡문 전문 작가라는 우스갯소리를 듣기도 한다. 현재는 경기도 양주에서 여전히 세상 만물과 눈 맞추고 책과 씨름하며 글을 쓰고 있다. 장편소설 <이솝씨 양수리에 오다>, <강아지, 우리 강아지>, <내 친구 불룩이>, 산문집 <사람맛 한번 쥑이네>, <女子 여자 여자>, <해주겄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고래와 바다 
고래여 춤추지 말라 
스피노자의 사과나무 
부끄러움을 가르쳐드립니다 
자연으로 돌아가라, 돌아가고 싶으면 
묻지도 따지지도 말라 
호랑이는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 

2장 진리와 떡고물 
이야기하되, 지어내지는 말라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너 자신을 알라 
500씨씨에 5분간 
어렵고도 어려운 인간의 길 

3장 양식과 세상 
색즉시공 공즉시색 
어찌 좋은 세상이 되지 않겠는가 
좋은 차-나쁜 차, 좋은 사람-나쁜 사람 
우리 시대의 금연 표지판 
그래도 돈은 돈다 
침묵은 금이다 

4장 우주와 주머니 
신은 죽었다 
갈대의 순정 
꿈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엔트로피, 그 위대한 명징성 
너와 나의 노(櫓) 
죽었니, 살았니? 슈뢰딩거의 고양이

관련분야 신착자료

Braunstein, Florence (2021)
세명대학교. 인문예술대 (2021)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2021)
백상경제연구원 (2021)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