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정효찬의) 뻔뻔한 생각책 : 유쾌한 이노베이션 생각수업 (Loan 6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효찬
Title Statement
(정효찬의) 뻔뻔한 생각책 = Fun fun idea class : 유쾌한 이노베이션 생각수업 / 정효찬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비전코리아,   2015  
Physical Medium
311 p. : 삽화(일부천연색) ; 22 cm
ISBN
978896322078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7319
005 20150630141538
007 ta
008 150630s2015 ulka 000c kor
020 ▼a 9788963220789 ▼g 03320
035 ▼a (KERIS)BIB000013723880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82 0 4 ▼a 153.42 ▼2 23
085 ▼a 153.42 ▼2 DDCK
090 ▼a 153.42 ▼b 2015z2
100 1 ▼a 정효찬
245 2 0 ▼a (정효찬의) 뻔뻔한 생각책 = ▼x Fun fun idea class : ▼b 유쾌한 이노베이션 생각수업 / ▼d 정효찬
260 ▼a 서울 : ▼b 비전코리아, ▼c 2015
300 ▼a 311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2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3.42 2015z2 Accession No. 11173814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작가겸 교수인 정효찬의 책. 초등학교 때는 질문 대장이었던 반장도 어른이 되면 질문하길 두려워한다. 질문은 자신의 무지함을 다른 사람에게 드러내는 행동이며, 질문 내용에 따라 감췄던 지적 수준이 공개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자는 그런 남들의 시선이나 평가에 대한 두려움을 버리고, 모르는 것을 당당하게 질문할 수 있을 때 창조적인 사고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한다.

손 안의 컴퓨터인 스마트폰도 수억 가지 정보는 알려줄 수 있지만, ‘내가 무엇을 모르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주지 못한다. 이 시대가 원하는 창의성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위해서는 그래서 검색사전보다, 스마트폰보다 중요하고 우선 챙겨야 할 것이 바로, 모르는 것을 뻔뻔하게(FunFun) 질문할 수 있는 용기다.

질문은 발칙한 생각을 시작하게 하고, 사소한 것이라도 바라보는 시각을 달라지게 해준다. 그래서 이 책 속의 26가지 발칙한 질문을 따라가다 보면, 냉동고 속에서 녹았다 얼었다를 반복하며 한 덩이가 된 쌍쌍바를 보고 융합과 소통을 발견하게 되고, 마징가제트와 태권브이를 통해 창조와 모방의 원리를 이해하며, 소개팅에서 만난 남녀의 대화에서 본질과 가식을 이해하게 된다.

“저는 그다지 창의적인 사람이 못 됩니다”라고 스스로를 겸손하게 소개하는 정효찬 교수의 생각수업 <유쾌한 이노베이션>은 매년 학기 초마다 한양대 수강신청 인기도 1위를 자랑하며 가장 먼저 인원이 마감된다. 그의 수업은 패러디 사진도 찍어야 하고, 배달음식도 준비해야 하며, 심지어 발표의 주제나 형식에 아무런 제약이 없어서 생각 없이 앉아 있다가는 소위 ‘멘붕’에 빠지기 십상이지만, 그래도 학생들은 졸린 눈을 부비며 수강신청 전날 밤, 남보다 더 빠르게 이 수업을 신청하려고 PC 방에 모인다. 유쾌하게 창의유전자를 발견하는 생각수업이라니, 얼마나 매력적인가!
<정효찬의 뻔뻔한 생각책>은 이 유쾌한 생각수업을 책으로 옮겼다. 26가지의 뻔뻔한 질문과 그 답을 찾기 위해 벌어지는 포복절도할 만한 학생들의 미션 수행 스토리, 작가가 직접 그려낸 트릭 아트 같은 일러스트, 획기적인 생각의 전환을 보여준 생각천재들의 뒷담화를 읽다 보면, 그동안 머릿속에 곤히 잠들어 있던 창의유전자가 톡톡 튀어나오는 경험을 하게 된다.
저자는 책제목에 대해, “새로움을 전달해야 할 책이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봤던 다 아는 이야기를 하겠다고 하니 뻔뻔한 책이 맞다. 하지만 소통이 성공하는 순간은 새로움이 전달될 때가 아니라, 누구나 느끼고 있는 것을 공감할 때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뻔뻔한 생각책이다”라고 설명한다.

출간 의의

뻔뻔하게 물을 때… FunFun한 이노베이션이 시작된다!

초등학교 때는 질문 대장이었던 반장도 어른이 되면 질문하길 두려워한다. 질문은 자신의 무지함을 다른 사람에게 드러내는 행동이며, 질문 내용에 따라 감췄던 지적 수준이 공개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자는 그런 남들의 시선이나 평가에 대한 두려움을 버리고, 모르는 것을 당당하게 질문할 수 있을 때 창조적인 사고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한다.
손 안의 컴퓨터인 스마트폰도 수억 가지 정보는 알려줄 수 있지만, ‘내가 무엇을 모르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주지 못한다. 이 시대가 원하는 창의성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위해서는 그래서 검색사전보다, 스마트폰보다 중요하고 우선 챙겨야 할 것이 바로, 모르는 것을 뻔뻔하게(FunFun) 질문할 수 있는 용기다.
질문은 발칙한 생각을 시작하게 하고, 사소한 것이라도 바라보는 시각을 달라지게 해준다. 그래서 이 책 속의 26가지 발칙한 질문을 따라가다 보면, 냉동고 속에서 녹았다 얼었다를 반복하며 한 덩이가 된 쌍쌍바를 보고 융합과 소통을 발견하게 되고, 마징가제트와 태권브이를 통해 창조와 모방의 원리를 이해하며, 소개팅에서 만난 남녀의 대화에서 본질과 가식을 이해하게 된다.
지금의 생활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면,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데 방법을 모른다면,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절실하다면 “질문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치열하게 묻고, 또 묻는 그 과정 속에서 새로운 생각이 시작되고, 그 창조적 생각은 우리 삶을 바꾸며, 그럴 때 유쾌한 삶의 변화를 이루어낼 수 있어서다. “무엇을 위해 창의력이 필요한가?”에 대한 질문에 이 책의 결론은 ‘행복’이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뻔뻔하고 FunFun해져야 한다. 내가 즐거워야 공동체도 즐거운 법이다.

이 책의 특징

창의유전자를 발견하는 건, 실천을 통해서다
생각의 물꼬를 터주는 웃프고 기발한 미션들

한때 ‘엽기 강사’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저자는 그에 딱 맞는, 조금 특이한 방법으로 창의유전자를 자극한다. 그것은 바로, 생각을 직접 몸으로 실천해봄으로 창의유전자 깨우기! ‘아! 이렇게도 저렇게도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의 물꼬를 트는 작업을 미션 수행으로 완성시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그는 “창의력은 상식을 벗어나는 것”이라 설명하곤 “상식을 넘어서되 몰상식하지 않기, 일을 꾸미는 사람이 아니라 당하는 사람이 즐겁게 만들기”라는 규칙을 정하고 ‘만우절 즐기기 미션’을 해보라고 한다. 그의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프리허그를 조금 변형시킨 따뜻하게 안아주는 데 500원씩 받는 페이허그, 그림에 소질이 없지만 무료로 캐리커처 그려주기, 정수기 안에 생수 대신 소주를 넣어두기 등을 계획하고 실행한다. 이때 다양한 반응들과 가끔은 부작용이 발생하는데, 그런 경험을 통해 어디까지가 상식과 몰상식의 경계인가를 발견하게 되고, 나와 공동체가 함께 즐거울 수 있는 창조적인 사고에 눈을 뜨게 된다. 이 과정에서 그 창의성과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소소한 일상 속에서 발견될 수 있다는 점을 깨닫는 것은 덤이라고 말한다.
인간에겐 누구나 불편함을 편리함으로 바꾸고자 하는 욕구, 낡은 것을 새롭게 하려는 열망, 오늘보다 더 나아진 내일에 대한 바람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창의유전자’를 가진 증거라고 말한다. 팔베개를 하고 있던 팔이 아프면 다른 자세를 바꾸는 행동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혁신이라고 말하는 저자와 함께 뻔뻔(FunFun)하게 질문하면서 유쾌한 생각의 진화 과정을 경험해보자. 상상이나 생각은 그 자체만으로도 즐겁지만, 혁신은 상상을 실행할 때에 시작된다.

- 미리 만나보는 뻔뻔한 질문 10가지
Q1 생각에도 유통기한이 있나요?
Q2 왜 항상 과거에 집착할까요?
Q3 욕심 없는 게 죄인가요?
Q4 마징가 제트랑 태권브이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요?
Q5 상상은 거짓일까요, 참일까요?
Q6 예쁘기만 하면 사랑받나요?
Q7 함께 살면 뭐가 좋죠?
Q8 사랑에 빠진 나는 진짜 나인가요?
Q9 섬광 같은 찰나는 언제 만나나요?
Q10 남들처럼 사는 게 최선인가요?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효찬(지은이)

작가겸 교수인 정효찬은 서울에서 태어나 경북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현재 한양대학교와 경북대학교에서 <미술에 대한 이해>와 <유쾌한 이노베이션>이라는 미션 수행을 통해 창의력을 키우는 사고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2002년 기말고사 시험문제가 전 언론에 대서특필되면서 일약 전국구 인물로 떠올랐지만, ‘엽기 강사’라는 애칭만 얻은 채 모교의 강단을 물러나야 했다. 이후 저자의 자유분방한 강의 방식에 주목한 한양대학교의 요청으로 <유쾌한 이노베이션>이라는 강의 제목으로 다시 강단에 섰고, 모교 강단에도 다시 화려하게(?) 복귀했다. 저자는 “질문을 통해 생각이 바뀌고, 삶이 바꾸고, 모든 것이 바뀐다. 생각하고 묻는 사람만이 유쾌한 변화를 이뤄낼 수 있다”라고 말한다. 팔베개를 하고 있던 팔이 아프면 자세를 바꾸는 행동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혁신이라 말하는 저자를 따라 함께 뻔뻔(FunFun)하게 질문하면서 유쾌하게 생각의 진화 과정을 경험해보자. 지금껏 경험했던 일상이 창의성과 혁신의 밭이 되는, 잠자던 창의유전자가 깨어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저자의 다른 작품으로는 《백설공주를 죽이시오》《미술 0교시》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_ 질문을 하면 인생이 바뀐다 = 4
제1강 자기증명 이후에 창조다 : 나를 넘어서기 위해 꼭 알고 싶은 나 
  01. 내 속을 네가 알아? = 12
  02. May I ask? = 18
  03. 가식 없이 살 수 있을까? = 30
  04.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 40
  05. 깨달음은 어디에서 오는가? = 46
  06. 왜 영광에 집착하는가? = 54
  07. 내가 무슨 짓을 한 거지? = 62
제2강 창조는 어디에서 시작되는가 :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 그럼 아버지는 누구? 
  08. 생각에도 유통기한이 있나요? = 76
  09. 예술과 외설의 경계는? = 90
  010. 왜 예술가들은 새로움에 미쳐 있을까? = 106
  011. 상상은 거짓일까, 참일까? = 130
  012. 욕심 없는 게 죄인가요? = 140
  013. 네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 = 148
제3강 상식과 비상식의 경계를 허물다 : 사회가 만든 울타리, 그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014. 독특함은 뭐고 독창성은 또 뭐죠? = 160
  015. 남들처럼 사는 게 최선인가요? = 172
  016. 마징가 제트와 태권브이가 싸우면? = 176
  017. 상식과 몰상식의 차이는? = 190
  018. 내 상식의 기준은 무엇인가? = 206
  019. 내 사랑만 로맨스? = 216
제4강 소통과 융합으로 더 큰 세상을 만나다 : 새로운 하나가 되기 위하여 
  020. 쑥떡같이 말해도 찰떡처럼 알아듣는 비결은? = 226
  021. 예쁘기만 하면 사랑받나요? = 232
  022. 사랑의 실천이 대체 뭐죠? = 240
  023. 섬광 같은 찰나는 어떻게 만나나? = 254
  024. 사랑에 빠진 나는 진짜 나인가? = 262
  025. 함께 살면 뭐가 좋죠? = 276
  026. 우리 함께할 수 있을까? = 284
에필로그 _ 나에게 하는 질문들 = 306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EBS. 지식채널e 제작팀 (2021)
Kahneman, Daniel (2021)
Eysenck, Michael W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