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新) 위험한 경매 : 국내 1호 우형달 경매 박사가 말하는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 개정판

(新) 위험한 경매 : 국내 1호 우형달 경매 박사가 말하는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 개정판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우형달
Title Statement
(新) 위험한 경매 : 국내 1호 우형달 경매 박사가 말하는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 / 우형달 지음
판사항
개정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한국경제신문i,   2015  
Physical Medium
475 p. : 삽화 ; 23 cm
ISBN
9788947540124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6911
005 20150624105305
007 ta
008 150622s2015 ulka 000c kor
020 ▼a 9788947540124 ▼g 0332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46.519043 ▼2 23
085 ▼a 346.53043 ▼2 DDCK
090 ▼a 346.53043 ▼b 2015z4
100 1 ▼a 우형달 ▼0 AUTH(211009)83364
245 2 0 ▼a (新) 위험한 경매 : ▼b 국내 1호 우형달 경매 박사가 말하는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 / ▼d 우형달 지음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한국경제신문i, ▼c 2015
300 ▼a 475 p. : ▼b 삽화 ; ▼c 23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Law Library(Books/B1)/ Call Number 346.53043 2015z4 Accession No. 1117378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부동산학 경매 박사 우형달의 책.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경매 투자 시작했다가 실패한 상황을 경험한 이야기로만 채워져 있다. 저자는 용기를 가지고 사실을 말하려 했을 뿐이며, 대박 환상을 맹신하는 신기루의 부동산 경매 판을 누군가는 진정시켜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꼈다고 전한다.

이 책은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뛰어들어도 대박만이 기다린다는 경매 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분명한 자료와 충분한 사례로 만천하에 폭로한 책이다. 대박 환상에 홀려 준비 없이 시작했다가는 목숨까지도 위태로울 수 있는 쪽박 경매의 실상을 여지없이 보여주었다. 고통스럽더라도 현실을 직시하자는 문제제기는 우리 모두에게 해당되는 이야기다.

국내 1호 우형달 경매 박사가 말하는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

말로는 대박 경매, 실제는 쪽박 경매!

실패를 통해 확실히 한 수 더 배우기!


<머리말> 중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말도 안되는 억지 거짓이 아무런 의심 없이 대유행을 하고 있다. 말로는 부자 만드는 ‘대박 경매’라지만, 실상은 사람 죽이는 패가망신 ‘쪽박 경매’가 정답이다. 대박! 대박! 하지만 5명 중 1명은 경매 투자로 쪽박 차는 것이 오늘날 대한민국 경매 판의 진실이다. 두려워 눈을 감고 귀를 막고 싶겠지만 그런다고 달라질 것은 별로 없다. 인정할 것은 인정하자.
한 쪽 날개로만 날 수 있는 새가 있단다. 시작하기만 하면 대박이 보장되는 그런 신천지가 있단다. 부동산 경매가 말이다. 헛된 말을 듣고 있는 사람들은 대박 경매 환상에 머리를 조아리고 있다. 천상에서 들려오는 복음이라도 되는 것처럼 말이다. 현재 서점의 재테크 코너에서 인기가 가장 좋은 서적이 경매 서적이란다.
제목들부터가 달콤하기 그지없다. 지하 단칸방에서 시작해 3년 만에 집이 20채라느니, 투잡으로 연봉수입이 가능하다느니, 종자돈 3백만 원으로 수십 억을 벌었다는 식의 소설 같은 이야기가 서점 판매대를 꽉꽉 채우고 있다. 반복되는 주문은 한결같다. 법원 부동산 경매는 언제 시작해도, 누가 시작해도, 어디서 시작해도 실패확률 제로의 황금알을 낳는 거위란다. 성공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현기증에 머리가 어지럽다. 승률 100%란다. 실패란 존재하지 않고 오로지 성공만이 보장된단다. 달콤한 속삭임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반문해보자. 그런 신천지가 정말 있을 수 있을까? 한 쪽 날개로만 나는 새를 아직 보지 못했고, 실패 확률이 제로인 투자세계 또한 아직 보지 못했다. 이 점은 독자나 필자가 아마 죽을 때까지 보지 못할 것이다. 남들이 대박 터뜨렸다는 말 한 마디, 책 한 권에 혹해서 험하디 험한 부동산 경매 투자를 시작했다고 하자. 대박은 고사하고 쪽박이 깨지는 경우가 더 현실적일 것이다.

황당한 감언이설에 홀려 편하게 경매를 시작했다가는 경제적 곤란이 진행되어 가정해체를 거쳐 노숙자 신세나 심지어 목숨까지 위태로울 수 있다. 준비 없이 부동산 경매 판에 뛰어들었다가 치명타를 입은 사람들의 곡소리는 높아가지만 아무도 관심이 없다. 경매 판이 더 이상 꿀단지가 아니라는 것은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다. 아는 사람은 이미 다 알면서도 모두들 쉬쉬하고 있다. 단조로운 대박 합창만이 울려 퍼지고 있지만, 실상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먼 이야기이다. 모두들 성공 투자에 눈이 멀어 있다. 이와 같은 왜곡된 현실을 필자까지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었다. 그것이 이 책의 집필동기이다.
필자가 체험하고 있는 경매 투자는 처음부터 끝까지 지뢰밭이다. 잘못 밟는 날에는 발목부상은 기본이고 목숨까지도 위태로울 수 있는 무서운 도박 판이다. 입으로, 책으로 성공 투자의 달콤함을 노래하는 사람들이 있다. 초보 투자자가 한두 건 투자로 대박 물건을 만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불가능하다. 그런데도 대박이 가능하다고 계속해서 복음을 전파하는 책과 저자들이 세상의 한 구석에 있다. 저의가 뭔지 그저 궁금할 뿐이다. 필자가 아는 경매 세상에는 준비 안 된 대박 경매란 어디에도 없었다. 오로지 쪽박 경매만 있었고, 유형은 대체로 다음과 같다.
첫째, 입찰보증금을 날리는 경우와
둘째, 시세보다 비싸게 낙찰 받는 것이었고,
셋째, 처분 못해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으며,
넷째, 취득한 부동산의 소유권이 잘못되는 경우 등이다.
어떤 유형이든 치명적인 피해를 가져다주기는 마찬가지이다.
보증금을 날리는 것은 기본이라고 해두자. 비싸게 낙찰 받아 구입가격 이하로 떨어내 봐야 경매 세계의 냉혹함에 뼈가 저릴 것이다. 처분하지 못해 부도의 위기에 빠져도 마찬가지다.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을 쏟아 붓고 취득한 부동산의 소유권에 문제가 생겼다고 해보자. 피가 마르는 지옥일 것이다. 그런 상황을 당하거나 상상해보지 않고서는 이 책의 깊이가 이해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 성공 투자란 무엇일까? 여러 말들이 많지만 답은 간단하다.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다. 실패 투자의 답 또한 간단하다. 비싸게 사서 싸게 팔면 확실하다. 다음과 같은 네 가지 타입의 투자자와 결과가 있다고 해보자.
A투자자 : 1만 원짜리를 1만 원에 사서 2만 원에 팔았다. 무난한 투자!
B투자자 : 1만 원짜리를 5천 원에 사서 2만 원에팔았다. 아주 잘한 투자!
C투자자 : 1만 원짜리를 2만 원에 사서 1만 원에 팔았다. 멍청한 투자!
D투자자 : 1만 원짜리를 2만 원에 사서 5천 원에 팔았다. 쫄딱 망한 투자!
누구라도 ‘B투자자’가 되고 싶지 ‘D투자자’가 되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지금까지 앵무새들은 경매 판에 뛰어들기만 하면 ‘B투자자’가 될 거라 부추기고 있다. 준비 없이 뛰어들었다가는 비운의 주인공인 ‘D투자자’가 될 수도 있다.
‘D투자자’ 신세에 빠진 사람들과 사례들로 책을 시작하고 책을 마치겠다.
많은 사람들이 ‘B투자자’의 꿈을 안고 시작한다. 그러나 ‘D투자자’ 신세로 남아 경매 판에서 사라지는 사람도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현실을 직시하자. 이것만 이 성공 투자의 첫 걸음이다.

독자들은 기존의 경매 책들과는 전혀 새로운 컨셉의 재테크 책을 만나게 될 것이다. 허황되고 황당한 희망을 노래하지 않는 경매 재테크 책은 아마도 이 책이 처음일 것이다. 부동산 경매 투자 판에 뛰어들었다가 피바가지 뒤집어쓰고 망한 사람들의 이야기와 사례들로 넘쳐난다. 망한 사연도 다양하고 피바가지 뒤집어 쓴 방법도 가지가지다. 소개되는 사례들은 경매 세계에서 일어났던 빙산의 일각이다. 필자는 용기를 가지고 사실을 말하려 했을 뿐이고, 판단과 평가는 독자의 몫이다. 과유불급이다. 대박 환상을 맹신하는 신기루의 부동산 경매 판을 누군가는 진정시켜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꼈다. 먼저 느낀 필자가 먼저 시작했을 뿐이다.

이 책을 시작할 때 많은 고민을 했었다. 모두가 한쪽만 바라보는 평화롭고 잔잔한 세상에 왜 하필 내가 돌을 던져야 하는지 말이다. 그리고 그럴 필요가 있는지 반문의 시간이 길었다. 필자의 바람은 오직 하나다.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별로’라는 옛말처럼 대한민국 경매 판이 ‘꿀단지가 넘쳐나는 블루오션이 아니다’라는 것만이라도 독자들이 아셨으면 하는 것뿐이다.
사이비 도사들이 읊조리는 대박 환상의 주문에서 이제는 정말로 깨어날 때가 되었다. 깨어나지 못하고 계속 따라갔다가는 ‘멀쩡한 맨 정신으로 피뚝뚝 떨어지는 생지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과열의 부작용으로 순수한 기능을 이미 상실한 경매 시장에서 병아리들이 다칠까 우려스러워 이 책을 시작했고, 냉수를 확 끼얹는 심정으로 과대포장 된 경매 시장이 조금이라도 진정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글을 마친다.
이제 부동산 경매 투자를 시작하는 분들께는 경계의 지침서로 이미 부상을 경험한 분들께는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 너를 가리키는 손가락은 하나인데 나를 향하는 손가락은 세 개라는 사실을 잘 안다. 멀고 험한 여정을 이미 시작했고, 이제 막 시작하려는 독자들의 결단에 박수를 보내며 행간의 의미를 읽어낸다면 용기를 낸 필자도 충분히 행복하겠다. 미비한 설명이나 잘못 표현된 부분이 있다면 그 책임은 오로지 필자에게 있을 뿐임을 미리 밝혀 둔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추천사 … 5 
머리말 … 8 
Part 01 경매 판에 뛰어들었다가 피바가지 쓴 사람들 
01 경매 투자로 망하는 대표적인 유형들, 뭐가 있나? … 22 
02 ‘0’ 하나 더 쓴 고통이 이리도 큰 줄은 몰랐네 … 35 
03 남들 5일장에 간다고 똥지게 지고 따라간 사람들 … 44 
04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 다른 것이 사람 마음 … 53 
05 다가구주택 4층을 통째로 철거한 불법건축물 … 61 
06 여섯 번 재매각된 물건에 일곱 번째 응찰한 간 큰 투자자 … 71 
07 명도 대상 동생은 한정치산자, 형은 교통사고 장애인 … 78 

Part 02 권리분석 대충 하다 망한 사람들 
01 경매 세상에서 한번 후순위는 영원한 후순위 … 90 
02 한 번 잘못된 투자로 살아 경험하는 생지옥 … 97 
03 우리라도 이제부터라도 냉정하고 차분해지자 … 105 
04 법정지상권 우습게 보고 덤볐다가 망한 사람들 … 113 
05 선순위 임차인 우습게 보다 망한 사람들 … 123 
06 전입자 많은 다가구주택의 토지별도등기는 양날의 칼 … 133 
07 건물 짓기 전 대지에 설정되어 있던 저당권은 핵폭탄 … 140 

Part 03 눈에 보이는 권리분석, 아무리 잘해도 숨은 변수에 
01 ‘배당요구종기일’의 의미도 모르면서 경매 투자한다고? … 150 
02 진짜든 가짜든 낙찰자 골치 아프게 하는 유치권 … 157 
03 날것으로 공유지분 먹어치우려다 배탈 난 사람들 … 170 
04 한 사람 확실하게 망가뜨리고 또다시 경매 시장에 … 180 
05 준비 없이 대지권 없는 물건에 응찰하는 강심장들 … 189 
06 낙찰 받은 건물을 또 다시 경매로 털어낸 아픔 … 196 
07 ‘전세권’ 권리분석도 못하는 컨설팅업체 … 204 

Part 04 배당표도 못 쓰면서 무슨 경매 투자를 한다고 
01 대항력 있는 선순위 임차인이 뭐고, 배당표는 또 뭐지? … 214 
02 경매 판에서 도대체 인수주의면 뭐가 어떻다는 거야? … 222 
03 돌다리도 두들기며 건너는 심정으로 확인 또 확인 … 228 
04 가난한 임차인의 강력한 우군이 바로 자네라고 … 236 
05 먼저 얼마를 빼갈지 도대체 알 수 없는 국세(채권) … 243 
06 동시배당, 이시배당이 뭔지도 모르는 경매쟁이 … 251 
07 투자의 꽃 근린주택(주택+상가)은 두 법 다 알아야 … 258 

Part 05 명도 우습게 보다 인생 명도 당할 뻔한 사람들 
01 경매의 꽃, 명도에 관한 여러 추억들 … 272 
02 망한 주인이 살고 있는 아파트가 쉽다고? … 280 
03 너는 안 보고 나만 보이는 외눈박이들의 합창 … 284 
04 총도 안 들고 사냥 나갔다 곰에게 잡아먹힌 포수 … 292 
05 오직 ‘感’으로만 투자하는 단순무식 경매 재벌 김여사 … 302 
06 슈퍼 골키퍼 예배드리는 목사님과 영험한 선녀보살 … 309 
07 낙찰 받은 집의 채무자 처의 동창이라는 아줌마 … 319 

Part 06 뚜껑을 열기 전에는 누구도 알 수 없는 판도라 상자 
01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들 … 328 
02 한밤중에 낙찰자 집에 애 업고 나타난 아주머니 … 338 
03 명도 비용으로 1억 5천만 원 치른 방이동 주상복합 … 348 
04 돈 나온다는 땅에 돈 묻었다가 그 땅에 묻힐 뻔 … 356 
05 형부집에 세 들었다가 시댁에서 준 보증금 날린 새댁 … 365 
06 가재도구에 빨간딱지 붙이고 낙찰자 기다리는 고수 … 372 
07 경매 정보지 믿고 응찰하는 병아리들에게 보내는 경고 … 384 

Part 07 목에 힘주고 욕심에 눈이 멀면 일어나는 일들 
01 부동산 경매 대박 투자? 5명 중 1명은 쪽박 투자! … 398 
02 지인과의 공동투자가 함께 망하는 지름길이 될 수도 … 410 
03 사고친 다음 난리치지 말고 응찰 전에 오픈해라 … 417 
04 필자도 맞은 큰 충격의 펀치 세 방 … 426 
05 지뢰밭 민통선 임야와 미공군 훈련기지 인근 대지 … 434 
06 조금 안 다고 너무 까불다가 나무에서 떨어졌다 … 446 
07 수익률에만 정신 팔렸다가 제대로 한 방 맞은 필자 … 467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송덕수 (2020)
中共深圳市委. 全面依法治市委員會办公室 (2021)
Stamatoudi, Irini A. (2021)
Spiegel, Alexandra (2020)
정순섭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