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그을린 대지와 검은 눈 : 한국 전쟁의 영국군과 오스트레일리아군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almon, Andrew, 1967 or 1968- 이동훈, 역
서명 / 저자사항
그을린 대지와 검은 눈 : 한국 전쟁의 영국군과 오스트레일리아군 / 앤드루 새먼 지음 ; 이동훈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책미래,   2015  
형태사항
735 p. : 삽화, 도판 ; 23 cm
원표제
Scorched earth, black snow : Britain and Australia in the Korean War
ISBN
9791185134246
일반주기
1950년 한국 전쟁의 영국군과 오스트레일리아군  
부록: 그들은 지금 어디에?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Korean War, 1950-1953 --Participation, British Australian Korean War, 1950-1953 --Campaigns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6754
005 20150622110822
007 ta
008 150622s2015 ulkaf 001c kor
020 ▼a 9791185134246 ▼g 039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951.9042 ▼2 23
085 ▼a 953.0723 ▼2 DDCK
090 ▼a 953.0723 ▼b 2015z1
100 1 ▼a Salmon, Andrew, ▼d 1967 or 1968- ▼0 AUTH(211009)73158
245 1 0 ▼a 그을린 대지와 검은 눈 : ▼b 한국 전쟁의 영국군과 오스트레일리아군 / ▼d 앤드루 새먼 지음 ; ▼e 이동훈 옮김
246 1 9 ▼a Scorched earth, black snow : ▼b Britain and Australia in the Korean War
260 ▼a 서울 : ▼b 책미래, ▼c 2015
300 ▼a 735 p. : ▼b 삽화, 도판 ; ▼c 23 cm
500 ▼a 1950년 한국 전쟁의 영국군과 오스트레일리아군
500 ▼a 부록: 그들은 지금 어디에?
500 ▼a 색인수록
610 0 ▼a Great Britain. ▼b Army ▼x History ▼y 20th century
610 0 ▼a Australia. ▼b Australian Army ▼x History ▼y 20th century
650 0 ▼a Korean War, 1950-1953 ▼x Participation, British Australian
650 0 ▼a Korean War, 1950-1953 ▼x Campaigns
700 1 ▼a 이동훈, ▼e▼0 AUTH(211009)129170
900 1 0 ▼a 새먼, 앤드루,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23 2015z1 등록번호 1117377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723 2015z1 등록번호 1513262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23 2015z1 등록번호 1117377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723 2015z1 등록번호 1513262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때 해가 지지 않는 제국으로까지 불리며, 세계 최강의 국력을 자랑했던 영국. 그 영국의 군대는 머나먼 우리나라에서도 싸운 적이 있었다. 그것도 우리 민족의 비극, 한국 전쟁에서.

한국 전쟁 중에서도 가장 드라마틱한 해였던 1950년. 그 해에 낙동강과 인천, 사리원, 평양, 박천, 장진호, 흥남 등 모든 격전지에서 치열한 혈투를 벌였던 영국군. 그러나 근 70년간 알려지지 않았던 그들의 이야기. 그 이야기가, 한국인 이상으로 한국을 사랑하는 어느 영국인 기자의 치열한 자료 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이제야 비로소 세상에 빛을 드러낸다.

부당하게 잊혔던 한국 전쟁이 생생하고 극적으로 되살아났다!
철저한 취재와 뛰어난 문장으로 만든 놀라운 작품!
누구도 기억 않는 절망적인 싸움에서 드러났던 용기를 묘사한 책!


한때 해가 지지 않는 제국으로까지 불리며, 세계 최강의 국력을 자랑했던 영국.
그 영국의 군대는 머나먼 우리나라에서도 싸운 적이 있었다. 그것도 우리 민족의 비극, 한국 전쟁에서!
한국 전쟁 중에서도 가장 드라마틱한 해였던 1950년. 그 해에 낙동강과 인천, 사리원, 평양, 박천, 장진호, 흥남 등 모든 격전지에서 치열한 혈투를 벌였던 영국군. 그러나 근 70년간 알려지지 않았던 그들의 이야기.
그 이야기가, 한국인 이상으로 한국을 사랑하는 어느 영국인 기자의 치열한 자료 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이제야 비로소 세상에 빛을 드러낸다.

이 책의 내용
1945년 이후 영국이 치른 전쟁 중 가장 크고 참혹하고 잔인한 전쟁인 한국 전쟁. 그중에서도 가장 지독했던 몇 개월에 대한 생생하고 감동적이며 충격적이기까지 한 기록!
일기, 노트, 편지, 생존자 90명과의 인터뷰 등, 그곳에 있었던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전개되는 스토리.
전선 370km 후방에 대한 영국 코만도의 습격에서부터 인해전술을 뚫고 벌인 필사적인 탈출전, 백병전에서부터 저격수 대 저격수의 결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투가 총을 든 병사 개개인의 시각으로 묘사된다.
전쟁 후 60년이 지난 지금 비로소, 영국군과 오스트레일리아군들이 목격한 적 부상병 및 포로 학살, 마을 소각, 민간인 살해 등 전쟁의 잔혹한 실상도 밝혀진다.
이 책은 제27 영연방 여단과 영국 해병대 41 코만도가 1950년 UN의 이름 아래 북한의 침공으로부터 남한을 지키기 위해 벌인 처절한 사투에 대해 다루고 있다.
영국 군인들은 불과 출발 1주 전에 명령을 받아 행동을 개시했다. 그들은 인원 부족 및 장비 부족에 시달렸다. 기갑차량, 야포, 운송수단, 방한복 등 모든 것이 부족했다. 그러나 그들은 불모의 외국 땅에서 이 전쟁의 가장 중요한 임무를 맡았다. 이로써 제27여단은 대한민국 대통령 부대 표창을 받았으며 41코만도 또한 미국 대통령 부대 표창을 받았다.
그러나 그러한 영광은 인류의 가장 참혹했던 세기에 벌어진 가장 지독한 전쟁에서 얻은 것이다. 이 책 제목의 첫 번째 문구(그을린 대지)는 북한 마을과 작물, 통신망을 모두 초토화시킨 유엔의 지침을 가리키며, 두 번째 문구(검은 눈)는 흰 눈을 검게 만든 네이팜 공격을 가리키는 것이다.
1950년은 냉전 기간 중 자유세계 국가가 공산 국가 영토를 침공한 유일한 해다. 당시의 참전 군인들은 20세기의 중요한 순간, 폭풍의 눈 속에 있었던 것이다. 모택동은 유엔에 대항하기 위해 중국군을 투입시킴으로써 중국을 초강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았다. 이 참전은 현대 역사에서 가장 큰 운명의 반전을 만들었다.
한국 전쟁에 참전한 영국 군인의 수는 포클랜드,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참전한 영국 군인들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다. 미국이 북한 지역에서 겪은 전투에서의 패배는 10년간에 걸친 베트남전에서 겪은 패배보다도 크다. 하지만 오늘날 한국 전쟁은 사실상 잊혀 가고 있다.
이 책은 한국전의 가장 극적이고 충격적인 몇 개월 동안의 역사를 되살려낸다. 전쟁 역사를 기록하는 작업은 간단히 이루어지지 않았다. 한국전에 참전한 영국과 오스트레일리아의 군인뿐만 아니라 전쟁을 경험한 당시의 UN군 기자, 한국 민간인들의 의견이 모두 포함됐다. 기록적인 인간의 비극을 본 모든 목격자들의 증언을 모은 것이다.
이 책은 독자 여러분들의 뇌리에서 쉽게 잊히지 않을 것이다.

이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이 책은 한국 전쟁에 대한 것이며, 한국에 주재하고 한국을 잘 알고 있는 외국인의 관점에서 집필되었다.
이 책은 부산 방어선에서의 전투, 유엔의 북한 침공, 그리고 중국의 개입에 의한 엄청난 충격 등 전쟁의 가장 극적인 몇 개월을 다루었다.
이 책은 흔해 빠진 미국인의 관점이 아닌, 영국인과 오스트레일리아인, 한국인의 관점으로 본 한국 전쟁 이야기다.
이 책은 약 100명과의 인터뷰를 통해 진지하게 조사해 만들어진 내러티브 역사서이며, 마치 소설처럼 읽을 수 있다.
이 책은 정치인이나 장군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최전선의 전쟁 모습을 담은 책이다.
그리고 이 책에서 전쟁의 가장 주목할 만한 다음 순간들에 대한 목격자들의 증언을 확인할 수 있다.

-사리원 전투에서 북한군과의 조우.
-북한 후방 깊숙한 곳을 공격한 영국 코만도.
-당시 평양과 김일성 벙커의 내부에 대한 묘사.
-중국군이 처음으로 등장한 박천 전투.
-장진호 주변의 치열한 전투.
-‘기적의 배’ 메레디스 빅토리를 이용한 흥남 철수 작전.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앤드류 사먼(지은이)

런던 출생으로, 런던 대학 SOAS에서 아시아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현재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다. 현재 홍보 회사인 Merit/Burson-Marsteller에서 senior consultant로 근무하고 있으며, 음식과 맥주에 대한 열정이 넘쳐 부인 ‘지니’와 함께 음식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1997년부터 영자 신문 ‘코리아 헤럴드’에 ‘PORKERS'라는 음식 칼럼을 4년이 넘게 매주 기고하며 한국의 식문화를 널리 알리려고 노력해왔다. 앤디는 가족들 대부분이 요리 학교를 수료할 정도로 미식가 집안에서 자랐는데, 까다로운 미각에서 나오는 예리하면서도 유머 넘치는 그의 평론은 많은 식도락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동훈(옮긴이)

1978년생. 2003년 중앙대학교 철학과 졸업 후 <월간항공> 취재 기자, <이포넷> 한글화 사원, 과학지 <파퓰러사이언스> 외신 기자로 근무했다. 저서로 <전쟁영화로 마스터하는 2차세계대전>, <영화로 보는 태평양전쟁>. 역서로 <6.25 전쟁 미공군 항공전사>, <대공의 사무라이>, <영국 전투> 등 다수. 감수서로 <전투기 메카니즘 도감> 외 다수.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용어 
일러두기 
제1부 승리 
프롤로그: 한밤의 이방인들 
제1장 동쪽의 포성 
제2장 한국 하늘 아래 
제3장 지옥 속으로 
제4장 전황의 변화와 새로운 우방국들 
제5장 적 전선 후방 
제6장 먼지 구름과 불타는 마을 
제7장 창끝 
제2부 비극 
제8장 북풍 
제9장 그을린 대지 
제10장 하얀 지옥 
제11장 검은 눈 
제12장 음울한 크리스마스 
부록: 그들은 지금 어디에? 
감사의 말과 자료출처 
역자 후기 
주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박경숙 (2021)
공주시지편찬위원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