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애도와 멜랑콜리

애도와 멜랑콜리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임진수, 1955-
서명 / 저자사항
애도와 멜랑콜리 / 임진수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파워북,   2013  
형태사항
273 p. : 삽화 ; 23 cm
총서사항
(프로이트 라캉 학교) 정신분석 세미나 = Freudo-Lacanian School of psychoanalysis ; 3
ISBN
978898160215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4937
005 20150528114507
007 ta
008 150528s2013 ulka 000c kor
020 ▼a 9788981602154 ▼g 93100
035 ▼a (KERIS)BIB000013217397
040 ▼a 222001 ▼c 222001 ▼d 211009
082 0 4 ▼a 150.195 ▼2 23
085 ▼a 150.195 ▼2 DDCK
090 ▼a 150.195 ▼b 2010z1 ▼c 3
100 1 ▼a 임진수, ▼d 1955- ▼0 AUTH(211009)108076
245 1 0 ▼a 애도와 멜랑콜리 / ▼d 임진수 지음
260 ▼a 서울 : ▼b 파워북, ▼c 2013
300 ▼a 273 p. : ▼b 삽화 ; ▼c 23 cm
440 1 0 ▼a (프로이트 라캉 학교) 정신분석 세미나 = ▼x Freudo-Lacanian School of psychoanalysis ; ▼v 3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 2010z1 3 등록번호 1117368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정신분석 세미나 교재. 애도 작업은 마치 이미 생물학적으로 죽은 사람을 기억 속에서 지우는, 다시 말해 다시 죽이는 것처럼 진행된다. 어른들은 종종 ‘죽은 사람은 빨리 기억 속에서 보내야 한다’는 말을 한다. 그래야 귀신도 제 갈 길을 가고, 구천을 떠돌지 않는다는 것이다.

애도 작업은 마치 이미 생물학적으로 죽은 사람을 기억 속에서 지우는, 다시 말해 다시 죽이는 것처럼 진행된다. 어른들은 종종 <죽은 사람은 빨리 기억 속에서 보내야 한다>는 말을 한다. 그래야 귀신도 제 갈 길을 가고, 구천을 떠돌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에 관한 재미난 일화가 있다. 금슬이 아주 좋은 부부가 있었는데, 남편이 먼저 세상을 떠나고, 부인이 아주 열녀였는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매일 산소에 가서 곡을 했다고 한다. 그러기를 1년여, 어느 날부터인가 까마귀가 산소 주위를 맴돌더니, 급기야 그 열녀에게 위협적으로 날아와 공격을 하더란다. 부인은 질겁하여 산을 뛰어 내려와, 동네 어르신께 자초지종을 말씀드렸더니, 어르신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 : “거 봐라, 네가 그렇게 무덤을 자주 찾아가니까 혼령이 무덤을 지키려고 제 갈 길을 떠나지 못하는 거야. 저승으로 갈 사람은 빨리 가게 내버려 둬야지, 그렇게 자꾸 산소에 가서 울면 혼령이 저승으로 가지 못하고 구천을 떠돌 수밖에 없지.” 이 이야기는 정신분석적으로 생각해 봐야 할 많은 문제를 제공해준다. 어쩌면 열녀를 공격한 까마귀는 새끼를 갓 낳은 어미 까마귀로, 부인의 방문을 위협으로 받아들여 공격했는지 모른다. 또 어쩌면 남편을 기억에서 떠나보내고 싶은 무의식적 욕망이 까마귀 환상을 만들어냈을지 모른다.(까마귀는 죽음을 상징하지 않는가?)
그러나 아무튼 죽은 자를 살아남은 자의 기억 속에서 사라지게 하려면―즉 기억 속에서 죽이려면,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어바웃 슈미트(About Schmidt)」라는 영화에서 주인공이 우수에 찬 어조로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내가 죽고 나를 기억하는 사람이 죽는다면 나는 이 세상에서 영원히 사라지겠지!” 그렇다. 사람은 두 번 죽는다. 한 번은 생물학적으로 죽고, 다른 한 번은 죽은 자를 사랑했던 사람의 기억 속에서 죽는다. 후자는 전자의 생물학적인 죽음과 대비되는 상징적 죽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라캉은 인간 존재를 <두 죽음 사이(entre-deux-morts)>의 존재라고 정의한다. 서정주 시인도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이라는 시에서, “내가 죽고서 네가 산다면// 네가 죽고서 내가 산다면...”이라고, <두 죽음 사이>의 비애를 노래하고 있다. 죽은 뒤에 넋이 돌아가는 곳이라는 불교의 구천(九泉)도 정신분석적으로 보면, 살아남은 자의 기억 속에 있는 <두-죽음-사이>의 공간이다. 라가슈(Lagache)라는 프랑스 정신분석가도 애도를 <죽은 자를 죽이는 것(tuer le mort)>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애도는 이렇게 기억 속에서의 대상 살해이자, 대상에 대한 기억 자체의 살해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임진수(지은이)

1955년 서울 출생. 계명대학교 유럽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프랑스 파리 VIII 대학 정신분석학과에서 DEA를 취득했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5년부터 2003년까지 파리 고등사회과학원(E.H.E.S.S.) 교수인 프랑수아즈 다부안느(Franoise Davoine)에게 교육 분석을 받고, 2002년부터 지금까지 대구에 <프로이트 라캉 정신분석 학교>를 개설하고 정신분석가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정신분석 세미나 총서》 14권이 있으며, 역서로는『정신분석사전』(라플랑슈, 퐁탈리스), 『자크 라캉』(디아트킨), 『자크 라캉의 이론에 대한 다섯 편의 강의』(나지오), 『정신분석의 탄생』(프로이트), 『끝이 있는 분석과 끝이 없는 분석』(프로이트) 등이 있다. <프로이트 라캉 정신분석 학교>는 2002년 8월 27일 프로이트의 텍스트를 연대기 순으로 천착해 가며, 그의 정신분석 이론이 어떻게 라캉에 의해 재해석되는가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거시서 저자는 일이십 년 동안 수요일마다 제자들과 세미나를 했던 프로이트와 라캉의 전례에 따라, 매주 수요일 정신분석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그 세미나를 매 학기에 한 권씩 책으로 묶어내는 것이 바로 이 《정신분석 세미나 총서》이다. 그 밖에 <프로이트 라캉 학교>는 여름 겨울 워크숍과 사례 연구 모임을 정기적으로 갖고 있으며, 정신분석가 양성 프로그램도 시행 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애도와 멜랑콜리 
「대구지하철 참사」 후유증에 대한 정신분석적 해석
애도
멜랑콜리
사랑과 욕망
「정육점 안주인의 꿈」
결핍
사랑과 증오
거울 단계
「도식 L」 
소외 
「편집증 환자 슈레버」 
S.R.I.
라캉의 두 꿈 분석 
내입과 투사 
멜랑콜리와 우울증(Depression)

관련분야 신착자료

Schacter, Daniel L. (2020)
Kantowitz, Barry H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