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하버드 의대 교수 앨런 로퍼의) 두뇌와의 대화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opper, Allan H. Burrell, Brian, 1955-, 저 이유경, 역
서명 / 저자사항
(하버드 의대 교수 앨런 로퍼의) 두뇌와의 대화 / 앨런 로퍼, 브라이언 버렐 지음 ; 이유경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처음북스,   2015  
형태사항
376 p. ; 23 cm
원표제
Reaching down the rabbit hole : a renowned neurologist explains the mystery and drama of brain disease
ISBN
9791185230528
일반주제명
Neurology --Anecdotes Brain --Diseases --Anecdotes Neurologists --Massachusetts --Boston --Biography
주제명(개인명)
Ropper, Allan H.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4625
005 20150526165646
007 ta
008 150526s2015 ulk 000c dkor
020 ▼a 9791185230528 ▼g 03510
035 ▼a (KERIS)BIB000013771658
040 ▼a 211020 ▼c 211020 ▼d 211020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616.8 ▼2 23
085 ▼a 616.8 ▼2 DDCK
090 ▼a 616.8 ▼b 2015
100 1 ▼a Ropper, Allan H. ▼0 AUTH(211009)14610
245 2 0 ▼a (하버드 의대 교수 앨런 로퍼의) 두뇌와의 대화 / ▼d 앨런 로퍼, ▼e 브라이언 버렐 지음 ; ▼e 이유경 옮김
246 1 9 ▼a Reaching down the rabbit hole : ▼b a renowned neurologist explains the mystery and drama of brain disease
260 ▼a [서울] : ▼b 처음북스, ▼c 2015
300 ▼a 376 p. ; ▼c 23 cm
600 1 0 ▼a Ropper, Allan H.
650 0 ▼a Neurology ▼v Anecdotes
650 0 ▼a Brain ▼x Diseases ▼v Anecdotes
650 0 ▼a Neurologists ▼z Massachusetts ▼z Boston ▼v Biography
700 1 ▼a Burrell, Brian, ▼d 1955-, ▼e▼0 AUTH(211009)99587
700 1 ▼a 이유경, ▼e▼0 AUTH(211009)66374
900 1 0 ▼a 로퍼, 앨런, ▼e
900 1 0 ▼a 버렐, 브라이언,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6.8 2015 등록번호 111736728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3-2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하버드 의과대학 명예 학장은 조셉 마틴은 『두뇌와의 대화』를 쓴 앨런 로퍼를 '현장의 올리버 삭스'라 칭했다. 올리버 삭스는 그가 겪었던 환자들의 이야기를 엮어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을 출판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는 기억상실증, 투렛증후군, 시각인식불능증 등의 신경증 환자 이야기를 흥미롭게 펼쳐 보여준다. 이 책은 연극으로 제작될 정도로 인기를 얻었다.

앨런 로퍼는 하버드 의대생들의 훈련소인 보스턴 병원 단지 한복판에서 '의사들의 의사'로서 활약하고 있다. 현장의 올리버 삭스라는 표현이 정확할 정도로 그는 신경계에 이상이 생긴 모든 환자들을 직접 대하는 임상의로서, 또한 하버드 의과대학의 교수로서 뇌 안에 갇힌 사람들을 구해내고 있다.

하루 종일 로터리를 빙빙 도는 영업 사원, 고등학교 때의 작전밖에 기억나지 않는 쿼터백, 머리에 구멍을 뚫어야 살 수 있는 여자 등. 도저히 있을 법하지 않은 일을 하루에 여섯 번은 만나야 하는 신경학과 병원.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에 나오는 토끼 굴 같은 곳에서 꿋꿋하게 환자의 말을 들어주고 있는 앨런 로퍼 박사가 두뇌란, 질병이란, 정신이란 그리고 인간이란 무엇인가를 최전선에서 들려준다.
제2의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란 평가를 듣는 책이다.

현장의 올리버 삭스

하버드 의과대학 명예 학장은 조셉 마틴은 『두뇌와의 대화』를 쓴 앨런 로퍼를 '현장의 올리버 삭스'라 칭했다. 올리버 삭스는 그가 겪었던 환자들의 이야기를 엮어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을 출판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는 기억상실증, 투렛증후군, 시각인식불능증 등의 신경증 환자 이야기를 흥미롭게 펼쳐 보여준다. 이 책은 연극으로 제작될 정도로 인기를 얻었다.
앨런 로퍼는 하버드 의대생들의 훈련소인 보스턴 병원 단지 한복판에서 '의사들의 의사'로서 활약하고 있다. 현장의 올리버 삭스라는 표현이 정확할 정도로 그는 신경계에 이상이 생긴 모든 환자들을 직접 대하는 임상의로서, 또한 하버드 의과대학의 교수로서 뇌 안에 갇힌 사람들을 구해내고 있다.
그래서 그의 이야기는 생생하고, 때로는 잔인하기까지 하며, 싶은 성찰을 남긴다.

아침 식사 전에 만나는 믿기 힘든 여섯 가지 이야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붉은 여왕은 앨리스에게 충고한다. "이곳은 아침식사 전에 여섯 가지 불가능한 일이 일어난다고 각오하면 도움이 되는 곳이야." 하지만 앨런 로퍼 박사는 그런 각오를 할 필요가 없다. 그런 불가능한 일은 반드시 일어나니까 말이다.
소프트볼을 하다가 갑자기 웃음이 많아진 남자가 병원에 찾아온다. 이전에는 불평불만만 하던 사람이었다는 것이 부인의 증언이다. 분명 성격은 '좋아' 보이지만 이 남자에게는 '나쁜'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 남자를 치료해야 한다.
대학생인 한 여성은 갑자기 환각이 보이기 시작했다. 마약을 하는 것도 아니다. 갑자기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앨런 로퍼 박사는 이 환자의 난소에 생긴 문제가 뇌 기능에 이상을 끼친다는 것을 그녀의 어머에게 말해야 한다. "이상 증상을 없애려면 난소를 제거해야 합니다"가 앨런 로퍼 박사가 해야 할 말이다. 과연 믿을 수 있을까?
한 여성은 갑자기 심장이 정지한다. 뇌에 물이 차오르고 있다. 이 여성을 살리려면 드릴로 머리에 구멍을 뚫어야 한다. 머리를 뚫어야만 살 수 있는 것이다.
한 영업사원은 수백 킬로미터를 운전해서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하다가, 갑자리 로터리에서 모든 기억을 잃고 하루종일 돌고 있다. 경찰이 이 영업사원을 병원으로 데리고 왔다. 이 영업사원 역시 치료해야 한다.
과연 있을 법하지 않은 일이 아침 식사 전에 여섯 번은 일어나는 곳이 신경병동이다.

진정한 의사란 환자의 말을 들어주는 것

앨런 로퍼 박사는 신기한 일을 늘어놓는 것으로 자신의 임무를 끝내지 않는다. 진정 의사로서, 인간으로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한다.
루게릭병에 걸린 환자들은 근육의 기능이 서서히 사라져간다. 처음에는 몸의 근육이 사라지고, 음식을 소화시키는 기능이 사라지고, 숨을 쉬는 기능이 사라진다. 그러나 잔인하게도 뇌는 그대로 살아서 자신의 기능이 사라지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
루게릭병 환자는 결국 선택을 해야 한다. 보조장치를 달아서 어떻게든 삶은 지속해야 할지, 아니면 스스로의 존엄을 지키며 치료를 중단해야 할지. 어느 쪽이 최선인지, 의사로서 어느 쪽을 추천해야 할지 박사는 결정할 수 없다. 다만 환자가 가장 원하는 것을 해주려고 노력하고, 그렇게 하려고 환자를 꾸준히 지켜본다.
불의의 사고를 당해 실려온 환자에게 뇌사 판정을 내리는 것도 신경학 병동 의사가 해야 할 임무다. 몸은 살아서 심장이 뛰고 있는 사람에게 '뇌사'라는 판단을 내림으로써 환자는 '죽는' 것이다. 이들이 죽음으로써 살아 있는 장기는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이식된다. 합리적인 관점에서 뇌사는 옳은 일이다. 하지만 환자의 생명이 끝났다는 판단을 내려야 하는 의사는 '생명'이란 무엇인가를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합리라는 이름으로 모든 것을 판단 내릴 수는 없기 때문이다.
앨런 로퍼의 인간에 대한 고뇌와 통찰이 있기 때문에 이 책은 더욱 읽을 만한 가치가 있다. 각 장이 마치 소설을 읽는 것처럼 흥미진진하게 진행된다는 것은 이 책이 주는 또 하나의 미덕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앨런 로퍼(지은이)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이며 보스톤에 위치한 브리검 여성 병원의 레이먼드아담스신경과학부 최고 임상의다. 앨런 로퍼박사는 신경집중치료 분야의 문을 연 당사자이며 영화배우 마이클 J. 폭스의 알츠하이머 치료를 담당했다.

브라이언 버렐(지은이)

『뇌 박물관에서 온 엽서Postcards from the Brain Museum』의저자다. 그는 <투데이쇼> <북노트> 에 출연했다. 버렐은 저술 활동을 하며 신경과학응용에 대한 통계적인 연구를 하고 있다.

이유경(옮긴이)

부산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시사영어사 학습자료부와 번역회사에서 근무했다. 옮긴 책으로는 『50년간의 세계일주』, 『두뇌와의 대화』, 『여자 경제독립 백서』, 『브로커, 업자, 변호사 그리고 스파이』, 『내 몸이 새로 태어나는 시간 휴식』, 『황금법칙』, 『아프지 않은 마음이 어디 있으랴』, 『돈의 대폭락』, 『감정의 자유』, 『울트라라이트 스타트업』, 『위대한 탐정 셜록 홈즈』, 『피벗하라』, 『왕좌의 게임으로 배우는 비즈니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여왕 : 신경과 전문의가 하는 일 = 7 
아침 식사 전에 일어난 여섯 가지 믿기 힘든 일들 : 입원, 퇴원, 지연 = 25 
머리에 뚫은 구멍 : 야구와 신경학이 만나는 지점. 경기를 승리로 이끈 어깨 뒤로 잡은 공 = 51 
착란 상태 : 신경과 의사를 찾아온 두 사람 = 71 
마이 맨 갓프리(My Man Godfrey) : 뒤로만 작용하는 기억력은 형편없는 기억력이야 = 103 
무엇이 문제인 것 같아요? : 엉터리 병과 히스테리에 대한 솔직한 안내 = 123 
해를 입히지 말라 : 걸어 다니는 시한 폭탄이 판단의 한계를 시험하다 = 157 
교훈을 준 일화들 : 순수와 경험의 아홉 가지 노래 = 177 
종반전 : 루게릭병과의 대결 = 207 
조지의 삶 살펴보기 : 운동 뉴런 사형 선고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 = 235 
늑대 인간의 저주 : 파킨슨병과 싸우는 일선에서 = 267 
실수의 도미노 : 영안실로 가는 길에서 힘들게 얻은 교훈= 297 
눈이 말한다 : 누군가 아직 죽지 않은 때는? = 321 
물살을 거슬러 오르는 배들 : 실화를 바탕으로 함 = 349 
감사의 말 = 374

관련분야 신착자료

Breitbart, William (2021)
Rosen, Paul Peter (2021)
Jarvis, Carolyn (2020)
대한뇌염/뇌염증학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