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쓸모없는 것들의 쓸모 있음 : 인생을 바꾸는 고전의 힘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Ordine, Nuccio, 1958- 김효정, 역
서명 / 저자사항
쓸모없는 것들의 쓸모 있음 : 인생을 바꾸는 고전의 힘 / 누치오 오르디네 지음 ; 김효정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컬처그라퍼 :   안그라픽스,   2015  
형태사항
223 p. ; 20 cm
원표제
L'utilità dell'inutile : un manifesto
ISBN
9788970597874
일반주기
부록: 쓸모없는 지식의 쓸모 있음 / 에이브러햄 플렉스너  
일반주제명
Utilitarianism Learning and scholarship --Philosophy Education --Philosophy Literature --Philosophy Civilization --Philosophy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2558
005 20150429180524
007 ta
008 150428s2015 ggk 000c kor
020 ▼a 9788970597874 ▼g 03100
035 ▼a (KERIS)BIB000013746859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41 1 ▼a kor ▼h ita
082 0 4 ▼a 001.3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15z10
100 1 ▼a Ordine, Nuccio, ▼d 1958- ▼0 AUTH(211009)118912
245 1 0 ▼a 쓸모없는 것들의 쓸모 있음 : ▼b 인생을 바꾸는 고전의 힘 / ▼d 누치오 오르디네 지음 ; ▼e 김효정 옮김
246 1 9 ▼a L'utilità dell'inutile : ▼b un manifesto
246 3 9 ▼a Utilità dell'inutile : ▼b manifesto
260 ▼a 파주 : ▼b 컬처그라퍼 : ▼b 안그라픽스, ▼c 2015
300 ▼a 223 p. ; ▼c 20 cm
500 ▼a 부록: 쓸모없는 지식의 쓸모 있음 / 에이브러햄 플렉스너
650 0 ▼a Utilitarianism
650 0 ▼a Learning and scholarship ▼x Philosophy
650 0 ▼a Education ▼x Philosophy
650 0 ▼a Literature ▼x Philosophy
650 0 ▼a Civilization ▼x Philosophy
700 1 ▼a 김효정, ▼e▼0 AUTH(211009)94847
900 1 0 ▼a 오르디네, 누치오,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15z10 등록번호 1117353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경제적인 효율성의 관점에서만 본다면 인문학은 쓸모없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르네상스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고전문학 출판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저자는, 바로 이 쓸모없어 보이는 인문학이 실제로 얼마나 소중하고 쓸모 있는 것인지 위대한 철학가들과 작가들의 목소리를 통해 생생하게 들려준다.

또한 고전문학과 철학작품에 담긴 다양한 사례를 인용하며 효용만을 중시하는 현대사회에 엄중한 경고를 보낸다. 쓸모없는 것을 생산하기를 거부하고 오직 돈을 벌기 위해 달려가기만 한다면, 결국 정신력이 황폐해지고 상상력이 고갈되어, 어리석은 '호모 사피엔스'는 인간적인 것과 더욱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결국 인간의 삶과 정신을 풍성하게 하고 가장 인간답게 만드는 것은 문화, 예술, 철학과 같이 이윤을 생산하지 않는 잉여가치이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인문학을 소중히 여겨야 하는 이유이다. 플라톤에서 하이데거, 단테에서 위고와 마르케스에 이르는 위대한 철학자들과 작가들이 들려주는 삶의 지혜는, 이기주의가 판치는 경제적인 위기의 시대에 역설적으로 우리의 정신을 구원하고 가장 인간답게 만들어 주는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

경제적 효율성이 지배하는 현대사회를 향해 울리는 인문학자의 경종
쓸모없어 보이는 인문학의 진정한 가치를 말하다


물질만능의 자본주의 사회에서 현대인들은 '소유'와 '효용'을 최선의 가치로 여기며, 모든 정책과 판단은 철저히 '이윤'과 '시장'의 법칙에 따라 이루어지고 있다. 이익 목표를 향해 질주하는 사회적 분위기는 경제 분야뿐만 아니라 교육, 문화 예술 분야에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심각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 경제적인 수익을 가져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인간의 지적 활동에 영감을 주는 고전교육, 순수학문 탐구, 예술 활동에 대한 물적 지원이 중단되면서 인문학의 토대가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물론 경제적인 효율성의 관점에서만 본다면 인문학은 쓸모없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르네상스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고전문학 출판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저자는, 바로 이 쓸모없어 보이는 인문학이 실제로 얼마나 소중하고 쓸모 있는 것인지 위대한 철학가들과 작가들의 목소리를 통해 생생하게 들려준다. 또한 고전문학과 철학작품에 담긴 다양한 사례를 인용하며 효용만을 중시하는 현대사회에 엄중한 경고를 보낸다. 쓸모없는 것을 생산하기를 거부하고 오직 돈을 벌기 위해 달려가기만 한다면, 결국 정신력이 황폐해지고 상상력이 고갈되어, 어리석은 '호모 사피엔스'는 인간적인 것과 더욱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결국 인간의 삶과 정신을 풍성하게 하고 가장 인간답게 만드는 것은 문화, 예술, 철학과 같이 이윤을 생산하지 않는 잉여가치이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인문학을 소중히 여겨야 하는 이유이다. 플라톤에서 하이데거, 단테에서 위고와 마르케스에 이르는 위대한 철학자들과 작가들이 들려주는 삶의 지혜는, 이기주의가 판치는 경제적인 위기의 시대에 역설적으로 우리의 정신을 구원하고 가장 인간답게 만들어 주는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

지식은 나누어도 가난해지지 않는 유일한 자산
앎에 대한 순수한 열망이 뜨거울수록 지식은 깊고 완벽하다


이 책의 뒷부분에는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소장을 지냈던 플렉스너의 논문이 부록으로 실려 있다. 저자는 인문학과 순수학문의 중요성에 대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이 논문을 실었다고 말한다. 프린스턴 고등연구소는 학자들이 순수한 학문적 호기심으로 자유롭게 연구를 수행하는 것을 돕기 위해 설립되었으며, 아인슈타인과 오펜하이머를 비롯한 과학자들이 이 연구소를 거쳐 갔다. 과학자이자 교육학자였던 플렉스너는 무선통신과 전기 발명 등의 사례를 들어가며 과학사에 길이 빛나는 위대한 발견은, 효용을 추구해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호기심을 충족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졌다는 사실을 밝힌다. 효용이 아닌 지적 호기심이야말로 인류의 지식 세계를 이끌어 온 강력한 열정이었다는 것이다.
저자와 플렉스너의 말처럼 순수학문을 탐구하는 학자들은 '존재 자체만으로 충분한 지적인 아름다움'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미래의 복지를 위해서가 아니라 오직 앎의 기쁨을 위해 오랫동안 힘겨운 노력을 경주해야 하며, 이렇게 순수한 노력 없이는 결코 인류의 위대한 문명은 지속될 수 없을 것이다. 세상에서 오직 지식만이 경제적 효용성과 시장의 법칙에 대항할 수 있다. 지식은 내가 가난해지지 않고도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는 유일한 자산인 동시에, 돈으로는 결코 살 수 없는 자산이기 때문이다. 설사 백지 수표가 있다 해도 열정과 노력으로 얻은 결과물을 구입할 수는 없다. 누구도 우리가 지식을 습득하는 그 힘겨운 과정을 대신해 줄 수 없고, 내적인 위대한 동기가 없다면 명문대 학위라 할지라도 우리를 진실된 앎으로 이끌지 못한다.
독일의 철학자 막스 셸러는 괴테를 인용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앎에 대한 사랑이 없으면 지식을 얻을 수 없다. 그 사랑과 열정이 강하고 생생할수록 지식은 깊고 완벽하다." 결국 지식은 무엇인가를 얻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그 자체로 추구해야 할 목적이다. 그러나 그러한 지식을 소유함으로써 부가적으로 더 많은 이익을 얻게 되므로, 지식은 결국 그 존재 자체를 뛰어넘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누치오 오르디네(지은이)

이탈리아 칼라브리아대학 이탈리아 문학과 교수이자 철학자이며 르네상스와 조르다노 브루노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이다.하버드대학교 이탈리아 르네상스 연구센터와 독일 훔볼트재단의 펠로우 교수를 지냈으며, 미국 예일대학과 NYU를 비롯하여 파리의 고등사범학교와 소르본대학, 투르의 르네상스고등연구소, 독일의 바르부르크연구소, 베를린의 막스플랑크연구소 등에서 연구하고 학생들을 가르쳤다. 이탈리아 최고 일간지인 ≪코리에르 델라 세라≫의 논설위원이며 프랑스와 이탈리아 출판사에서 고전문학 시리즈의 기획위원을 맡아 고전 출판계를 이끌고 있다. 프랑스에서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이탈리아에서는 코멘다테로 훈장을 받았으며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철학연구소의 명예회원이다. 조르다노 부르노에 관해 『그림자의 한계점』, 『조르다노 부르노와 고집쟁이의 철학』, 『조르다노 브루노, 롱사르와 종교』라는 3권의 책을 썼는데, 이 책들은 무려 11개 언어로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그밖에 『단편소설 이론과 16세기 웃음의 이론』, 『지식의 만남』, 『왕을 위한 3개의 왕관』 등 다수의 저서가 있다.

김효정(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엘사 모란테의 《역사》의 서사적 특성과 낙관적 비극성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외대 이탈리아어과 강사로 있으며 번역활동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루이지 피란델로의 《아무도 아닌 동시에 십만 명인 어떤 사람》, 카를로 콜로디의 《피노키오》, 알렉산드로 만초니의 《약혼자들》, 조반니 모스카의 《추억의 학교》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감사의 말 = 4
서장 : 쓸모없는 것의 쓸모 있음에 대한 선언
 쓸모없는 지식의 유용성 = 12
 쓸모없음이 우리를 구원한다 = 16
 인간을 구원하는 창의적 에너지 = 21
 인생의 가치는 유용함에 있지 않다 = 27
1장 인문학이 말하는 '쓸모 있는 쓸모없음'
 소유가 존재를 앞서는 이유 _ 빈첸초 파둘라 = 34
 물에 사는 물고기가 물을 모르듯 _ 포스터 월래스 = 36
 부엔디아 대령의 황금 물고기 _ 가브리엘 마르케스 = 38
 문학은 이윤에 예속되지 않는다 _ 단테, 페트라르카 = 40
 유토피아 문학이 그리는 이상 사회 _ 토머스 모어, 톰마소 캄파넬라, 프랜시스 베이컨 = 43
 보물섬의 소년, 보물 사냥꾼일까 화폐 연구가일까 _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 47
 '주는 것'이 '가지는 것'보다 가치 있는 환상의 왕국 _ 윌리엄 셰익스피어 = 51
 앎에 대한 순수한 호기심에서 학문은 시작되었다 _ 아리스토텔레스 = 60
 노예와 자유로운 인간의 차이 _ 플라톤 = 62
 취향이란 사심 없이 평가할 수 있는 능력 _ 임마누엘 칸트 = 66
 유배생활을 견디게 해준 '쓸모없는' 예술의 힘 _ 오비디우스 = 68
 오직 나 자신을 알기 위해 책을 쓰다 _ 미셸 드 몽테뉴 = 70
 모든 유용함 중에 가장 유용한 것은 즐거움과 재미 _ 자코모 레오파르디 = 73
 예술은 우리 인생에 최고의 위안을 제공한다 _ 테오필 고티에 = 77
 쓸모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은 비극이다 _ 샤를 보들레르 = 84
 아이를 시인으로 키우지 마라 _ 존 로크 = 87
 시인들의 이야기 속에 더 많은 빵이 있다 _ 조반니 보카치오 = 90
 마음속 광기의 낟알을 싹 틔워라 _ 가르시아 로르카 = 92
 '쓸모없음'을 실천한 최고의 영웅, 돈키호테 _ 미겔 데 세르반테스 = 94
 아이들의 상상력을 죽이는 교육 _ 찰스 디킨스 = 97
 '쓸모없음'을 통해 인간 자신으로 돌아간다 _ 마르틴 하이데거 = 99
 쓸모없는 나무만이 높이 자랄 수 있다 _ 장자, 오카쿠라 텐신 = 101
 유용함은 억압적인 무게다 _ 외젠 이오네스코 = 103
 본질에 이르는 길 _ 이탈로 칼비노 = 106
 앎에 대한 순수한 갈망 _ 에밀 시오랑 = 108
2장 기업이 된 대학, 고객이 된 학생
 공리주의가 불러온 교육의 위기 = 112
 어둠이 내릴수록 정신을 밝힐 횃불을 들라 _ 빅토르 위고 = 118
 물질 만능의 사회로 가는 민주주의는 위험하다 _ 알렉시스 드 토크빌 = 122
 환전상과 상인만 존재하는 사회 _ 알렉산드르 게르첸 = 125
 잉여를 어디에 쓸 것인가를 선택하라 _ 조르주 바타유 = 127
 대학의 전문교육에 반대하다 _ 존 헨리 뉴먼 = 131
 과거의 언어를 배워 무엇에 쓸 것인가 _ 존 로크, 안토니오 그람시 = 134
 고전의 소멸은 예정된 것인가 = 138
 고전을 만나면 인생이 달라진다 = 140
 위대한 학문의 발상지 바르부르크 도서관의 위기 = 142
 사라져 가는 역사적인 서점들 = 146
 순수한 호기심이 과학의 발견을 낳는다 = 148
 정리로 얻을 수 있는 것 _ 유클리드, 아르키메데스 = 151
 과학자는 효용을 위해 자연을 연구하는 것이 아니다 _ 앙리 푸앵카레 = 153
 지식은 다른 사람에게 주어도 내가 가난해지지 않는 재산이다 = 159
3장 소유는 인간의 존엄성, 사랑, 진리를 죽인다
 고전의 목소리를 듣다 = 162
 부의 허상과 지식의 매춘 = 164
 소유하려는 사랑은 사랑을 죽인다 = 171
 진리를 소유하려는 자와 진리를 사랑하는 자 = 179
부록 : 쓸모없는 지식의 쓸모 있음 _ 에이브러햄 플렉스너 = 190
고전 명저 리스트 = 218

관련분야 신착자료

Braunstein, Florence (2021)
세명대학교. 인문예술대 (2021)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2021)
백상경제연구원 (2021)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