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 : 최원식 정년기념논총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백영서, 편 김명인, 편 최원식, 저 하정일, 저 김명환, 저 조정환, 저 황종연, 저 천정환, 저 윤여일, 저 이정훈, 저 류준필, 저 이일영, 저 이욱연, 저 임춘성, 저 백영서, 저
서명 / 저자사항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 : 최원식 정년기념논총 / 백영서, 김명인 엮음
발행사항
파주 :   창비,   2015  
형태사항
431 p. : 삽화 ; 24 cm
ISBN
9788936482749
일반주기
집필: 최원식, 하정일, 김명환, 조정환, 황종연, 천정환, 김명인, 윤여일, 이정훈, 류준필, 이일영, 이욱연, 임춘성, 장즈창, 백영서  
서지주기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
최원식   崔元植,   194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2552
005 20150429180425
007 ta
008 150428s2015 ggka b 011c kor
020 ▼a 9788936482749 ▼g 93300
035 ▼a (KERIS)BIB000013757597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09004 ▼a 950.072 ▼2 23
085 ▼a 897.09006 ▼2 DDCK
090 ▼a 897.09006 ▼b 2015z1
245 0 0 ▼a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 : ▼b 최원식 정년기념논총 / ▼d 백영서, ▼e 김명인 엮음
260 ▼a 파주 : ▼b 창비, ▼c 2015
300 ▼a 431 p. : ▼b 삽화 ; ▼c 24 cm
500 ▼a 집필: 최원식, 하정일, 김명환, 조정환, 황종연, 천정환, 김명인, 윤여일, 이정훈, 류준필, 이일영, 이욱연, 임춘성, 장즈창, 백영서
504 ▼a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600 1 4 ▼a 최원식 ▼g 崔元植, ▼d 1949-
700 1 ▼a 백영서, ▼e▼0 AUTH(211009)130052
700 1 ▼a 김명인, ▼e▼0 AUTH(211009)98522
700 1 ▼a 최원식, ▼e
700 1 ▼a 하정일, ▼e▼0 AUTH(211009)12850
700 1 ▼a 김명환, ▼e
700 1 ▼a 조정환, ▼e▼0 AUTH(211009)3575
700 1 ▼a 황종연, ▼e▼0 AUTH(211009)75366
700 1 ▼a 천정환, ▼e▼0 AUTH(211009)99039
700 1 ▼a 윤여일, ▼e▼0 AUTH(211009)60593
700 1 ▼a 이정훈, ▼e
700 1 ▼a 류준필, ▼e▼0 AUTH(211009)77362
700 1 ▼a 이일영, ▼e▼0 AUTH(211009)143452
700 1 ▼a 이욱연, ▼e▼0 AUTH(211009)31753
700 1 ▼a 임춘성, ▼e▼0 AUTH(211009)86916
700 1 ▼a 백영서, ▼e
900 1 0 ▼a 장즈창,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09006 2015z1 등록번호 1117353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국내외를 막론하고 철학에서 사회과학에 이르기까지 넘쳐나던 거대담론의 기획들은 지금 어디쯤에 있는가. 2010년대 한국사회를 어떻게 해석하고 있으며 그 구체적인 현실에서 어떤 이론적 입장을 세우고 있는가. 특히 지난 40여년에 걸쳐 논의되어온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의 현재는 어떠한가.

최원식 정년기념논총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는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이라는, 수많은 담론이나 기획과의 경쟁 속에서 그 존재감과 영향력을 유지해온 이 두가지 담론의 존재의의를 재확인하며 오늘의 현실에서 다시금 실천적 논의를 제기해보려는 기획이다.

민족문학론은 20세기 후반 한반도의 반민주적 권위주의에 맞서, 동아시아론은 냉전 이후 동아시아의 우경화에 맞서 단지 지역 현안의 난맥을 풀고자 하는 의도를 넘어 동시대 세계 전반의 보편적 문제의식에까지 도달하고자 한 구체적인 '중형담론'이다. 최원식을 비롯한 열다섯명의 연구자들은 이 담론들이 새로운 맥락과 내용을 얻고 당대적 적합성을 지닌 논의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해 부단한 이론적 갱신을 시도해왔고 이를 한권의 책으로 엮어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철학에서 사회과학에 이르기까지 넘쳐나던 거대담론의 기획들은 지금 어디쯤에 있는가. 2010년대 한국사회를 어떻게 해석하고 있으며 그 구체적인 현실에서 어떤 이론적 입장을 세우고 있는가. 특히 지난 40여년에 걸쳐 논의되어온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의 현재는 어떠한가.
최원식 정년기념논총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까지』는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이라는, 수많은 담론이나 기획과의 경쟁 속에서 그 존재감과 영향력을 유지해온 이 두가지 담론의 존재의의를 재확인하며 오늘의 현실에서 다시금 실천적 논의를 제기해보려는 기획이다. 민족문학론은 20세기 후반 한반도의 반민주적 권위주의에 맞서, 동아시아론은 냉전 이후 동아시아의 우경화에 맞서 단지 지역 현안의 난맥을 풀고자 하는 의도를 넘어 동시대 세계 전반의 보편적 문제의식에까지 도달하고자 한 구체적인 ‘중형담론’이다. 최원식을 비롯한 열다섯명의 연구자들은 이 담론들이 새로운 맥락과 내용을 얻고 당대적 적합성을 지닌 논의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해 부단한 이론적 갱신을 시도해왔고 이를 한권의 책으로 엮어냈다.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의 현재와 미래에 관한, 살아 있는 논쟁적 자료

최원식은 이 책의 총론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으로」에서 20세기 후반 한국 사상사의 궤적과 포개지는 그의 지적 편력과 문제의식을 여러 나라 패널들과의 대담 및 질의응답 형식으로 들려준다. 제1부 ‘포스트 민족문학론’에서 하정일은 최원식의 제3세계론이 민족문학론을 질적으로 변화하게 했던 이론적 계기였음을 보여주며, 제3세계론과 민족주의의 내적 극복이 맺는 상호관계를 면밀히 살핌으로써 민족문학론의 역사적 본질을 새롭게 조명한다. 김명환은 ‘세계문학’의 관점에서 최원식의 학문과 비평에 접근해 동아시아 문학의 탈근대 및 서구중심적 근대 이해 극복의 가능성을 탐색하며, 최원식이 제기해온 농민문학 논의에 담긴 탈근대의 문제의식을 짚어본다. 조정환은 그간 ‘암흑기’로 다루어져온 일제 말기 ‘친일문학’까지를 비롯한 근대문학사의 주요 흐름을 총체적 국민문학사로서 정식화하고 그 안에서 탈근대성의 자리를 살핀다. 황종연은 일제시대 석굴암을 통해 2차대전 중 일본의 아시아주의를 비판적으로 검토하며 이를 한국발 동아시아 비전을 새롭게 창출해내는 데 불가결한 작업으로 자리매김한다. 천정환은 ‘지적 격차’ 라는 관점으로 1970~80년대 문화의 조건을 점검하며, 구호·르포·수기 등의 노동자문학을 통해 민중문학과 민족문학론 및 리얼리즘 문학론의 문화적 시원과 문화사적 맥락을 재구성하기 위한 새로운 객관화를 시도한다. 김명인은 민족문학론적 관점이 여전히 우리에게 생산적 과제로 주어진 최원식의 작업들을 관통한다고 지적하며, 최원식의 주요 평론집을 중심으로 그의 민족문학론을 둘러싼 이론적·실천적 모색들을 개관한다.
제2부 ‘동아시아론’에서 윤여일은 냉전해체기인 1990년대 초반부터 참여정부기의 2000년대 중반에 이르기까지 동아시아 담론의 전개 과정을 학술지를 통해 조사하여 각각의 국면에 따른 이행과 분화 양상을 분석했다. 이정훈은 『탈냉전시대와 동아시아적 시각의 모색』 『제국 이후의 동아시아』 등의 저작을 중심으로, 내수용 담론에 머무르지 않고 동아시아 지역 내부의 지식인사회와 더불어 생산적 대화를 나누기 시작한 최원식의 동아시아론을 검토한다. 류준필은 분단체제론과 변혁적 중도주의를 주되게 검토하며, 분단체제에 대한 이해로부터 논의를 시작해 동아시아론의 성격을 살핀다. 이일영은 세계화에 따라 급격히 변화하는 우리의 경제환경을 점검하며, ‘동북아-동아시아’라는 지리적 범위를 통해 구체적 현실에서 작동 가능한 대안적·평화적 경제 형성 방안을 찾는다. 이욱연은 동아시아의 새로운 질서 구축을 위한 이론적 단초를 모색하기 위해, 한국에서 제기된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을 위한 담론의 쟁점을 주로 문화적 차원에서 비판적으로 점검한다. 임춘성은 홍콩 대중문화, 특히 진융(金庸) 무협소설의 한국 수용 양상을 분석하며 동아시아 대중문화의 초국적 생산과 유통을 문화횡단과 소통이라는 관점에서 고찰한다. 중국사회과학원의 장 즈창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두드러지게 발생하는 ‘정치는 차갑고 경제는 뜨거운’ 상황에 주목하며, 백낙청이 제기한 동아시아의 ‘거대분단’을 논의의 기초로 삼아 ‘중도주의’라는 지혜로 동아시아 내부의 분열을 극복하고 인문적 유대를 강화하자고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백영서는 동아시아론이 사상적·실천적 자원으로 기능하기 위한 이론적 갱신의 일환으로, 동아시아 국가들 사이의 상호 혐오감정 및 국가 내부의 갈등을 해소할 방법으로서 ‘새로운 보편’을 제기한다.

한국문학이 동아시아에 발신하는 비평적 화두

분명히 민족주의적 기원을 가졌으되 민족주의적 사유 틀로는 결코 포섭되지 않는, 보편담론과의 깊고 다양한 연관을 가졌으되 어떤 특정한 보편담론에도 치우치지 않는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은 지난 40~50년간 명멸해간 수많은 담론이나 기획과의 경쟁 속에서 굳건하게 그 존재감과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왔다. (…) 한국사회의 구체적 현실에 맞닿은 담론적 모색으로 적막하기 그지없는 오늘의 현실에 맞서 다시금 실천적 논의의 밑불을 지피고자 한다. - 「발간사」 중에서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을 학문과 비평의 가장 큰 화두로 삼아온 최원식은 한국문학 연구자이자 비평가로서 정년을 맞았다. 하지만 지금도 부단히 새로운 자료에 근거한 새로운 문제의식을 제출해내는 ‘현역’이기도 하다. 민족문학론과 동아시아론이 수십년에 걸쳐 그 문제의식과 맥락의 변모를 겪으면서도 여전한 생산성을 과시하는 데에는 최원식을 비롯한 이 책의 집필자들의 부단한 작업 덕택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우리 시대에서 여전히 자생성과 구체성으로 주목받는 이론의 미래를 전망하고자 하는 기획이다. 제각기 선명한 빛깔을 지닌 열다섯편의 논문이 지식인사회 전반에 새로운 생산적 논의를 촉발하는 매개가 되길 바란다.

집필자
김명환 金明煥 서울대 영문과 교수
류준필 柳浚弼 인하대 한국학연구소 HK교수
윤여일 尹汝一 서울대 사회학과 박사과정 졸업
이욱연 李旭淵 서강대 중국문화과 교수
이일영 李日榮 한신대 글로벌협력대학 교수
이정훈 李政勳 서울대 중문과 교수
임춘성 林春城 목포대 중문과 교수
장 즈창 張志强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
조정환 曺貞煥 ‘다중지성의 정원’ 대표
천정환 千政煥 성균관대 국문과 교수
하정일 河晸日 원광대 국문과 교수
황종연 黃鍾淵 동국대 국문과 교수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명인(엮은이)

문학평론가. 1958년 강원 도계 출생. 1985년 『창작과비평』으로 작품 활동 시작. 저서로 평론집 『희망의 문학』 『불을 찾아서』 『자명한 것들과의 결별』 『폭력과 모독을 넘어서』, 연구서 『김수영, 근대를 향한 모험』 등이 있음. 현재 인하대학교 국어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

백영서(엮은이)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연세대 문과대학장, 국학연구원장,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주간, 현대중국학회장, 중국근현대사학회장 등을 역임했고, 2021년 현재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이자 세교연구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사회인문학의 길』 『핵심현장에서 동아시아를 다시 묻다』 『동아시아의 귀환』 『중국현대대학문화연구』 『思想東亞: 韓半島視角的歷史與實踐』 『橫觀東亞: 從核心現場重思東亞歷史』 『共生への道と核心現場: 實踐課題としての東アジア』 『동아시아의 지역질서』(공저) 『생각하고 저항하는 이를 위하여: 리영희 선집』(공편) 『백년의 변혁』(공편) 『내일을 읽는 한·중 관계사』(공편) 『대만을 보는 눈』(공편), 역서로 『동아시아를 만든 열가지 사건』(공역) 『오끼나와, 구조적 차별과 저항의 현장 』(공역)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발간사 = 5
총론 : 민족문학론에서 동아시아론으로 / 최원식 = 13
제1부 포스트 민족문학론
 1장 제3세계 민중의 시각과 민족주의의 내적 극복 / 하정일 = 35
 2장 한국문학과 세계문학 : 탈근대를 향한 근대 한국문학 연구 / 김명환 = 56
 3장 한국문학의 근대성과 탈근대성 / 조정환 = 80
 4장 동양적 숭고 : 일본 제국 풍경 중의 석굴암 / 황종연 = 109
 5장 민족문학과 민중문학을 다시 생각하기 : 서발턴은 쓸 수 있는가 / 천정환 = 143
 6장 민족문학론과 최원식 / 김명인 = 173
제2부 동아시아론
 1장 동아시아 담론의 형성과 이행 / 윤여일 = 207
 2장 최원식과 한국발(發) 동아시아 담론 / 이정훈 = 251
 3장 분단체제론과 동아시아론 / 류준필 = 266
 4장 '동북아-동아시아'로 가는 길 : 국민경제와 글로벌경제를 넘어 / 이일영 = 295
 5장 동아시아 공동체 문화담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 이욱연 = 318
 6장 동아시아론과 대중문화의 초국적 횡단 / 임춘성 = 335
 7장 '거대분단'의 극복과 이상적 동아시아의 가능성 : '한중 인문유대 강화'가 지역의 미래에 주는 의미 / 장 즈창 = 356
 8장 핵심현장에서 다시 보는 '새로운 보편' : 동아시아 분단구조 극복의 길 / 백영서 = 371
주 = 389
찾아보기 = 42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