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엄마 인문학 : 공부하는 엄마가 세상을 바꾼다 : 엄마가 시작하는 인문학 혁명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경집
서명 / 저자사항
엄마 인문학 : 공부하는 엄마가 세상을 바꾼다 : 엄마가 시작하는 인문학 혁명 / 김경집 지음
발행사항
서울 :   꿈결,   2015  
형태사항
294 p. : 천연색삽화, 초상화 ; 23 cm
ISBN
9788998400460
일반주기
내 아이를 세상의 들러리로 살게 할 것인가, 자기 삶의 주인공으로 살게 할 것인가 ; 역사ㆍ예술ㆍ철학ㆍ정치ㆍ경제ㆍ문학의 프리즘으로 세상을 바라보다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1805
005 20150422095801
007 ta
008 150421s2015 ulkac 000c kor
020 ▼a 9788998400460 ▼g 03100
035 ▼a (KERIS)BIB000013731289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082 0 4 ▼a 001.3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15z6
100 1 ▼a 김경집 ▼0 AUTH(211009)119834
245 1 0 ▼a 엄마 인문학 : ▼b 공부하는 엄마가 세상을 바꾼다 : ▼b 엄마가 시작하는 인문학 혁명 / ▼d 김경집 지음
260 ▼a 서울 : ▼b 꿈결, ▼c 2015
300 ▼a 294 p. : ▼b 천연색삽화, 초상화 ; ▼c 23 cm
500 ▼a 내 아이를 세상의 들러리로 살게 할 것인가, 자기 삶의 주인공으로 살게 할 것인가 ; 역사ㆍ예술ㆍ철학ㆍ정치ㆍ경제ㆍ문학의 프리즘으로 세상을 바라보다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15z6 등록번호 1117349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인문학자 김경집이 엄마들을 대상으로 가진 여섯 번의 강연을 엮은 책. 저자는 이 책에서 역사, 철학, 예술, 정치, 경제, 문학의 프리즘을 통해 오늘날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진단한다. 그리고 이 위기를 극복할 해법으로 ‘엄마’와 ‘인문학’을 제시하며 엄마들의 인문학 혁명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단언한다. 이 책은 앎에서 그치지 않는 인문학, 깨달음과 변화를 유도하는 참 지식으로서의 인문학을 담고 있다.

인문학자 김경집은 총체적인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할 해법은 ‘엄마’와 ‘인문학’밖에 없다는 진단을 내렸다. 그리고 그는 엄마들을 직접 만나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로 하고 뜻있는 사람들을 모았다. 이렇게 해서 김경집을 중심으로 세바인 인문교육문화연구소(대표 박영철, 수석연구원 김희주)가 만들어졌다. ‘세바인’은 ‘세상을 바꾸는 인문학’의 준말이다. ‘엄마 인문학’은 세바인 인문교육문화연구소가 시작한 첫 번째 인문학 프로젝트다.

모두 여섯 회에 걸쳐 진행된 엄마 인문학 강연에서 김경집은 가정의 CEO이자 사관(士官)인 엄마가 나서야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역설했다. 자녀의 성공을 통해 자존감을 찾으려 하지 말고 엄마가 먼저 행복해져야 아이도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이 중심 주제였다. 인문학 수업은 엄마가 스스로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행복의 의미를 재구성하는 시각과 관점을 마련하며, 물질적 풍요와 정신적 삶이 균형을 이루도록 하는 훈련 과정이었다.

역사, 예술, 철학, 정치, 경제, 문학의 프리즘으로
시대와 소통하고 세상을 바라보다


불행한 사람이 점점 많아지는 사회가 과연 제대로 된 사회일까? 많이 가진 소수를 위해 덜 가졌거나 못 가진 절대 다수가 엄청난 희생을 치러야 하는 사회 구조가 올바른 것일까? 언제까지 우리는 비현실적인 미래의 행복을 위해 오늘의 행복을 유보하며 살아야 하는 걸까?
《엄마 인문학》은 인문학자 김경집이 엄마들을 대상으로 가진 여섯 번의 강연을 엮은 것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역사, 철학, 예술, 정치, 경제, 문학의 프리즘을 통해 오늘날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진단한다. 그리고 이 위기를 극복할 해법으로 ‘엄마’와 ‘인문학’을 제시하며 엄마들의 인문학 혁명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단언한다. 《엄마 인문학》은 앎에서 그치지 않는 인문학, 깨달음과 변화를 유도하는 참 지식으로서의 인문학을 담고 있다.

“나의 생각이 변하고 세상을 보는 방식이 바뀌었을 때, 혁명이 일어납니다. 저는 임계점을 넘은 지금이 혁명의 최적기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엄마들의 혁명입니다. 엄마부터 시작하면 세상이 변합니다.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하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을지 고민하세요. 연대할 수 있는 인큐베이터가 그 지점부터 시작됩니다. 그게 바로 혁명입니다. 수컷들의 혁명은 피비린내가 나요. 이제 혁명은 여성의 몫이에요. 엄마의 몫입니다.” _본문에서

우울증과 무력감에 빠진 대한민국, 누가 구할 것인가!
“지금은 엄마들의 인문학 혁명이 필요한 시대”
비정규직이 600만 명을 넘어섰다. 평균 하루 4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취직난에 시달리며 미래를 보장받지 못한 수많은 청년들이 자포자기하고 있다. 결혼과 출산을 포기하는 젊은이가 점점 늘어나면서 대한민국은 빠른 속도로 늙어 가고 있다. 출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부모들은 ‘진학’과 ‘입시’에 매달린다. 전인 교육은 진즉에 사라졌다. 경쟁에서 이기는 것만이 살 길이다. 자녀의 진학에 집착하는 동안 가족 모두가 불행해지고 말았다. 교실과 군대에서는 폭력이 난무한다. 이것이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대한민국의 위기 시나리오는 반민특위의 좌절로 면죄부를 얻은 친일파에서부터 출발한다. 청산하지 못한 일제를 통해 우리는 그릇된 행위를 해도 힘만 키우면 오히려 더 잘살 수 있다는 부조리한 현실을 받아들여야 했다. 1960~70년대 초고속 압축 성장을 하는 동안 속도와 효율만이 강조된 산업화 시대의 인간 소외 역시 위기의 주범이다. 하지만 1980년대부터 시작된 풍요로 인해 지난 시대의 고통은 ‘희생’과 ‘헌신’으로 미화되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있었고 열심히 하기만 하면 더 나아진 삶을 누릴 수 있다는 희망이 살아 있었다. 바로 이 풍요와 기회의 세상을 누린 이들이 바로 지금의 부모 세대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였다. 대한민국은 1997년 외환 위기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을 맞는다. 대량 해고와 극심한 경제난을 겪으며 지금의 부모 세대는 생존에 대한 불안을 학습하고 말았다. 양극화가 가속화되면서 상위권에 들지 못하면 곧 버려진다는 절박감이 커졌다. 이러한 위기의식과 불안은 고스란히 자녀 세대에 상속되었다.

엄마와 아이를 바로 세우는 인문학 프로젝트 ‘엄마 인문학’
“엄마들, 인문학으로 세상을 바꾸다”
인문학자 김경집은 총체적인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할 해법은 ‘엄마’와 ‘인문학’밖에 없다는 진단을 내렸다. 그리고 그는 엄마들을 직접 만나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로 하고 뜻있는 사람들을 모았다. 이렇게 해서 김경집을 중심으로 세바인 인문교육문화연구소(대표 박영철, 수석연구원 김희주)가 만들어졌다. ‘세바인’은 ‘세상을 바꾸는 인문학’의 준말이다. ‘엄마 인문학’은 세바인 인문교육문화연구소가 시작한 첫 번째 인문학 프로젝트다.
모두 여섯 회에 걸쳐 진행된 엄마 인문학 강연에서 김경집은 가정의 CEO이자 사관(士官)인 엄마가 나서야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역설했다. 자녀의 성공을 통해 자존감을 찾으려 하지 말고 엄마가 먼저 행복해져야 아이도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이 중심 주제였다. 인문학 수업은 엄마가 스스로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행복의 의미를 재구성하는 시각과 관점을 마련하며, 물질적 풍요와 정신적 삶이 균형을 이루도록 하는 훈련 과정이었다.
《엄마 인문학》은 엄마들을 대상으로 한 이 여섯 차례의 강연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이 책에서 김경집은 역사, 철학, 예술, 정치, 경제, 문학을 넘나들며 현재를 이루고 있는 과거를 돌아보고, 또 오늘을 통해 만들어질 미래를 바라보며, 수많은 사상가들이 쌓아 온 창조적인 생각이 세상을 변화시켜 온 흐름을 짚어 본다. 또 세계의 지난 역사와 오늘날의 국제 정세가 지금의 나와 어떻게 연결되고 있는지 살핀다. 《엄마 인문학》의 ‘인문학’은 지식과 교양에 머물지 않는다. 그것은 세상을 변화시키는 융합과 연대의 중심이다.

엄마와 인문학,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힘
“엄마가 달라져야 내 아이가 살아갈 세상이 바뀐다!”
인문학자 김경집은 우리 사회를 변화시킬 주역으로 왜 인문학과 엄마를 손꼽았을까?
우선 그는 제대로 된 역사의식을 갖기를 주문한다. 과거의 일들이 어떻게 오늘과 연결되고 있는지 살펴보고, 또한 지금 우리의 오늘이 어떤 미래를 만들 것인지에 대한 밑그림을 그릴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김경집은 말한다. “최소한 우리 아이들은 더 나은 세상에서 살기를 바라는 것, 그것이 바로 역사의식이다!”
그리고 철학으로 향한다. 1997년 대량 해고 사태 속에서 우리 국민들은 회사에서 나가라고 하면 군말 없이 이를 수용했다. 학교와 사회의 잘못된 학습으로 인해 개인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김경집은 시대와 철학이 맺고 있는 긴밀한 관계를 살피면서 철학은 ‘자유로운 개인’을 회복하기 위한 인간 의식의 진보 과정이었다고 말한다. 물질과 그릇된 욕망에 함몰된 자아를 되찾는 것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출발점이다.
예술은 시대를 비추는 거울이다. 예술가들은 그들만의 예민한 감각으로 시대 상황을 앞서 보여 준다. 때문에 예술 작품은 감상의 대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시대의 변화와 인간 정신을 투영한다. 특히 랩이나 현대 미술 속에 담겨 있는 자유와 저항의 시선으로 현실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정치는 정치가들만의 전문 분야나 뉴스 속의 이벤트가 아니라 우리의 현실과 직결되는 삶의 문제를 담고 있다. 때문에 정치를 모르면 속박에서 벗어날 수 없다. 경제는 귀족과 영주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분배를 절대다수의 이익으로 만들기 위한 오랜 고민과 투쟁의 산물이다. 때문에 정치와 경제를 알아야 정의를 실현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김경집은 역사와 철학, 예술, 정치, 경제를 통합적으로 바라보게 하는 훈련으로서 문학이라는 카드를 꺼낸다. 한 편의 시가 우리의 하루를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좋은 소설과 수필이 어떻게 현실과 세상을 드러내는지, 또 희곡을 통해 어떻게 상상력과 창조력이 함양되는지를 보여 준다. 김경집에게 인문학은 과거의 지식을 답습하고 현재의 지식을 축적하게 하는 문서화된 인류 지식의 총량이 아니라 나를 바꾸고 삶을 바꾸고 세상을 바꾸는 가장 훌륭한 도구인 것이다.
그리고 김경집은 인문학과 엄마가 만났을 때 일어날 어마어마한 변화와 혁명을 이야기한다. 엄마가 자아를 깨닫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과 관점을 가졌을 때라야만 세상을 바꿀 수 있다. 남성들의 피비린내 나는 혁명이 아니라, 권위와 힘으로 짓누르는 강제가 아니라, 안으로부터 시작되는 부드러운 변화만이 진정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 그것은 엄마들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김경집의 전언에 다시 한 번 귀 기울이자. “미래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입니다. 우리 가족이 살아갈 시간과 공간입니다. 더 낫게 만들어야 하는 것은 엄마들의 숙명입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책을 시작하며 : 엄마, 세상을 바꿉시다! = 4
1강. 질문 _ 왜 지금 우리는 '읽어야' 하는가?
 모든 것의 맥락을 읽어라 = 15
 질문으로 시작하는 인문학 = 20
 이유를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 29
 3퍼센트 이익률, 투자하시겠습니까? = 38
 과거에 갇힌 교육 = 42
 연대를 통해 창조로 나아가는 길 = 46
 씨름에서 양반이 진 이유 = 50
2강. 역사 _ 거대 담론인가, 삶인가?
 에베레스트는 에베레스트가 아니다 = 59
 사당을 놀음판으로 둔갑시킨 역사 = 61
 옛날엔 시간ㆍ공간 개념이 없었을까? = 65
 역사를 알고 책을 읽어라 = 70
 현재 진행 중인 식민사관과 오리엔탈리즘 = 77
 내 삶 자체가 역사다 = 82
3강. 예술 _ 시대를 비추는 거울
 음악가와 프랑스 혁명 = 89
 랩에 담겨 있는 역사와 시대 상황 = 96
 화가가 자신을 그린 이유 = 103
 현대 미술이 주는 선물 '자유' = 108
 움직이기 시작한 미술 = 120
 미술에는 사회가 담겨 있다 = 124
 잠수함 속의 예술가 = 127
 예술이 던지는 메시지 = 131
4강. 철학 _ '나'를 찾아가는 여행
 내 삶의 주인은 누구인가? = 137
 자연에서 사람으로 넘어가다 = 141
 아리스토텔레스가 갑자기 사라진 이유 = 145
 데카르트, "모조리 의심하라!" = 156
 경험론과 공리주의 = 158
 독일을 바꾼 칸트의 비판 철학 = 163
 여성의 권리와 철학 = 167
 다양성을 이해해야 철학할 수 있다 = 172
 철학은 '나'로부터 출발한다 = 177
5강. 정치와 경제 _ 삶으로서의 정치, 사상으로서의 경제
 정치가 곧 삶이다 = 185
 정치를 모르면 당할 수밖에 없다 = 193
 진보와 보수, 멍청한 이분법 = 199
 경제는 사상으로부터 출발했다 = 204
 세계 이슈 그리고 나 = 209
 보이지 않는 손이 제대로 작동하는 사회 = 215
 착한 경제는 가능한가? = 224
 협동조합으로 만들어 가는 미래 = 231
 엄마의 정치, 여자의 경제 = 238
6강. 문학 _ 세상을 품다
 한 편의 시가 하루를 바꾼다 = 247
 만만하지 않은 수필 = 261
 소설, 삶의 밀도를 높이다 = 265
 희곡, 최고의 교재 = 272
 아르마니가 섹시한 이유 = 287
 문학은 삶의 숲이다 = 291

관련분야 신착자료

민음사. 편집부 (2021)
송상용 (2021)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HK/HK+성과확산총괄센터 (2021)
東京大学未来ビジョン研究センタ- (2021)
21세기 장성아카데미 (2021)
Braunstein, Florenc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