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2016 업계지도 : 한발 앞서 시장을 내다보는 눈 (6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한국비즈니스정보
서명 / 저자사항
2016 업계지도 = The maps of business investment 2016 : 한발 앞서 시장을 내다보는 눈 / 한국비즈니스정보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어바웃어북,   2015  
형태사항
355 p. : 천연색삽화, 도표 ; 26 cm
ISBN
9788997382361
일반주기
시장의 흐름과 미래를 투영한 비즈니스 조감도  
이데일리에서 편찬하는 '업계지도'와는 다른 발간물임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30242
005 20160803094337
007 ta
008 150403s2015 ulkad 000c kor
020 ▼a 9788997382361 ▼g 0332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38.09519 ▼2 23
085 ▼a 338.0953 ▼2 DDCK
090 ▼a 338.0953 ▼b 2015z1 ▼c 2016
110 ▼a 한국비즈니스정보
245 1 0 ▼a 2016 업계지도 = ▼x The maps of business investment 2016 : ▼b 한발 앞서 시장을 내다보는 눈 / ▼d 한국비즈니스정보 지음
246 3 0 ▼a 업계지도
246 3 1 ▼a Maps of business investment 2016
260 ▼a 서울 : ▼b 어바웃어북, ▼c 2015
300 ▼a 355 p. : ▼b 천연색삽화, 도표 ; ▼c 26 cm
500 ▼a 시장의 흐름과 미래를 투영한 비즈니스 조감도
500 ▼a 이데일리에서 편찬하는 '업계지도'와는 다른 발간물임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8.0953 2015z1 2016 등록번호 1117340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8.0953 2015z1 2016 등록번호 1117355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8.0953 2015z1 2016 등록번호 12123320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8.0953 2015z1 2016 등록번호 1117340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8.0953 2015z1 2016 등록번호 1117355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8.0953 2015z1 2016 등록번호 12123320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2007년부터 계속되어온 업계지도 시리즈는 국내 모든 업종을 대표하는 유망기업의 경영실적과 사업영역, 업계 이슈와 전망을 통해 핵심 투자처의 맥을 짚는 비즈니스 조감도 역할을 해왔다. 2016년 판은 업계지도만의 독창적인 틀을 유지하면서 시장을 다각도에서 분석할 수 있는 장치들을 마련했다.

2016년 판은 각 업종의 첫 페이지를 펼침과 동시에 해당 업계의 판도를 한눈에 꿰뚫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업계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는 관련 업계들의 관계를 명확하게 그리고 있다. 48개 업종을 제대로 분석하기 위해서는 얽히고설킨 산업구조와 개념을 동시에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2016년 판은 해양 플랜트의 종류와 특성, 글로벌 건설기계업계 M&A 현황, 미디어렙을 중심으로 한 광고 판매 시장 등 업종 이해의 밑바탕이 될 산업구조와 개념을 충실히 설명하고 있다. 은행, 조선, 섬유화학 업계 등 반세기를 넘나드는 업계 변천사를 통해 업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안개가 서서히 걷히는 시장에서
가장 빠른 인사이트(insight)를 제시한다!

2007년부터 계속되어온 업계지도 시리즈는 국내 모든 업종을 대표하는 유망기업의 경영실적과 사업영역, 업계 이슈와 전망을 통해 핵심 투자처의 맥을 짚는 비즈니스 조감도 역할을 해왔다. 2016년 판은 업계지도만의 독창적인 틀을 유지하면서 시장을 다각도에서 분석할 수 있는 장치들을 마련했다.
2016년 판은 각 업종의 첫 페이지를 펼침과 동시에 해당 업계의 판도를 한눈에 꿰뚫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업계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는 관련 업계들의 관계를 명확하게 그리고 있다. 48개 업종을 제대로 분석하기 위해서는 얽히고설킨 산업구조와 개념을 동시에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2016년 판은 해양 플랜트의 종류와 특성, 글로벌 건설기계업계 M&A 현황, 미디어렙을 중심으로 한 광고 판매 시장 등 업종 이해의 밑바탕이 될 산업구조와 개념을 충실히 설명하고 있다. 은행, 조선, 섬유화학 업계 등 반세기를 넘나드는 업계 변천사를 통해 업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권두 특집 코너에서는 인포그래픽으로 업종별 글로벌 톱 10 기업을 분석한다. 글로벌 업계 현황은 우리 기업의 위상과 경쟁 상대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는 좋은 자료가 된다. 다양한 업종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업들의 치열한 경쟁은 재편되는 세계 경제를 고스란히 투영하고 있다. 독자들은 국적, 매출, 시장점유율 등 글로벌 톱 10 기업의 면면을 통해 국내외 실물 경제 흐름을 동시에 분석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몇 년간 증시를 비롯한 투자 환경은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안개 낀 날들의 연속이었다. 전문가들마저 돈의 흐름을 쉽사리 예측하지 못했으며, 안개에 휩싸인 투자자들은 갈 곳을 잃고 헤맸다. 시장이 불확실할 때는 돈의 흐름을 섣불리 예단해 투자하기보다 시장을 연구하고 분석하는 시간으로 삼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떤 상황에서도 시장에 대한 분석과 연구를 멈추지 않는 자만이 가장 빠른 통찰을 얻을 수 있다.

준비하는 사람만이 불확실한 ‘현재’ 속에 감추어진 ‘미래’를 발견한다!
지난 몇 년간 증시를 비롯한 투자 환경은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안개 낀 날들의 연속이었다. 미국의 출구전략에도 경기는 부진했으며, 처참하게 주저앉은 부동산시장은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은행은 정기예금 금리를 계속 인하하며 실질금리 마이너스 시대를 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문가들도 돈의 흐름을 쉽사리 예측하지 못했다. 안개에 휩싸인 투자자들은 갈 곳을 잃고 헤맬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안개가 잔뜩 껴 앞 차량을 제대로 보기 힘든 날에는 오히려 교통사고율이 평소에 비해 낮아진다는 통계가 있다.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는 운전자들이 날씨가 맑은 날보다 오히려 더 주의를 기울여 운전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투자에서도 마찬가지다. 시장이 불확실할 때는 돈의 흐름을 섣불리 예단해 투자하기보다 시장을 연구하고 분석하는 시간으로 삼는 것이 바람직하다. 숨 고르기를 제대로 할 줄 아는 투자자만이 불확실한 ‘현재’ 속에 감추어진 ‘미래’를 발견할 수 있다.
그동안 업계지도는 매년 한 해를 마감하던 시점에 출간되었다. 2016년 판은 기존 업계지도보다 몇 걸음 훌쩍 앞선 2015년 초 출간되었다. 혼돈의 시기에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시장을 분석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기 때문이다. 꽃을 일찍 피우기 위해서는 겨우내 쉬지 않고 에너지를 비축해 두어야 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시장에 대한 분석과 연구를 멈추지 않는 자만이 가장 빠른 통찰을 얻을 수 있다.

‘진화’(進化)하는 업계지도, 2016년 판은 무엇이 달라졌는가?
2007년부터 계속되어온 업계지도 시리즈는 국내 모든 업종을 대표하는 유망기업의 경영실적과 사업영역, 업계 이슈와 전망을 통해 핵심 투자처의 맥을 짚는 비즈니스 조감도 역할을 해왔다. 2016년 판은 업계지도만의 독창적인 틀을 유지하면서 시장을 다각도에서 분석할 수 있는 장치들을 마련했다.

>>> 변화 1 _ 업계의 판도를 단 두 페이지에 압축해 보여준다!
그동안 업계지도가 다양한 정보를 ‘인포그래픽’(info-graphic)이라는 그릇 안에 담으려 했던 까닭은 백 마디 설명보다 한 장의 시각정보가 지닌 강력한 힘을 알기 때문이다. 2016년 판은 통신, 반도체, 은행, 증권, 건설, 화학,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총 48개 업종을 다루고 있다. 독자들은 각 업종의 첫 페이지를 펼침과 동시에 해당 업계의 판도를 한눈에 꿰뚫을 수 있을 것이다. 마주 보는 두 페이지 안에는 업계 순위, 경영실적, 출자관계, 계열사, 사업 구성, 업계 주요 이슈 등 많은 비즈니스 정보들이 담겨 있다. 각각의 정보를 담은 그래픽들은 유기적으로 연결되며 시장의 흐름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여러분이 이 책의 은행업계를 펼쳤다고 가정해보자(78~79쪽). 시가총액 8조 원이 넘는 ‘공룡 지주사’ 우리금융지주의 분할과 우리투자증권.우리아비바생명 등 우리금융지주의 주요 계열사들을 인수한 NH금융지주의 거침없는 몸집 불리기, 시중은행.지방은행.특수은행.외국계 시중은행의 역학관계 등을 단 두 페이지 안에서 파악할 수 있다.

>>> 변화 2 _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는 관련 업계들의 관계를 명쾌하게 파헤친다!
기업을 분석하다 보면 언뜻 연관성이 느껴지지 않는 업종 간의 출자관계를 만나게 된다. TV홈쇼핑사와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간의 얽히고설킨 투자관계가 그런 예다. TV홈쇼핑사들은 이른바 ‘황금채널’(지상파 채널과 인접한 채널)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TV홈쇼핑사가 SO에 지급하는 송출수수료는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14년에는 TV홈쇼핑 6사가 지급한 송출수수료가 1조 원을 돌파했다. 제7홈쇼핑 출범 관련해서도 기존 TV홈쇼핑 6사는 새로운 홈쇼핑이 등장하면 채널 경쟁이 과열되어 송출수수료가 더욱 인상될 것이라며 한목소리로 걱정하고 있다. 과연 송출수수료는 TV홈쇼핑사의 허리를 휘게 하는 부담일 뿐일까? 『2016 업계지도』는 TV홈쇼핑업계를 다룰 때 한 페이지 안에서 방송업계에 속하는 SO들을 함께 다룬다(228~229쪽). 이는 두 업종의 밀월관계 때문이다. CJ오쇼핑, 현대홈쇼핑 등 TV홈쇼핑사들은 대형 SO를 계열사로 두고 있거나 SO와 복잡한 출자관계로 엮여 있다. TV홈쇼핑사들은 SO와 긴밀한 관계를 통해 채널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뿐만 아니라 거액의 송출수수료로 계열사의 배를 불리고 있다. 이처럼 『2016 업계지도』는 하나의 프레임 안에서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는 관련 업계들의 관계를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

>>> 변화 3 _ 산업구조와 개념 소개에서 업계 변천사까지 더욱 친절해진 설명
업계지도는 비즈니스 현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되고 있다. 취업준비생이나 기존 사업의 확장이나 신사업을 고민하는 사람 등 해당 업종에 진출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시장을 파악하기 위한 교과서로 업계지도를 활용하기도 한다. 이런 독자들이 업계지도에 바라는 바는 압축적이되, 쉽고 상세한 설명이다.
48개 업종을 제대로 분석하기 위해서는 얽히고설킨 산업구조와 개념을 동시에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2016년 판에는 해양 플랜트의 종류와 특성, 신약 개발 프로세스, 글로벌 건설기계업계 M&A 현황, 미디어렙을 중심으로 한 광고 판매 시장 등 업종 이해의 밑바탕이 될 산업구조와 개념을 충실히 설명하고 있다.
기업은 생명체와 마찬가지로 생몰(生沒)의 순환을 거듭한다. 한때 우리나라 경제 부흥을 이끌었던 수많은 기업이 생겼다가 사라졌다. 기업의 생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시장의 변화이기 때문에, 한 업계의 역사는 시장을 예측하는 데 있어 중요한 자료가 된다. 하지만 M&A 등 부침이 컸던 업계는 현재의 모습만 가지고 과거를 유추하기 어렵다. 예를 들어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1위 기업인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출발과 성장을 설명할 수 있는 이들은 많지 않다. 현재 가장 큰 변혁의 갈림길에 선 조선업계는 업계 변천 과정을 통해 지금의 구조조정이 반복되는 역사임을 알 수 있다. 『2016 업계지도』는 반세기를 넘나드는 업계 변천사를 통해 업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 변화 4 _ 국내외 업계를 동시에 분석한다!
이제 국내 시장을 중심으로 경영전략을 세우는 기업은 없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판매량이 국내 판매량을 앞선 지 오래다. 업계 선두 기업들은 대한민국이 아닌 세계를 무대로 싸운다. 세계 경제 흐름에 촉각을 세우고, 시야를 넓혀 글로벌 시장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이러한 흐름을 반영해 『2016 업계지도』는 권두 특집 코너를 통해 업종별 글로벌 톱 10 기업을 분석한다. 인포그래픽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글로벌 업계 현황은 한국 경제의 현주소를 글로벌한 관점에서 분석하는 좋은 자료가 된다. 우리 기업이 글로벌 톱 10을 장악한 업계부터 10위 권에는 진입하지 못했지만 메인스트림에 한 발짝 다가선 업계, 여전히 글로벌 기업들과 큰 격차를 보이며 하위권에서 고군분투하는 업계를 만나게 된다.
다양한 업종에서 벌어지고 있는 각국 기업의 치열한 경쟁은 재편되는 세계 경제 지도의 축소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 기업은 전자, 화학, 금융, 기계, 물류 등 대다수 업종을 빠른 속도로 장악하고 있으며, 유럽 기업들은 쇠퇴의 길을 걷고 있다. 독자들은 국적, 매출, 시장점유율 등 글로벌 톱 10 기업의 면면을 통해 국내외 실물 경제 흐름을 동시에 분석할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한국비즈니스정보(지은이)

한국비즈니스정보는 국내외 산업, 경제, 문화 등 전방위 분야에 걸쳐 핵심 데이터를 찾아내 투자자를 비롯한 각종 비즈니스 종사자에게 서비스하는 국내 유일의 ‘콘텐츠 메신저’다. 인터넷과 수많은 미디어를 통해 쏟아지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핵심 비즈니스 콘텐츠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여 세상과 소통한다. 2008년에 국내 최초로 <업계지도>를 기획하면서 출판과 콘텐츠 분야에서 크게 주목받아온 이들 콘텐츠 메신저가 집중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미래’라는 키워드를 비즈니스에 접목하는 일이다. 어떤 분야든 미래를 내다보지 않고는 성공을 거론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다양한 산업을 넘나들며 과거와 현재의 자료를 치밀하게 분석하여 세상에 내놓는다. 엄청난 양의 빅데이터들은 탁월하고 유니크한 인포그래픽으로 디자인되어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지은 책으로 <업계지도> 시리즈와 <주린이를 위한 1일 1페이지 365 투자공부> <쌀 때 사서 비쌀 때 파는 저평가 우량주 투자지도> <4차산업 투자지도> <오늘의 랭킹> <대한민국 유통지도> <대한민국 취업지도>(공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 불확실한 '현재' 속에 감추어진 '미래'를 발견하라! = 4 
권두 특집|글로벌 톱 10 기업 
 반도체업계 = 12
 휴대폰업계 = 13
 스마트폰업계 = 13
 석유ㆍ가스 업계 = 14
 화학업계 = 14
 제약업계 = 15
 은행업계 = 15
 보험업계 = 16
 신용카드 브랜드 = 16
 통신업계 = 17 
 IT서비스업계 = 17
 조선업계 = 18
 철강업계 = 18
 항공업계 = 19
 해운업계 = 19
 건설업계 = 20
 건축자재업계 = 20
 건설기계업계 = 21
 공작기계업계 = 21
 자동차업계 = 22
 자동차부품업계 = 22
 타이어업계 = 23 
 제3자 물류업계 = 23
 전력에너지업계 = 24
 패션소매업계 = 24
 방송미디어업계 = 25
 광고ㆍ마케팅 업계 = 25
 호텔업계 = 26
 소매유통업계 = 26
 식품ㆍ음료 업계 = 27
 맥주업계 = 27
Chapter 1 전자ㆍ통신ㆍ반도체 
 01 통신업계 : 신인류 호모스마트쿠스의 탄생 = 30 
 02 휴대폰업계 : 애플, 삼성, LG……그리고 중국 로컬들의 2회전 = 36  
 03 반도체업계(반도체 장비ㆍ재료 업계 포함) : 연간 수출 규모 600억 달러, 제2의 전성기 도래! = 44
 04 가전업계 : 생존을 위해 그들이 선택한 전략은 무엇인가? = 52 
 05 디스플레이 업계 : 기술 전쟁에서 살아남는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까? = 58 
 06 IT서비스업계 : 상장과 인수합병, 약이 될까 독이 될까? = 64 
 07 전기ㆍ전선 업계 : 가시밭길을 무사히 건널 수 있을까? = 70
Chapter 2. 금융ㆍ증권 
 08 은행업계 : 은행영업 환경의 대대적인 변화 예고 = 78 
 09 보험업계 : 저성장과 저금리를 어떻게 기회로 바꿀 것인가? = 88 
 10 증권업계 : 가까운 미래에 유망 투자처는 어떤 종목? = 98 
 11 신용카드업계 : 폭풍 성장하는 은련카드와 손잡아라! = 104 
Chapter 3 건설ㆍ기계ㆍ중공업 
 12 건설업계 : 드디어 저점을 찍을 것인가? = 112 
 13 건설자재ㆍ가구 업계 : 건자재 맑음, 시멘트 비, 가가는 이케아에게 물어봐 = 118
 14. 조선업계 : 1위 조선국 자리다툼, 최후 승자는? = 124 
 15 기계ㆍ중장비ㆍ플랜트 업계 : 기나긴 침체기를 지나 반전의 시기가 머지않았다! = 132  
 16 철강업계 : 안팎으로 속출하는 악재들에 숨죽이는 Streelers = 138 
 17 비철금속업계 :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비철금속 수급 정책을 주목하라 = 144 
Chapter 4 화학ㆍ에너지 
 18 석유화학업계 : 불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국 석유화학 = 152
 19 정유업계 : 유가 리스크에 정유사들 영업적자만 1조 원 추산 = 158 
 20 전력에너지업계 : 전력산업에 부는 시장경제 원리 = 164 
 21 가스에너지업계 : 에너지원으로서의 자격을 지키려면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 170 
 22 제약업계 : '복제약업계'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 176 
 23 화학섬유업계 : 21세기 화학섬유를 이끄는 키워드는 '탄소' = 182 
Chapter 5 자동차ㆍ운송 
 24 자동차업계 : 디젤, SUV, 수입차, 모빌리티에 주목 = 192 
 25 차부품ㆍ타이어 업계 : 더 이상 완성차 메이커의 하청 업체가 아니다! = 200 
 26 해운업계 : 시장의 판을 새로 짜는 글로벌 해운사들 = 208 
 27 항공업계 : 대형 항공사와 저가 항공사의 엇갈린 운명 = 214 
 28 물류(육운ㆍ택배)업계 : 국내 물류산업이 후진성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 220
Chapter 6 유통ㆍ상사 
 29 TV홈쇼핑ㆍ인터넷쇼핑몰 업계 : TV와 PC 전원은 'off' 모바일 전원은 'on' = 228
 30. 백화점업계 : 복합쇼핑몰과 프리미엄 아웃렛의 승자는? = 234
 31 대형마트ㆍSSM 업계 : 이마트의 수성이냐, 롯데마트의 뒤집기냐? = 240 
 32 편의점업계 : 콘텐츠 차별화, 출점 경쟁 점입가경 = 246 
 33 외식업계 : '먹고 마시는 음식'에서 '향유하는 문화'로 진화 = 250 
 34 상사업계 : '미생'은 끝났지만 상사의 전성시대는 지금부터! = 256 
Chapter 7 생활 
 35 가공식품업계 : 증시에서 가공식품주가 주목 받는 이유 = 264 
 36 음료ㆍ유제품 업계 : 마셔야 하는 본능과 욕망이 시장에 투영되다 = 270 
 37 제과ㆍ라면 업계 : '원조'와 '미투'는 여전히 전쟁 중 = 276 
 38 주류업계 : 지금 대한민국은 술들의 전쟁 = 282 
 39 패션업계 : 패션, 입을 것인가 향유할 것인가 = 288 
 40 화장품ㆍ생활용품 업계 : 드디어, 중국인들이 씻기 시작했다! = 294 
Chapter 8 미디어ㆍ교육ㆍ엔터테인먼트 
 41 인터넷포털업계 : 현관문을 열 듯이 사업 영토를 넓히는 플레이어들 = 302 
 42 방송업계 : 시청률 전쟁에서 전파 전쟁으로 = 308 
 43 신문ㆍ잡지 업계 : 신문사 vs. 포털, 헤게모니를 쥘 최후의 승자는? = 314
 44 광고업계 : 월드컵과 올림픽도 막지 못한 세월호 한파 = 320 
 45 게임업계 : 급성장 뒤엔 호모 루텐스의 본성이 = 328 
 46 여행ㆍ호텔 업계 : 요우커 인베이젼은 끝나지 않았다 = 334
 47 엔터테인먼트(영화ㆍ음악)업계 : 기획물을 만들 것인가, 작품을 만들 것인가? = 342
 48 교육업계 : 투자자들이 교육 관련 주를 버리지 않는 이유 = 350 
Special Map|주요 업계 변천 과정 
 은행업계 변천 과정 = 84 
 보험업계 변천 과정 _ 생명보험업계 = 92 
 보험업계 변천 과정 _ 손해보험업계 = 94 
 조선업계 변천 과정 = 128 
 화학섬유업계 변천 과정 = 186 
 광고업계 변천 과정 = 324

관련분야 신착자료

Besanko, David (2022)
Bridges, Trista (2022)
박영범 (2022)
고동우 (2022)